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조선의 귀신 동문선 문예신서 34
무라야마 지쥰 지음, 김희경 옮김 / 동문선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컨대 조선의 귀신은 사람에게 행복을 주기보다는 오히려 재화 災禍를 주는 일이 많아 인생에 있어서 재화의 태반은 이 귀신의 소행에 의한 것으로 보았으므로 귀신신앙은 마침내 양귀 신앙이 되었다. 요컨대 조선에 있어서의 귀신신앙은 양귀로써 재화를 제거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인생의 행복을 누리려는 소극적 생활 유지의 욕구에서 출발, 발달하여 지금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으며 그 욕구가 왕성할수록 그만큼 귀신의 활동을 왕성케 하고 있다. - 저자 서문 - 中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7-10 16: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10 21: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반야심경 - 다석사상으로 본 불교, 다석사상전집 5
박영호 지음 / 두레 / 2001년 11월
평점 :
절판


 제나(自我)가 죽은 것처럼 없어진 이에게는 불생불사(不生不死)의 얼생명이 니르바나님(하느님)으로부터 온다... 석가/예수에게 나타났던 영원한 생명이 나에게도 나타났으니 영원한 생명인 얼나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것만은 틀림없다. 그 영원한 생명인 얼나(如來)를 깨닫기 위해서는 먼 길을 가는 사람처럼 꾸준히 전진해야 한다. 먼 길을 언제 다 갈고 생각하면 아득하지만 자꾸자꾸 계속해서 가면 가게 된다. 가고 나면 그저 온 것 같다. 성불(成佛)도 마찬가지다. 자꾸 자꾸 참선을 하면 언젠지 모르게 번뇌를 벗어나 진리의 니르바나님에게 닿는다.(p170) <반야심경 : 다석사상으로 본 불교> 中


 진흙(土)으로 빚어지고 불(火)로 구워져 만들어진 도자기(陶瓷器). 불에 구워진 자기는 깨진 후에도 자연으로 돌아갈 수 없으므로, 흙에서 태어났지만 불흙과는 다른 존재가 되었다. 진리의 빛을 만난 이도 이와 같은 것인지 생각하게 된다.


 석가붓다는 나고 죽는 상대세계를 차안(此岸, 예)이라고 하고, 나지 않고 죽지 않는 절대세계를 피안(彼岸,계)이라고 했다. 사람이 사는 목적은 차안인 예서 피안인 계로 건너가자는 것이다. 그 피안인 계가 니르바나님의 나라요, 하느님의 나라이다.(p171)... 피안인 절대세계에서 얼생명이 오는 것이다. 도피안(度彼岸)은 삶의 중심을 제나에서 얼나(法我)로 옮기는 것을 가르치는 것이다.(p172) <반야심경 : 다석사상으로 본 불교> 中


  그리스 신화에서 사자(死者)가 건너야 하는 다섯 강 -  아케론(Acheron 슬픔/비통), 코키투스(Cocytus 탄식/비탄), 플레게톤(Phlegethon 불), 레테(Lethe 망각), 스틱스(Styx 증오) -이 인생의 고통을 의미한다면, 팔정도(八正道)를 통해 이를 건너 피안에 이르러 새롭게 태어난다는 <반야심경 般若心經>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아제아제 바라아제 揭諦揭諦 波羅揭諦 바라승아제 波羅僧揭諦 모지사바하 苦提娑婆訶

gate gate paragate parasam gate bodhi svaha


가자 가자 거기(니르바나님께)로 가자. 모두 가자 깨달음을 이루리.

솟나 솟나 우로 솟나 함께 얼나로 솟나리.(p366) <반야심경 : 다석사상으로 본 불교> 中


 여기서 간다는 것은 시간, 공간적인 옮김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생각의 바뀜, 주체의 바뀜을 말하는 것이다. 제나(自我) 중심의 생각에서 얼나(靈我) 중심의 생각으로 바뀌는 것이다.(p367) <반야심경 : 다석사상으로 본 불교> 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지음 / 통나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반야바라밀다심경 大般若波羅蜜多心經>의 핵심을 담고 있는 <반야심경 般若心經>. 불자(佛子)가 아닌 가톨릭 신자로서 불교 경전을 이해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지만, 부처님의 자비를 사랑으로 어렴풋하게 이해하는 마음으로 비춰보면 대강의 느낌을 짐작한다. <신약성경>에서 4복음서와 <사도행전>을 제외한 내용이 바오로의 편지로 이루어진 것과 같이 부처님 이후의 보살의 말씀이 더해지면서 대승불교가 성립되었고, 많은 이들이 스스로 깨달음(自覺)을 추구하는 모습에서 성령(聖靈)의 인도로 하느님께 이르는 길을 추구하는 신앙인의 모습을 발견한다.

