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G. 제발트,전원에 머문 날들, 이경진 옮김, 문학동네, 2021(4).

 

대신 그에게 빌의 운터가세 길은 세상의 구원자와 해방자가 말을 타고 겸손하게 입성하는예루살렘의 어느 길처럼 보일 수 있었다.(188-189)

 

대신 그에게 빌의 운터가세 길은 세상의 구원자이자 해방자가 나귀를 타고 겸손하게 입성하는예루살렘의 어느 길처럼 보일 수 있었다.

 

독일어 원문: Dafür konnte ihm zum Beispiel die Untergasse in Biel erscheinen wie eine Straße in Jerusalem, »in die ... der Erlöser und Befreier der Welt bescheiden hineinreitet«.

 

번역을 바로잡았다.

 

der Erlöser und Befreier der Welt bescheiden hineinreitet

 

= 세상의 구원자이자 해방자[=예수]가 나귀를 타고 입성하다

 


• 마태복음 21:5을 참고할 것:

 

시온 딸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 하라 하였느니라




오타 수정: 2021. 6. 28. 17: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