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은 엉뚱하지만 추석하면 떠오르는 것은 큰 보름달과「베르세르크」다. 2000년 추석 전날. 신입사원으로 정신없이 보내던 일상에서 벗어나 가을방학(?)이라는 여유로운 시간을 갖는다는 기쁨으로 차를 정비소에 맡기고 들른 동네 만화가게에서 생각없이 꺼낸 「베르세르크1」. 그날 앉은 자리에서 그때까지 나온 8권을 내리 읽으며 책에 정신없이 빠져들었다.




어려서부터 버림받고 용병집단에서 여러 시련을 겪는 주인공 가츠. 태어나면서부터 어둡고 우울한 환경에서 자라나는 주인공의 모습은 「장 크리스토프」의 주인공만큼이나 우울하다. 아니, 더 우울하게 다가오는 것은 그에게 다가오는 시련이 더 크기 때문이리라. ‘검은 기사‘, ‘어둠의 기사‘ 이미지가 강한 가츠에게 주어지는 압력은 독자들도 압박한다.

 그러다가 잠시 숨통이 트이는 순간이 나오는데 그리피스와의 만남이 그것이다. 여러모로 상반되는 이미지의 그리피스는 그에게 한 줄기 빛이 되지만,(「은하영웅전설」의 라인하르트-키르히아이스 처럼) 그것도 잠시 ‘빛‘은 ‘어둠‘을 버리고 더 큰 악이 되버리고 만다. 20년 전에 읽은 작품이지만 언제나 생생히 기억나는 것은 그만큼 깊은 인상을 받았기 때문이리라.


빛이 어둠을 배신하고, 어둠이 오히려 선에 가깝다는 설정은 내게 파격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이런 파격적인 설정과 함께 한 장면도 허투루 그리지 않는 작가의 정성도 깊은 인상을 남기는데 부족함이 없었다. 그리고 내게 「베르세르크」는 2000년 이후 추석은 성룡의 영화와 함께 떠오르는 작품이 되었더랬다.

이제는 추석 때마다 성룡 영화가 나오지 않는 것처럼 작가 미우라 켄타로가 타계하면서 작품의 종결은 보지 못하게 되었다. 미루고 미뤄 두었던 「베르세르크」의 이후 이야기들. 이번 추석에 돌아보는 것도 나름 풍요로운 명절을 보내는 일이 되지 않을까...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5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9-16 19:0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 <장 크리스토프> 좋아해요!!! 로맹 롤랑이 베토벤을 모델로 했다는 얘길 들었는데, 읽어보니까 어린 시절은 베토벤 조금, 작곡가로는 완전 쇤베르크더라고요. 중2때 담임 이내수 선생께서 추천하신 이후 오랜 세월이 흘러 읽은 책입니다. ㅋㅋㅋㅋ 그분 아직 살아계실 텐데 연락도 못하고, 이렇게 삽니다. 추석 앞둔 시절에 덕분에 옛 생각 한 번 했습니다.

겨울호랑이 2021-09-16 19:11   좋아요 3 | URL
저도 <장 크리스토프>가 인상 깊었습니다. 숨막힐듯한 환경 속에서 결국 자신의 재능을 피워내는 모습에서 ‘미운 오리 새끼‘를 떠올리게 됩니다. Falstaff님께서도 좋아하신다니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mini74 2021-09-16 19: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베르세르크. 그림도 대단 내용도 방대하고 재미있지요. 좀 잔인하지만 *^^* 아이는 어릴 땐 저랑 원피스 참 좋아했는데 지금은 기생수를 좋아하더라고요.ㅎㅎ

겨울호랑이 2021-09-16 19:14   좋아요 2 | URL
좀 잔인하긴 하지요... 일본 만화는 잔인한 묘사가 많은 것 같아요. 예전의 「북두신권」, 「시루구이」 같은 작품에서도 그런 분위기를 느꼈던 기억이 나네요. 좋아하는 책은 항상 바뀌는 것 같아요. ‘사랑은 움직이는 거야‘라는 누군가의 명언처럼요^^:)

오거서 2021-09-16 19: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평소에도 궁금해 하지만 오늘따라 19금 가려진 것이 무엇인지 궁금해요. ^^;

겨울호랑이 2021-09-16 19:54   좋아요 2 | URL
아, 「베르세르크」입니다. 19금 작품이라 안 보이네요.^^:)

오거서 2021-09-16 19:57   좋아요 2 | URL
베르세르크 보이지 않아서 그럴 것이라고 추측해 보았지만 겨울호랑이 님이 친철하게 알려주시니까 눈 여겨 봐두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겨울호랑이 2021-09-16 20:0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다만,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작품이라 오거서님께서도 좋아하실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만약 마음에 드신다면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 여겨지네요. 편한 밤 되세요!

오거서 2021-09-16 20:06   좋아요 2 | URL
호불호가 극명하다 해도 최고의 작품이 될 수 있다면 모험할만 하지 않을까요.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겨울호랑이 2021-09-16 20:08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오거서님 좋은 독서 되세요!^^:)

붕붕툐툐 2021-09-17 00: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19세 이상 상품만 계속 뜨네요! 저 19세 넘었는데 좀 보여주시지! 그래도 댓글에서 힌트 얻고 갑니다!ㅎㅎㅎㅎㅎ

겨울호랑이 2021-09-17 07:12   좋아요 0 | URL
북플이 19세 이상만 보게하는 설정이 자동으로 되어있나봐요 ㅜㅜ 아니면 제가 못 찾는 것일수도 있겠네요... 추석연휴기간에 ‘19금‘ 풀기 미션을 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