대승불교는 이미 싯달타의 가르침을 준수하겠다는 사람들의 종교가 아닌, 보살들, 즉 스스로 싯달타가 되겠다고 갈망하는 보살들의 종교입니다. 자각의 종교이지 신앙의 종교가 아닙니다. ˝자리리타 自利利他˝, ˝자각각타 自覺覺他˝(스스로 깨우침으로써 타인을 깨우침)의 목표를 제1의 목표로 삼습니다. 철저히 구도의 과정이 사회적 관계속에서 이루어져야 하는 것입니다.(p177)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中

부처님의 말씀이 아닌 후대에 등장한 보살의 말씀으로 지고의 경전이 성립했다? 이것이 바로 대승경전의 특징입니다.... 보살이 성문 聲聞을 가리친다! 이것이 바로 대승의 정신이지요.(p202)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中

<반야심경 般若心經>은 철두철미한 ˝무 無의 철학˝입니다. ˝공 空이다˝라는 규정성조차도 부정해버리는 철두철미한 부정의 논리이지요.(p222)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中

마지막으로, <반야심경>의 반야바라밀다의 주문 안에서, <영광송>의 의미를 발견한다면 지나치게 나간 것일까. 복잡한 계율(戒律)과 유대교의 율법(Mosaic Law)에서 민중을 벗어나게 한 것이 대승불교와 초대 기독교 공동체의 통하는 바였음을 <반야심경> 안에서 확인하게 된다...

아제아제 바라아제(揭諦揭諦 波羅揭諦) 바라승아제(波羅僧揭諦) 모지사바하(苦提娑婆訶) 건너간 자여 건너간 자여! 피안에 건너간 자여! 피안에 완전히 도달한 자여! 깨달음이여! 평안하소서!(p238)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中

Gloria Patri, et Filio et Spiritui Sancto, Sicut erat in principio et nunc et semper et in saecula saeculorum, Amen.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영광송 Doxology> 中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20-01-30 01: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라는 고백이 얼마나 엄청나고 위대한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합니다

겨울호랑이 2020-01-30 08:07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반야심경>과 <영광송>의 짧은 문구 안에 담긴 사상(일반 대중들 역시 기도를 할 수 있고, 깨달음과 구원을 얻을 수 있다는 희망을 안겨준 것)은 종교사에서 위대한 전환이고, 사건이라 여겨집니다.
 
행복의 연금술
알 가질리 지음, 안소근 옮김 / 누멘 / 2009년 9월
평점 :
절판


자신에 대한 인식은 신께 대한 인식에 이르기 위한 열쇠이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아는 사람은 신을 안다˝고 말한다.(p23)... 진정한 자기 인식은 다음을 아는 것이다. 네 자신 안에서 너는 무엇이며, 너는 어디로부터 왔는가? 너는 어디를 향하여 가고 있으며, 어떤 목적을 위하여 여기에 왔고, 너의 진정한 행복과 불행은 어디에 있는 것인가? 네가 지니고 있는 속성들 가운데 일부는 동물들의 것이고, 일부는 악마의 것이며, 일부는 천사의 것이다. 너는 이러한 자질들 가운데 어떤 것이 우연적인 것이며 어떤 것이 본질적인 것인지를 깨달아야 한다.(p24)

인간에게서 최고의 기능은 이성이며, 이것이 인간으로 하여금 신을 관상할 수 있게 해 준다. 어떤 사람에게서 이것이 우위를 차지한다면, 세상을 떠날 때에 그는 격정과 분노의 모든 성향들을 뒤로 하고 천사들과 결합할 수 있게 될 것이다.(p28)

신에 대한 사랑은 가장 고귀한 주제이며, 지금까지 우리가 향해 온 최종 목적지이다... 인간의 완성은 신에 대한 사랑이 그 사람의 마음을 정복하고 완전히 차지하는 데에 있다.(p121)... 이 사랑의 본질은 유쾌한 것을 향하는 성향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이것은 오감에서 명백하게 드러나는데, 그 각각이 감각에 즐거움을 주는 것을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다. 마음 안에 심어져 있는 인지 능력은 동물에게는 없다. 이로써 우리는 영적인 아름다움과 탁월함을 인식하게 된다.(p123)

