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꽃

나는 말꽃이다 24 바탕말 ㄱ



  낱말책을 엮으려면 먼저 ‘바탕말’을 세웁니다. 어떤 낱말을 싣고서 어떻게 다루느랴를 따지기 앞서, ‘바탕말’이 있어야지요. 달리 말하면 ‘밑말’입니다. 집을 지을 적에 집터에 세간이나 살림부터 갖다 놓지 않습니다. 집으로 지을 터가 오래오래 넉넉하고 즐겁게 이어가도록 ‘바탕·밑’부터 제대로 다지지요. ‘바탕·밑’을 제대로 안 다지고서 기둥을 세우거나 지붕을 올리거나 세간이며 살림을 들이면 와르르 무너집니다. 비가 오면 쓸릴 테고요. 이처럼 낱말책에서도 올림말에 앞서 바탕말부터 가다듬습니다. 이 바탕말은 ‘풀이를 하기 가장 어렵고 오래 걸리며 자꾸 보태야 하는 말’이면서 ‘생각을 나누는 길에 바탕이 되는 말’입니다. 이 바탕말은 ‘다른 낱말을 풀이할 적에 쓰는 말’이기도 합니다. ‘거칠다’ 뜻풀이 가운데 “13. 몸을 쓰는 일이 많아 힘들다 (숲노래 말꽃)”가 있는데요, ‘몸·쓰다·일·많다·힘·들다’가 바로 바탕말입니다. 그야말로 자주 쓰면서 자주 쓰는 줄 느끼지 못하기에 바탕말이기도 합니다. ‘바람·밥·먹다·살다·사랑·앞·옆’도 바탕말이지요. 낱말책을 엮는 바탕이 될 말을 눈높이에 따라 가눕니다. 어린이부터 읽느냐, 푸름이부터 읽느냐, 어른이 읽느냐를 가누며 바탕말을 셈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꽃

나는 말꽃이다 23 사전과 사진



  저는 말꽃을 쓰면서 빛꽃(사진)을 늘 신나게 찍습니다. 두 가지는 매우 다른 갈래인 듯하지만 어쩐지 매우 닮아요. 똑같지는 않으나 한둥이 같아요. 하나로 태어난 두 숨결이라고 할까요. 말꽃은 생각을 살찌우면서 마음에 빛을 실어나르는 빛줄기라고 한다면, 빛꽃은 생각을 가꾸면서 마음에 빛이 태어나도록 북돋우는 햇살이라고 할 만하구나 싶습니다. 말꽃이든 빛꽃이든 꾸밈없이 담아내는 길은 아닙니다. 우리 스스로 바라보는 눈썰미랑 눈높이랑 눈길을 고스란히 풀어내요. 좋고 싫음이나 옳고 그름이 아닌, 오직 우리 삶결이 그대로 말꽃하고 빛꽃에 드러납니다. 말 한 마디가 아름답다면 그이가 짓는 삶이 아름답기 때문이에요. 왼쪽이거나 오른쪽이기 때문이 아닙니다. 빛꽃 하나가 아름답다면 그이가 가꾸는 오늘이 아름답다는 뜻이에요. 이렇게 배웠거나 저렇게 익혔기 때문이 아니에요. 이 대목을 읽으면 좋겠습니다. 훌륭한 말풀이나 멋진 빛그림 하나가 아닌, 우리 스스로 저마다 다른 오늘 하루를 저마다 다른 눈빛을 밝혀 저마다 다른 손길로 일구는 길이 말풀이나 빛그림으로 드러납니다. 자, 저마다 즐기기로 해요. 자, 저마다 노래하기로 해요. 우리는 언제나 다 다르면서 같은 하늘빛이에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4.18.

오늘말. 모시다


섣불리 따르지 않습니다. 함부로 뒤따르지 않아요. 아무나 섬기지 않고, 나이가 많거나 훌륭하다는 분이라서 모셔야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남을 받들거나 좇아야 하지 않아요. 마음을 바라보기로 해요. 못나거나 못생긴 우리 마음을, 아니 못나지도 잘나지도 않을 뿐더러, 못생기지도 잘생기지도 않은 수수한 우리 숨결을 마주보아요. 우리는 누구나 높거나 낮지 않아요. 물결과 같습니다. 물결이 높을까요, 낮을까요? 물결은 그저 물결이에요. 일렁일 때가 있지만 늘 고스란히 숨빛을 잇습니다. 높여야 할 나도 남도 아닙니다. 그저 사랑으로 맞이하면서 이 빛살을 함께하면 넉넉합니다. 손을 같이 잡아요. 나란히 어깨를 겯어요. 너랑 내가 더불어 누릴 웃음꽃을 피워요. 우리는 상냥하게 노래하면서 참하고 하루를 가꿉니다. 애써 따라가려 하지 않아도 됩니다. 동무로 지내면 되거든요. 나이가 많이 벌어져도 서로 벗입니다. 잔뜩 배우거나 많이 읽었어도 둘은 사이좋게 짝꿍이 될 만해요. 오늘은 내가 길동무라면, 이튿날은 네가 손을 잡고 끌어요. 어제는 내가 곁짝이라면, 다음날은 네가 삶벗입니다. 눈빛을 밝혀 참벗입니다. 어질고 살뜰히 서로 마음동무입니다.


