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달빛에 어린 매화꽃잎 같은 시를 읽다 (공감8 댓글0 먼댓글0)
<에드거 앨런 포 시전집>
2016-03-25
북마크하기 쑥 캐서 버무리 빚어 고향동무 만나고픈 할배 (공감2 댓글0 먼댓글0)
<새벽에 눈을 뜨면 가야 할 곳이 있다>
2016-03-14
북마크하기 시와 새봄 (새봄이 되면 바람이 바뀐다) (공감4 댓글0 먼댓글0)
<거제도 시편>
2016-03-03
북마크하기 마음으로 쓰는 청소년시 @.@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6-02-29
북마크하기 개울에 엎드려 입을 대고 물을 먹었다 (공감2 댓글0 먼댓글0)
<은빛 물고기>
2016-02-29
북마크하기 노래 한 가락에 이빨 넉 대 나간 시인은 (공감5 댓글0 먼댓글0)
<나는 한국인이 아니다>
2016-02-28
북마크하기 네 작은 손에 온누리가 있네 (공감1 댓글0 먼댓글0)
<작은 산>
2016-02-26
북마크하기 할머니는 먼지가 되어 난다 (공감3 댓글0 먼댓글0)
<내 몸속에 푸른 호랑이가 있다>
2016-02-24
북마크하기 아름다운 삶을 문학에서 읽는 눈 (공감6 댓글0 먼댓글0)
<문학을 읽는다는 것은>
2016-02-23
북마크하기 시와 빈자리 (빈자리 든자리 난자리 보금자리) (공감5 댓글0 먼댓글0)
<쓸쓸함을 위하여>
2016-02-15
북마크하기 되살린 책, 연어 이야기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6-02-13
북마크하기 시와 주름살 (공감4 댓글0 먼댓글0)
<얼굴을 더듬다>
2016-02-09
북마크하기 아이는 빛노래로 아빠를 키우고 (공감6 댓글0 먼댓글0)
<나는 열 개의 눈동자를 가졌다>
2016-02-04
북마크하기 ‘더럽혀진 한국말’로 문학을 하는 어려움 (공감4 댓글0 먼댓글0)
<0 이하의 날들>
2016-02-02
북마크하기 시와 말뼈 (공감2 댓글0 먼댓글0)
<사랑의 뼈들>
2016-01-23
북마크하기 할아버지네 동시 @.@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6-01-12
북마크하기 시와 밤낮 (공감5 댓글0 먼댓글0)
<기다림 근처>
2016-01-09
북마크하기 겨울밤에 버스를 기다리며 춤을 추다가 (공감2 댓글0 먼댓글0)
<마음속 붉은 꽃잎>
2016-01-01
북마크하기 봄볕은 소년원에도 깃들 수 있을까 (공감6 댓글0 먼댓글0)
<소년원의 봄>
2015-12-30
북마크하기 봄이 오는 소년원 @.@ (공감2 댓글0 먼댓글0) 2015-12-26
북마크하기 시와 지우개 (공감2 댓글0 먼댓글0)
<가을 파로호>
2015-12-26
북마크하기 시가 뭐고? 삶노래요 사랑노래요 (공감4 댓글0 먼댓글0)
<시가 뭐고?>
2015-12-21
북마크하기 함께 나들이를 다니는 기쁨 누리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산책>
2015-12-10
북마크하기 칠곡 할매 노래는 시가 되어 @.@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5-12-07
북마크하기 시와 빈 그릇 (공감4 댓글0 먼댓글0)
<허공의 깊이>
2015-12-05
북마크하기 삶을 짓는 길을 노래하는 시 한 줄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5-12-02
북마크하기 시와 눈송이 (공감0 댓글0 먼댓글0)
<내가 살아갈 사람>
2015-11-26
북마크하기 숲을 노래하는 아이들로 자라기를 빌면서 (공감5 댓글0 먼댓글0)
<다람쥐 해돌이, 잘 먹고 잘 놀기>
2015-11-22
북마크하기 시와 제비꽃 (공감3 댓글0 먼댓글0)
<제비꽃 여인숙>
2015-11-09
북마크하기 꿈을 키울 수 있는 이야기로 들려주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불량 꽃게>
2015-11-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