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1 : 476 ~1000」은 움베르트 에코를 비롯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의 중세 연구 성과를 집대성한 작품이다.

헤룰리족의 족장 오도아케르에의해 서로마의 로물루스 아우구스툴루스 황제가 폐위된 기원후 476년부터 이슬람의 침입에 서유럽이 반격을 준비하던 1000년까지의 시간에 지금의 유럽지역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움베르트 에코는 ˝야만인, 그리스도교도, 이슬람교도의 시대˝라고 이름 붙였다.

책은 역사, 정치, 경제, 철학, 과학과 기술, 연금술과 화학, 문학과 연극, 시각예술, 음악 등 중세 유럽의 모든 문화와 같은 시대의 다른 문화와의 교류 등을 포괄한다. 사실상 문화사 전반에 해당하는 매우 넓은 범위를 다루고 있다. ( 지금까지 적은 것이 대목차 제목일 정도로 다루는 분야가 넓다.)

또한, 당시 각 분야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인물과 이론, 문화등은 거의 모두 거론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중세에 관해 많은 자료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중세에 대해 익숙한 그림을 머리에 그리지 못한다면 페이지 넘기는 것에 부담을 느끼게 되는 단점도 가지고 있다.

깊이 있는 내용은 아니지만, 너무 친절하게 세세히 중세 476년부터 1000년까지의 서술을 하기에 초보자로서 핵심을 파악하기 어려운 점이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처음부터 끝까지 단일화성으로 연주되는 음악같은 느낌 또는 책 자체가 ‘그레고리안 성가‘같다고 느껴진다.

양은 1000페이지를 상회하지만, 다루는 시간과 내용적 범위를 생각한다면 오히려 짧다고 생각된다. 이 책이 600여년의 시간 동안의 한 문명의 문화사를 다룬다 점을 고려한다면 말이다.
90년대 ˝한국을 빛낸 103명의 위인˝이라는 노래가 있었다. 단군부터 시작해 현대사까지 역사인물을 나열한 노래로 매우 길었던 곡으로 기억된다. 그렇지만. 그 노래에 나오는 인물들이 한국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생각한다면 그 노래는 매우 짧게 한국사를 소개한 노래라할 수 있겠다. 마찬가지로 이 책을 읽을 때 어느 정도 목적을 가지지 않는다면 마치 그 노래를 듣는 듯한 느낌을 피할 수 없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책에서 움베르트 에코는 중세를 ‘어둠의 시대‘로 규정하지 않는다. 21세기에 이루어진 많은 산물들의 뿌리가 중세에 기원을 두고 있다는 점을 제시한다. 또한, 중세가 희망의시기일 수 있는 근거로 동시대에 이루어진 다른 문명권의 성과를 제시하면서 유럽 중심의 세계관에서 벗어나려는 모습도 보여준다. 비록 이 책 대부분이 유럽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한계가 있지만.

그러한 큰 틀에서 넓게 중세를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큰 장점이라 생각된다.

이번 리뷰는 전체 내용을 요약하지 않았다. 백과사전을 내용적으로 요약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인데, 대신 책 뒤에 부록 사진을 첨부하며 마치고자 한다.

최종적으로 이 책은 독립된 책으로서 가치를 가지기보다 교양차원에서 깊이 있는 중세 공부를 위한 좋은 참고서 또는 백과사전이라 생각된다.「중세」시리즈는 최소한 공동저자인 움베르토 에코 자신의 작품 「장미의 이름」,「바우돌리오」등 중세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에 대한 훌륭한 주해서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madhi(眞我) 2016-11-19 16: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 두께가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움베르트 에코가 저자에 포함되었다니 기대되네요.

