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나르치스와 골드문트(세계문학전집 66), 임홍배 옮김, 민음사, 2017(45).

 

골드문트는 두 해 동안 이 작업에 매달렸다. 두 번째 해부터는 에리히를 완전히 제자로 삼았다. 층계의 조각품에서는 하나의 작은 낙원을 꾸며, 나무와 숲과 잡초가 우거진 정겨운 원시림을 의욕적으로 형상화했다. 둥지에는 새들이 날아들었고, 수풀 사이로는 뭇 짐승의 몸통과 머리가 도처에서 튀어나왔다. 평화롭게 자라고 있는 이 원시 정원의 한가운데는 성인들의 생애 중 몇 장면을 묘사했다.(443쪽)

 

골드문트는 두 해 동안 이 작업에 매달렸다. 두 번째 해부터는 에리히를 완전히 제자로 삼았다. 층계의 조각품에서는 하나의 작은 낙원을 꾸며, 나무와 잎사귀 화초가 우거진 정겨운 원시림을 의욕적으로 형상화했다. 나뭇가지에는 새들이 날아들었고, 수풀 사이로는 뭇 짐승의 몸통과 머리가 도처에서 튀어나왔다. 평화롭게 자라고 있는 이 원시 정원의 한가운데는 족장들 생애 중 몇 장면을 묘사했다.

 

독일어 원문: Zwei Jahre arbeitete Goldmund an diesem Werk, und vom zweiten Jahr an bekam er Erich ganz als Schüler zugewiesen. Im Schnitzwerk der Treppe dichtete er ein kleines Paradies, mit Wollust gestaltete er eine holde Wildnis von Bäumen, Laubwerk und Gekräute, mit Vögeln im Geäste, und die Leiber und Köpfe von Tieren tauchten überall dazwischen auf. Inmitten dieses friedlich sprossenden Urgartens stellte er einige Szenen aus dem Leben der Patriarchen dar.

 

Laubwerk = Gesamtheit der Blätter eines Baumes, Strauches = 잎사귀

 

Gekräute = 화초

 

Geäste = 나뭇가지

 

Patriarchen = 족장들 (= 아브라함, 노아, 야곱)

 

단어를 바로잡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