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장수의 목을 베고 깃발을 빼앗아서 적진에서 위세를 떨친다고 하더라도, 이는 편장(偏將)의 임무이지 주장(主將)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이 아닙니다.(13/67)- P13

여몽이 말하였다.
"선비가 헤어져서 3일이 되면 곧바로 괄목상대(刮目相對
할 정도로 바뀌어야 하는데, 대형께서는 어찌 발견하는 일이 이리 늦으셨습니까?"
노숙이 마침내 여몽의 어머니에게 절하고, 우의를 맺고는 헤어졌다.(13/67)- P13

전쟁은 나에게 달린 것이지 적에게 달린 것이 아니다.(22/67)- P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태연(黃台淵)의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 Confucian Philosophy and the Origin of the Western Enlightenment>은 서구 근대의 출발점을 르네상스( Renaissance)와 종교개혁(Reformation)이전의 공자(孔子, BC 551 ~BC 479)의 유가(儒家)철학에서 찾는다. 유교사상을 바탕으로 유럽 세계보다 이미 먼저 근대화를 이룩한 중국 문물이 유럽으로 전해지면서(西遷) 비로소 유럽의 근대화가 시작되었다는 것이 책의 주된 요지다.


 이 책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으로 개시되는 서양 근대문명의 유교적 기원에 대한 탐색과 규명은 서구 계몽주의, '근대유럽', 그리고 보편사적 근대가 공자철학과 극동의 정치문화에서 유래한 역사적 사실을 밝히고 기존의 마르크스주의적/베버주의적 근대이론의 오류를 극명해 '새로운' 근대이론을 수립하는 출발점이다._ 황태연,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상) >, p13


  그렇지만, 아편전쟁(鴉片戰爭, 1839 ~ 1842)로 반식민지 상태로 전락한 중국의 근현대사를 생각해 볼 때, 저자의 이러한 주장은 선뜻 동의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일례로 자본주의를 생각해보자. 막스 베버(Max Weber, 1864 ~ 1920)나 애덤 스미스(Adam Smith, 1723 ~ 1790)와 같은 사상가들은 자본주의가 유럽에서 꽃피울 수 있었던 배경으로 자유로운 시장경제와 프로테스탄티즘과 같은 자본주의 정신을 들고 있는 반면, 중국을 비롯한 동양에는 이러한 사상과 제도가 없었기 때문에 자본주의가 발달되지 않았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이러한 오리엔탈리즘(Orientalism)에 대해 저자는 '미발달'이 아닌 '다른 안의 선택'이라는 관점으로 비판한다. '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안 한' 것이라는.

 

중국에서 대공업자본주의가 불가능하게 된 이유는 일단 매뉴팩처 생산의 경제적 한계와 질곡을 혁신기술로, 즉 정교한 역학적 자동화기계로 분쇄, 돌파하는 또 한 번의 기술혁명을 일으키지 - '못한' 것이 아니라 - '않고' 다른 길을 선택한 데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다른 길은 다름 아니라 '자호 字號(브랜드) 상인 주도의 광역 네트워크 자본주의'였다. 공장제는 기술혁신에 기초한 노동절약적 생산방식인 반면, '자호상인 주도의 광역 네트워크'는 경영혁신에 기초한 자본절약적 생산, 분배방식이다. 이 다른 선택의 원인은 중국인들의 완전한 사회해방, 인구폭발과 노동력과잉, 중국 상품에 대한 유럽의 수요의 소멸로 인한 중국시장의 축소 등이었다._ 황태연,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상) >, p531


 저자는 결코 동양이 서양에 뒤떨어진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앞선 선진 문명이었고, 서구 문명은 '동방의 빛'을 통해 무미몽매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는 사실을 책 전편을 통해 서술한다. 그리고, 이로부터 기존 서구 중심의 근대관이 아닌 새로운 근대관을 제기한다.


 '송대 이래의 중국적 근대성의 서천 西遷'이라는 가설이 옳을 것으로 입증되려면 중국에서의 '근대의 발단'이라는 사실이 비교역사학적으로 증명되고 이론적으로 논증되어야 할 것이다. 세계사적(보편사적) 의미를 갖는 - 한국/중국/일본의 역사학에서 보통 '근세'라고 불리고 서양에서 '초기근대(the early midemity)'라고 불리는 - 보편사적 의미의 '초기근대'가 진정 중국에서 최초로 개시되었는가? 앞서 여러 번 시사했듯이, 제국주의시대 일본이 동양사학자 나이토고난(內藤湖南)은 1920년대에 이미 이 물음에 대해 확실하게 '그렇다'고 대답해놓은 바있다. 그는 중국이 9세기에서 13세기에 걸친 시기, 특히 송대(960~1279)에 일어난 심원한 변혁을 "근세의 발단"으로 규정했다. 이것이 그의 이른바 '송대 이후 근세설 宋代以後近世說'이다._ 황태연,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상) >, p473


