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책숲/숲노래 도서관


말꽃 짓는 책숲 2020.11.22. 똑소리 나는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우리말꽃이란 책을 쓰면서 말을 바라보는 눈을 나날이 갈고닦습니다. 말을 바라보는 눈을 갈고닦으면서, 삶을 다루는 손을 다스리고, 삶을 다루는 손을 다스리면서 사랑을 짓는 마음을 돌보고, 사랑을 짓는 마음을 돌보면서 숲이 되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서야 하는가를 깨닫습니다.


어린배움터를 다닐 적(1982∼1988)에는 배움터에서 치르는 모든 물음종이(시험지)가 거짓인 줄 알았으나 어른들 앞에서 말할 수 없었습니다. 그때에는 아이가 하는 말을 모두 가로막거나 두들겨팼어요.


른배움터를 다닐 적(1988∼1993)에는 배움책이 모두 거짓일 뿐 아니라, 배움수렁으로 내모는 모든 어른은 우리(푸름이)를 길들여 돈·이름·힘에 스스로 짓눌리는 종살이로 가도록 내몬다고 느꼈습니다. ‘짓눌리기 싫으면 너도 짓누르는 쪽에 서라’면서 ‘서울에 있는 이름난 열린배움터’에 들어가서 마침종이를 받으라고 살살 꾀었지요.


열린배움터에 들어갔다가 그만두고, 군대를 다녀오고, 새뜸나름이(신문배달부)로 지내며 모든 새뜸을 날마다 다 읽으면서 돌아보니, 이 나라는 하나부터 열까지 거짓부렁투성이로구나 싶었어요. 믿을 곳도 사람도 없구나 싶더군요. 1998년 무렵에 이 모두를 알아채고는 ‘그렇다면 왜 살지?’ 싶었는데, 그렇다고 스스로 죽고 싶진 않았습니다. ‘혼자 가고, 혼자 할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둘레에 틀림없이 나처럼 보고 느끼고 깨달았되, 입을 꾹 다물면서 겨우 견디는 이웃이며 동무가 있으리라 생각했어요. 이웃하고 동무가 외롭지 않도록, 우리는 스스로 숲으로 가는 슬기롭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라는 대목을 되새기도록, 꾸준히 글을 쓰고 책을 내기로 마음을 돌렸습니다. ‘혼글·혼책(1인 신문·1인 출판)’이지 않고는 참말을 펴지 못하는구나 싶었어요.


이른바 ‘진보언론·보수언론’이라 내세우는 이들이 하는 짓을 보면, ‘진보·보수 프레임을 세워서 그들 힘·이름·돈을 거머쥐는 쳇바퀴’에서 그칩니다. 두 쪽이 똑같습니다. 새뜸·낱책·달책·누리집·모임·배움터가 모두 매한가지예요. ‘환경단체’가 ‘환경사랑’을 하지 않는 줄은 ‘환경단체 후원자’ 노릇을 오래 하며 알았어요. 다들 ‘꾼(기득권)’이 되려고 할 뿐입니다.


미국에서 나라지기를 뽑는 일을 놓고 여러 이야기가 있으나, 이 나라 새뜸은 참말을 옮기지 않습니다. 새뜸에 글을 싣거나 말을 펴는 이들이 영어를 못 하기 때문일까요? 미국에는 아직 ‘뽑힌 사람(당선인)’이 없습니다. ‘당선 주장인’은 있지요. 그리고 그 ‘당선 주장인’은 ‘부정선거’하고 깊이 얽혔습니다. 그러나 이 나라 새뜸은 ‘미국 부정선거’가 무엇인지 제대로 짚지도 다루지도 않아요. 아무래도 그 ‘미국 부정선거’는 미국으로만 그치는 일이 아니라, 푸른별 거의 모든 나라가 똑같이 얽힌 일인 탓이겠지요.


