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물쇠가 철컥 열리는 순간 창비청소년시선 3
조재도 지음 / 창비교육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03


《자물쇠가 철컥 열리는 순간》

 조재도

 창비교육

 2015.9.18.



  가을이라고 나무를 심지 말라 할 수 없습니다. 가만 보면 숲짐승은 바로 가을에 나무심기를 해요. 다만, 사람처럼 어린나무 옮겨심기를 하지 않습니다. 숲짐승하고 새는 나무씨인 열매를 숲 곳곳에, 때로는 들이나 마당이나 뒤꼍에 살포시 묻습니다. 이 나무씨인 작은 열매는 겨우내 천천히 땅이란 품에 안겨 아주 찬찬히 뿌리를 내리지요. 여러 해에 걸쳐 조그맣게 줄기를 올린 뒤에, 얼추 열 해쯤, 때로는 열대여섯 해나 스무 해가 지나고서 꽃을 피웁니다. ‘청소년 시’라 하는 《자물쇠가 철컥 열리는 순간》을 읽다가, 시집 이름이기도 한 ‘자물쇠가 철컥 열리는 순간’ 끝자락을 읽으며 한참 갸웃갸웃했습니다. 가을에 심은 나무가 어떻게 봄에 꽃을 피우는지 아리송합니다. 어린나무를 심는다 하더라도 이듬해 봄에 꽃을 피우기란 참으로 빠듯해요. 서둘러도 너무 서두르는 셈입니다. 어린나무를 옮겨심더라도 꽃을 보거나 열매를 얻으려면 여러 해를 기다리기 마련입니다. ‘청소년 시’라 할 적에는 푸름이한테 힘이 되어 주려는 글자락일 테고, 푸름이가 마음에 품는 꿈씨나 사랑씨가 곱게 깨어나기를 바라는 뜻을 얹는 글빛이겠지요. 그렇다면, 섣불리 청소년 시를 안 쓰면 좋겠습니다. 부디 열대여섯 해는 삭이고서 시를 써 주셔요. ㅅㄴㄹ



그러니 기다려 주세요 / 너무 재촉하지 말아 주세요 / 가을에 심은 나무는 / 봄이 되어야 꽃 피울 수 있잖아요 (자물쇠가 철척 열리는 순간/71쪽)


동물이나 사람이나 / 힘 대결 한다 (힘 대결/7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는 살아있다 문학의전당 시인선 248
안혜경 지음 / 문학의전당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01


《비는 살아 있다》

 안혜경

 문학의전당

 2017.2.15.



  새벽 다섯 시 사십 분 무렵 마을 어귀로 나가서 ‘한가위맞이 마을 치우기’를 함께합니다. 한가위하고 설날을 앞두고 으레 하는 마을 치우기인데, 앞으로는 이 일을 할 수 없으리라 느낍니다. 마을 분들 나이는 해마다 늘어나고, 몸도 해마다 지치실 테니까요. 반 나절을 같이 치우면서 생각합니다. 굳이 어르신이 힘들게 마을 치우기를 할 노릇이 아니라, 한가위나 설에 이녁 젊은 딸아들이 미리 찾아와서 마을 치우기를 하면 될 일 아니겠느냐고. 묏자리 풀베기뿐 아니라 마을일도 거들고서 마을잔치를 함께하면 좋지 않겠느냐고. 《비는 살아 있다》에 흐르는 노래는 ‘사무실에서 바라보는 빛’입니다. 쌓인 종이더미 사이에서도 잎빛을 느끼고, 비내음을 느낍니다. 쌓인 종이더미를 다루면서도 하루가 어떻게 흐르는가를 살피고, 어제오늘을 가로지르는 바람결을 헤아립니다. 시골에서 살아도 파랗게 눈부신 하늘을 못 볼 수 있어요. 시골 어린이하고 푸름이가 그렇습니다. 서울에서 살아도 푸르게 싱그러운 들을 누릴 수 있어요. 텃밭이나 꽃밭을 가꾸거나, 서울 곳곳에 있는 풀밭이나 나무 곁에 서면 큼큼 풀내음을 먹을 만합니다. 버스나 전철을 타고 움직이면서도 나비를 볼 수 있어요. 트랙터에 경운기를 몰면 풀벌레 노래를 못 들어요. ㅅㄴㄹ



