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탄 - 악의 역사 2, 초기 기독교의 전통 르네상스 라이브러리 11
제프리 버튼 러셀 지음, 김영범 옮김 / 르네상스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독교 신학에서 악마의 기능은 선의 하나님에게는 악에 대한 책임이 없음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었다. 하나님은 궁극적으로는 우주에 대한 책임이 있다. 왜냐하면 그는 우주를 창조하지 않을 수도 있었고, 우주가 계속해서 지금까지 존재하도록 할 필요도 없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는 간접적으로 악에 대한 책임이 있다. 그러나 그는 악을 원하지 않으며 악이 존재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그는 가장 위대한 선을 위해 악을 묵인한다. 그러나 그가 창조한 일부 지적 존재들은 적극적으로 악을 묵인한다.(p270)

제프리 버튼 러셀은 <사탄 : 초기 기독교의 전통>에서 사탄(악마)를 ‘자유의지로 악(惡)을 선택한 천사‘임을 밝히고, 이들이 기독교 신학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설명한다. 신이 세상을 창조하고, 절대 선(善)임을 강조하는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전통 속에서 악은 이렇게 자리매김된다. 저자는 ‘데블‘이 형이상학적 악이라면, ‘사탄‘은 구체화된 악임을 이야기하면서 마지막으로, 빛의 그림자로서 존재하는 악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정리한다...

결론적으로 악마는 다음과 같이 정의내릴 수 있다. 악마는 신이 아니다. 악마는 신의 권능을 제어하지 못한다. 악마는 하나의 피조물이다. 악마는 신에 의해 비로소 악마로서의 구실을 하게 되었다. 악마는 우주에서 우리가 파악할 수 없는 어떤 목적을 가지고 있다. 악마는 신과 우리의 적이며 혼신의 힘으로 물리쳐야 할 존재다. 악마가 존재론적 실재이든, 단지 인간의 ‘악마적‘ 속성의 표상이든 상관없이 이러한 언명들은 사실이다.(p288)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0-11-11 19: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귀요미는 찾으셨나요?

겨울호랑이 2020-11-11 19:49   좋아요 1 | URL
아직 못 찾았습니다... 시간이 걸릴 듯 해요...

막시무스 2020-11-11 20:14   좋아요 1 | URL
애구!ㅠ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데 걱정이 많으시겠습니다!ㅠ 무사히 언능 귀환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

겨울호랑이 2020-11-12 05:4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후애(厚愛) 2020-11-12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은 소식이 있나 해서 들어왔는데 귀요미 아직 못 찾으셨군요..ㅠㅠ
날씨가 추워지고 있는데 걱정입니다.
제발 무사히 가족곁으로 돌아오기를...

겨울호랑이 2020-11-12 09:26   좋아요 0 | URL
ㅜㅜ 고양이탐정에게 의뢰해서 보니 산으로 갔을 가능성이 있다네요. 아무래도 시간이 걸릴 듯 합니다...
 

악을 절대악으로 인식하는가, 아니면 선의 결핍으로 인식하는가 그리고 악을 심의 내재적 속성으로 파악하는 일원론과 신의 속성과 분리해서 파악하는 이원론의 오랜 역사를 러셀은 「데블 The Devil」에서 보여준다. 그렇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악에 대한 이러한 추상적인 인식이 아닌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 실체화되고 있는 악행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가임은 너무도 당연할 것이다...


악마를 연구해보면 역사적으로 악마는 신의 현현이고 신성의 한 부분임이 드러난다. 악마가 없다면 신도 없다. 그러나 도덕적으로 악마의 행위는 완전하고도 철저하게 백안시되었다. 이러한 역설은단 한 가지 방법으로만 해결될 수 있다. 악이 통합되면 악은 동화되어 통제될 것이고, 악이 완전히 인식되고 이해되면 악은 통합될 것이다. 무의식에 그림자만을 증식시키는 억압에 의해서가 아니라, 우리 내부에서 악으로 인식되어왔던 요소들을 의식적으로 억제하면 악마라고부르는 신적인 요소는 혼돈스럽고 적대적인 상태에서 벗어나 질서와 통제로 탈바꿈할 것이다. - P34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1-08 17: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런 페이퍼를 좋아합니다. 형식도 좋고요, 무슨 뜻인가를 곰곰 생각하게 하는, 뽑은 글의 내용도
좋습니다.

