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캔 스피크 : 일반판
김현석 감독, 나문희 외 출연 / 노바미디어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의연과 윤미향에 대해 알라디너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싶어 북플 흝어보니 별말들 없으시다. 관심이 없으시나... 일단 개인적으로이 사건을 보도하는 언론을 전혀 믿을 수가 없어서 정확하게 진단을 내리기 어렵긴 한데, 내가 조국처럼 정의연을 완전히 신뢰할 수 없는 게 몇년 전에 배우 김의성이 쉼터의 낡은 차로 할머니들을 태우는 모습에 새차를 사서 기증했다는 기사를 읽고 좀 의아했었던 적이 있어서다. 그 때 그 기사 읽고 그렇게 가난한 단체가 아닐 건데 새차 살 여유가 그렇게 없나, 하고 약간 고개를 갸우뚱했었다. 한쪽에선 정의연이 복지단체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성금과 후원금 모두 할머니들을 위한 것이지, 정의연의 운영을 위해, 특히 기더기들 기사에 의하면 윤미향 개인을 위해 모금을 한 것은 절대 아니라는 것이다. 적어도 차 한대 정도는 기증해도 되지 않나 싶었던 것이다. 조국는 정치검찰에 대한 반발로 그를 지지하지만, 정의연에 대한 기더기들 기사가 사실이라면.. 일단 뭐 정의연측에선 회계 검사 받겠다고 하니 그때 가보면 정의연이 할머니들을 위한 단체였는지 아니면 정의연 특히 윤미향 개인의 안위를 위해 할머니들을 이용한 단체였는지 밝혀지겠지만.. 난 왜 정의연이 정의로운 단체라기보다 개인의 사적 운영단체였을지도 모른다는 의문이 드는 건 왜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엔데의 유언 - <모모>의 작가 엔데, 삶의 근원에서 돈을 묻는다
카와무라 아츠노리 외 지음, 김경인 옮김 / 갈라파고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https://youtu.be/nnnx1WO8Ed0

사람들의 편견중 하나가 좋은 대학을 나오면 죽을때까지 똑똑한 줄 암. 어제 100분 토론에서 이재명하고 말하는 신세돈 대학교수와 이혜훈 보면 대학 졸업후 1도 공부 안하면 똑똑하다는 타이틀은 과거형임. 옛날에 배운 경제학만 아니 자기한테 유리한 경제이론만 장착되어 있음. 이재명이 그렇게 지역화폐에 대해 설명해도 둘다 못 알아 들음. 끝까지 못 알아처먹음.

오래전에 내가 읽고 충격 받은 엔데가 생각하는, 돈에 대한 가치관을 저 둘이 알었다면 아마 까무라쳤을 거다. 이 책이 2013년 책인데 유럽에선,현재 우리 몇몇 지역에서 유통되는 지역화폐의 개념이 스템프 화폐개념으로 진작에 소개 되었다. 그나마 이 스템프 화폐나 지역화폐라는 개념은 받아들이기도 쉽지.

엔데는 여기서 더 나가 돈에 대해 급진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돈에도 유통기한이 있어야한다고 그래야 축적을 안하고 가지고 있는 돈 다 쓰면 소비가 활활 타오를거라고 말했고 심지어 저 아이디어를 오스트리아 한 지역에서 실행하려 했었음. 오래 전에 읽은 터라 실행을 했는지 어땠는지 기억이 안 나지만, 엔데, 우리에겐 동화 작가로 알려졌지만 진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은 실험적이긴 하지만 저런 허접한 경제 자칭가들보다 뛰어나고 깊이 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가 없으면 내일도 없다 미야베 월드 (현대물)
미야베 미유키 지음, 김소연 옮김 / 북스피어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번째 단편인<절대 영도>는 요즘 이슈인 n번방과 관련해서 읽으면 좋을 듯. 편하게 읽히지만 사회 의식이 스며든 피로 얼룩진 삼면 기사임(가쿠다 미쯔요표현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뉴턴의 시계 - 과학혁명과 근대의 탄생
에드워드 돌닉 지음, 노태복 옮김 / 책과함께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세기에서조차 바이러스를 가장 쉽게 막는 방법으로 선택할 수 있는건 어쩜 ‘봉쇄’일지 모르겠다.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세계 여러 나라가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으니 말이다.

에드워드 돌닉의 <뉴턴의 시계>에서는 뉴턴이 페스트를 피해 자신의 어머니가 있던 농장으로 피신할 정도로, 16세기 페스트가 런던을 휩쓸던 모습을 설명하는데, 인상적인 대목이 밖에서 문을 걸어 잠그고 나오지 못하도록 보초를 섰다는 대목이었다. 죽어서야 나올 수 있었던 완전 감금, 과학이 전혀 발달되지 않었던 시대라 봉쇄는 가장 쉽고 효율적인 방어였을 것이다. 그리고 저 시대에는 봉쇄이외에는 어떤 과학적인 대안이나 치료법이 있지도 않었다

내 생각이지만 봉쇄는 글로벌한 현대에서는 효율적인 방어기제는 아니다. 가장 쉬운 방어기제일 뿐이다. 덜 접촉하고 덜 전염되겠지만 훌륭한 방어기제는 아니다. 이탈리아의 예에서 보듯이 말이다. 아무리 사방 팔방 틀어막아도 수십만명의 사람이 간염되고 수만명의 사람들이 죽었다. 봉쇄만이 유일한 방법이었던 16세기 런던의 페스트는 몇개월만에 인구의 1/5, 십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고 돌닉은 말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는 초기엔 중국을 봉쇄하지 않었다고, 지금은 해외유입자를 봉쇄하지 않는다고 비난을 받고 있는데, 위에서도 말했듯이 봉쇄는 가장 쉬운 방어기제다. 지금 문정부의 방역시스템이 가장 힘들고 어려운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방어다. 진단 키트를 만들어 전범위한 사람들을 테스트하고 접촉자들과 동선을 확인한다. 문정부을 지지하는 나도 뭐하러 저러지 사방팔방 막으면 되는 걸 뭘 저렇게까지 힘들게 방어하나...하는 생각을 했다. ( 그 어려운 걸 이 정부에서 합니다).

지금은 생각이 많이 바꼈다. 중국 봉쇄는 경제적 이해 관계가 있는 상황에서 (나중의 중국의 경제 보복 때문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될 조치였다. 게다가 문재인 정부가 가장 어려운 방어기제를 선택하면서, 가지치기로 진단 키트같은 기술이 발전했다는 점 그리고 그 키트를 수출까지 하고 있다는 점에서 소리없이 강하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었고 국내는 안전하다는 의식을 만들어 준 것에 응원을 보낸다.


사족: 호텔에 종사하는 친구 중 한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초기에 중국 봉쇄를 주장했는데, 지금 호텔 종사자 대부분 권고 사직 상태이다. (차라리 실업급여 타라고) 현재 그 친구가 그 누구보다 나중에 중국인 관광객만이라도 들어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래야 호텔이든 항공이든 살 거라고... 중국 봉쇄를 왜 안 했느냐의 이유중 하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타, 237쪽, 넷째줄, 그러한 원리없이 2,8,18,3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