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살림말


뭘까 : 때로는 아침부터 ‘비추천도서’ 이야기를 쓴다. 둘레에서 쓰는 말로는 ‘비추천’이지만, 나는 나름대로 ‘얄궂책·거짓책·말썽책·나쁜책·몹쓸책·손사래책’처럼 다르게 이름을 붙여 본다. 어느 책은 얄궂고, 거짓스럽고, 말썽을 일으키고, 그저 나쁘고, 몹쓸 이야기이며, 손사래를 칠 만하더라.


그러나 내 눈과 삶과 자리와 숲으로 볼 적에만 얄궂책일 수 있다. 모든 사람이 모든 책을 좋아할 수 있어도 좋겠는데, 나로서는 싸움연모(전쟁무기)를 안 좋아해도 싸움연모를 좋아해서 이러한 이야기를 다룬 책을 찾기도 한다. 아무리 말썽을 일으키고 응큼짓을 저질렀어도 이런 치를 믿거나 따르는 사람도 수두룩하다.


거짓을 담은 책이지만 정작 불티나게 팔리기도 하고, 나쁜짓을 일삼고도 그저 이름값으로 장사를 하는 책이 있다. ‘아름책’이 아닌 ‘얄궂책’이 판친다고 해서 나쁘다고는 여기지 않으나, 이런 삶터가 되는 탓에 글 한 줄을 놓고 ‘글치레·글멋·글꾸미기·글만들기’가 판친다. ‘등단’이란 이름으로 수수한 글지기를 억누르기도 한다. 겉멋질은 겉멋질일 뿐, 글이나 책이 아니다. 겉치레 글쓰기로는 그럴듯하게 꾸밈질이 될 뿐, 눈부시거나 피어나거나 아름다울 글하고는 동떨어진다.

 

적잖은 평론가·시인·작가·기자가 겉멋질 글쓰기를 내세우는데, 이 바람에 휩쓸리는 사람도 적잖다. 이런 글에서는 사랑이 묻어나지 않고, 삶이 흐르지 않으며, 살림하고 동떨어진다. 궂이 얄궂책 이야기를 쓰는 뜻은 이 하나라 할 만하다. 겉치레 이름값이 아닌 우리 사랑을 바라보면 좋겠다. 겉멋이 아닌 우리 살림을 읽으면 좋겠다. 겉껍데기를 글에 담지 말고, 잘나든 못나든 우리 삶을 고스란히 글로 옮기면 좋겠다.


누구나 글을 즐겁게 쓰면 된다. ‘이름올리기(등단)’를 해야 하지 않고, 등단작가 아니면 작가나 예술가로 안 치는 썩어문드러진 이 나라 글판을 갈아엎을 노릇이라고 여긴다.


글쓰는 아줌마 아저씨 할머니 할아버지 모두 ‘글님(작가)’이다. 누구나 글님이다. 언제나 글님이다. 아이도 글님, 할매도 글님이다. 이웃 글님 누구나도, 흉내나 따라하기가 아닌 이웃님 삶을 즐겁게 사랑하면서 고스란히 글빛으로 여미면 좋겠다. 2021.3.2.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아이들 눈 : 아이들은 매같은 눈이라기보다 사랑스런 눈으로 다 알아채지 싶다. 아이들이 보기에 스스로 즐겁거나 아름답다면 그 이야기를 질리지 않고 늘 재미있게 다시 듣고 싶다. 책이라면 그 책을 100벌도 200벌도 아닌 1000벌을 거뜬히 다시 읽으면서 늘 새롭고 좋다고 말한다. 어른 눈은 어떠한가? 어른은 ‘서평단’이나 ‘주례사 비평’에 얽매여 그만 ‘사랑눈’을 잊거나 잃어 가는구나 싶다. 어른 스스로도 100벌이나 200벌조차 아닌 1000벌을 되읽을 만한 책일 적에 즐거이 아름책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면 좋겠다. ‘베스트셀러·스테디셀러’가 아닌 ‘아름책’을. 2021.4.7.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삶빛

사진노래 178. 집으로



  마음껏 놀면서 자라는 어린이입니다. 실컷 조잘거리면서 크는 어린이입니다. 무엇이든 해보면서 철드는 어린이입니다. 언제나 꿈을 그리면서 사랑스러운 어린이입니다. 어른은 어떻게 자랄까요? 어른은 언제 클까요? 어른은 얼마나 철드는가요? 어른은 스스로 무슨 꿈을 그리기에 사랑스러울까요? 마실을 같이 다니면서 쉬잖고 뛰고 떠들던 어린이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까무룩 잠듭니다. 이제는 어버이 어깨가 아닌 서로 어깨를 나란히 기대어 꿈나라로 갑니다. 집으로 가면 몸을 곧게 펴고 드러눕겠지요. 잘 자렴. 내려서 집까지 폭 업거나 안아 줄 테니.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삶빛

사진노래 177. 밥주걱



  만지면서 배웁니다. 요것을 만지니 요것한테서 흐르는 기운을 배워요. 조것을 건드리니 조것이 흘러온 기운을 배우고요. 만져 보지 않고서는 어떻게 다루는가를 알지 못해요. 건드리지 않는다면 어떻게 쓰는가를 알 길이 없어요. 아이들은 무엇이든 손으로 느끼고 혀로 살피고 눈으로 깨닫고 마음으로 알려 합니다. 서툴게 만지다가 쏟거나 엎을 수 있어요. 아직 익숙하지 않으니 어긋나거나 틀릴 수 있어요. 아이한테 틈을 줘요. 아이가 틈새를 누리도록 해요. 해보고 다시 해보고 또 해보면서 스스로 삶을 맛보도록 아이 손에 밥주걱을 쥐어 주기로 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삶빛

사진노래 176. 종이 사진기



  누가 “저는 왜 이렇게 책을 안 읽을까요? 책이 안 읽혀요.” 하고 묻습니다. “어떤 밥을 못 먹는 사람한테 왜 그 밥을 못 먹느냐고 따질 까닭이 없어요. 그저 못 먹을 뿐이에요. 저는 김치나 찬국수나 몇 가지 못 먹는 밥이 있어요. 그런데 저더로 왜 김치나 찬국수나 이모저모 못 먹느냐고 따지면 할 말이 없답니다. 몸에서 안 받으니 못 먹는 밥이 있어요. 어떤 분은 밀가루나 달걀이 몸에 안 받고, 어떤 분은 쌀조차 안 받아요. 생각해 봐요. 굳이 그 밥이 없어도 되니까 몸에서 안 받아요. 딱히 책을 안 읽어도 삶을 마음으로 읽을 줄 알면 종이책은 없어도 돼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