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방의 비극 : 중국혁명의 역사 1945 ~ 1957 The tragedy of liberation : A History of the Chinese Revolution 1945 ~ 1957>은 프랑크 디쾨터(Frank Dikotter, 1961 ~ )가 바라본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초기의 역사를 배경으로 한다.  장졔스(蔣介石, 1887 ~ 1975)의 국민당 정부를 물리치고, 공산주의(共産主義) 국가로 서기 위한 사회 변혁이 이 시기의 중국에서 일어나게 되었다. 이러한 변혁의 모습은 플라톤(Platon, BC 428 ~ BC 348)의 <국가 Politeia>, 토머스 모어(Sir Thomas More, 1478 ~ 1535)의 <유토피아 Utopia> 속의 이상국가를 지향하고 있기에, 이번 페이퍼에서는 중국 혁명의 유토피아가 어떤 방식으로 구현되었는가를 살펴보고자 한다.


 1. 생산=선(善), 소비 =악(惡)

 

'진정으로 불명예스러운 죄를 지은 자들은 귀와 손가락에 금반지를 달고, 목에 금 목걸이를 차고, 머리에 금관을 강제로 쓰고 다녀야 합니다. 그들은 사실상 금과 은, 두 귀금속을 경멸의 대상으로 만드는 일이라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합니다.... 그렇게 하면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모든 금은과 헤어져야 하는 상황이 갑자기 생기더라도 누구든 단 한마디도 애석하다는 소리를 하지 않을 거라는 것입니다.(p145)' - <유토피아 > 中 -  


 중국 공산주의 혁명에서 주체는 도시의 노동자, 농촌의 농민이었다. 이들 중 도시 노동자들에게는 '근검절약'이 강조되었고, 생산은 '선(善)'인 반면, 소비는 '악(惡)'이었기에, 최소한의 소비만이 인정되는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금.은 등의 사치품 소비가 억제되는 사회 분위기는 <유토피아>의 현실적 구현이었다.


 '사람들은 근검절약하라는 말을 들었다. 생산은 찬양되고 소비는 지탄을 받았다. 이념적 순수성은 경제적 쇠락과 밀접한 관계를 형성하며 한때는 번잡했던 대도시들을 생기 없는 칙칙한 지역으로 탈바꿈시켰다. 혁명 후 불과 몇 개월 만에 쾌락을 쫓는 행위는 부르주아적 경박함의 상징이 되어 눈쌀을 찌부리게 만드는 어떤 것이 되었다.(p106)' - <해방의 비극> 中 -


2. 같은 색깔의 평등


 '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성별이나 결혼 여부에 따라 약간만 차이가 날 뿐 똑같은 옷을 입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유행 또한 결코 변하지 않습니다. 이 옷은 보기에 매우 좋고, 입은 상태에서 팔다리를 움직이기도 편리합니다. 그리고 더운 날씨에 입든 추운 날씨에 입든 똑같이 편리하며, 무엇보다도 모든 옷이 집에서 손수 만들어집니다. (p123)' - <유토피아 > 中 - 


 제국주의(帝國主義)를 나타내는 모든 것은 적으로 간주되었고, 제국주의에 맞서기 위해 사회는 통합(統合)되어야 했다. 언어, 언론 심지어는 의류(clothing)와 헤어스타일도 단일하게 통일되어 갔다. 이제 중국은 회색의 마오스타일의 정장으로 사회 전체가 옷을 갈아 입게 되었다. 


 '영어는 더 이상 국제 비즈니스 언어가 아니었고 제국주의의 착취를 상징할 뿐이었다. 영어로 이야기하는 행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되지 않았으며(p106)... 사방이 온통 망치와 원형 낫, 붉은 별이었다. 시가 전차나 건물, 현수막, 깃발 등에도 있었고 공무원들이 차고 다니는 배지에도 예외없이 이러한 문양들이 새겨져 있었다.... 언론도 거의 즉각적으로 정리되었다. 1949년 2월에 이르자 베이징에서는 당의 공식 신문을 제외한 총 20여 개의 일간지 중 오직 하나만 여전히 명맥을 유지했다.(p107)' - <해방의 비극> 中 -


