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란 쿤데라,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송동준 옮김, 민음사, 1994(9).

 

오직 우연만이 무엇인가를 이야기해 준다. 우리는 우연에서, 마치 집시여인들이 잔의 밑바닥에 려진 커피세트의 무늬를 보고 점을 치듯 무엇인가를 읽으려 애쓴다.(64)

 

오직 우연만이 무엇인가를 이야기해 준다. 우리는 우연에서, 마치 집시여인들이 잔의 밑바닥에 가라앉은 커피 찌꺼기의 모양을 보고 점을 치듯 무엇인가를 읽으려 애쓴다.

 

독일어 원문: Nur der Zufall ist sprechend. Wir versuchen, aus ihm zu lesen wie die Zigeunerinnen aus dem Muster des Kaffeesatzes auf dem Grund der Tasse.

 

aus dem Muster des Kaffeesatzes auf dem Grund der Tasse

 

= 잔 밑바닥에 가라앉은 커피 찌꺼기의 모양에서

 

옛날에는 커피 원두를 갈아, 거르지 않고 통째로 마셨기 때문에 커피를 마시고 나면 찌꺼기가 잔 바닥에 고여 있었다.

 

집시들은 이 모습을 보고, 점을 쳤다. 이를 커피 점()이라 한다.

 

문장을 바로잡았다.

 

 

 

아래 잔 밑바닥의 커피 찌꺼기, 그림을 참고할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