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혁명 - 약과 병원에 의존하던 건강 주권을 회복하라
조한경 지음 / 에디터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대 의학의 가장 큰 비극은 제약 회사가 의료계를 장악했다는데 있다.(p20)... 제약 회사의 목적은 오로지 돈이다. 건강을 지키기는커녕 환자들을 해치고 상하게 하고 죽게 만들어도 전혀 개의치 않는다. 그런 제약 회사에 의사도 매달리고 환자도 매달리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p27)

진정한 보험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공하는 의료보험이 아니라 제대로 된 식습관과 충분한 수면, 운동, 스트레스 관리를 잘하는 건강한 생활 습관이다. 적당한 운동과 스트레스 관리를 먼저 점검하는 것이 훨씬 더 확실한 보험이다. 1년에 한 번 하는 정기검진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루도 거르지 않고 매일 먹는 음식이다.(p83)

세포를 건강하게 만드는 유전 활동을 유발하는 것은 음식뿐만이 아니다. 운동을 통해 일어나는 단백질 활동과 화학 활동도 유전자를 바꾼다. 뿐만 아니라 우리의 긍정적인 생각이나 부정적인 생각 모두 세포 활동과 유전자 변화에 영향을 주는 화학작용을 일으킨다. 이를 후생유전학이라고 한다.(p92)

비만 환자들은 사실 영양 결핍 환자들이다. 영양 공급이 충분하면 살찌지 않는다. 살찌면 임신에도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영양결핍이기 때문이다. 아이의 정상적인 발육이 어려우리라는 것을 자연이 아는 것이다.(p236)

병원 치료보다 더 신경 써야 할 것은 1. 성격과 스트레스 관리 2. 깨끗한 음식과 충분한 영양 두 가지를 들 수 있다.(p270)

결론부터 말하자면 ‘집단최면‘만 존재할 뿐, ‘집단면역‘은 없다. 백신을 통해 집단면역을 이룬다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p314)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7-02 09: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2 0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9-07-02 12: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질병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질병의 원인을 개인의 생활방식이나 식습관 문제로만 보게 만드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면 사람들은 의료 복지제도에 대한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합니다. 특히 신자유주의 사회는 개인을 ‘개인 스스로 책임져야 할 존재’로 보기 때문에 질병의 원인을 개인 탓으로 돌리기 쉬워요.

겨울호랑이 2019-07-02 12:13   좋아요 1 | URL
cyrus님의 말씀처럼 질병의 원인과 책임을 개인에게 전가한다면, 사회 안전망이 느슨해 질 염려가 있다 생각됩니다. 또한, 현대 사회구조에서 심화되는 여러 질환(직업병, 악성 스트레스, 우울증)도 있는 만큼 의료 복지에 대한 문제가 개인 문제로 축소되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2019-07-03 09: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3 11: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암 : 만병의 황제의 역사
싯다르타 무케르지 지음, 이한음 옮김 / 까치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의 불멸성 추구는 우리 자신의 불멸성 추구의 거울상이다. 언젠가 암이 성공한다면, 암은 숙주보다 훨씬 더 완벽한, 불멸성과 증식하려는 충동을 모두 가진 존재를 낳을 것이다... 암은 우리의 정상일 수 있다. 우리는 본래 악성인 종말을 향해서 어기적거리며 나아갈 운명인지도 모른다... 우리가 물어야 할 질문은 우리가 생전에 이 불멸의 질병과 맞닥뜨릴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마주칠 것인가이다.(p508)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6-26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26 19: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암 연대기
조지 존슨 지음, 김성훈 옮김 / 어마마마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이란, 한 세포가 통제를 벗어나 분열하기 시작하면서 유전적 손상을 축적하는 현상이다.(p35)... ˝선천적인 영향과 후천적인 영향은 각 개인의 암 발생 확률에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우리 중에 실제로 누가 암에 걸릴지를 결정하는 것은 운이다.(p179)

「암연대기」에 따르면 예전 암에 의한 사망률이 낮았던 것은 암에 걸리기 전 다른 요인에 의해 사망했기 때문이다. 다른 요인도 있지만, 인간의 평균 수명이 길어져 암에 의해 죽을 때까지 살게 된 것이 암발병률이 높아진 원인이라는 것.

라마니치는 수녀들이 다른 여성들보다 유방암에 더 많이 걸리는 경향이 있음을 발견했다.(p233)... 평생 순결을 지키는 데 따르는 이득 또한 존재했다. 도메니코 리고니-스테른은 수녀들이 자궁경부암에 덜 걸린다는 사실을 알아냄으로써 성행위를 통해 전염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이라는 발견의 전조가 되었다.(p234)

우리의 생활이 모든 종류의 암 위협으로부터 취약하다는 것을 알고난다면, 암을 받아들이는 우리의 마음가짐도 조금은 편안해질지도 모르겠다...

ps. 노년에 많이 걸리는 질병인 치매(알츠하이머)와 암. 치매가 정신을 파괴한다면, 암은 육체를 파괴한다는 면에서 환자와 주위를 힘들게 한다. 개인적으로 치매가 더 고통스러운 것은 현재의 고통과 함께 과거 추억도 파괴되기 때문이 아닐까...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5-22 0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2 1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2 1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2 13: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2 18: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3 00: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9-05-23 02: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설적이네요. 오래 살기 때문에 암 발생률이 더 높아진다라. 차가 많이 있는 곳에 사니 교통사고율이 높고, 총기가 많은 미국 같은 데 살면 총기 사망이 많을 수밖에 없는 그런 인과가 되겠네요. 비행기를 많이 타면 비행기로 인한 사망 확률이 높을 순 있겠지만 마지막 핸들은 운이겠죠. 삶의 시작이 그렇듯 죽음에서도 운의 작용은 막강한 거 같네요^^; 오래 살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의사들은 한결 같이 운동 좀 많이 하라고ㅋㅜ

겨울호랑이 2019-05-23 06:13   좋아요 3 | URL
그렇습니다. 인간이 필멸의 존재인 한 총, 균, 쇠의 변형된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조금 더 편하게 죽음을 바라보게 됩니다. 우리 모두는 장기적으로 시한부 인생을 사는 것이니까요... AgalmA님께서는 운동을 많이 하셔도 워낙 바쁘게 사시는 분이니 휴식이 더 필요하시지 않을까... 이상 돌팔이 호랑이였습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