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1. 사랑타령


뻔하다 싶은 말을 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듣는 쪽에서는 뻔한 말을 듣고 싶은 눈치입니다. 뻔한 말은 고리타분하지 싶어 입을 살그마니 다뭅니다. 틀에 박힌 말은 재미없습니다. 판에 박힌 말은 따분합니다. 해묵은 말은 낡아빠졌지 싶고, 케케묵은 말은 터무니없곤 합니다. 예스러운 길에서 새로 일굴 길을 찾기도 합니다. 오래되었어도 이제껏 흐르는 포근한 마음을 느끼기도 해요. 아이가 깃들어 어버이가 됩니다. 아이를 배면서 어버이란 삶을 노래합니다. 아이를 품으며 사랑으로 짓는 보금자리를 생각합니다. 아이하고 놀며 싹트는 생각이 새롭고, 아이를 업고 안고 어르는 사이에 움트는 웃음빛이 반가워요. 저절로 피어나는 사랑을 바라봅니다. 어느새 자라나는 사랑이요, 시나브로 크는 사랑입니다. 우리는 사랑을 머금으면서 어른이 되었고, 우리 사랑을 새로 아이가 물려받으면서 재잘재잘 두런두런 사랑타령이 퍼집니다. 사랑이라면 미움을 막아요. 아니 미움을 녹여요. 사랑이라면 시샘을 억눌러요. 아니 시샘을 다독여요. 사랑이라면 꿈을 살핍니다. 사랑이기에 꼬치꼬치 묻지 않고 지그시 마주하면서 부드러이 이야기로 어우러집니다. ㅅㄴㄹ


낡다·낡아빠지다·고리타분하다·뻔하다·보나 마나·따분하다·재미없다·오래되다·오랜·예스럽다·옛날스럽다·투박하다·케케묵다·묵다·해묵다·틀박이·틀박히다·판박이·판박히다·어이없다·어처구니없다·터무니없다 ← 봉건, 봉건적, 봉건주의

깃들다·배다·품다·생기다·싹트다·움트다·자라다·크다 ← 잉태

사랑타령 ← 연가(戀歌), 순애보(殉愛譜), 연애중독, 열애, 멜로드라마(melodrama)

막다·가로막다·누르다·억누르다·따지다·살피다·꼬치꼬치 ← 견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0. 궁색


아이가 동화책을 읽다가 ‘궁색’ 같은 낱말을 만나서 고개를 갸웃갸웃하다가 사전을 뒤적이는데 도무지 뜻을 어림하지 못하고 묻습니다. 더구나 사전에는 한자말 ‘궁색’이 둘 나오는데, 어린이가 둘을 가르기란 만만하지 않아요. 변변찮은 어른이 후줄근하게 엮은 엉성한 사전이랄까요. 뜻풀이도 어설프고, 뭔가 어이없고 말이 안 되는 사전이요, 다라운 말을 구태여 동화책에 써야 하나 싶어 아쉽습니다. 쓸 말이 하도 없어서 ‘궁색’을 써야 할는지, 어린이책을 쓰거나 옮기는 분이 우리말 살림이 가난해서 어쩔 길 없는지 아리송하기도 하고요. 요즈막은 비가 시원시원 내립니다. 날씨를 말하는 이들은 ‘폭우’에 ‘물폭탄’에 ‘게릴라성 호우’처럼 무시무시한 말을 섣불리 씁니다만, 바지랑대처럼 굵어 ‘바지랑비’라고도 말하고, 여름이니 ‘소나기’라고도 말하며, 함박꽃 같구나 싶어 ‘함박비’라고도 합니다. 비가 쏟아지면 빨래를 걷고, 비가 그치고 마당이 마르면 빨랫줄에 바지렁대를 받쳐서 해바람으로 빨래를 말립니다. 너울너울 바람이 반갑고, 물결물결 햇살이 고맙습니다. 꼭 돈너울이어야 하지 않아요. 돈잔치 아닌 이야기잔치로 흐뭇합니다. ㅅㄴㄹ


