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 울만,동급생, 황보석 옮김, 열린책들, 2017(2).

 

슈투트가르트 고급 주택가.

 

슈투트가르트의 회엔라게라고 알려진 곳이었다. 유복하고 부유한 중산층의 집들이 있는 곳으로, 독일에서 가장 아름답고 번창한 도시 중 하나였다. [...] 언덕에서 내려다보이는 경치는 실로 기가 막혔다. 수천 채의 빌라들, 오래되었거나 새로 지어진 저택들, 주교구 성당, 오페라 극장, 박물관들과 왕립 공원들.”(75-76)

 

슈투트가르트의 회엔라게라고 알려진 곳이었다. 유복하고 부유한 중산층의 집들이 있는 곳으로, 독일에서 가장 아름답고 번창한 거주지 중 하나였다. [...] 언덕에서 내려다보이는 경치는 실로 기가 막혔다. 수천 채의 빌라들, 옛 성()과 새 성(), 주교구 성당, 오페라 극장, 박물관들과 왕립 공원들.”

 

영어 원문: [...] known as die Höhenlage of Stuttgart. Here were the houses of the well-off or rich bourgeoisie of the place, one of the most beautiful and prosperous towns in Germany. [...] Looking down from the hills one has a remarkable view: thousands of villas, the old and new Schloss, the Stiftskirche, the Opera, museums and what were Royal park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