 일단 유의해야 하는 근본적으로 중요한 사실은 송대에 인류역사상 최초로 발단한 '근세'가 공자철학 및 송대의 순수한 유교정치와 긴밀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송대 근세를 개창한 북송 대개혁가 왕안석의 신법과 개혁정책에 대한 '정학 正學'운동 주도세력의 정치사상적 영향은 "심대했기" 때문이다._ 황태연,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상) >, p473


 구체적으로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에서는 중국의 정치철학이 유럽으로 본격적으로 유입되는 시점을 송(宋)대 이후로 바라본다. 저자는 특히 당대의 정치가 왕안석(王安石, 1021 ~ 1086)의 개혁을 나라 전체의 구조를 변화시킬 정도의 혁명으로 평가하고, 이 개혁안 안에서 '보편적 근대성'을 발견한다. 이는 나이토고난과 같은 관점이지만, 저자는 이로부터 한걸음 더 나아간다.


 나이토고난이 중국의 근대화 노력이 송대 이후 쇠퇴했다고 평가하는 반면, 황태연 교수는 청대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졌으며, 오랜 기간 세계의 중심은 중국이었음을 강조한다. 또한, 중국문화의 전파가 세계 여러 지역에 영향을 미쳤지만, 그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거리가 가까운 극동지역이 강한 영향을 받았기에, 오랜 기간 극동 아시아 전체가 유럽보다 여러 면에서 앞서 있었음을 강조한다.


 나이토고난의 송대이후근세론을 수용하되 그의 원/명/청대 노쇠설을 버리고 청대까지 중국이 계속적 발전론으로 수정해야 한다. 이 수정된 역사관에 따라 중국의 역사시대 구분을 세계적 차원에서 재조명하면, 오늘날 동아시아에서 '근세'는 '근대'와 구분되어 '초기근대(early modernity)'로 재再정의된다. 그러면 '근세'는 '근대의 전기 前期'로 이해되는 반면, '근대'는 '높은 근대(high modernity)'로 바꿔 부르고자 한다. 그리고 중국의 명/청대와 17~19세기 조선을 '근세'(즉, 낮은 근대)의 '마지막 단계'(최후단계) 또는 '성숙단계'로 규정한다._ 황태연,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상) >, p524

 

 극동아시아의 근대화와 관련한 저자의 관점은 구한말 대한제국의 역사를 다룬 책에서 잘 드러난다. 이 책들에서 우리는 곧 나라를 빼앗길 껍데기뿐인 제국이 아닌 일본 다음의 근대화를 추진하는 역동적인 '대한제국 大韓帝國'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와는 또다른 관점의 구한말 역사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정리하도록 하자.

 

이상의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의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과연 서구 근대 정신인 계몽(啓瞢)의 빛(light)은 어디에서 왔는가?'에 대한 답이라 여겨진다. 이러한 빛의 기원은 서구 문명 내부인 그리스 로마 문명이 아닌 외부에서 왔으며, 그 뿌리는 공자를 비롯한 유가 철학이라는 것이 책의 요지다. 이러한 주장이 낯선 것이 사실이지만, 근대 철학자인 라이프니츠(Gottfried Wilhelm Leibniz, 1646 ~ 1716)나 크리스티안 볼프(Christian Wolff, 1679 ~ 1754)가 중국 철학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점을 생각해 본다면, 충분히 고려할 여지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우리 스스로가 동양철학과 서구 근대 사상을 비교하며 음미한다면, 이러한 노력 자체로 충분히 의미가 있지 않을까. 


 저자는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에서 개략적으로 전개한 논지를 보다 세부적으로 <근대 영국의 공자숭배와 모럴리스트들>, <근대 프랑스의 공자열광과 계몽철학>, <근대 독일과 스위스의 유교적 계몽주의>에서 펼치는데, 아직 여기까지는 선뜻 손이 미치질 못하고 있다. 최대 1,000 페이지에 달하는 책들이어서 적지 않은 페이지의 부담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들이 모두 긴밀한 관련이 있기에 큰 흐름을 잡고 세부 차이점을 위주로 정리하면 불가능한 작업은 아닐 듯하여 추후 계획으로 추가하며 페이퍼를 갈무리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6-13 23: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1000페이지...흡
여기에 댓글 달 실력은 안되고...
애들 말로
그냥 짱입니다!^^

겨울호랑이 2021-06-13 23:29   좋아요 2 | URL
<공자철학과 서구 계몽주의의 기원>이 다른 책들의 서론 격에 해당하는데, 아직 다 읽지는 못했지만 큰 주제는 여기에서 거의 언급된 것 같아요. 다소 반복되는 느낌도 있지만, 서구의 ‘오리엔탈리즘에 대한 역사적 반박‘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생각합니다. 책에 정말 많은 사상가들의 주장이 정리되어 있는데, 따라가기에도 벅차네요. 독자가 읽기도 힘든 책을 쓴 저자들은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모나리자 2021-06-14 11: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철학과 역사물의 향연!! 멋지십니다~
정말 쨩이세요!!

