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철학사 2 - 아시아세계의 철학 세계철학사 2
이정우 지음 / 길(도서출판)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을 뇌 또는 다른 어떤 곳에 위치시키기보다는 몸 전체에 다양한 갈래로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본 점, 나아가 더 중요하게는 신체의 내부에만 위치해 있는 것으로 보지 않은 점은 지중해세계 철학의 점의 사유와 동북아세계 사유의 선의 사유를 다시 한번 잘 드러내준다. 이 점은 오늘날 베르그송, 신경과학 등과 연계해 논할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주제들 중 하나이다.- P154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20-11-17 20: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양 철학 분야에 ‘몸 철학’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글 읽으니 그 책들을 보고 싶습니다. ^^
야옹이는 이젠 돌아왔는지 걱정됩니다. ㅠ

겨울호랑이 2020-11-17 21:03   좋아요 3 | URL
그렇군요.. 과거에는 철학이 거의 모든 학문 분야와 결합되었음을 생각해보면, ‘몸 철학‘이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다만, 그렇게 보자면 철학이 아닌 분야가 없을 것 같아요.^^:) 아직 귀요미는 안 돌아왔네요. 이사온 지 2주가 되어갑니다만, 전에 살던 집에 혹시 돌아올까 싶어 자주 가다보니 떠나온 것이 많이 실감나질 않습니다. 여러 이웃분들께서도 좋은 경험 등을 공유해 주셔서 힘이 닿는 한 들여다 보려 합니다. 좋은 소식있으면 바로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북다이제스터 2020-11-17 21:07   좋아요 1 | URL
아주 약간 오해가 있는 것 같아 덧붙입니다. 저도 잘 모르지만 서양 철학의 ‘몸 철학’은 그저그런 지류가 아닌 대단한 철학자들의 주류 학문이라고 저도 소개받았습니다.
더 이상 아는 것이 없어서 요정도만 말씀드립니다. ㅎㅎ

겨울호랑이 2020-11-17 21:09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 저는 북다이제스터님께 겨우 전해들었네요. 덕분에 새로운 철학의 흐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도 기회가 되면 찾아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대륙과 해양의 기원
알프레드 베게너 지음, 김인수 옮김 / 나남출판 / 2010년 9월
평점 :
품절


대륙이동설은 심해저와 대륙지괴가 서로 다른 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에 따라 사실상 지구의 서로 다른 층을 형성하고 있다는 두 가지 가정에서 출발하고 있다. 대륙지괴를 이루는 최외곽 층은 지구표면 전체를 덮고 있지는 않다. 심해저는 지구의 두 번째 층이 노출된 곳이다. 이 두 번째 층은 대륙지괴의 아래에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이상은 이동설의 지구 물리학적 측면이다. 이동설을 기본으로 놓으면, 육교설과 영구설에서의 정당한 요구조건들이 모두 만족된다. 이제 이렇게 말할 수 있다 : 육교는 훗날에 침몰된 중간대륙이 아니고, 분리된 오늘날의 대륙들이 과거에 붙어 있었던 것으로 이해하여야 한다. 영구한 것은 각개 해양과 대륙들 자체로서가 아니고 해양지역 전체 그리고 대륙지역 전체로서인 것이다. 이러한 새로운 생각에 대한 상세한 근거의 제시가 이 책의 주된 내용이다.(p4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 예찬 프런티어21 14
알랭 바디우 지음, 조재룡 옮김 / 길(도서출판)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렇다. 사랑하는 연인들은 항상 사랑의 기쁨에 몸부림치며 번민에 빠지고, 사랑의 즐거움에 아파한다. 이러한 다리 절기는 사랑과 동시에 시작된다. 연인 앞에 던져진 이 어려운 과정을 회피하지 않고 그것을 사랑의 동력으로 유지하는 것이 다름 아닌 충실성일 것이다. 순조로운 사랑이란 없다. 모든 사랑은 위기를 반복하고 고뇌를 만들어낸다. 길이가 다른 두 다리를 힘겹게 끌고 가는 것만이 사랑의 위대함을 보여주는 일이다. 그 위기를 회피하고 안전한 사랑을 찾는 것, 그 고뇌를 외면하고 서로 다른 둘의 충돌을 감수하지 않는 것은 다리를 저는 노고를 감수하지 않는 것이며, 그것은 곧 사랑을 거부하는 것이다.
사랑의 주체가 되는 것은 이러한 다리 절기를 받아들이는 일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21 1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1 21: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살아 있는 지구의 역사
리처드 포티 지음, 이한음 옮김 / 까치 / 2005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대륙들은 지질학적으로 다양하다. 화강암, 편마암, 사암, 세일 등 온갖 종류의 암석 덩어리들을 짜깁기한 것과 같다. 이렇게 대륙 지각은 현무암이라는 주제의 수백 가지 변주곡에 해당하는 해양 지각과 근본적으로 다르다. 이것은 해양  지각이 중앙 해령에서 만들어진 산물이기 때문이다. 

 이 모든 변화의 주기들은 판구조론과 관련이 있다. 대륙들이 형성된 뒤 그중 일부는 안정화했고 퇴적물을 받아들일 상태가 되었다. 그 퇴적물들이 보존될지의 여부는 육지와 해수면 높이 사이의 미묘한 균형에 달려 있다. 

지각판들의 하염없는 항해는 저 밑에서, 즉 우리가 직접적으로 파악할 수 없는 깊은 곳에서 진행되는 과정들의 통제를 받는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현대 지질학은 현장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는 "실천" 과학보다는 화학이나 물리학에 더 가까운 듯하다. 물질의 특성들은 원자 이하의 수준에서 일어나는 일의 지배를 받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