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질없는 것이 역사에 대한 가정법이라고는 하지만

김재규가 차를 돌리지 않고 중앙정보부로 갔더라면

그랬다면 김재규가 바라는 세상을 열었을까?

전두환의 시대는 오지 않았을까?

왜 자신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앙정보부로 가지 않고

육군본부로 가서 체포되는 결말을 맞았을까?

다시 한번 김재규의 재판기록과 평전을 읽고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의 표지
홀로코스트 메모리얼
2,711개의 회색 콘트리트 비석
같은 크기의 비석이 하나도 없다
모든 생명과 영혼이 다르듯이

수용소에서 강제 노역을 하던 유대인은 온 몸에 붕대를 감은채 죽어가던 나치 친위대 장교에게 불려갔다.
수용소에 있는 유대인 중 아무나 한 명을 불러달라고 해 무작위로 선택된 것이었다.
장교는 자신이 갓난 아기와 아기 엄마를 포함해 유대인들에게 저지른 끔직한 악행을 참회하고 싶으며 용서해 달라고 간절하게 애원한다

유대인은 말없이 손을 잡아 줬을 뿐 용서한다는 말을 차마 꺼내지 못한 채 병실을 나서 버린다

증오와 연민, 정의와 관용사이에서 고뇌하다가 끝내 침묵을 선택했던 그 유대인은 시몬 비젠탈이다

시몬 비젠탈은 묻는다
˝당신이라면 과연 어떻게 했을 것인가˝

<모든 용서는 아름다운가>는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답변은 가치관과 입장에 따라 다양하다

- 섣부른 용서는 희생자에 대한 배신이다 모세 베이스키

- ‘값 싼 은혜‘의 위험성에 대하여 앨런 L.버거

- 기억하되, 용서하라! 달라이 라마

- 죽은 이들이 용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산 사람들 또한 그렇게 할 수 없다 마크 골든

- 홀로코스트에 대해서라면 하나님조차 피고인 일 뿐
아서 허츠버그

- 용서했다면 더 큰 고통에 직면했을 것 프리모 레버

- 섣부른 용서는 악을 희석시킬 뿐 허버트 마르쿠제

- 그러면 대체 누가 지옥에 간단 말인가? 시드니 섀크나우

용서 받을 자격과 용서 할 권리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치열하게 생각해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17 1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와같다면 2019-12-17 16:15   좋아요 1 | URL
확실한건 섣부른 용서, 강요된 용서가 아름다운건 아니라는..

비록 용서하지 못해 분노를 안고 살아갈지라도. 그 고통이 더 클지라도..

겨울호랑이 2019-12-26 23: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나와같다면님 지난 한해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나와같다면 2019-12-27 10:22   좋아요 2 | URL
겨울호랑이님 글을 읽으며 제 세상이 확장되는 경험 많이 했어요. 늘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함께 갑시다.
 

몇몇 스포츠에 ‘로스트 타임 lost time‘ 이 있다.
로스 타임이라고도 한다.
정상적인 플레이 외에 어떤 이유 때문에 지체된 시간이다.

이런 시간은 사법과 정치, 경제에도 출몰한다.
무지와 무관심, 기만과 폭력으로 누군가의 시간은 사라진다. 그때마다 그 누군가는 가슴을 친다, 그 목소리는 잊힌 시간이다. 그렇지만 누군가에게 반드시 돌려주어야 할 시간이기도 하다.


잠든 사람은 깨울 수 있어도
잠든 척한 사람은 깨울 수 없다.

진짜 잠든 사람과 잠자는 척하는 사람을 구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단순히 책임 소재를 묻는 차원이 아니다.
잠든 척하는 사람들이 저지른 실수나 비리는 더 교묘하게 은폐되기 때문이다. 힘 있고 교활한 사람이나 집단일수록
잠자는 척을 잘할 가능성이 크다.


너무 늦은 정의는 정의가 아닐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eptuor1 2014년 11월 25일 오후 11:00
이러다 유신 시대로 돌아가는 거 아니냐고 어느 젊은 문인이 말했다. 애들이 자라는 것을 보면, 한번 일어선 아이는 무슨 일이 있어도 다시 기지 않는다. 무릎이 자주 다치긴 하지만.


@septuor1 2014년 11월 29일 오후 7:08
나는 카톨릭의 교리에 관해 잘 알지 못하지만, 우리에게 원죄가 있다는 것은 우리가 고해를 해야 할 이유가 아니라 고해를 강요하지 말아야 할 이유처럼 생각될 때가 있다.


@septuor1 2016년 4월 20일 오전 8:01
<동사서독>에 이런 말이 있다. ˝가질 수는 없어도 잊지는 말아야 한다.˝ 세월호를 생각하면 ˝살릴 수는 없었어도 잊지는 말아야 한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한사코 세월호를 잊자고 한다. 살릴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septuor1 2016년 11월 9일 오후 10:47
선거의 결과는 자주 실망스럽지만, 그래도 여전히 투표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생각한다. 선거는 적어도 우리가 어디 서 있는가를 말해준다. 거기서 또 앞으로 천천히 끈질기게 가는 것이다.


2014년 11월 부터 돌아가시기 두 달 전까지 요동치는 한국사회의 격변을 깊은 통찰과 품격있는 언어로 소통한 황현산 선생

트윗을 통해 우리가 지나온 시간을 복기한다

사회가 좋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는 것에 대한 믿음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5년 7월, 3년 동안 조현병에 시달리던
작은아들 케빈이 스물한 번째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스스로 목을 맸다

그 일이 있은 뒤 5년쯤 지난 어느 날,
큰 아들 딘에게 마저 조현병 증상이 나타났다
크리스마스 날 아침,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자신이 메시아라고 선언하고 다니다가 경찰관에게 제압되어
근처 병원으로 이송된 것이다


당신이 이 책을 ‘즐기지‘ 않기를 바란다
당신이 이 책으로 인해 상처 입기를 바란다
이 책을 쓰면서 내가 상처 입었던 것 처럼
상처 입어 행동하기를 개입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딘과 케빈이, 정신증으로 고통받는
그들의 모든 형제와 자매가 구원 받기를,
그들이 견딘 고통이 완전히
헛된 것은 아니었기를 감히 희망해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