지난날에는 맨몸으로 부정선거를 일삼았다면, 오늘날에는 ‘똑소리 나는 연모(스마트 기기)’를 다루어 뒤에서 몰래 소리도 없이 부정선거를 일삼습니다. 우리는 이제 알아야 해요. 왜 언제 어디에서나 ‘와이파이가 터지도록 하는가’를 제대로 보고 알아야 합니다. ‘와이파이 주파수’가 ‘전자렌지 주파수’하고 같은 대목도 말썽이지만, ‘무제한 와이파이’로 꾼(기득권)들이 무슨 짓을 뒤에서 꾀하고 벌이는가야말로 크고 깊은 말썽거리입니다.


써야 할 때는 쓰되, 쓰는 때가 아니면 모든 ‘무선 와이파이와 기계’를 꺼야 합니다. 그리고 하루에 10분 남짓 들여서 ‘꾼들 목소리(기득권 언론 헛소리)’가 아닌, ‘우리가 제대로 보고 듣고 생각해서 알아야 할 우리 삶하고 얽힌 실마리’를 듣거나 보면 좋겠습니다. 무리짓는 놈들은 하나같이 꾼으로 갑니다. 혼자서 뜻을 세워 그 길을 가는 사람한테서 비로소 참말이 샘물처럼 퍼집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7ShwCcN-nu0

https://www.youtube.com/watch?v=KcpTkRS8CZ0&t=505s


[엠킴티비] 그림얘기 보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nKfrTIBDdQomhItGZiAHxg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말꽃 짓는 책숲 2020.11.21. 구름꽃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바깥으로 다니며 하는 일을 마치고 고흥으로 돌아오는 하늘을 바라보니 구름이 꽃춤을 폅니다. 두루미 같은, 냇물 같은, 바다빛 같은 구름입니다. 맑게 일렁이는 가을하늘빛을 받는 나무가 반짝입니다. 이 늦가을 끝자락에 반짝이는 잎빛이며 구름빛은 어디에서 비롯하여 어디로 흐르는가 하고 생각합니다. 하늘을 볼 짬을, 가을나무 곁에 서서 가을물에 젖어들 말미를, 밤마다 모든 불빛을 치우고서 별빛을 맞아들이는 틈새를, 오늘 고흥집으로 돌아와서 아이들하고 나누는 말마디마다 한 톨 두 톨 담습니다. ㅅㄴㄹ





[“책숲마실” 파는곳]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683120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말꽃 짓는 책숲 2020.11.17. 바깥일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몇 가지 바깥일을 보려고 합니다. 어찌 될는지는 모르나, 때랑 날을 맞추어 움직이면 모두 잘 마무르겠거니 여깁니다. 먼저 인천 골목을 거닐어야 합니다. 인천으로 가는 길에 수원이나 다른 고장을 거칠까 하고 한참 길을 알아보다가 그만둡니다. 이러다가 인천 골목을 거닐고서 빛꽃을 담는 일이 뒤로 밀리겠더군요. 수원마실은 다음으로 넘깁니다. 아침에 아이들 얼굴을 보고서 움직이는 길이 나으리라 여겨, 새벽바람으로 나서기보다는 아침나절에 나서려 합니다. “아버지 뭐 하러 다녀와야 해요?” “바깥일을 보려고.” “어떤 바깥일인데?” “인천에서 골목을 거닐면서 골목 이야기를 담아내는 일이야.” 작은아이는 멧골마을에서 태어났으니 인천 골목을 거닌 적이 없습니다. 큰아이는 인천 하늘집(옥탑방)에서 태어나고서 아버지 품에 안기거나 스스로 다릿심을 내어 함게 골목마실을 다니곤 했습니다. 큰아이는 매우 어리던 무렵 인천 골목을 샅샅이 누비던 일을 떠올릴까요? 아마 못 떠올리더라도 아버지가 갈무리한 빛꽃을 보면 문득문득 떠올릴는지 모르지요. 자, 기운을 내서 차근차근 해보자고. ㅅㄴㄹ






[“책숲마실” 파는곳]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683120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책숲


