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5.30.


《따뜻해》

 김환영 글·그림, 낮은산, 2019.4.30.



“저잣마실을 다녀올까?” 하고 물으니 작은아이가 “응, 나, 갈래!” 하고 말한다. 그래, 그럼 둘이서 다녀오자. 시골버스를 타고 읍내로 가는 길에 책을 읽는다. 집에서는 집안일하고 사전쓰기를 한다면, 바깥일을 볼 적에는 버스에서 책을 읽거나 동시를 쓰지. “읍내에 나왔는데 뭘 들고 가고 싶어?” “음, 사과는 이제 맛없고, 배도 그렇고, 음, 수박을 할까?” 이제 유월인데 벌써 가게에 나오는 수박. 물로 가득한 이 커다란 박 하나는 몇 킬로그램일까? 등짐에 수박 하나 담으니 묵직하다. 어린 날을 떠올린다. 어머니하고 저잣마실을 가면 수박을 두 통 사야 했다. 형하고 나 둘이서 한 통을 다 먹을 테니, 네 사람이라면 두 통이 있어야 한다지. 수박 두 통을 두 손에 하나씩 들고 집으로 오자면 언제나 땀벅벅이었지만, 집에 와서 씻고 수박을 쩍 가르면! 그림책 《따뜻해》는 그림님 어린 날이며 오랜 생각을 담은 이야기이지 싶다. 그림님은 닭하고 얽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많구나 싶다. 먹빛으로 담은 그림은 고요하면서 쓸쓸해 보인다. 따스한 품으로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물씬 흐른다. 그런데 따스한 품은 남이 베풀지 않는걸. 사랑은 남이 차려 주지 않지. 언제나 우리 스스로 따스한 품으로 피어날 적에 사랑은 저절로 빛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 잠깐만!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43
앙트아네트 포티스 글.그림, 노경실 옮김 / 한솔수북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55


《엄마, 잠깐만!》

 앙트아네트 포티스

 노경실 옮김

 한솔수북

 2015.7.30.



  바쁘게 가야 할 곳이 있으면 앞만 바라봅니다. 지름길을 찾고, 쉬거나 머물 틈이 없습니다. 느긋하게 가는 길이라면 곳곳을 바라봅니다. 돌아가는 길도 즐겁고, 한참 머물거나 수다를 떱니다. 오래오래 애벌레로 살다가 날개를 입고 깨어난 나비는 얼핏 부산하게 꽃하고 꽃 사이를 날아다니는 듯해요. 그러나 나비가 서두르는 일은 없어 보여요. 날갯짓하며 기쁜 눈빛이고, 바람을 타며 신나는 몸짓이로구나 싶어요. 철 따라 고개를 내미는 들꽃도 다그치지 않는다고 느껴요. 더 빨리 더 높이 줄기나 꽃대를 올리기보다는, 철 따라 다른 해바람을 듬뿍 머금으면서 하루를 노래하려네 싶습니다. 《엄마, 잠깐만!》은 어디를 가더라도 우리가 어디에 선 발걸음이요 손짓이며 말결인가를 짚습니다. ‘잠깐’이란 말마디는 ‘살짝’을 가리켜요. 길지 않은 때, 바로 ‘틈’이나 ‘사이’를 나타내지요. 바쁘기에 살짝 뒤를 돌아봅니다. 바쁘니까 가볍게 옆을 봅니다. 바쁘지만 틈을 내고, 북새판이라서 가만히 사이를 내어 이야기도 하고 참도 나누고 해바라기도 합니다. 오늘 할 일을 미루어도 돼요. ‘꼭’이란 없거든요. 스스로 가벼울 적에 홀가분하게 날개를 입습니다. ㅅㄴㄹ


#wait #AntoinettePorti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점의 말들 -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서점에서 배웠다 문장 시리즈
윤성근 지음 / 유유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인문책시렁 128


《서점의 말들》

 윤성근

 유유

 2020.4.14.



