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전영애 옮김, 민음사, 2010(257).

헤르만 헤세,데미안, 김재혁 옮김, 고려대학교출판부,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헤르만 헤세 선집 1), 홍성광 옮김, 현대문학,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101), 안인희 옮김, 문학동네, 2013(12).

헤르만 헤세,데미안(을유세계문학전집 65), 이영임 옮김, 을유문화사, 2013(8).

헤르만 헤세,데미안(열린책들 세계문학 227),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박종대 옮김, 사계절,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이기숙 옮김, 펭귄카페, 2013(6).

헤르만 헤세,데미안, 배수아 옮김, 그책, 2018(11).

 

 

번역본 비교: umschreiben

 

독일어 원문: Es gab für jeden ein »Amt«, aber für keinen eines, das er selber wählen, umschreiben und beliebig verwalten durfte.

 

 

umschreiben = ‘규정하다’, ‘해석하다’.

 

여기서는 비분리 동사로 쓰였다.

 

고쳐 쓰다는 뜻의 분리 동사로 쓰려면, 목적어가 직분Amt이 아닌 문서Text, Artikel, Aufsatz 가 되어야 한다.(이를 Kollokation이라 한다.)

 

 

번역본 비교

 

누구나 한 가지 직분을 갖고 있지만, 이 직분은 스스로 택하거나 마음대로 규정하고 수행할 수 있는 게 아니다.(김재혁: 178)

 

누구에게나 <직분>이 있지만 그 누구도 자신의 직분을 스스로 선택하고 규정하고 임의로 수행할 수 없다[...](김인순: 174, 부분삭제 인용)

 

누구에게나 직무는 있지만, 누구도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선택하고 그 내용을 규정하고, 마음대로 말아도 되는 일은 없다.(박종대: 188)

 

즉 누구에게나 하나의 직분은 있지만, 누구에게도 스스로 선택하고 정의하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직분은 없다는 것이었다.(홍성광: 181)

 

 

누구에게나 하나의 <직분>이 있지만, 그것은 그 누구도 자의로 택하고 고쳐 쓰고 그리고 마음대로 주재해도 되는 직분은 아니라는 것.(전영애: 171)

 

누구에게나 사명이 있지만, 누구도 그 사명을 스스로 선택하거나, 고쳐 쓰거나, 마음대로 관장할 수 없다는 사실었다.(이영임: 148)

 

각자에게 직분이 주어져 있지만, 그 누구도 자신이 직접 그것을 고르거나 고쳐 쓰거나 멋대로 지배할 수 할 수는 없다는 사실이었다.(안인희: 153)

 

누구나 자신만의 본분을 타고 태어난다. 하지만 누구도 그것을 선택하거나, 수정하거나, 마음대로 관장할 수는 없다는 깨달음이다.(배수아:169)

 

우리에게는 누구나 하나씩 직분이 있지만, 그것을 우리 스스로 선택하거나, 남에게 양도하거나, 제멋대로 관리해서는 안 된다는 깨달음이었다.(이기숙:1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전영애 옮김, 민음사, 2010(257).

헤르만 헤세,데미안, 김재혁 옮김, 고려대학교출판부,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헤르만 헤세 선집 1), 홍성광 옮김, 현대문학,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101), 안인희 옮김, 문학동네, 2013(12).

헤르만 헤세,데미안(을유세계문학전집 65), 이영임 옮김, 을유문화사, 2013(8).

헤르만 헤세,데미안(열린책들 세계문학 227),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박종대 옮김, 사계절,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이기숙 옮김, 펭귄카페, 2013(6).

헤르만 헤세,데미안, 배수아 옮김, 그책, 2018(11).

 

 

번역본 비교: aufhalten

 

독일어 원문: Es war mir lieb, daß mein Vater sich, als ich eintrat, über meine nassen Schuhe aufhielt.

 

sich über A aufhalten = A를 비방하다, 나무라다.

 

 

번역본 비교

 

집 앞에서, 싱클레어에게, 크로머는 돈을 가져오라는 협박을 하고 사라진다.

