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어제책 2021.10.12.

숨은책 556


《THE NATURE HOUR, Sixth Year·Autumn and winter》

 Lucille Nicol·Samuel M.Levenson·Teressa Kahn 글

 Silver Burdett and com

 1935.



  먼 옛날에는 누구나 ‘사람’이란 이름이었을 텐데, 어느 무렵부터 ‘벼슬’이나 ‘감투’란 이름으로 갈린 자리가 생기고 ‘임금’이란 이름으로 높이는 자리가 불거집니다. 그저 사람일 적에는 나란하게 나아가는 길인 어깨동무였다면, ‘벼슬·감투·임금’으로 가르고 ‘나리’로 올라서는 쪽이 나타나면서 말씨가 확 갈렸구나 싶어요. 힘자리에 선 쪽에서는 밑자리를 이루는 쪽하고 다르게 말하려고 애썼습니다. 우리나라는 이웃나라에서 쓰는 한문을 받아들여 힘자리 힘말로 삼아요. 밑자리에서 살아가는 사람은 ‘벼슬·감투·임금’이 옆나라 말씨로 생각을 펴든 말든 수수하게 삶·살림·사랑을 지으면서 삶말·살림말·사랑말을 나눕니다.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는 길에 《THE NATURE HOUR, Sixth Year·Autumn and winter》 같은 책을 틈나는 대로 목돈을 들여 장만합니다. 우리나라 붓바치는 밑자리에서 삶·살림·사랑을 짓는 수수한 사람들이 늘 마주하는 수수한 풀꽃나무나 풀벌레나 새나 짐승은 거들떠보지 않거든요. 벼슬꾼이나 임금님 딸아들을 가르치려고 중국 한문을 읊을 뿐이었습니다. “숲하루(THE NATURE HOUR)”를 돌아보는 눈빛을 담아 1935년에 태어난 책은 미국 어린이가 숲을 두루 읽고 익히면서 슬기롭게 어른이 되기를 바랍니다. 수수한 아이를 숲빛으로 품기에 배움길이요 푸른길이라고 느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2021.9.28.

숨은책 559


《한글의 투쟁》

 최현배 글

 정음사

 1958.6.30.



  외솔 어른은 일본글을 안 썼다고 합니다만, 한문을 즐겨썼습니다. 한힌샘 어른에 이어 우리글 밑틀을 다지려고 힘쓰셨습니다만, “영어 말틀(문법)을 살펴 일본말 틀을 세운 뼈대”를 우리글 밑틀에 고스란히 맞춘 첫걸음이자 발판이었습니다. 오늘날 크게 말썽거리인 입음꼴이나 ‘-의’ 말버릇을 북돋우고 말았어요. 이녁이 지은 《우리말본》은 대단한 책이지만, 우리말 길잡이로 삼기에는 알맞지 않습니다. ‘우리말길’하고는 멀거든요. 《한글의 투쟁》은 이녁이 얼마나 힘겨이 싸우면서 한글을 지키려 했는가를 밝히기는 하되, 이 책조차 몸글을 적잖이 한자말로 채웠습니다. 책이름 ‘-의 투쟁’에서 엿보듯 ‘-의’를 거의 아무 데나 붙입니다. 일본글은 안 쓰셨어도 일본말씨 ‘の’를 죄다 ‘-의’로만 바꾼대서 우리말이 되지 않아요. 이 책 끝에는 펴낸곳에서 《우리말본》을 알리는 글을 붙였는데 아찔합니다.


“國文法의 集大成, 學界의 燦爛한 金字塔, 崔鉉培 著, 增補版 菊版 900頁”

“큰숨못쉬고 자라온 한글 學界의 寶典이자 大指針인 本書는 解放后 全民族의 歡呼聲裡에 再刊되었다가 6·25事變으로 紙型이 烏有에歸하매 이번에 全的으로 修訂增補하여 刊行하게되었으니, 곧 先生의 還歷記念 出版이 될 것이다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2021.9.28.