서점 주인은 서점 그 자체이며 서점으로 들어가는 또 다른 문이다. (21쪽)


서점은 도시의 소음을 거두는 숲과 같다. (37쪽)


목적지도 정하지 않고 아무렇게나 걷다가 크고 작은 서점을 자주 만나는 동네에 방문했을 때, 나는 마음이 든든해지고 선한 예감으로 충만해진다. (55쪽)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는 게 일인데, 그래서 나는 목적보다는 의미를 선택했다. (89쪽)


학교에서 배울 수 없었던 것이 하나 있다. 자유다. 학교는 자유를 가르쳐 주지도 않을 뿐더러 오히려 그것을 빼앗으려고 했다. (97쪽)


큐레이션 시대는 금방 지나갈 것이고, 서점은 그야말로 다시 책들이 무더기로 쌓여 있던 때로 돌아가야 한다. 책 무더기는 평범한 무더기가 아니다. 이런 무더기 속에서라면 주인이 아니라 손님들의 큐레이션 능력이 제대로 빛날 수 있다. (137쪽)



  미닫이나 여닫이를 활짝 젖히면 우리 보금자리로 무엇이 들어오나요. 햇살이며 햇빛이며 햇볕이 소복소복 들어오는지요. 멧새가 철 따라 다르게 노래하는 살림결이 들어오는가요. 여름을 맞이해 짙푸른 나뭇잎이라든지 겨울을 앞둔 싯누런 가랑잎이 들어오나요.


  모시나 쑥이나 고들빼기나 소리쟁이나 달걀꽃을 낫으로 석석 베어 눕혀 놓으면, 아직 푸른물이 가득한 이 아이들을 맨발로 밟을 적에도 싱그럽지만, 푸른물이 사라지고 흙으로 돌아가려고 바싹 마를 적에도 산뜻합니다. 기계로 잘게 쳐내면 느끼지 못하는 숨결입니다. 손으로 다스리는 살림이라면 두 손을 비롯해 온몸으로 온숨이 밀려들지요.


  서울 한복판은 어떤 곳일까요. 한때 서울 한복판에서 지내며 날마다 몇 군데씩 책집마실을 다닌 적 있는데, 이제 와 돌아보노라면, 서울처럼 커다란 고장에서 책집은 냇가나 우물가처럼 쉼터예요. 빽빽한 집이며 시끄러운 자동차로 출렁대는 큰고장에서 작은 숨결인 사람 하나가 몸을 쉬고 마음을 달래는 터가 바로 책집이지 싶습니다. 《서점의 말들》(윤성근, 유유, 2020)은 서울 은평에서 ‘크지도 작지도’ 않은, 알맞춤한 자리에 홀가분히 책집을 가꾸는 지기 한 분이 여민 이야기꾸러미입니다. 책집이란 어떤 곳인지, 책으로 둘러싼 조촐한 자리가 사람들한테 어떤 빛을 나누어 주는지 두 갈래로 이야기를 들려주어요.


  먼저, 책집지기가 읽은 책에서 몇 대목을 옮깁니다. 다음으로, 책집지기가 책집에서 일하고 살아오며 마주하고 겪은 일을 맞물려 놓습니다. 책이 들려주는 목소리하고, 책집이 속삭이는 말소리하고, 책집지기가 이야기하는 노랫소리를 같이 밝히는 셈입니다.


  얼핏 헤아리자면 ‘책집이 무슨 말을 하지?’ 하고 갸우뚱할 만합니다. 책집은 찻집이며 떡집이며 옷집처럼 그저 가게 가운데 하나일 텐데, 무슨 입이 있어서 말을 하느냐고 물을 만해요. 그러나 “책집도 말한다”고 느껴요. 손에 쥔 책은 숲에서 자라던 푸른 숨결로 우리한테 속삭이듯, ‘책이 된 나무’를 품은 책집은 마치 ‘나무를 품어 자라게 한 숲’ 같은 숨결로 마음에서 마음으로 흐르는 이야기를 들려주지 싶습니다.


