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과 잿빛의 세계 1
이리에 아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시렁 145


《란과 잿빛의 세계 1》

 이리에 아키

 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8.6.30.



  우리는 어머니하고 아버지 몸을 타고서 태어나기에, 언제나 어머니처럼 될 수 있고 아버지처럼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어머니랑 아버지 몸을 타고났지만, 스스로 새롭게 마음을 갈고닦으면 두 어버이가 하지 않거나 못 해낸 일을 할 수 있어요. 왜냐하면, 두 숨결을 타고났으니 둘 다 되거나 할 수 있지만, 새롭게 태어난 숨결이기에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어요. 《란과 잿빛의 세계》 첫걸음을 읽는데, 처음부터 붕붕 뜨는 줄거리로 살짝 어지럽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붕붕 뜨는 줄거리이기에 더 눈길을 끌면서 빠져들 만하고, 이야기에 빠져들면서 이 어지러움이나 어수선함이란 바로 ‘좋아하는 길을 아직 스스로 찾지 않은’ 모습을 넌지시 빗댄 얼거리인 줄 알아챌 만해요. 이 만화에 나오는 아이 ‘란’은 어머니 피를 물려받아서 하늘도 날고 마음으로 무엇이든 지어내는 길을 가고 싶다는 마음이 얼핏 있지만, 아직 딱히 꿈이라든지 빛으로 담아내지는 않아요. 란네 오빠는 동생이 너무 철이 없고, 어머니란 분도 철없는 짓을 자꾸 일삼아 늘 못마땅해 하지만, 오빠도 오빠 나름대로 길을 찾으려고 헤매요. 다시 말하자면, 타고난 기운을 다스리려는 길 하나하고 새로운 길을 열고 싶은 마음이 뒤섞여서 잿빛인 나라를 그린다고 할 만합니다. ㅅㄴㄹ



“괜찮아, 자 보렴.” “앗. 됐다! 나도 해냈어, 엄마.” “엄마 딸이니까. 뭐든지 다 할 수 있게 될 거야.” (55쪽)


“좋아하는 과목은 뭐니?” “딱히 없어요.” “그래. 줄줄이 낙제점이긴 하지. 뭐라도, 하나 정도는 좋아했으면 좋겠구나. 요즘 관심 있는 건 뭔가 없고?” “하늘을 나는 거요.” (103쪽)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밸런스balance



밸런스(balance) : → 균형

balance : 1. 균형[평형] (상태) 2. (몸의) 균형 3. 잔고, 잔액 4. 지불 잔액, 잔금 5. 천[평]칭, 저울

균형(均衡) : 어느 한쪽으로 기울거나 치우치지 아니하고 고른 상태



  한국말사전은 ‘밸런스’를 한자말 ‘균형’으로 고쳐쓰도록 다룹니다. 영어사전도 ‘balance’를 ‘균형’으로 풀이해요. 그런데 어느 한쪽으로 기울거나 치우치지 않는다고 할 적에는 ‘어울림·어울리다’를 씁니다. ‘맞다·알맞다’도 쓰고요. 이런 때에는 ‘고르다’라고 할 수 있어요. ㅅㄴㄹ



좌우로 당기면서 바퀴의 밸런스를 유지해 주고 있는 거야

→ 왼쪽 오른쪽으로 당기면서 바퀴가 잘 구르도록 해 줘

→ 이쪽 저쪽으로 당기면서 바퀴가 고르게 구르도록 해 줘

→ 이리저리 당기면서 바퀴가 똑바로 구르도록 해 줘

→ 이리저리 당기면서 바퀴가 바르게 구르도록 해 줘

《내 마음속의 자전거 11》(미야오 가쿠/오경화 옮김, 서울문화사, 2004) 21쪽


이 술은 왜 이렇게 밸런스가 나쁘죠

→ 이 술은 왜 이렇게 어울림이 나쁘죠

→ 이 술은 왜 이렇게 안 어울리죠

→ 이 술은 왜 이렇게 안 맞죠

→ 이 술은 왜 이렇게 엉성하죠

《술의 장인 클로드 3》(오제 아키라/정욱 옮김, 대원씨아이, 2007) 6쪽


호르몬 밸런스를 조절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 호르몬 어울림에 좋다고 알려졌다

→ 호르몬을 고르게 잡아 준다고 알려졌다

→ 호르몬이 어우러지게 해 준다고 알려졌다

《채소의 신》(카노 유미코/임윤정 옮김, 그책, 2015) 128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자bazaar