겨울호랑이 2021-06-14 11:22   좋아요 2 | URL
황태연 교수의 책들을 관통하는 주제가 ‘근대의 기원‘이고, 각 권들은 세부적인 논증과 역사속에서의 실재로 구성되어 있다고 이해됩니다. 독자들이 본문에 언급된 사상가와 역사적 사실을 다 알면 좋겠지만 쉽지 않은 일이니만큼, 전체적인 흐름을 잡고 비교해 읽는다면,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독서를 자기 주도적으로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집니다. 그런 면에서 바라볼 때 황태연 교수를 비롯한 석학들의 내공은 정말 엄청남을 느낍니다.^^:)
 

병원 대기실에 꽂힌 「미중전쟁」을 꺼내들었다. 책이 나온 시점이 2017년 12월이니, 다음해 4월 판문점 회담 등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급격한 국제 정세 변화를 겪은 후 2021년에 이 책을 보니 선뜻 ‘미-중 군사충돌‘이 현실문제로 다가오지 않는다.

˝중국을 죽이지 않으면 ‘우리‘가 죽는 거요.˝

2권 띠지에 적힌 자극적인 문구를 보면서, 세계 최대 농산물 수출국인 미국의 농산품 수입국이 중국이라는 사실과 세계 최대 소비국인 미국에 세계 공장인 중국의 생산품이 대량 수출되는 현실이 대비된다. ‘중국 때리기‘를 통해 인기를 올릴 수 있지만, 중국이 정작 죽어 버리거나 매입한 미국채를 대량 환매할 경우 미국 역시 큰 타격을 받는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다.

칸트의 ‘영원한 평화‘의 전제 조건 중 하나가 ‘자유로운 교역‘이라는 점을 생각해 본다면, ‘미-중 전쟁‘이 아닌 ‘미-중 경쟁‘이 더 적절한 소재가 아니었을까. 또는, 문정인 교수의 지적처럼 동아시아에서의 국지전을 했으면 다소 흥미는 떨어지지만,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다만, 이러한 평가는 2021년에 내리는 사후적인 평가이기에 2017년에 책을 쓴 작가에게 이러한 통찰을 요구하는 것은 스스로도 무리가 있다 여겨진다. 이런 점을 감안하고 「미중전쟁」은 한반도에 배치된 전략무기체계 등을 이해하는 차원에서 읽는다면 나름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무협지와 같은 작품으로 다가온다.

ps. 전쟁을 소재로 한 작품이지만, 작계 5027, 작계5015 등 군사 전략과 제원을 고려한 접근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장비의 개별 성능과 실제 운용은 분명 다른 문제지만, 아쉽게도 이런 부분까지 깊이있게 들어가지는 못했다는 느낌을 받는다. 비록 20여년 전 군사령부 지휘통제훈련으로 경험한 워게임이었지만, 기상조건 등 전장의 돌발 변수가 승패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매우 크다. 때문에 여러 요건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지휘관의 의지와 성능으로 승패가 결정되는 진행은 개연성이 부족하게 느껴져 아쉽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6-12 1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12 2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1-06-13 09: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요즘 글을 쓰는 데 필요해서 전쟁에 관한 책을 찾고 있어요. 검색해 보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21-06-13 10:01   좋아요 0 | URL
제 글이 페크님께 도움이 될 지 잘 모르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5세기 경 ‘지도자 없음‘이라는 뜻의 그리스어에서 유래한 아나키즘. 지배 형태를 부정하는 의미를 담은 이 단어는 역사속에서 무엇을 감추거나, 폭로하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자유주의자, 보수주의자, 진보주의자들에게 활용되었다. 자체의 개념이 아닌 상황에 따라 결정되는 ‘아나키즘‘에 대한 정의는 결국 이 개념을 공허한 회색으로 인식시켰다...

‘아나키즘은 "모든 국가 조직을 거부하는 소부르주아적, 반마르크스주의적 이데올로기로 정의 되었다. ‘아나키즘‘과 ‘아나키스트‘는 조직 내부의 기존 질서에 대한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이용되었듯이, 다른 계급의 적을 비방하기 위해서 이용되었다. 물론 이들 개념은 여기에서도 공허해졌다. 마르크스주의적 언어가 20년대에도 여전히 가지고 있던 다채로움과 차별화하는 힘은 상실되었다. 이 개념들은 동구에서처럼 서구에서 방어 개념으로 실제로 조작적으로 사용되었다.
- P1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공자와 미국의 건국 : 하
황태연 지음 / 넥센미디어 / 2020년 5월
66,000원 → 59,400원(10%할인) / 마일리지 3,3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1년 06월 12일에 저장

공자와 미국의 건국 : 상
황태연 지음 / 넥센미디어 / 2020년 5월
66,000원 → 59,400원(10%할인) / 마일리지 3,3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16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1년 06월 12일에 저장

유교적 근대의 일반이론 : 하
황태연 지음 / 넥센미디어 / 2020년 12월
60,000원 → 54,000원(10%할인) / 마일리지 3,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1년 06월 12일에 저장

유교적 근대의 일반이론 : 상
황태연 지음 / 넥센미디어 / 2020년 12월
60,000원 → 54,000원(10%할인) / 마일리지 3,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1년 06월 12일에 저장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