쌓여 있는 서류더미에 / 가벼운 이야기는커녕 / 사무실 창문 밖은 비가 내리고 / 컵 속에 뿌리내린 쑥갓은 / 마치 달빛 속에 있는 듯 / 매달린 생각들을 펼쳐 보이니 (겨울비/44쪽)


분명 / 은행나무가 울부짖었다 / 긴 복도를 타고 첨벙거렸다 / 창문을 쾅쾅 흔들기도 하면서 (사무실 창문/4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시작하는 나비 최측의농간 시집선 7
김정란 지음 / 최측의농간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00


《다시 시작하는 나비》

 김정란

 최측의농간

 2019.4.25.



  마음이 있는 사람이라면 무엇이든 합니다. 다만, 이 마음이 아름다움일 적에는 아름일을 하고, 이 마음이 미움일 적에는 미움일을 하겠지요. 마음에 심은 생각을 고스란히 몸으로 풀어낸다고 할까요. 누구를 살뜰히 보듬으려는 손길을 뻗는 생각을 심기에, 이 생각대로 마음이 자라, 몸으로 옮겨요. 누구를 매섭게 미워하려는 눈길을 도사리는 생각을 묻기에, 이 생각대로 마음이 꿈틀대며, 몸으로 해냅니다. 상냥한 손으로 어루만지든, 거친 눈을 부라리든, 모두 우리 생각이 그대로 흐르는 마음이 몸에 나타나는 결이지 싶습니다. 새롭게 옷을 입은 《다시 시작하는 나비》는 노란 빛깔로 깨어났습니다. 새삼스럽구나 싶어 찬찬히 펴니, 지난날에 처음 나온 《다시 시작하는 나비》는 이렇게 거듭나려고 오랫동안 겨울잠에 들은 셈이네요. 봄을 부르는 노랑일 수 있어요. 가을이 피어나는 누렁일 수 있습니다. 봄에 맑은 노란빛일 수 있고, 가을에 푸짐한 누런빛일 수 있습니다. 노랗게 꽃을 피우면서 밝은 봄빛처럼 노래가 흐릅니다. 누렇게 알알이 익으면서 해사한 가을빛처럼 노래가 영급니다. 노래님 마음 한켠에서 자라던 조그마한 숨결은 나무 품에서 오래오래 꿈을 키우더니 온누리에 활짝활짝 웃음하고 눈물을 내려놓습니다. ㅅㄴㄹ



당신의 어깨는 좁은 뜨락이다. / 꽃이 피어 있다. (당의 어깨/13쪽)


내가 모든 여행길의 돌짝밭에서 돌아올 때 / 조심스러운 비상으로 // 다시 시작하는 나비 (나비의 꿈/3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경 창비시선 337
최정진 지음 / 창비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97


《동경》

 최정진

 창비

 2011.11.10.