 '사람들이 옷을 입는 방식도 하루아침에 바뀐 듯했다. 장신구가 부르주아적인 것으로 간주되었고 다른 사치품도 마찬가지였다. 립스틱과 화장품이 사라졌다. 젊은 여성들은 곱슬하게 말았던 머리를 잘랐다. 남녀를 불문하고 반지도 뺐다.... 17년 만에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돌아온 리즈쑤이는  대다수 베이징 시민들이 너무 자주 빨아서 거의 완전히 색이 바랜 파란색과 회식 면직물 옷을 입은 따분한 모습에 충격을 받기도 했다. (p108)' - <해방의 비극> 中 -


3. 토지개혁을 통해 모두가 가난해지다


 '리쿠르고스는 스파르타의 모든 시민들에게 토지를 공평하게 분배함으로써 "도시에서 파산, 선망, 탐욕, 맛과 향의 즐거움을 전부 몰아낼 뿐만 아니라 빈부격차도 없애려 했다." 그는 금화와 은화를 쓰지 못하게 하고 철로 만든 주화를 사용하게 했는데, 주화의 가치가 너무 낮아 "그 돈으로 10미나를 모으려면 어느 집의 창고 하나를 다 채울 정도였다.(p162)... 아리스토텔레스는 스파르타 정치 체제의 문제점을 낱낱이 비판한다. 그는 감독관들이 너무 가난한 경우가 흔하여 매수되기 쉬웠다고 한다.(p160)' - <서양 철학사> 中 - 

 

 농촌에서는 토지개혁을 통해 지주 계급을 타파하고, 토지의 무상분배가 이루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지의 지배권은 개인이 아닌 '당(黨)'으로 옮겨간 것에 불과했다. 가정별로 할당된 목표량을 정하는 것이었으며, 소작인 입장에서는 결국 토지 주인이 '지주'에서 '당'으로 주인이 바뀐 것에 지나지 않았다. 한편, 이 기간중 지식인과 지주 계급에 대한 숙청은 해당 '지역 인구의 몇 %'식의 목표가 주어진 마녀재판을 통해 이루어졌다.   


 '토지 개혁이 마을 주민들 간에 갈등을 유발하고 포악한 대회를 통해 서로를 비난하게 되면서 마침내 농촌의 실질적인 재산이 세간에 공개되었다. 부자들로부터 몰수된 땅은 작게 분할되어 가난한 사람들에게 분배되었다. 소작료도 사라졌다. 하지만 이제 공산당은 정확히 얼마나 많은 땅이 존재하는지 알게 되었다. 그에 따라 각각의 좁고 기다란 형태의 땅에서 생산될 수 있는 양이 결정되었고 각 가정에 지정된 양의 곡식을 납부하도록 하였다.([p119)' - <해방의 비극> 中 -


3. 수단으로서의 문화/예술


 

'"나는 선법들은 모르네. 하지만 이런 선법은 남겨 놓게나. 즉 전투 행위나 모든 강제적인 업무에 있어서 용감한 사람의 어조와 억양을, 그리고 또 좌절하더라도, 말하자면 부상이나 죽음에 당면하게 되거나 또는 다른 어떤 불행에 떨어지더라도, 이런 모든 사태에서도 자신의 불운을 꿋꿋하게 그리고 참을성 있게 막아내는 사람의 어조와 억양을 적절하게 모방하게 될 선법을 말일세. (399 : a - b)... 자, 그러면 나머지 것들도 정화하세나. 우리의 선법에 이어지는 것은 리듬에 관한 것이겠기 때문일세. 우리는 복잡 미묘한 리듬도 온갖 종류의 운율(步格 : basis)도 추구하지 말고, 예절 바르고 용감한 삶을 나타내는 리듬이 무엇무엇인지 보도록 해야만 하네. 이를 본 다음에 그런 사람의 말(노랫말)에 시각(詩脚 :pous)과 선율(melos)이 따르도록 해야지. 말(노랫말)이 시각과 선율을 따르도록 해서는 아니 되네."(399 : e - 400 : a)' - <국가, 정체> 3권 中 - 


 문화, 예술 활동은 혁명 사상을 고취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하게 되었다. 이른바 고전(古典)이라 불리우는 음악, 책, 미술 등은 음란하거나 선정적인 것으로 취급되어 파괴되었다. 용케 파괴에서 살아 남은 것들 중 대다수가 1966년 문화대혁명(文化大革命)을 통해 사라지게 된다. 이는 인민3부작 중 마지막 3권 <문화 대혁명>의 주제이기도 하다.