바자(<페>bazar/<영>bazaar) : 공공 또는 사회사업의 자금을 모으기 위하여 벌이는 시장. ‘자선장’, ‘자선 장터’, ‘자선 특매장’, ‘특매장’으로 순화 ≒ 바자회·자선시

bazaar : 1. (일부 동양 국가들에서) 상점가[시장 거리] 2. (영국·미국 등에서) 바자회



  ‘바자·바자회’란 무엇일까요?  아직도 사전에 없습니다만 ‘아나바다’란 말을 사람들이 쓴 지 무척 오래되었습니다. “아껴쓰다. 나눠쓰다. 바꿔쓰다. 다시쓰다” 또는 “아끼다. 나누다. 바꾸다. 다시” 이런 네 낱말 앞머리를 딴 이름인데, ‘바자·바자회’ 같은 자리를 이런 이름으로 슬기롭게 고쳤다고 할 만해요. 더 헤아린다면, “아껴쓰기 ← 절약, 나눠쓰기 ← 자선, 바꿔쓰기 ← 교환, 다시쓰기 ← 재생”인 얼거리입니다. 이런 자리를 두고 ‘두레잔치·두레터’나 ‘아나바다잔치·아나바다터·아나마다마당’이나 ‘나눔잔치·나눔터·나눔마당’이나 ‘사랑잔치·사랑나눔·사랑나눔잔치·사랑나눔터’ 같은 이름을 써도 어울립니다. ㅅㄴㄹ



당신이 사는 동네나 학교에서도 여기저기 바자가 열리겠지요. 바자는 서로 필요없는 물건을 교환하면서 쓰레기를 줄이며 가계도 절약하는 생활의 지혜입니다

→ 그대가 사는 마을이나 학교에서도 여기저기 나눔잔치를 열겠지요. 나눔잔치는 서로 안 쓰는 세간을 나누면서 쓰레기를 줄이며 돈도 아끼는 살림빛입니다

→ 그대가 사는 마을이나 학교에서도 여기저기 아나바다를 열겠지요. 아나바다는 서로 안 쓰는 세간을 나누면서 쓰레기를 줄이며 돈도 아끼는 살림슬기입니다

《환경가계부》(혼마 마야코/환경운동연합 환경교육센터 옮김, 시금치, 2004) 136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겐세일bargain sale



바겐세일(bargain sale) : 기간을 정하여 특별히 정가보다 싸게 파는 일. ‘싸게 팔기’, ‘할인 판매’로 순화

bargain sale : 염가 판매, 특매(特賣), 바겐세일



  한국말사전은 ‘바겐세일’을 ‘싸게 팔기’로 고쳐쓰라고 나오고, 영어사전은 ‘bargain sale’을 ‘바겐세일’로 풀이합니다. 이러면서 두 사전은 ‘할인 판매·염가 판매’나 ‘특매’를 함께 달아 놓아요. 두 사전 모두 한국말 ‘에누리’를 뜻풀이에 밝히지 못합니다. 말 그대로 ‘싸게팔기·싸게팔다’를 한 낱말로 삼아서 써도 어울립니다. 값을 싸게 해서 파는 자리라면 널리 나누는 자리일 수 있으니 ‘나눔판·나눔마당·나눔잔치’ 같은 이름도 어울리고, ‘에누리판·에누리마당·에누리잔치’라 할 수 있습니다. ㅅㄴㄹ



3년 전 바겐세일에서 산 거야

→ 세 해 앞서 에누리잔치에서 샀어

→ 세 해 앞서 나눔마당에서 샀어

→ 세 해 앞서 싸게팔 적에 샀어

《란과 잿빛의 세계 1》(이리에 아키/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8) 61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량한 말 바로잡기

 돌발 突發


 돌발 사고 → 갑작일 / 깜짝일

 돌발 사태 → 갑자기 터진 일 / 갑작스런 일

 사건이 돌발하다 → 일이 갑자기 생기다 / 일이 급작스레 터지다

 전쟁이 돌발하다 → 싸움이 뻥 터지다 / 싸움이 갑자기 나다

 너무나 급작스레 돌발한 일이어서 → 너무나 급작스러운 일이어서


  ‘돌발(突發)’은 “뜻밖의 일이 갑자기 일어남”을 가리킨다고 해요. ‘뜻밖에’나 ‘갑자기’나 ‘갑작스레·급작스레’로 고쳐쓸 만합니다. 때로는 ‘깜짝’을 넣어 고쳐쓸 수 있고, ‘갑작일·깜짝일’처럼 쓸 수 있습니다. ㅅㄴㄹ



돌발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 갑작스런 일을 잘 넘길 수 있다

→ 깜짝일을 슬기롭게 마주할 수 있다

→ 뜻밖인 일을 훌륭히 다스릴 수 있다

→ 뜻밖에 터진 일을 알맞게 다룰 수 있다

《작은 실험들이 도시를 바꾼다》(박용남, 시울, 2006) 34쪽


마을만들기를 하는 이들을 만나면 이런 돌발질문을 던지곤 한다

→ 마을짓기를 하는 이를 만나면 이렇게 깜짝말을 묻곤 한다

→ 마을짓기를 하는 이를 만나면 이렇게 갑자기 묻곤 한다

→ 마을짓기를 하는 이를 만나면 뜻밖에 이런 말을 묻는다

《마을 전문가가 만난 24인의 마을주의자》(정기석, 펄북스, 2016) 26쪽


돌발이라 미안한데 한자 시험문제 내왔다

→ 갑자기 미안한데 한자 시험문제 내왔다

→ 급작스레 미안한데 한자 시험문제 내왔다

《란과 잿빛의 세계 1》(이리에 아키/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8) 156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