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넉줄글

2019.7.23. ㄴ

......

같이 볼까?

함께 읽을까?

같이 갈까?

함께 노래하며 춤출까?


겉으로 보며 하나를 알고

속으로 보며 모두 알고

겉을 읽으며 한 가지 느끼고

속으로 마주하며 오롯이 사랑하고


그저 쓸 뿐

그대로 사랑할 뿐

그냥 손을 잡을 뿐

그리고 새로 꿈을 그릴 뿐


젓가락을 쥐던 손은

씨앗을 심던 손은

기저귀를 갈던 손은

꽃잎을 쓰다듬던 손은


바로 짜서 마시는 염소젖 달고

바로 뜯어서 먹는 나물 달고

바로 듣고 바로 하니까 신나고

바로 적어 바로 읽으니까 즐거운 글


등줄기로 타고 흐르는

이 빗물은 마치 이슬 같고

이슬은 아롱아롱 눈부신 구슬 같고

구슬은 내 눈빛 같고


흐르는 물에 손을 담그면

내 몸에서 아팠던 곳이

감쪽같이 사라지면서

이렇게 시원하구나


별빛을 그리는 동안

별빛 흐르는 마음이고

꽃빛을 마시는 사이

꽃빛 감도는 손길이고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넉줄글

2019.7.10.





내가 쓰는 모든 글은

오늘까지 살아내면서 만난

풀벌레 푸나무 벌나비

여기에 사람들 숨결이 흐르지


잇몸이 부어 못 씹는다면

며칠 굶어 볼까

생각보다 배도 안 고프고

몸이 매우 홀가분해지더라


손끝에서 손끝으로 잇는

손바닥에서 손바닥으로 넘어오는

포근하게 감겨드는

목소리는 한 줄기 바람


예전에는 등짐 무겁고 다리 아파도

억지 쓰며 끝까지 걸었는데

요새는

다리쉼도 하고 택시도 부르지


우리가 읽는 책은

우리를 기다리던 책

우리가 쓰는 글은

우리를 지켜보는 사랑


아이가 손에 붓을 쥐면

어느새 온누리가 고요해지면서

이 아이가 짓는

새로운 꿈을 같이 들여다봐요


알을 깨고 나온 새끼는

어미가 물어다주는 먹이를 찾다가

날개에 힘이 돋는 때가 되면

함께 벗님 되어 숲을 날아다녀


스스로 노래를 짓지

손수 살림을 가꾸지

스스럼없이 하루를 누리지

사랑스레 서로 만나지


마음을 곧게 기울일 줄 안다면

덜컹덜컹 버스에서도 아늑히 글쓰고

출렁출렁 뱃전에서도 느긋이 책읽고

고요히 눈감고서 싱긋 웃어


네가 아무리 흔들더라도

때로는 밟거나 밀치더라도 베더라도

풀은 죽는 일이 없지

게다가 씩씩히 씨앗을 남겨


아주 작은 짓을 저질러도

고개 숙일 수 있는 몸짓이면

넌 언제나

멋진 아름찬 상냥한 하늘님이야


네가 사랑을 쓰니

너는 사랑을 읽는구나

내가 노래를 쓰니

나는 노래를 부르고


++

++


오늘이 <우리말 글쓰기 사전> 텀블벅을 마무리짓는 날입니다. 얼추 서른 날을 잘 달려왔구나 싶습니다. 이제부터 다같이 매우 바쁜 하루로 싱싱 달릴 7월 한 달이겠네 싶어요. 즐겁게 함께해요. 고맙습니다 ^^


https://tumblbug.com/writing06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넉줄글

2019.7.8.


손글씨로 적은 넉줄글을

차곡차곡 옮겨놓는다.

이제 내 손을 떠나보낼 때를

맞이한 넉줄글이다.





++

++


난 널 놓치는 일 없어

눈을 감고서 다가가도

우리는 마음으로 고이 이어져

같이 이곳에 있는걸


나무가 즐기는 밥이라면

빗물 바람 해 흙

여기에

우리가 나누는 즐거운 말


바람을 마시니

온누리 고루 돌고서 찾아온

이 바람을 들이마시니

문득 하늘을 나네


달아나도 좋아

숨어도 좋지

멀리해도 좋고

넌 언제나 너 그대로 좋으니


넌 어떤 눈으로 보니?

즐거운 눈?

속깊은 눈?

함께 놀면서 꿈꾸려는 눈?