 '전통적인 북소리와 혁명가 노랫소리가 클래식 음악을 밀어냈다. 베토벤, 쇼팽, 슈베르트, 모차르트를 비롯하여 부르주아로 간주된 그 밖의 여러 작곡가들 음반이 조용히 모습을 감추었다.(p300)... 해방 이전의 상하이는 아시아의 음악적 수도로 여겨질 만큼 재즈 수요가 많았다.... 상하이가 함락되고 불과 몇 주 만에 나이트클럽들이 폐쇄되거나 공장으로 바뀌었다. 새로운 정부는 재즈를 퇴폐적이고 음란하며 부르주아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전면 금지했다.... 저우쉬안 같은 스타들의 노래가 라디오 전파를 타고 널리 방송되고 축음기에서 재생된 적도 있었지만 1949년 이후로는 음란하다는 비판을 받을 뿐이었다. 곧 사람들의 귀는 소련의 문화 사절단을 통해 도입된 새로운 음악에 적응되었다.... 부르주아의 특징적이라는 표현법이라는 이유로 용납되지 않던 독창과는 달리 합창은 안전했다. 게다가 합창은 선전을 유포하는 데도 도움이 되었다.(p301)' - <해방의 비극> 中 -


 '공연은 또 다른 선전 수단이었다. 게다가 짧고 단순하며 매우 시사적인 까닭에 효과도 훨씬 좋았다. 인민 해방군 소속 무용단이 부른 <앙가(秧歌)>처럼 군에 소속된 배우들이 선전 활동을 도왔다. 그들은 광장이나 정원, 공원은 물론이고 그 밖의 어떤 공공 장소도 가리지 않고 보행자들이 몰려와 구경하고 박수칠 공간만 확보되면 어디에서나 대중적인 연극을 공연했다.(p304)' - <해방의 비극> 中 -


5. 대국굴기(大國崛起)의 빛과 어둠


 1950년의 한국전쟁은 중국에게도 중요한 전쟁이었다. 이전까지 소련 스탈린의 경제적, 군사적 원조를 받던 중국은 이 전쟁을 통해 미국과 비기는데 성공하게 된다. 이러한 한국전쟁에서의 성공은 스탈린 사후 마오쩌둥의 입지 강화에 도움을 주지만, 전쟁 수행을 위한 막대한 인적 손실과 식량 및 군수품 반출은 중국에게도 큰 타격을 안겨주게 되었다.


 '1951년 7월부터 1953년 7월 27일 휴전에 이르기까지 수백만 명의 군인과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 중국은 약 300만에 달하는 병력을 전선에 투입했고 그들 중 대략 40만 명이 사망했다. 끔찍한 인적 피해에도 불구하고 한국 전쟁은 마오쩌둥 개인의 승리였다. 당초 그는 동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전쟁을 강행했었다. 도박은 멋지게 성공했다. 중국이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나라를 멈추게 만든 것이다. 마침내 중국이 우뚝 섰다.([p218)' - <해방의 비극> 中 -


 '빈곤은 일상이 되었다. 몇몇 집안이 수대에 걸쳐 힘들게 노력해서 이룩한 상대적인 부가 하룻밤 사이에 증발했다. 자주성과 근면함, 인내심 덕분에 자주성가한 사람들이 버림을 받았다. 마을이 보유한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은 조롱거리가 되었고 성공은 착취의 상징이 되었다. 대신 가난한 소작농들과 노동자들이 찬양되었다.(p138)' - <해방의 비극> 中 -


5. 철인(哲人) = 공산당(共産黨)에 의한 지배


 ' "철학자(지혜를 사랑하는 이 : ho philosophors)들이 나라들에 있어서 군왕들로서 다스리거나, 아니면 현재 이른바 군왕(basileus) 또는 [최고 권력자(dynastes)]들로 불리는 이들이 진실로 그리고 충분히 철학을 하게(지혜를 사랑하게) 되지 않는 한, 그리하여 이게 즉 [정치 권력(dynamis politike)]과 철학(지혜에 대한 사랑 : philophia)이 한데 합쳐지지 않는한, 여보게나 글라우콘, 나라들에 있어서 인류에 있어서도 나쁜 것들의 종식(kakon paula)은 없다네."(473 : c - d)' - <국가, 정체> 5권 中 -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후 토지개혁과 지주, 지식인 숙청 등을 통해 중국공산당은 지배권을 확장시켜 갔으며, 이 기간 터져나오는 사회 내부의 불만은 한국전쟁이라는 외부로부터의 위협을 강조하며 이를 억눌러왔다. 그렇지만, 1953년 한국전쟁 휴전 이후에는 이러한 명분도 사라지면서 중국 사회 내 긴장은 점점 고조되어 가게 되었다. 플라톤의 '철인' 지배는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공산당'에 의한 지배로 구현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공산당의 지배는 노예로 전락한 농민과 노동자에 의해 뒷받침 되었다.