  한자말로 치면 ‘-방(房)’이나 ‘-점(店)’입니다만, 한국말은 ‘가게’를 ‘집’이란 낱말로 가리키곤 해요. 그저 사고파는 자리인 가게라는 틀을 넘어서, 우리가 포근하게 어우러지면서 살림을 하고 쉬며 하루를 누리는 보금자리라는 뜻을 담아 ‘집’을 붙이지요. 이런 책집이 크고 작게 마을 곳곳에, 골목 한켠에 깃든다면, 아무리 커다란 고장이더라도 숨을 돌리고 몸마음을 추스르면서 하루를 새롭게 짓는 눈을 뜨는 자리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과가 주렁주렁 물들숲 그림책 6
최경숙 글, 문종인 그림 / 비룡소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18


《사과가 주렁주렁》

 최경숙 글

 문종인 그림

 비룡소

 2013.11.7.



  열매가 굵게 달리는 나무를 타고 올라서 한 손으로는 줄기나 가지를 잡고, 다른 손으로 열매를 살살 돌리거나 꼭지를 손톱으로 눌러서 딸 적마다 참 새삼스럽습니다. 무엇보다도 열매는 아주 굵거나 단단하다 싶은 가지보다, 꽤 가늘구나 싶은 가지에 주렁주렁 달리곤 해요. 나무한테 묻지요. “가는 가지에 이렇게 열매를 묵직히 달면 안 무겁니? 가지가 안 힘드니?” 나무는 “응? 우리는 무게를 따지지 않아? 오직 열매가 해랑 비랑 바람을 잘 먹는 자리만 생각하는걸?” 하고 대꾸합니다. 그러고 보니 가지가 굵은 쪽은 줄기하고 가깝고, 볕자리 아닌 그늘자리예요. 열매가 잔뜩 맺히는 데는 줄기하고 멀면서 볕자리입니다. 《사과가 주렁주렁》을 처음 만날 무렵만 해도 ‘우리 집 열매나무’를 제대로 누리지 못했지만, 해가 갈수록 우리 집 열매나무가 베푸는 열매를 지켜보고, 나무를 폭 안고서 갖가지 열매를 누리면서 새롭게 마주합니다. 참말로 작은 씨앗 하나가 오래오래 흙한테 안기고 하늘을 꿈꾸고 사람 손길에서 사랑을 느끼면서 무럭무럭 자란 끝에 조금씩 열매를 늘려 어느새 주렁나무가 되거든요. ‘주렁주렁’이란 매우 멋진 말이라고 생각해요. 받은 사랑을 나누고 싶어 주렁주렁이에요. 더욱 피어나고 싶으니 주렁주렁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5.29.


《미식탐정 2》

 히가시무라 아키코 글·그림/김진희 옮김, 애니북스, 2019.7.5.



쇠무릎이 돋는다. 오월 끝자락이 되면서 이삼월에 돋은 풀은 거의 사라졌고, 사오월에 돋은 풀도 힘을 잃는다. 바야흐로 여름풀이 이 땅을 차지하는 철이로구나. 쇠무릎을 살살 쓰다듬는다. 넌 여태 잘 지켜보고서 꿈꾸었겠지? 이월풀은 이월맛, 사월풀은 사월맛, 유월풀은 유월맛이 흐른다. 철마다 다르기도 하지만 달마다 다르고, 날마다 다른 맛이 바람에 묻으며 출렁인다. 《미식탐정 2》을 읽었다. 그린님은 꽃사내를 좋아하는구나. 꽃사내가 살짝 망가지는 줄거리도 좋아하는구나. 꽃가시내는 썩 안 좋아하지 싶은데, 이녁 만화에 나오는 아가씨(또는 아줌마)는 하나같이 씩씩한 개구쟁이(또는 말괄량이) 같다. 어쩌면 그린님 모습일 수 있겠지. 금요일 저녁이 저물기 앞서 큰아이하고 자전거를 달려 본다. 큰아이는 오늘로 샛자전거에 마지막으로 탄다. 큰아이 키가 껑충 자라, 이제는 새 자전거에 따로 타야 한다. 또는 ‘둘이 타는 더 튼튼한 자전거’를 장만해야겠지. 이제까지는 ‘아이랑 둘이 타는, 때로는 수레까지 붙여 아이랑 셋이 타는 자전거’였지. 저녁바람이 선선하고, 밤바람이 그윽하다. 새벽에는 살짝 서늘한 바람이다. 개구리 노랫소리는 나날이 우렁차고, 우리 집 개구리하고 논개구리가 달리 부르는 노래를 듣는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