말꽃 짓는 책숲 2020.11.14. 배달겨레소리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상주에서 〈푸른누리〉라는 숲마을을 짓는 최한실 님, 안그라픽스하고 〈타이포그라피배곳 파티〉를 꾸리는 안상수 님이 뜻을 모으고, 저는 글꾼으로 거들기로 하면서 〈배달겨레소리〉라는 누리새뜸(인터넷신문)을 열었습니다. 한글로 ‘배달겨레소리’를 넣거나 찾기칸에 넣어도 바로가기가 되고, “koreanpeople.mediaon.co.kr”이란 길을 씁니다. ‘다만’이란 말을 붙여야겠는데요, 새뜸을 연 지 이제 보름이 조금 넘었고, 아직 손보거나 고칠 곳이 많습니다. 누리새뜸인 〈배달겨레소리〉는 우리말새뜸이기도 합니다. 다른 이야기는 다루지 않고서, 우리말 이야기를 다루고, 또 수수하게 살림을 짓는 이야기하고, 숲을 노래하는 이야기, 이러한 얼거리로 펴는 누리새뜸입니다. 사뿐사뿐 나들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ㅅㄴㄹ


http://koreanpeople.mediaon.co.kr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말꽃 짓는 책숲 2020.11.12. 도란수다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날마다 새 낱말을 갈무리해서 말꽃에 담습니다. 아직 종이책으로 내자면 멀지만, 종이책으로 내기 앞서 셈틀에 차곡차곡 갈무리해 놓습니다. 어제오늘은 ‘황금시간’이란 일본 한자말을 ‘꿀짬·꽃틈’ 같은 우리말로 풀어낼 만하다고 느꼈고, ‘공동체’란 일본 한자말을 ‘마을·두레·품앗이’뿐 아니라 ‘같이·함께·나눔·하나·한살림·한마음·돕다’뿐 아니라 ‘어깨동무·손잡다’에다가 ‘오순도순·도란도란’으로 풀어내면 어울리네 하고 느낍니다. 문득 2001년이 떠오릅니다. 한창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으로 일할 무렵, 일터 도움벗인 어린배움터 길잡님이 “종규 씨가 ‘오순도순’이란 말을 써서 새로웠어요. 알던 말인데 쓸 일이 없더군요. 학교에서 아이들하고 그 말을 써 봐야겠어요.” 하고 얘기했습니다. 그래서 “비슷하면서 다른 ‘도란도란’도 있어요. 한 가지만 쓰시지 말고 여러 가지를 고루 써 보셔요.” 하고 보태었습니다. 생각하면 쉽지만, 생각을 안 하면 안 쉬운데, ‘오순도순’은 ‘옹글다―올차다―옹·올―알’로 잇닿고, ‘도란도란’은 ‘동그라미―동무―도르리·도리기’로 잇닿아요. 이 대목을 읽는다면 왜 ‘도르리’요, ‘동무’이자 ‘동그라미’인 줄도 알아채겠지요. 또한 ‘오순도순·도란도란’에 왜 포근한 기운이 서리는 줄도 알 테고요. 다시 말하지만, 일본 한자말을 안 써야 해서 이런 우리말을 써야 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우리말을 혀에 얹으며 말밑을 살피고 비슷하면서 다른 말씨를 하나하나 잇는 동안 우리 생각이 트이고 우리 마음이 자라요. 이리하여 ‘도란수다’ 같은 새말을 지어 봅니다. 영어로는 ‘파자마 파티’를, 이스라엘에서 쓴다는 ‘하브루타’를, 일본스럽고 중국스러운 ‘노변정담’을 이 한 마디로 담아내면 좋겠더군요. 새벽부터 예닐곱 시간을 꼼짝않고 앉아서 말밑을 살피고 캐고 새 우리말꽃에 담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부엌일을 합니다. 이러고서 마을책집 빛꽃(사진)을 추슬러서 어느 고장 어느 책집에 어느 이야기꽃이 피어나도록 살며시 거드는 손길이 될 만하려나 하고 어림합니다. ㅅㄴㄹ







[“책숲마실” 파는곳]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683120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