 '사회가 한층 더 엄격하게 관리되었고 이는 공산당원의 입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p169)... 한때는 우정이라 불리던 것이 사라졌다. 더 이상 손님도 찾아오지 않았다. 사람들은 내향적으로 변했으며 점점 더 단조로운 삶을 살았다. 외국인들의 대대적인 탈출로 중국의 고립은 더욱 심화되었다.(p171)' - <해방의 비극> 中 -


 '1956년에는 수년 전 해방에서 비롯되었던 많은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어 있었다... 농민은 집산화라는 명목 아래 토지와 농기구와 가축을 잃었다... 도시의 공장과 상점에서 일하던 사람들은 정부에서 선전하듯이 노동자 계급의 영웅이 아니라 채무 노동자 같은 대우를 받았다. 그들은 유례없이 오랜 시간을 일하고 하나의 생산 목표를 달성한 다음에는 또 다른 목표를 향해 나아가도록 강요되었으며 그럼에도 소득은 계속 줄어들었다... 모든 사람이 유토피아 건설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야 했다. 사회적 긴장이 정부를 향한 공공연한 적대감으로 표출되기 일보 직전이었다.(p419)' - <해방의 비극> 中 -


 '힘들고 더러운 온갖 식당 허드렛일은 노예들이 담당합니다.(p135)' - <유토피아 > 中 - 


6. Intro : <마오의 대기근>


 높은 사회적 불만에 직면한 마오의 선택은 '대약진 운동(大躍進運動)'이었다. 그렇지만, 1962년까지 이어진 대약진운동의 결과는 대기근으로 참담하게 끝나게 되었다. 다음 페이퍼에서는 <마오의 대기근>을 통해 대약진운동과 이로 인해 얻어진 참혹한 결과를 살펴본다는 예고를 마지막으로 이번 페이퍼를 갈무리한다. 1845년 인구 850만명의 아일랜드에서 100만명의 아사자(餓死子)와 200만명의 이민자가 발생한 아일랜드 대기근의 비극이 이에 견줄만하다고 생각되어, 다음 페이퍼에서 같이 살펴볼 계획이다. 

'마오쩌둥은 대약진 운동을 통해 당시 패권국이었던 영국을 15년 안에 따라잡는다는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비현실적이고 무리한 정책은 재앙에 가까운 결과를 가져왔다. 1958년부터 1962년까지 4,500만명의 중국 인민들이 강제 노역, 굶주림, 폭력에 시달리다 목숨을 잃었다.'


PS. 벼락치기의 끝은 거의 언제나 별로 좋지 않다.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8-01-20 19: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뻘소리)
오뎅탕 대문사진 탁월한 선택이심-_-)b ... 연의 프필 사진 언제 업뎃 해주실 겁니꽈~!(나도 모르게 기다리고 있었다*-.-*)

AgalmA 2018-01-20 20:06   좋아요 1 | URL
히히, 실시간 업뎃ㅋ 감사.