 

내가 안으로 들어섰을 때 아버지가 나의 젖은 신발을 꾸짖은 것은 차라리 다행이었다.(안인희:24)

 

내가 방에 들어섰을 때 아버지가 내 젖은 신발을 나무라신 게 다행이다 싶었다.(김인순:27-28)

 

방으로 들어섰다. 아버지께서 젖은 신발을 보고 야단친 것이 나에게는 다행이었다.(홍성광:27)

 

참으로 다행스럽게도, 내가 방에 들어서자 아버지는 나의 젖은 구두만 가지고 뭐라고 꾸중하셨다.(김재혁:26)

 

집에 들어갔을 때 아버지가 내 젖은 구두를 보고 나무라신 것은 다행이었다.(이기숙:28)

 

 

내가 방으로 들어섰을 때, 아버지께서 내 젖은 구두만 보신 것이 나에게는 다행이었다.(전영애:25)

 

내가 안으로 들어섰을 때, 아버지가 내 젖은 구두만 본 게 다행이다 싶었다.(이영임:24)

 

내가 방에 들어갔을 때 다행히 아버지는 내 젖은 신발만 보았다.(박종대:28)

 

안으로 들어가자 아버지는 내 구두가 젖은 것을 보았는데, 나로서는 차라리 다행이었다.(배수아: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전영애 옮김, 민음사, 2010(257).

헤르만 헤세,데미안, 김재혁 옮김, 고려대학교출판부,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헤르만 헤세 선집 1), 홍성광 옮김, 현대문학,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101), 안인희 옮김, 문학동네, 2013(12).

헤르만 헤세,데미안(을유세계문학전집 65), 이영임 옮김, 을유문화사, 2013(8).

헤르만 헤세,데미안(열린책들 세계문학 227),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박종대 옮김, 사계절,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이기숙 옮김, 펭귄카페, 2013(6).

 

 

번역본 비교: sie = meine Liebe zu Frau Eva

 

독일어 원문: Meine Liebe zu Frau Eva schien mir der einzige Inhalt meines Lebens zu sein. Aber jeden Tag sah sie anders aus. Manchmal glaubte ich bestimmt zu fühlen, daß es nicht ihre Person sei, nach der mein Wesen hingezogen strebte, sondern sie sei nur ein Sinnbild meines Inneren und wolle mich nur tiefer in mich selbst hinein führen. Oft hörte ich Worte von ihr, die mir klangen wie Antworten meines Unbewußten auf brennende Fragen, die mich bewegten.

 

sie = meine Liebe (zu Frau Eva) = (에바 부인에 대한) 내 사랑

 

매일 변화를 겪는 것은 에바 부인이 아니라, 에바 부인을 향한 내 사랑’.

 

 

번역본 비교

 

에바 부인과 싱클레어.

 

에바 부인을 향한 사랑이 내 삶의 유일한 내용인 것 같았다. 하지만 내 사랑은 날마다 모습을 달리했다. 내 존재가 이끌리는 대상은 그녀 자신이 아니며 그녀는 내 내면의 상징일 뿐이고 나를 내 안으로 더욱 깊이 인도하려한다는 느낌이 이따금 확실하게 들었다. 그녀의 말은 종종 내 마음을 움직이는 간절한 질문들에 대한 내 무의식의 답변처럼 들렸다.(김인순:205)

 

에바 부인을 향한 나의 사랑은 내 삶의 유일한 내용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것은 매일 다르게 보였다. 어떨 때는 내 존재가 이끌리는 상대는 그녀 자체가 아니라 오히려 그녀는 단지 내 내면의 상징일 뿐이며, 나를 나 자신 안으로 더욱 깊이 이끌어줄 뿐이라고 확고히 느꼈다. 그녀의 말을 듣다보면 그것이 내 마음을 움직이는 타오르는 질문들에 대한 내 잠재의식의 답변처럼 들리곤 했다.(안인희:180)

 

 

에바 부인에 대한 내 사랑이 내 삶의 단 하나의 내용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녀는 날마다 다르게 보였다. 더러 나는, 나의 본질이 이끌려 지향해 가는 것이 그녀라는 인물이 아니고 그녀는 다만 내 자신의 내면의 한 상징이며 나를 다만 더 깊게 내 자신 속에 인도하려 한다는 것을 확실하게 느낀다고 생각했다. 나는 나를 뒤흔드는 화급한 물음들에 대한 나의 무의식의 대답처럼 들리는 말을 자주 그녀로부터 들었다.”(전영애:201-202)