가까이하고 싶다면

느긋이 기다리면서 지켜보고

가만히 손잡으면서 아끼고

두고두고 마음으로 사랑하자


버스가 흔들리면

흔들흔들 같이 춤추면서

길을 거닐 적에는

사뿐사뿐 걸음 옮기며 이 글을 쓰지


오늘 아침에 있지

마당을 쩌렁쩌렁 울리는

멧새노래를 들었어

우리 마당에 우람나무 있거든


언제라도 넉넉히 나눌 수 있어

네 몫을 기꺼이 너한테 주고

네가 주는 몫을

나도 스스럼없이 받으며 노래해


날마다 숨을 쉬면서

숨쉬기가 질린 적 있니?

사랑이란

바로 이 숨쉬는 기쁨이네


아플 적에 얼마나 아픈 줄 알지?

네가 참 아프잖니

네가 아는 그 마음으로

씨앗 한 톨 심고서 두 손 모으자


아이가 묻더라

아버지는 글씨 참 잘 쓴다고

상냥히 웃으며 대꾸했어

곱게 쓰자 노래하며 날마다 꿈꿨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손글씨

2019.7.8.





https://tumblbug.com/writing0603


텀블벅 100퍼센트는 지났는데

남은 이틀 동안 200퍼센트도 되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을 문득.


++

++


난 빈곳을 채우지 않아

난 늘 열리거나 트인 이곳에

새로 돋을 잎을 그리면서

내 온 숨결을 심지


잘 보렴

그냥 눈을 그쪽으로 두지 말고

우리 눈에 사랑어린 마음 실어

가만가만 들여다보렴


저는 예전에 신문돌리기 하며

신문도 새벽도 아닌

내 땀방울이 묻은

하루빛을 바람에 실어 띄웠어요


제가 쓰는 글하고 책은

지식이나 정보가 아닌

‘살림하는 삶을 새로 사랑하려는

슬기롭고 상냥한 숨결 실은 숲’


걸으면서 아프면서도 숨쉬듯

걸으면서 아프면서도 언제나

읽고 쓰고 짓고 생각하고

나누고 사랑하며 살아갑니다


아이들 돌보며 힘이 많이 들어도

끝까지 버팅기곤 하다가

요즈음 등허리 펴려 곧잘 누우니

아이들이 밥도 국도 야무지게 하네


집에서 집안일로 바쁘기도 하지만

시골버스 타고 저자마실 나오면

버스에서도 길을 걸으면서도

쪽틈 내어 책을 읽어요


우리 집 대문을 덮은

담쟁이덩쿨 넓은 잎에

어느 날 큰아이가 적어 넣은

“잘 다녀오셨어요? 어서 와요!”


모기가 문 자리를 자꾸 긁고

또또 쳐다보면 오래오래 붓고

이내 잊고서 내 할 일 하면

언제 물렸느냐는 듯이 멀쩡


흐르는 물은 안 얼고

샘솟는 물은 시원하고

뭍을 감싼 바다는 넉넉하면서

포근한 바람을 베풀어 주네


아직 기저귀 차는 서른두 달

작은이였던 큰아이는 어느 날

천기저귀 가지런히 개는 아버지 곁에서

“나도 기저귀천 그렇게 개 보고 싶어!”


햇볕 먹으며 해가 되고

별빛 마시며 별이 되고

손길 받으며 기쁨 되니

눈길 보내며 사랑 심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손글씨

2019.7.3.


개구리 노래하는 여름

나뭇잎 노래하는 가을

눈송이 노래하는 겨울

제비랑 풀벌레 노래하는 봄


아름답네 싶은 하루 보내며

아프면서 당찬 동무 지켜보며

아이들하고 하루 지으며

눈물짓고 웃음짓고 이야기짓고


들이 있고 숲이 있으면

하루 내내 새롭게 퍼지는

갖은 춤노래랑 이야기 있어

한 해 내내 즐겁습니다


느긋이 마음을 쉬고

넉넉히 마음을 담아

새벽 새노래를 들으면

이 마음자리에서 피어나는 꽃


손에 힘이 들어가고

발에 기운이 붙으면서

스스로 그리는 길대로

차근차근 새로짓는 마음이 됩니다


아이는 자라서 어느 날

어버이 옷을 물려입더니

저희가 입는 고운 옷을

어버이한테 슬쩍 이어줍니다


https://tumblbug.com/writing06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