겨울호랑이 2016-11-19 16:38   좋아요 3 | URL
페이지가 1000페이지가 넘네요 1년당 2페이지씩 할당한 것 같습니다 ㅋ

겨울호랑이 2016-11-20 08:48   좋아요 2 | URL
제가 쓴 글을 다시 읽어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네요..분량이 1년에 2페이지 정도라는 말씀이고, 책의 서술은 주제별로 되어 있습니다.. 예술사, 철학사, 음악사 등 ˝종합 문화사˝ 형식입니다^^

마르케스 찾기 2016-11-19 23:2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1년에 2페이지 정도라,,,
대장정을 끝내셨네요ㅋㅋ
자세히 쓰신 리뷰를 읽으니 별 네개의 의미를 대충이나마 짐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책 사진을 첨부해 주셔서 감사!!
생각지도 못한 빠른 시간에 리뷰를 읽게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기다림이 괜한 조급증으로 불편을 드리지는 않았나,, 죄송하기도 하면서,, 사실 죄송함보다는 책의 장단점을 세세히 알려주심에 감사함이 더 큽니다ㅋㅋ

겨울호랑이 2016-11-19 23:28   좋아요 2 | URL
마르케스찾기님께 도움이 되어 좋네요^^: 조급하게 읽은 것은 아닌데 마음에 깊이 와닿기보다 쏟아지는 지식에 도중에 낙오한 느낌이 네요 ㅋㅋ

마르케스 찾기 2016-11-19 23:44   좋아요 3 | URL
책 두께와, 책이 기술한 시대의 양과, 세세한 장단점, 올려주신 사진들에서,, 그리고 결정타!! ˝백과사전˝이란 표현에서 책의 모습을 전혀 몰라도 대충이나마 그려볼 수 있겠어요ㅋㅋ
백과사전을 다 이해하거나 다 받아들이는 사람은 없을 듯ㅋㅋ
일단 쭉 통독한 후, 꽂아두고 발췌독을 할까,, 1년에 2장 정도의 설명양이라면 발췌독보다는 인터넷 검색이 나을까,, 이런저런 고려를 할 수 있는 정보를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겨울호랑이 2016-11-20 08:20   좋아요 2 | URL
^^: 마르케스찾기님께 도움이 되어 저도 좋네요. 저도 시간을 두고 발췌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유럽 사람들과는 달리 우리에겐 중세유럽은 세계사 중 일부니까요^^:

2016-11-20 0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1-20 0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프리쿠키 2016-11-20 00: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두께에 놀라고 가격에 놀라는 1인입니다.ㅠ.ㅠ
이런 책을 읽어내시는 겨울호랑이님. 정말 대단하세요. 아 생전에 도전할 수 있을까 싶습니다.ㅎ
에코의 저작물이라 생각했거늘..여러 전문가들이 참여한 책이군요.

책에 대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그냥 겨울호랑이님의 리뷰에 입맛만 다셔야 할 듯 싶어요. ㅎㅎ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겨울호랑이 2016-11-20 08:11   좋아요 3 | URL
아니에요, 북프리쿠키님 저도 제 것으로 온전하게 소화를 못 시켜 수박 겉 핥기로 넘어간걸요.. 보다 시간과 여유를 가지고 충분히 여러 번에 걸쳐 읽어야할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yureka01 2016-11-20 01:3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이책은 언젠가 꼭 읽어 보고 싶은 책중에 하나 입니다,^^..

겨울호랑이 2016-11-20 08:13   좋아요 3 | URL
^^: 네 중세에 대한 좋은 책은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五車書 2016-11-21 22: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값에 놀라고 두께에 질려서 읽고싶은 맘을 억눌러 간신히 진정하고 있었는데 겨울호랑이 님의 리뷰를 읽고서 그만 허물어졌습니다. ^^

겨울호랑이 2016-11-22 04:08   좋아요 2 | URL
중세 음악에 대해 상세하게 정리되어 오거서님께서 곁에 두고 유용하게 잘 활용하실 책이라 생각됩니다^^

camphortree85 2020-02-03 18: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근데 번역은 괜찮나요??

겨울호랑이 2020-02-03 19:01   좋아요 0 | URL
네, 제가 번역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라, 저는 잘 읽었습니다만, 읽는 분에따라 다르게 느끼실 수도 있을 듯 합니다. camphortree85님 즐거운 독서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