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나르치스와 골드문트(세계문학전집 66), 임홍배 옮김, 민음사, 2017(45쇄).

 

누락

 

쉴 만한 데를 찾아야 할 때가 되었다. 그[=골드문트]는 너무 지쳐 있었다. 헛간에서 밤을 보낸 데다 아직 얼음도 녹지 않고 바람이 매서운 이른 아침에 다시 길을 서둘렀다. 추위 때문에 오히려 강행군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204)

 

쉴 만한 데를 찾아야 할 때가 되었다. 그[=골드문트]는 너무 지쳐 있었다. 하지만 농부의 집으로 그는 가고 싶지 않았다. 거기는 더 따뜻할 것이고 당연히 우유도 마실 수 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는 원치도 않는 말을 해야 하고 상대가 이것저것 캐묻는 것이 싫었다. 헛간에서 밤을 보내고 아직 얼음도 녹지 않고 바람이 매서운 이른 아침에 다시 길을 서둘렀다. 추위 때문에 오히려 강행군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독일어 원문: [...] es war Zeit, einen Rastort zu erreichen, er war sehr müde geworden. Aber zum Bauern mochte er nicht, obwohl es dort wärmer gewesen und wohl auch Milch zu finden gewesen wäre; er mochte nicht schwatzen und ausgefragt werden. In der Scheune übernachtete er, zog früh bei Frost und scharfem Winde weiter, von der Kälte zu großen Märschen getrieben.

 

빠진 문장을 보완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