나는 진저 에일을 마셨다. 그렇게 망연히 앉아서 데비 없는 인생을 받아들일 용기를 짜내고 있는 동안, 길 건너 테니스장에서는 테니스 치는 사람들이 세 번이나 바뀌었다.

 

맥스 애플(1994:3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