 

에바 부인을 향한 나의 사랑이 내 인생의 유일한 전부인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녀는 날마다 달라 보였다. 가끔 내가 온 마음으로 끌리는 것은 그녀 자신이 아니고 그녀는 다만 내 내면의 상징일 뿐이며 나를 나 자신 속으로 더욱 깊이 이끌어 가는 역할을 할 뿐이라는 확실한 느낌이 들곤 했다. 그녀가 하는 말은 내 마음속에서 들끓고 있는 질문들에 대한 내 무의식의 답변처럼 들리곤 했다.(김재혁:209)

 

에바 부인에 대한 사랑이 나에게는 삶의 유일한 내용인 것 같았다. 그러나 그녀는 날마다 달라 보였다. 이따금 나는 내 존재가 이끌려 그리로 향해 가려는 것이 그녀라는 인물이 아니라는 것, 그녀는 그저 내 내면의 한 상징일 뿐이고, 나를 더 깊숙이 나 자신 속으로 이끌어 가려 한다는 것을 확실히 느낀다고 생각했다. 나를 뒤흔들고 있는 절박한 물음에 대한 내 무의식의 대답처럼 들리는 말을 자주 그녀로부터 들었다.(이영임:175)

 

내 삶을 채운 유일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에바 부인에 대한 사랑인 것 같았다. 그런데 그녀는 매일 달라 보였다. 가끔 나는 내가 온 마음으로 이끌려 갈망한 것이 그녀라는 사람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분명히 들었다. 그녀는 단지 내 내면의 상징으로, 나를 나 자신 속으로 더 깊이 인도해 줄 뿐인 듯했다. 그래서 그녀의 말은 내 마음속의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내 무의식의 대답처럼 느껴질 때가 많았다.(박종대:222)

 

에바 부인에 대한 내 사랑은 내 인생의 유일한 내용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녀의 모습은 날마다 달랐다. 나는 때때로 내 본질이 끌려가려고 애쓰는 대상은 그녀가 아니라는 것, 그녀는 내 내면의 상징일 뿐이며 나를 더 깊이 내 자신 속으로 이끌어주려 한다는 느낌을 분명히 받았다. 그녀가 하는 말이 나의 중요한 문제에 대한 내 무의식의 대답처럼 들리는 때가 많았다.(이기숙:194-195)

 

에바 부인에 대한 나의 사랑이 내 삶의 유일한 내용인 것 같았다. 그러나 부인은 날마다 다른 모습으로 보였다. 때로, 나의 본질이 이끌어 가려고 애쓰는 대상은 그 부인이라는 인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부인은 내 내면의 한 상징에 불과하며, 나를 나 자신 속으로 더 깊이 끌고 들어가려 할 뿐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가끔 부인으로부터 듣는 말이, 내 마음을 움직이는 절실한 질문에 대한 내 무의식의 대답처럼 들릴 때가 있었다.(홍성광:2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전영애 옮김, 민음사, 2010(257).

헤르만 헤세,데미안, 김재혁 옮김, 고려대학교출판부,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헤르만 헤세 선집 1), 홍성광 옮김, 현대문학,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101), 안인희 옮김, 문학동네, 2013(12).

헤르만 헤세,데미안(을유세계문학전집 65), 이영임 옮김, 을유문화사, 2013(8).

헤르만 헤세,데미안(열린책들 세계문학 227),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박종대 옮김, 사계절,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이기숙 옮김, 펭귄카페, 2013(6).

 

 

번역본 비교: Leutnant

 

독일어 원문: [...]

»Sobald mobilisiert wird, rücke ich ein. Ich bin Leutnant

»Du? Davon wußte ich kein Wort.«

 

Leutnant = 소위

 

대위 = Hauptmann

 

 

번역본 비교

 

전쟁 발발을 앞둔, 싱클레어와 데미안의 대화.

 

“<[...]