가난하다·쪼들리다·어쭙잖다·변변찮다·모자라다·없다·못나다·후줄근하다·엉성하다·어설프다·다랍다·더럽다·쩨쩨하다·쪼잔하다·어이없다·어처구니없다·터무니없다·말이 안 되다·이래저래·어찌어찌 ← 궁색(窮塞)

고프다·곯다·굶다·굶주리다·배고프다·배곯다 ← 궁색(窮色)

작달비·바지랑비·소나기·함박비 ← 폭우, 게릴라성 폭우, 물폭탄

긴대·바지랑대 ← 장대(長-)

경제호황 → 돈너울, 돈물결, 돈벼락, 돈잔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9. 넋밥


작은아이하고 자전거를 달리다가 논자락에 떼로 내려앉은 노랑왜가리를 보았습니다. “아버지, 저 새들은 다 노래? 저 새는 이름이 뭐지? 왜가리 같은데, 노란 왜가리인가?” 작은아이가 문득 놀라며 외친 말대로 ‘노란왜가리·노랑왜가리’라 이름을 붙이면 쉽게 알아보겠구나 싶습니다. 찰싹 달라붙으니 반가운 사람이 있다면, 찰거머리마냥 달라붙어 싫거나 미워 꺼리고픈 사람이 있습니다. 자꾸 들러붙으면서 피를 빨아먹으려는 사람이 있다면, 어느 한 가지를 끈덕지게 매달리면서 끝까지 해내려는 사람이 있어요. 같은 낱말이나 이름이지만, 우리 나름대로 어떤 마음이 되느냐에 따라 쓰임새도 결도 확 바뀝니다. 마음에 밥이 되는 말이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스스로 사랑이란 마음이 되니 넋밥에 사랑이 흘러요. 깐깐하게 굴어야 할 때가 있다면, 좀 까다롭지 않아도 되는 때가 있어요. 조여야 할 때가 있듯이 단단하지 않아도 되는 때가 있어요. 앙칼지게 말해도 못 알아듣는다면, 뾰족한 말씨를 거두어 봐요. 매섭게 구니까 달아날는지 모르지만, 상냥히 굴어도 달아날 사람은 달아나겠지요. 따박따박 되새깁니다. 똑부러지게 살림을 건사합니다. ㅅㄴㄹ


노랑왜가리 ← 황로

거머리·거머리질·거머리짓 ← 스토커, 스토킹, 파파라치, 밀착, 고착, 흡착, 편승, 접근, 근접, 열중, 몰입, 골몰, 몰두, 탐하다, 탐내다, 탐욕, 탐욕적, 착취, 착복, 강탈, 수탈, 약탈, 갈취, 절취(竊取), 포식(捕食), 집념, 집착, 친(親)-, 추종, 추종자, 기생(寄生), 기생충

넋밥·마음밥·사랑밥 ← 정신의 양식, 소울 푸드

까다롭다·깐깐하다·꿈쩍않다·옴짝않다·조이다·단단하다·굳다·따갑다·따끔하다·따박따박·똑부러지다·또박또박·딱딱하다·매섭다·맵다·모질다·무섭다·차갑다·뾰족하다·앙칼지다·무뚝뚝하다 ← 엄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8. 소문