겨울호랑이 2020-11-08 18:02   좋아요 1 | URL
페크님께서는 생각할 여지를 남겨둔 글을 좋아하시는 듯 합니다. 부족한 글을 좋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쉬는 시간에 뭔가 거칭한 일을 하려 하거나 떠들썩하게 보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쉬는 시간은 일상 중에 원기를 북돋워 주는 것이어야 합니다... 내가 충분히 잠을 자고나서 몸과 마음이 가뿐해졌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휴식이 될 것입니다... 매일 쉬는 시간이 주어지고 또 ‘쉬는 시간‘으로 우리를 초대하는 상황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그것은 기대치 않은 일상의 작은 ‘선물‘입니다. 이러한 선물을 누리기 위해서 우리는 능률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나야 합니다.(p26 ~ p29)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0-18 18: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압박감에서 해방되어 훨~ 훨~

겨울호랑이 2020-10-18 19:28   좋아요 0 | URL
작은 시간의 틈도 끊임없이 무언가로 채우려는 것이 현대인의 마음임을 생각해본다면, 온전하게 쉬는 것도 쉽지 않음을 느끼게 됩니다...

samadhi(眞我) 2020-10-18 22: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멍때리는 시간이 꼭 필요하지요.

겨울호랑이 2020-10-18 22:38   좋아요 0 | URL
^^:) 멍때리는 것도 쉽지 않은 것 같아요... 무엇을 채우려 하는 것보다 가만히 있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samadhi(眞我) 2020-10-18 22:44   좋아요 1 | URL
그래서 캠핑을 즐긴답니다. 자연 속에서 ˝그저 멍하니 하늘만 바라봐~ ˝-박명호, <사진> 이라는 노래 가사예요. 그저 멍하니 하늘, 바다, 모닥불만 바라보면 그렇게 행복할 수 없지요.

겨울호랑이 2020-10-18 22:48   좋아요 1 | URL
그렇군요... ^^:) 자연에서 자신을 비우고 새롭게 채우는 것도 쉬는 멋진 방법이라 여겨집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성령의 샘물이 내 영혼 깊은 곳에서 끊임없이 솟아난다는 사실을 굳게 믿는 것입니다. 이런 믿음의 길이 바로 묵상입니다.

숨을 깊이 내쉽니다. 모든 분노와 불안한 생각을 헤치고 나아갑니다. 영혼의 깊은 곳에 도달합니다. 그곳에 샘이 솟아납니다. 숨을 깊게 들이쉽니다. 맑은 샘물이 몸과 의식과 행동과 생각 속으로 흘러갑니다.(p21)

독서는 내면의 힘을 다시 충전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책을 읽어도 삶은 쉽사리 바뀌지 않습니다. 하지만 책응 읽는 데에는 분명히 목적이 있습니다...독서를 통해 새로운 세계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가슴에 와 닿거나 감동을 느끼는 내용은 바로 당신의 가슴속에 이미 있는 것입니다. (p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하는 이를 잃은 슬픔은 보통 네 가지 단계를 거칩니다. 심리학자 베레나 카스트는 최근에 이런 슬픔이 거치는 네 가지 단계를 연구하여 발표한 바 있습니다. 첫 번째 단계는 죽음에 대한 거부 반응입니다... 두 번째 단계는 솟구치는 여러 감정에 시달립니다... 세 번째 단계는 고인을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네 번째 단계는 나와 고인 사이에 새로운 결속 관계를 발견하는 것입니다.(p58 ~ p65)

애도한다는 것은, 언제든 나와 고인의 관계를 명료하게 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여전히 명료하지 않은 것들은 더 이상 붙잡지 말고 내려놓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그저 슬퍼만 하도록 놔두지 않고 무너져 버린 나의 삶을 다시금 추스리도록 합니다.(p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