겨울호랑이 2018-01-20 20:08   좋아요 1 | URL
^^: AglmA님께서 말씀하시니, 서둘러.ㅋㅋ

cyrus 2018-01-20 21: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플라톤은 마음과 정신이 건강해지려면 좋은 음악을 듣으라고 주장했어요. 그가 생각하는 ‘좋은 음악‘이란 수학, 철학 같은 유용한 학문의 내용을 전달하는 음악입니다. 플라톤은 학문을 강압적으로 가르치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그래서 학문 습득을 오락하듯이 즐길 수 있는 수단으로 음악을 필요했어요. 플라톤은 시를 싫어했지만 음악은 좋아했어요. 음악의 장점을 주장한 플라톤의 생각은 특정 이념을 알리는 ‘수단으로서 예술‘의 의미와 무관합니다. ‘학습 의욕 고취‘에 중점을 둔 플라톤의 예술관과 ‘이념 고취‘에 중점을 둔 중국 공산당의 예술관을 무리하게 연결지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8-01-20 22:30   좋아요 0 | URL
^^: 「티마이오스」에서 플라톤이 우주의 질서를 수리적으로 (산술평균, 조화평균, 기하평균) 설명한 것을 보면 cyrus님 말씀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다만, 플라톤은 「국가, 정체」3권과 마지막 10권에서 위의 인용에 넣은 부분에서 처럼 용감한 기상을 불어넣을 수 있는 도리아식 선율을 제외한 다른 음악을 금지해야 한다고 소크라테스의 입을 빌려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용기‘를 ‘공산주의 혁명‘사상으로 대체했을 때도 큰 무리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기조는 보다 후대에 쓰여진 「법률 Nomoi」에서도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만... 제가 아직 읽지 못한 다른 대화편에서는 다른 내용이 나올 수 있으니 다음에 더 찾아보겠습니다. cyrus님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18-01-20 21: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늘도 새로운 연의 사진의 프로필이네요. 볼 때마다 이전 사진보다 더 많이 크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이들은 정말 금방 자라고 배우는 시기 같아요.
겨울호랑이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겨울호랑이 2018-01-20 21:56   좋아요 2 | URL
^^: 특히 아이들이 감기라든지 아프고 나면 더 빨리 크는 것 같습니다. 아픈만큼 성숙해진다는 말의 의미를 연의를 통해 직접 보게 되네요. 서니데이님도 행복한 주말 되세요^^:

waxing moon 2018-01-21 00:01   좋아요 1 | URL
아프면서 성숙해진다는 말 자체가 아프지만 공감하게 됩니다.. 어른인 저도 그랬으니까요..^^ 겨호님의 좋은 댓글에 공감하고 갑니다.. 최근 연의가 감기에 걸려서 고생했나봅니다..

겨울호랑이 2018-01-21 00:07   좋아요 2 | URL
네^^: 연의가 감기걸려 조금 고생했습니다. 그런데 아이뿐 아니라 아픈 아이를 보면서 부모님 마음도 느끼게 됩니다. ‘아픈 나를 지켜보시는 부모님 마음이 이랬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 면에서 저도 조금은 자라게 되는 것 같습니다.^^:

2018-01-21 0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1 22: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1 20: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1 2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NamGiKim 2018-02-26 20: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해방의 비극부터 시작한 중국사 3부작 짜리는 읽은만 한가요? 사실 읽어보고는 싶은데 지난번 페이스북에서 어떤수꼴이 이책을 극찬하는거 보고 약간 호감이 떨어지더라구요. 물론 마오쩌둥의 위대한 혁명가이기는 하지만 대약진 운동으로 3천만명을 아사시키고 문혁으로 수십수백만을 숙청과 죽음으로 몰아간 폭군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중국을 통일하는데 있어서의 공은 마오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다 봅니다. 뭐 조만간 에드거 스노의 붉은별과 알렉산더 판초프가 쓴 마오쩌둥 평전 읽을 생각이지만 이 책의 내용이 어떤지 궁금하여 물어봤습니다.

겨울호랑이 2018-02-26 20:58   좋아요 1 | URL
구체적인 사례와 수치 제시가 책의 대부분을 차지하기에 내용에 대한 신빙성을 부여한다는 면은 장점이 되는 반면, 편향된 시각이라는 비판을 받는 것은 책의 단점이라 여겨집니다. ^^:

NamGiKim 2018-02-26 2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솔직히 몇몇 수꼴들이 이 책을 아주 호평하길래 처음부터 의심의 눈으로 보긴 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8-02-26 21:11   좋아요 0 | URL
^^: 역사책이 중립적이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현대 중국사의 다른 측면을 아는데 책의 의의가 있을 것 같습니다. NamGiKim님 께서 다른 책을 함께 보실 때 관점의 차이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징가 2018-05-24 07: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드거 스노우 중국의 붉은별 읽고 마오에 대해 호감적이 갔었는데 중국인 친구에게 물어보니 한국 박정희 급으로 싫어하더군요.. 제 시각이 너무 편협해 진건 아닌가 해서 함 읽어보려 합니다

겨울호랑이 2018-05-24 08:08   좋아요 1 | URL
박정희, 나폴레옹 등 독재자들에 대한 평가는 각자의 입장에 따라 평가가 극과 극을 달리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호불호가 없을 수는 없겠지만, 역사적인 평가에서는 빛과 그림자가 함께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디쾨터의 <인민 3부작>은 그런 면에서 마오의 그림자를 보여주는 책이라 여겨지네요. 민정식님 좋은 독서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