나도는 이야기는 나돌 뿐입니다. 참이기도 할 테고 거짓이기도 할 테지요. 알려졌기에 알아야 하지 않아요. 알음알음으로 듣는 이야기가 있다지만, 귓등으로 흘릴 이야기가 많다고 여겨요. 뭇사람 입에 오르내리기도 할 테고, 곧 옮기기도 할 테며, 잘 퍼지지 않기도 하지만, 확 퍼뜨리기도 합니다. 우리는 어떤 말을 귀여겨듣나요? 우리는 어떤 이야기를 바라나요? 어떤 얘기에 마음을 기울이기에 오늘 하루가 새롭나요? 듣던 대로 그렇구나 하고 고개를 주억거리기도 하지만, 바로 그 일이나 사람을 눈앞에 맞닥뜨리면서 떠들썩한 바람이 뜬구름 같았구나 하고 느끼기도 합니다. 왁자지껄한 데는 심심합니다 시끌시끌한 데는 빈수레 같습니다. 우리 목소리는 멧골에 가득한 멧새 노랫소리여야 싱그러우리라 생각해요. 아무 소리나 내기보다는 노래가 되도록, 입노래가 되도록, 입방아 아닌 말이 나오도록 다스릴 노릇이지 싶습니다. 말이 많다면 말이 많을 뿐이겠지요. 말밥에 오르기에 대단하지 않습니다. 잘팔리는 책은 잘팔릴 뿐, 아름답거나 사랑스러운 책이지 않기도 해요. 우리가 스스로 짓는 보금자리에서 손수 길어올릴 이야기야말로 어마어마한 노래입니다. ㅅㄴㄹ


나돌다·알려지다·알음알음 ← 소문(所聞) ㄱ

오르내리다·옮기다·퍼지다·퍼뜨리다 ← 소문(所聞) ㄴ

말·이야기·얘기 ← 소문(所聞) ㄷ

듣던 대로·바로 그 ← 소문(所聞) ㄹ

떠들다·떠들썩하다·왁자지껄·시끄럽다·시끌시끌 ← 소문(所聞) ㅁ

목소리·소리·입노래·입말·입방아 ← 소문(所聞) ㅂ

말이 나오다·말많다·말이 많다·말밥 ← 소문(所聞) ㅅ

대단하다·어마어마하다·엄청나다 ← 소문(所聞) ㅇ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7. 바람물 비술


어느 켠에 있도록 갈 뿐입니다. ‘가는’ 길이기에 ‘갈래’입니다. 이 ‘갈래’라는 낱말을 알맞게 쓰면 될 텐데, 어쩐지 “종류, 종목, 분류, 종, 부류, 파(派), 분파, 파벌, 방면, 구분, 류(類), 조(組), 반(班), 선택지, 유형, 타입, 패턴, 세목, 계열, 계통, 챕터, 조목, 항목, 유(類), 파트, 분단(分團), 종파(宗派), 품목, 구역(區域), 덕목, 과목(科目), 과(科)”처럼 한자말이나 영어를 써야 어울린다고 여기는 분이 있습니다. ‘갈래’로 모자라면 ‘길’도 ‘가지’도 ‘밭’도 있어요. 생각하면 할수록 스스로 말빛을 영글 만합니다. 바람이 불면 물을 마셔도 좋고, 비가 오면 술을 마셔도 되겠지요. “바람꽃 비노래”처럼 바람 불면 꽃이 되고 비가 오면 노래해도 즐거워요. 생각을 새롭게 가꾸자면 낡은 틀을 내버릴 노릇입니다. 삶을 싱그러이 일구자면 케케묵은 굴레는 끝장낼 일이에요. 부스러기는 치우기로 해요. 자질구레한 찌꺼기는 몰아내 봐요. 스스로 지어서 나누는 살림을 높이 여겨요. 남들이 해놓은 데에 끄달리기보다는, 보금자리 노래를 부르고 마을말을 쓰고 고을말을 펼치면 아름다우리라 생각해요. 스스로 북돋우니 스스로 즐겁습니다. ㅅㄴㄹ


갈래·길·밭·쪽·곳·자리·데·배움갈래·배움길·배우다·배움·얘기·이야기 ← 과목(科目), 과(科)

바람물 비술·바람에는 물 비에는 술 ← 풍다우주(風茶雨酒)

그치다·그만두다·멈추다·끝내다·끝장·끝·끊다·멀리하다·내리다·내치다·버리다·내버리다·안 하다·하지 않다·말다·않다·없애다·치우다·몰아내다·내몰다 ← 폐하다(廢-)

높이 사다·높이 여기다·돋보다·도두보다·부풀리다·불리다·북돋우다·올리다·추키다·추켜세우다·좋다·좋아하다 ← 칭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