숨은책 558


《朝鮮文字及語學史》

 김윤경 글

 진학출판협회

 1938.1.25.첫./1946.9.30.석벌



  오늘 우리는 아무렇지 않게 ‘한글’이란 이름을 쓰지만, 우리 글씨가 처음 태어난 뒤 오래도록 누구나 못 쓰는 갇히거나 닫힌 글씨였습니다. 누구나 붓종이를 다루거나 만질 수 없을 뿐 아니라, 위아래로 틀을 가르던 지난날이거든요. 비로소 ‘한글’이란 이름을 지은 어른이 나타났으나 ‘조선어학회’라는 이름처럼 모두 한자로 짤 뿐이었어요. ‘한글모임’이나 ‘한글배움터’나 ‘한글나눔집’이 아니던 터라 조선어학회 일로 땀흘린 분이 일군 책은 《朝鮮文字及語學史》입니다. 틀림없이 빛나는 열매인 “우리글 발자취”이지만 우리글로 이야기를 못 펴고 순 한자로 이야기를 펴고 맙니다. 1938년에 첫벌을 낼 적에도, 1946년에 석벌을 새로 낼 적에도 이 틀을 스스로 못 깹니다. “한글 발자취”나 “한말글 발자취”처럼 수수하고 쉽게 이름을 짓는 눈빛이라면, 책이름뿐 아니라 몸글을 한글만 깨치면 누구나 읽고 새기도록 엮었으리라 생각해요. 우리한테 우리말이 있다면, 곁에 어깨동무할 우리글을 나란히 아끼고 가다듬으면서 새롭게 피어나도록 애쓸 적에 아름답다고 생각해요. 아직 굴레를 스스로 못 깬 옛어른을 나무랄 수는 없되, 오늘 이곳에서 살아가는 우리 스스로 새롭게 눈뜨고 마음을 열며 글빛을 여밀 노릇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2021.9.14.

숨은책 555


《通俗 漢醫學原論》

 조헌영

 을유문화사

 1949.11.25.첫/1953.5.30.둘



  서울서 살며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자료조사부장으로 일할 적에 윤구병 님은 저한테 찾아 달라는 책이 수두룩했습니다. “종규야, 그 책 좀 찾아 주라.” “네, 얼마든지 찾아 드리지요.” 짧으면 사흘이나 이레, 길면 보름이나 한 달 즈음 뒤에 척하니 건넵니다. “어떻게 찾았니? 난 수십 년 동안 찾아도 못 봤는데.” “먼저 그 책이 어느 책집지기님 눈에 들어오려나 어림하고, 둘째로는 돈이 있으면 돼요.” “신기하네.” “못 찾을 책이란 없어요. 안 찾는 책만 있어요. 날마다 다 다른 헌책집을 꾸준하게 찾아가서 ‘그 책’보다 ‘읽고 싶은 새 헌책’을 들여다보면 비로소 만나요.” “그러냐?” “찾으려는 책만 생각하면 아예 안 보여요. 찾으려는 책은 마음에 묻고서, 아직 내가 모르는 책을 하나씩 다 챙겨서 읽겠다고 생각하며 책시렁을 보면 문득 나타나요.” 조헌영(1900∼1988) 님은 아들 조지훈(1920∼1968) 님보다 오래 살았습니다. 책보다는 삶으로 빛나는 길을 걸었지 싶어요. 《通俗 漢醫學原論》은 윤구병 님한테 두 자락 찾아 주고, 저도 한 자락 갖췄습니다.


이 冊을 처음 出版한 것은 四二六七年(一九三四年)甲戌이요, 戰爭中애 絶版된 것도 발써 十年前 일이다. 自由로 出版할 수 있게 된지 이미 數年이며 변변ㅎ지 않은 이 冊을 찾는 이도 적지 않았으나, 이 方面에 分寸의 힘을 가를 수 없음이 遺憾일러니 今番에 乙酉文化社에서 誤字와 漏落된 것을 訂正하고 正確히 한글綴字法에 맞추어서 改版 重刊하게 된 것은 欣幸한 일이며 感謝하여 마지않는다. (序文 1∼2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2021.9.14.

숨은책 554


《自習用 全科辭典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

 편집부 엮음

 大阪每日新聞社

 1925.10.30.



  1925년에 우리나라에서는 《진달래꽃》이 나오고, 일본에서는 《自習用 全科辭典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라는 두툼한 책이 나옵니다. 한자로는 “自習用 全科辭典”이요, 영어로는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입니다. ‘백과사전+영어사전’ 노릇을 한꺼번에 하는 이 꾸러미는 앞뒤에 알림그림(광고)을 많이 싣습니다. 엮고 펴내느라 큰돈이 들었겠지요. 오사카(大阪)에 있는 신문사는 누구보다 ‘오사카 어린이’를 헤아렸습니다. 오사카는 한겨레가 꽤 많이 사는 고장입니다. 사슬에 갇힌 나라를 업고 태어난 아이들은 제 말글보다 일본말을 으레 쓰고 펴야 했는데, 그때 이 꾸러미를 목돈을 치른 어버이한테서 받은 아이는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나라를 잃은 어른’ 가운데 방정환 님은 1923년에 《어린이》란 책을 펴냈고, 1922년부터 ‘어린이날’을 기리려는 자리를 열었습니다. 아직 모자라고 엉성하지만 조그마한 책으로 어린이를 살핀 손길이 있어요. 우리로서는 이무렵에 우리말꽃(국어사전)조차 변변하게 없었기에 ‘어린이한테 이바지할 백과사전’은 엄두도 못 낼 만했습니다. 어린이를 헤아리지 않는 나라이기에 무너지지 싶어요. 어린이를 잊은 나라는 머잖아 사라지지 싶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