<동원령이 떨어지면 나는 곧장 입대해야 해. 소위.>

<네가? 그건 정말 몰랐네.>”(김재혁:222,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곧 동원령이 내릴 거야, 군대로 가야지. 소위.>

<네가? 난 전혀 몰랐는데.>”(안인희:191,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난 동원령이 내리면 바로 입대해. 소위거든.>

<네가? 그건 전혀 몰랐는네.>”(이영임:186,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동원령이 떨어지는 즉시 입대할 거야. 나는 소위.>

<네가 소위라고? 그런 줄 전혀 몰랐어.>”(김인순:218,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동원령이 떨어지면 바로 군에 들어가야 해. 나는 소위거든.>

<형이? 그런 얘긴 처음 들었어!>”(박종대:236,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동원령이 내리면 곧바로, 나는 들어가야 해. 대위거든.>

<형이? 그건 전혀 몰랐는데.>”(전영애:214,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동원령이 내리면 군에 입대해야 해. 대위거든.>

<네가? 전혀 몰랐는데.>”(홍성광:226,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

<동원령이 내리는 즉시 입대해야 돼. 대위거든.>

<네가? 그런 말은 한 마디도 안 했잖아.>”(이기숙:207, 문장부호 수정 및 부분삭제 인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헤르만 헤세,데미안(서문문고 154), 이인웅 옮김, 서문당, 1996(개정판).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44), 전영애 옮김, 민음사, 2010(257).

헤르만 헤세,데미안, 김재혁 옮김, 고려대학교출판부,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헤르만 헤세 선집 1), 홍성광 옮김, 현대문학, 2013(1).

헤르만 헤세,데미안(세계문학전집 101), 안인희 옮김, 문학동네, 2013(12).

헤르만 헤세,데미안(을유세계문학전집 65), 이영임 옮김, 을유문화사, 2013(8).

헤르만 헤세,데미안(열린책들 세계문학 227),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박종대 옮김, 사계절, 2015(2).

헤르만 헤세,데미안, 이기숙 옮김, 펭귄카페, 2013(6).

 

 

번역본 비교: nach dem Herzen

 

독일어 원문: Ich war ein Kneipenheld und Spötter nach dem Herzen der Rohesten, [...]

 

A und B nach dem Herzen der Rohesten = 가장 거친 녀석들의 마음에 드는 A이자 B.

 

 

번역본 비교

 

싱클레어.

 

나는 가장 난폭한 자들의 마음에 드는 주막집의 영웅이었고 독설가였다.(이인웅:118-119)

 

 

나는 가장 거친 자들의 마음에 들고 싶어 했던 술집의 영웅이자 독설가였다.(홍성광:106)

 

나는 술집의 영웅이었고 내로라하는 거친 녀석들의 마음에 드는 조롱꾼이었다.(김인순:105)

 

나는 술집의 영웅이었고, 가장 거친 자들도 마음에 들어하는 조롱꾼이었다.(안인희:91)

 

나는 술집 영웅에다 아주 야비한 아이들도 좋아하는 독설가였다.(이기숙:98)

 

 

나는 술집의 영웅이었지만 아주 거친 것은 심정적으로 경멸하는 사람이었다.(전영애:101)

 

술집의 영웅이었지만 나는 심정적으로 거친 것을 경멸하는 사람이었다.(이영임:87-88)

 

나는 술집의 영웅이면서도 속으로는 거친 것을 비웃는 사람이었다.(박종대:111)

 

 

나는 술집의 영웅이기는 했지만 너무나 무례한 행동은 심정적으로 싫어했다.(김재혁:105)

 

 

 

다른 예문:

 

Wohl kenne ich deinen Freund. Er wäre ein Sohn nach meinem Herzen. Darum hast du ihn auch betrogen die ganzen Jahre lang.

Franz Kafka, Das Urteil.

 

난 너의 친구를 잘 알고 있어. 그가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일지도 모르지. 네가 오랜 세월 내내 그를 속인 것도 그런 이유때문이었지.(홍성광:2009, 52)

 

나는 네 친구를 잘 알고 있다. 그 아이가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일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너는 그 아이를 여러 해를 두고 온통 속이기도 했다.(전영애:1984, 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