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조이스는 상상력이란 기억이다라고 했는데, 여행은 기억을 쌓는 생생한 삶의 순간을 선사한다. 그 기억을 통해 지금 여기에서 다른 삶을 상상할 수 있었다. 그 결과 20년 전부터 브래지어를 벗어 던졌고 미백 화장품 대신 치마를 입고 자전거를 타며 즐겁게 피부를 태운다. 내게 여행의 이유란 살고 싶은 대로 살아갈 깜냥을 얻는 것이니까.

  

고금숙 플라스틱프리 활동가, <경향신문>, 2020. 1.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그들은 짧고 예리한 표현을 사용할 수 있는 곳에 장황하고 모호한 표현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빈번히 제동을 걸어 주었다.

 

톰 라이트(2019.6:13)

 

 

 

정정: 2019. 6. 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는 진저 에일을 마셨다. 그렇게 망연히 앉아서 데비 없는 인생을 받아들일 용기를 짜내고 있는 동안, 길 건너 테니스장에서는 테니스 치는 사람들이 세 번이나 바뀌었다.

 

맥스 애플(1994:3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나에서 떠들썩하게 혼인 잔치가 벌어졌다. 신랑은 연회장을 고용하여, 잔치 음식과 포도주를 넉넉하게 준비했다.

 

손님, 먹을 것, 마실 것, 웃음, 음악. 모든 게 풍족하다. 주인은 아낌없이 베풀고, 손님들은 마음껏 즐긴다. 잔치 분위기는 고조되고, 겉으로 보면 모든 게 순조롭다.

 

하지만 속사정이 있었다. 준비한 포도주가 바닥을 드러냈다. 이를 안 것은 손님으로 온 마리아, 예수의 어머니였다.

 

마리아는, 역시 손님으로 온 예수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예수는 돌 항아리에 물을 붓고 그것을 연회장에게 가져다주라고 말한다.

 

물을 받아 마신 연회장은, 이제야 최상급 포도주가 제공되었다고 신랑을 칭찬한다. 잔치는 아무 문제없이 계속된다.

 

무언가 결핍된다면 잔치가 아니다. 결핍되었다면 그것을 간파하고 채워야 하는 사람은 잔치의 주인이다.

 

이 이야기는 잔치의 진정한 주인이 누구인가를 말하고 있다. 진정한 주인은 아무도 모르게 결핍을 채우는 분이다.

 

 

파올로 베로네세, 가나의 혼인 잔치, 15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밤에 니고데모가 예수를 찾아왔다. 니고데모는 예수를 선생이라 부른다. 근거는 예수의 행동이다. 신의 도움이 없으면 일으킬 수 없는 행동인 것이다.

 

예수는 화제의 초점을 자신에게서 니고데모에게로 옮긴다. 너는 신의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너는 신의 새로운 세계에 들어가야 한다. 다시 태어나야, 그게 가능하다.

 

니고데모는 재탄생의 의미를 육체적 출산으로 이해하고, 성인이 모태로 회귀해 다시 태어날 수 없음을 역설한다. 예수는 재탄생이란 물과 성령의 도움으로, 인간적으로 태어났던 것이 영적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을 말한다고 설명한다.

 

니고데모는 이해할 수 없다. 예수는 지상의 지식과 천상의 비밀, 신의 사랑과 독생자, 믿음과 심판, 빛과 어둠, 진리와 순종에 관해 니고데모에게 알려준다. 하지만 예수는 그게 독백임을 안다.

 

예수는 니고데모를 이해시킬 수 있는 방법이 모세의 구리 뱀처럼, 십자가에 높이 달리는 길 외에 달리 없음을 깨닫는다.

 

 

Fritz von Uhde, Christus und Nikodemus, ca.18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