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진우,니체(클래식 클라우드 2), 아르테, 2018(4).

 

“1869년 니체는 바젤 대학 고전문헌학 교수로 초빙된다. 그 스스로 농부의 구덩이라고 부른 슈첸그라벤 45번지로 이사와 10년 후 바젤Basel을 떠날 때까지, 이 조그만 도시는 니체에게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이질적인 공간이었다.”(21)

 

“1869년 니체는 바젤 대학 고전문헌학 교수로 초빙된다. 그 스스로 바우만의 동굴’Baumannshöhle집주인의 이름과 독일 하르츠의 유명한 동굴이름을 따와서이라고 부른 슈첸그라벤 45번지로 이사와 10년 후 바젤Basel을 떠날 때까지, 이 조그만 도시는 니체에게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이질적인 공간이었다.”

 

 

농부의 구덩이라고 표현한 독일어 표현 = Baumannshöhle.

 

Baumannshöhle라는 표현의 유래 = 일종의 중의법(重義法)

 

니체가 세 들어 살았던 집주인의 이름 = Baumann = 바우만

 

독일 하르츠 지역에 있는 유명한 동굴 이름 = Baumannshöhle = 바우만의 동굴

 

(1536년 발견자, 프리드리히 바우만의 이름을 따라 동굴 이름을 붙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버하르트 부쉬,위대한 열정, 박성규 옮김, 새물결플러스, 2017(2).

 

저자 오류

 

칼 바르트는 1886510일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났다. [...] 1886년에는 니체(F. Nietzsche)가 바젤 대학에서 막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22)

 

칼 바르트는 1886510일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났다. [...] 1869년에는 니체(F. Nietzsche)바젤 대학에서 막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독일어 원문: [...] und an deren Universität eben 1886 F. Nietzsche Aufsehen zu erregen begann [...]

 

니체의 바젤대학교 교수 재임 시기 = 1869년 4월 19일1879년 5월 2일

 

1886년은 자유문필가로선악의 저편(Jenseits von Gut und Böse)을 출판한 해.

 

참고 사이트: 바젤대학교 고전문헌학과의 역사

 

https://klaphil.unibas.ch/geschicht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카이 토모카이,신학을 다시 묻다, 홍이표 옮김, 비아, 2018(2).

 

히포의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us Hippoensis는 명저신국론De Civitate Dei 412장에서 신학이 원래 가지고 있던 의미들을 설명한다.(60-61)

 

히포의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us Hippoensis는 명저신국론De Civitate Dei 65장에서 신학이 원래 가지고 있던 의미들을 설명한다.

 

출전을 바로잡았다.

 

독일어 번역을 참고할 것:

 

5. Von den drei Arten der Theologie nach Varro, der fabelnden, natürlichen und staatlichen.

Was hat es sodann damit für eine Bewandtnis, daß er sagt, es gebe drei Arten von Theologie, das heißt von systematischer Götterlehre, und man bezeichne die eine als die mythische, die zweite als die physikalische, die dritte als die staatliche? Auf Latein würden wir, wenn es der Sprachgebrauch gestattete, die an erster Stelle genannte Art das genus fabulare nennen; doch wollen wir lieber fabulosum sagen; denn diese Art wird mythicon genannt nach den fabulae, weil das griechische μθος soviel wie fabula bedeutet. Die zweite Art wollen wir als das genus naturale bezeichnen, was heutzutage auch der Sprachgebrauch zuläßt. Die dritte Art, das genus civile, hat er ohnehin schon mit einem lateinischen Ausdruck benannt.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김용언,문학소녀, 반비, 2017(6).

 

117, 각주 15.

 

첨언하자면,데미안1965년 초 전혜린의 사망 이후 출간된 유고집에 실린두 개의 세계를 읽은 독자들이 구입하기 시작하면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게 된다. “당시 신생이었던 문예출판사그 원고를 사들여 1966년에데미안을 출간하였고, 5천부 넘으면 베스트셀러가 되던 그 시절에 1년에 5만부나 팔리는 진기록을 남겼다.”고 한다. 서은주, 앞의 글, 36. 2017년 현재까지도 전혜린 번역버전의데미안생의 한가운데는 계속 판을 거듭하며 서점에 나오고 있다.

 

첨언하자면,데미안1965년 초 전혜린의 사망 이후 출간된 유고집에 실린두 개의 세계를 읽은 독자들이 구입하기 시작하면서 폭발적인 호응을 얻게 된다. “당시 신생이었던 문예출판사아동문학가 김요섭의 번역 원고를 사들여 1966년에데미안을 출간하였고, 5천부 넘으면 베스트셀러가 되던 그 시절에 1년에 5만부나 팔리는 진기록을 남겼다.”고 한다. 서은주, 앞의 글, 35. 2017년 현재까지도 전혜린 번역버전의데미안생의 한가운데는 계속 판을 거듭하며 서점에 나오고 있다.

 

 

서은주의 원문각주 1을 참고할 것:

 

데미안1955년 아동문학가인 김요섭에 의해젊은 날의 수기라는 제목으로 한국에서 최초로 번역되었다. 전혜린이 죽고 난 후 유고집의 영향으로 데미안을 찾는 독자들의 요구가 빗발치자 당시 신생이었던 문예출판사가 그 원고를 사들여 1966년에데미안을 출간하였고, 5천부 넘으면 베스트셀러가 되던 그 시절에 1년에 5만부나 팔리는 진기록을 남겼다.우리 출판사 첫 책: 문예출판사데미안(1966),중앙일보, 2003. 6. 28.

서은주,경계 밖의 문학인,여성문학연구(2004, 11), 33-56.

 

 

아울러 서은주의 오류도 바로잡는다.

 

젊은 날의 수기』 → 젊은 날의 고뇌

 

이 책의 부제 =싱클레어의 젊은 날의 手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