ㅅㄴㄹ


따르다·뒤따르다·섬기다·모시다·받들다·좇다·뒤좇다·우러르다·높이다·좋아하다·믿음·사랑·눈빛·빛살·함께하다·같이하다·알차다·두텁다·알뜰하다·살뜰하다·착하다·어질다·상냥하다·참하다·참되다 ← 인망(人望)


같이·함께·나란히·더불어·여러모로·따르다·따라가다·따라오다·뒤따르다·한배·짝·벗·동무·서로·둘·곁·옆·하나·한·손잡다·하다·끌다·벗삼다·길동무·어깨동무·마음동무·삶님·삶벗·곁짝·온짝·참벗·같이가다·함께가다·데려가다·데려오다 ← 동반(同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4.18.

오늘말. 누구라도


누구라도 하면 됩니다. 누구나 할 만합니다. 하던 사람만 해야 하지 않아요. 누구든지 첫길을 열면 되어요. 하다 보면 곧잘 하기 마련입니다. 자주 하지 않으니 낯설어요. 여느 자리에서 언제나 하노라면 어느새 즐길 수 있고, 밭돌이나 밭순이가 된다든지, 뜨개질이 몸에 배거나 살림살이를 널리 누리면서 새삼스럽고도 정갈히 하루를 짓기 마련입니다. 걸핏하면 달아난다지요. 툭하면 내빼고요. 꼬박꼬박 하기보다는 노상 손을 빼다 보면 으레 멀어지고, 자꾸 멀어질수록 삶으로 젖어들지 못합니다. 언제나 첫걸음부터입니다. 빈자리를 채우려 하기보다는 맑게 마음을 틔워서 살림둥이가 되어 봐요. 억지로 물드는 길이 아닌, 기쁘게 익혀서 삶으로 녹이기로 해요. 엄마젖을 물던 아기가 수저를 쥐고서 스스로 떠먹다가, 어느덧 손수 밥살림을 챙기는 듬직한 살림을 꾸립니다. 처음에는 낯설 만하지만, 첫차림을 활짝 열면 이제부터 그냥그냥 잘하는 우리 모습을 느낄 만해요. 할 일을 수북하게 쌓지 말고 차근차근 풀어 갑니다. 셀 길이 없도록 넘치는 일을 맡지 말고 천천히 다스립니다. 늘 피어나면서 부는 바람처럼 늘 깨어나면서 눈뜨는 마음이 아름답습니다.


ㅅㄴㄹ


곧잘·으레·일쑤·잦다·자주·널리·잔뜩·흔하다·여느·널리다·셀 길 없다·수두룩하다·수북하다·숱하다·심심찮다·자꾸·걸핏하면·툭하면·그냥·꼬박꼬박·잇달다·늘·노상·언제나·누구나·누구든지·누구라도·-쟁이·-꾸러기·-둥이·-꾼·-순이·-돌이·즐기다·좋다·물들다·젖다·스미다·배다·버릇·굳다·살다·삶·살림 ← 상례(常例), 상례화


깨끗하다·맑다·정갈하다·낯설다·없다·비다·빈자리·빈틈·처음·첫걸음·첫벌·첫것·첫길·첫발·첫천·첫아이·첫차림·첫터 ← 처녀지, 처녀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오늘말. 짓밟다


괴롭히는 사람이 있으니 괴로운 사람이 있겠지요. 들볶는 누가 있기에 들볶이는 이웃이 있어요. 어울리는 길을 찾으면 안 될까요? 왜 자꾸 칠까요? 가꾸는 살림이 아닌 깔아뭉개는 발길이라면 안쓰럽습니다. 곧은길이 아닌 넘보거나 밟으려는 몸짓이라면 딱합니다. 짓누르는 쪽에서는 으레 저쪽이 짓눌릴 만한 짓을 했다고 핑계를 대더군요. 짓밟힐 만한 짓을 했기에 짓밟는다고 둘러대는 말이란 그저 눈속임이지 싶어요. 때리는 쪽에서는 그이 스스로 삶을 사랑하는 빛살이 없구나 싶어요. 스스로 삶길을 다스리지 않으니 이웃을 이웃으로 안 여기면서 들이닥친다고 느낍니다. 스스로 살림길을 보살피지 않기에 동무를 동무로 안 보면서 그저 못살게 군다고 느껴요. 금을 긋고서 넘어가지 말라고 닦달하는 판입니다. 그저 눌러대면서 입을 막으려는 나라입니다. 감투가 너무 많아요. 벼슬이 너무 흔해요. 슬기롭게 모두는 길이 아닌, 억지로 모두는 틀이라면 안 반갑습니다. 마구 이끌려고 하지 말아요. 스스로 바른넋이 되어 바른길을 가면 좋겠어요. 눈치를 보지 말고, 알랑대지 말고, 뒷질을 하지 말고, 늘 마음결을 상냥하게 돌보는 아름힘을 펴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괴롭히다·들볶다·치다·깔아뭉개다·뭉개다·짓뭉개다·넘다·넘보다·넘어가다·밟다·짓밟다·누르다·짓누르다·들이닥치다·들이치다·때리다·못살게 굴다 ← 침해(侵害)


다스리다·다루다·돌보다·보살피다·거느리다·움직이다·어울리다·이끌다·가꾸다·결· 길·감투·나라·모둠길·모둠틀·벼슬·힘·살림·살림길·삶·삶길·살림빛·삶빛·곧은길·바른길·눈치·눈치보기·알랑대다·뒷질·뒷길 ← 정치(政治), 정치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