11세기 이슬람 사상가 알-가잘리의 <행복의 연금술>은 신을 향한 사랑을 드러내기 위한 영혼의 담금질을 강조한다. 이성을 통해 짐승과 다른, 신을 향한 선택을 할 때 인간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그의 사상은 이슬람교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저자의 <행복의 연금술>은 우리에게 이슬람-기독교-유대교 공통된 지혜가 무엇인가를 알려준다. 사실, 이들 종교는 타나크(Tanakh, Hebrew Bible)를 공유하기에 통하는 바가 있는 것은 오히려 당연할 것이다. 이러한 헤브라이즘(Hebraism)의 세계관에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의 사상이 더해지면서 이들 사상의 공통점은 더 많아졌을 것이다.

이렇게 제1원인이신 분께 돌려야 할 것을 이차적인 원인들에게 돌리는 것의 흔한 예는 소위 나태함에서 볼 수 있다.(p45)

아리스토텔레스의 부동의 동자(unmoved mover, prime mover)의 개념을 떠올리게 하는 가잘리의 문장 속에서 우리는 토마스 아퀴나스(Thomas Aquinas)의 신에게로 이르는 다섯가지의 길 중 운동을 통한 증명(via ex motu)도 함께 연상하게 된다. 중동의 지혜문학의 토대 위에 아리스토텔레스로 대표되는 고대 그리스 사상의 영향을 공통적으로 받은 두 종교. 이들은 형제 종교라 보아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류는 이들 2대 종교를 통해 상생이 아닌 대립으로 세계사를 써왔다는 사실을 돌아보면, 아쉬움을 짙게 느끼게 된다. 이러한 대립과 갈등이 그들의 신, 야훼와 알라가 원하는 길인지는 잘 모르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03 1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3 1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반야심경 / 금강경 / 법화경 / 유마경 동서문화사 세계사상전집 8
홍정식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덕이여, 전혀 생기지 않고 과거에도 생기지 않고 미래에도 생기지 않으며, 또 없어지지 않고 일찍이 없어지지도 않았고 장래에도 없어지지 않는 것, 이것이 무상(無常)'의 뜻입니다. 무릇 오온이 공성(空性)임을 이해하고, 따라서 고(苦)는 생기지 않는다고 이해함이 '고'의 뜻입니다. 아(我)와 무아(無我)는 둘이 아님이 '무아'의 뜻입니다. 자존재(自存在)도 없고 타존재(他存在)도 없는 것, 이것이 '공'의 뜻입니다. 타는(燃) 일도 없고 타지도 않는 것인만큼 적멸(寂滅)하는 일도 없으며 적멸하지 않는 것, 그것이 '적멸'의 뜻입니다.(p326) <유마경 維摩經> 中


 보리(菩提)란 것은 모든 상이 적멸한 것입니다... 보리라는 것은 의지작용(意志作用)이 모두 움직이지 않는 것, 모든 견해와 무관계한 것입니다. 보리는 모든 분별과 떨어져 있고, 움직임과 생각과 마음의 동요 등 모든 것과 떨어져 있습니다. 보리는 모든 욕망이 일어나지 않는 것, 모든 사로잡힘과 떠나 무집착인상태에 있는 것입니다.(p334)  <유마경 維摩經> 中


 좋은 집안의 아들이여, 예를 들면, 건조한 고원의 척박한 땅에서는 백련과 같은 향기 높은 꽃은 피지 않습니다. 그것이 피는 곳은 진흙과 물 속의 습한 곳입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무위의 궁극성을 얻은 사람에게는 불법은 생겨나지 않습니다. 그것이 생기는 것은, 번뇌의 진흙과 물 속의 습한 것과 같은 사람에게 있어서입니다.(p378) <유마경 維摩經> 中


선(善)과 악(惡)이 둘입니다. 선과 악을 탐구하지 말고 특질(特質)도 무특질(無特質)도 다르지 않다고 하면, 그것은 불이(不二, 본체와 현상은 제각기 다른 것이 아님)에 들어가는 것입니다.(p390)... 유아(有我)와 무아(無我)란 것이 둘입니다. '나'라는 것의 본질을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내가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그 둘의 본질을 보는 것에 의해 무이(無二)로 되는 것이 불이에 들어가는 것입니다... 색(色)과 공(空)이 둘입니다.  색은 그대로 공으로서, 색이 없어져서 공이 되는 것은 아니며, 색이 본성으로서 공인것입니다. 이것은 불이에 들어가는 것입니다.(p391) <유마경 維摩經> 中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02 10: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2 10: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4 11: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4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