  작은아이하고 이웃마을로 걸어갑니다. 우리 마을 앞을 지나가는 시골버스를 놓쳤거든요. 찻길을 걸어 봉서란 이웃마을로 갈 수 있으나, 논둑길을 걸어 황산이란 이웃마을로 갑니다. 가는 길에 여러 소리를 듣습니다. 밀잠자리 날갯짓 소리, 검은물잠자리 날갯짓 소리, 이삭이 패는 소리, 바람 따라 나락줄기 스치는 소리, 개구리 노랫소리, 풀벌레 노랫소리, 멧새 노랫소리, 여기에 구름이 흐르는 소리하고, 빗물이 듣는 소리를 누립니다. 이러다가 비가 쏟아져요. 아이가 “우산 안 가져왔는데.” 하며 걱정하기에 “구름한테 대고 얘기하렴.” 하고 말합니다. 비구름은 저한테 마음으로 “곧 지나갈게.” 하고 속삭입니다. 비구름 속삭임을 아이한테 들려주고서 한동안 늦여름비를 실컷 맞으니 개운합니다. 비란 참 놀라운 숨결이에요. 《동경》이란 노래꾸러미를 내놓은 노래님은 퍽 젊다 싶은 나이에 이 노래를 갈무리합니다. 그러나 젊든 늙든 저마다 부르려는 노래가 있으니 글로 이야기를 옮기겠지요. 어릴 적부터 마음으로 스민, 차근차근 자라면서 마음으로 본, 어느덧 스스로 서서 살림을 꾸려야 하는 때에 새삼스레 마음으로 깨달은, 여러 이야기를 읊습니다. 부디 이 이야기가 노래님이 앞으로 걷는 길에 즐거운 씨앗이 되기를 빕니다. ㅅㄴㄹ



발을 만지는 게 싫으면 / 그때 말하지 그랬어 / 외로워서 얼굴이 굳어가잖아 / 너의 집 앞에 다 왔어 / 창문을 열어봐 (첫 발의 강요/8쪽)


세탁소가 딸린 방에 살았다 방에 들여놓은 다리미틀에서 엄마의 품에 안겨 잠들었다 내 몸의 주름은 구김이 아니라고 말했지만 엄마는 다림질밖에 몰랐다 엄마의 품에 안겨 다려지다 어느날 삐끗 뒤틀렸는데 세탁소 안에서 나는 구부정하게 다니는 아이라고 불렸다 (기울어진 아이 1/4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 많은 아이 섬집문고 4
유은경 지음, 노영주 그림 / 섬아이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99


《생각 많은 아이》

 유은경

 섬아이

 2008.10.3.



  바람이 드나드는 마루를 누리며 살아간다면, 바람이 바뀌는 흐름을 읽을 수 있습니다. 봄 다르고 여름 다르며 가을 다른 바람인데, 같은 여름에도 유월하고 칠월하고 팔월 바람이 달라요. 또 팔월 첫머리랑 한복판하고 끝자락 바람도 다른데, 하루하루 새삼스레 살며시 다르기도 합니다. 우리가 이 다른 바람맛을 누린다면, 아마 바람이 얼마나 재미난가 하고 노래를 부르겠지요. 바람 한 줄기가 노래가 되어요. 바람 한 자락이 글 한 줄도 됩니다. 《생각 많은 아이》는 삶을 생각하는 아이는 어떤 마음인가 하고 넌지시 지켜보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아이들은 저 아이를 동무로 여길까요? 아이들은 이 아이를 저희 또래라는 품에서 곱게 아끼면서 함께 놀까요? 어쩌면 따돌리거나 괴롭히거나 내치지는 않나요? 뭔가 서툴거나 엉성하다면서 깍두기로 넣거나, 깍두기에서도 빼지는 않는가요? 앵두 한 알에도, 능금 한 알에도 나무 한 그루가 고스란히 흐릅니다. 나락 한 톨에도, 콩 한 톨에도, 흙을 머금은 기운이 곱게 감돕니다. 아삭 하고 열매를 깨물어 먹는 사이 열매가 얼마나 즐겁게 해를 먹고 바람을 쐬었는가를 느껴요. 푹 떠서 입에 넣는 밥 한 술에 나락이 얼마나 신나게 흙에 뿌리를 내려 든든히 푸르게 자랐는가를 헤아립니다. ㅅㄴㄹ



동그란 은행 한 알에 / 나무 한 그루 들었다. (은행 한 알/23쪽)


- 너, 베트남 말 알지? / 한번 해 봐, 응? // 아이들이 조르면 / 고개를 저어요. // - 난 한국 사람이야 / 우리 엄마도! (기영이/5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