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3.


숲에서 만난다고 하는 빛나는 님이 있어요. 이렇게 빛나는 님을 두고 어떤 이름을 붙이면 어울릴까요? 어린이 눈높이로 생각을 기울입니다. 저라면 ‘숲님’이라 하겠어요. ‘숲빛님’이라 해도 될 테고요. 예전에는 여느 사람을 들풀에 빗대어 ‘민초’ 같은 한자말을 썼는데, 어쩌면 여느 사람이란 숲이지 싶어요. 우리는 저마다 풀사람·들사람이면서 새삼스레 ‘숲님’이라고 느낍니다. 처음 보기에 “처음 본다”고 해요. 처음 겪거나 마주할 적에도, 잘 모르겠거나 아리송할 적에도 “처음 본다”고 하지요. 무엇을 얻은 자리라든지 보거나 만난 데라면 ‘나온곳’이에요. ‘지은곳’도 될 테고, 비롯하거나 태어난 곳도 되어요. 무엇을 잘하기에 재주꾼이나 솜씨꾼인데, 참말 잘하니 이쁘다는 뜻으로 ‘꽃님’이라 해도 좋아요. 솜씨가 훌륭하기에 빈틈없기도 한데, 깐깐하거나 꼼꼼하기도 합니다. 놓치지 않아요. 오래오래 살아서 즈믄해를 우람한 나무가 있어요. 1999년에서 2000년으로 넘어서면서 ‘즈믄둥이’가 태어났어요. 조용히 스러진 줄 안 즈믄이란 낱말인데, 즈믄 밤에 걸쳐서 들려준 이야기라면 ‘즈믄얘기·즈믄밤얘기’가 되겠네요. ㅅㄴㄹ


숲님 ← 요정, 산신령, 신선, 민중, 민초, 백성

처음 보다 ← 초면, 생면부지, 초유의, 미증유의, 불가사의, 불가해, 의미불명, 미지수, 금시초문, 요령부득, 예측불허, 해독불가

나온곳·지은곳·비롯하다·태어나다·내놓다 ← 출처

솜씨꾼·재주꾼·꽃님·꽃순이·꽃돌이 ← 전문가, 미인, 장인

깐깐하다·꼼꼼하다·찬찬하다·낱낱이·빈틈없다 ← 엄밀, 엄정

즈믄얘기 ← 천일야화

즈믄나라 ← 천년제국

즈믄나무 ← 천수목, 우주수

즈믄해 ← 천년

즈믄둥이 ← 밀레니엄 베이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2.


배를 저어서 가는 사람이나 배를 이끄는 사람은 어떤 이름이면 어울릴까요? 어른들은 이때에 한자말로 이름을 붙였지만, 가만히 생각을 기울인다면 ‘길잡이·칼잡이’처럼 ‘뱃잡이’라 할 만하고, ‘-지기’를 붙인 ‘뱃지기’라 해도 됩니다. 몸을 움직일 적에는 ‘놀리다’라는 말도 쓰고, ‘짓다’에서 ‘-짓’을 붙여 ‘몸짓’이라고도 해요. ‘몸놀리·몸짓’이 재미나요. 이 낱말을 쓰면 ‘연기·행동·태도’뿐 아니라 ‘제스처·퍼포먼스·액션’도 두루 담아낼 만하네요. 될 만하지 않으나 자꾸 밀어붙이는 이가 있습니다. 어거지나 억지에, 우격다짐이 되기도 합니다. 마구 하는 짓이면서 함부로 노는 꼴이지요. 사람손을 타기에 빛이 날 때가 있으나, 억지스러운 사람손은 썩 안 아름답습니다. 일부러 하거나 마음대로 한다면 모두 어설프고요. 이리하여 낯이 달아오릅니다. ‘불과한’ 낯빛입니다. 창피하거나 수줍어도, 술이 잔뜩 들어가도, 두근거려도 얼굴이 불같이 됩니다. 소고기를 삶거나 저며서 끓이는 국이 있습니다. 소고기를 끓이니 ‘소고기국’입니다. ‘소머리국’이라고도 해요. 투박하지만 바로 알아들을 만한 이름입니다. ㅅㄴㄹ


뱃지기·뱃잡이 ← 사공, 선장

몸놀림·몸짓 ← 연기, 제스처, 자세, 행동, 태도, 퍼포먼스, 액션, 폼, 일거수일투족, 거동, 습관

어거지·억지·우격다짐·마구·함부로·만지다·일부러·마음대로 ← 인공적, 인위적

불콰하다 ← 열기, 혈기, 숙취

소고기국·소머리국 ← 설렁탕

삶은고기 ← 수육

저민고기 ← 편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1.


이름이니 이름이라고 합니다. 책에는 책이름이요, 글에는 글이름입니다. 그림에는 그림이며, 사진에는 사진이름이 될 테지요. 사람은 사람이름이고, 길에는 길이름이에요. 이름이 하나 있으면 작게 보태는 이름이 있어요. ‘덧이름’이나 ‘곁이름’입니다. 즐겁게 책 한 자락을 쓰고 싶기에 이름을 붙여 보면서 판을 짭니다. 이런 짜임새라면 좋을는지, 저런 틀이면 어울릴는지, 이 얼개가 알맞을는지 헤아려요. 우지끈 뚝딱하면서 얼렁뚱땅 맞추어서는 얼마 못 갑니다. 곰곰이 생각하고 찬찬히 볼 적에 비로소 오래 가는 길을 찾아내어요. 땜질을 하기보다는 집을 지어야 든든하겠지요. 한겨울이어도 포근한 낮에는 긴바지를 벗어던지고 늘씬한 다리로 햇볕을 듬뿍 맞아들입니다. 그럼요, 우리는 누구나 늘씬하고 날씬합니다. 해랑 바람을 먹으면서 튼튼해요. 찬바람눈이 몰아쳐도 끄떡없지요. 쌀쌀한 날로 바뀌든 얼음눈바람이 휘감든 두 팔을 뻗고서 놀아요. 싱그러운 살림풀을 훑어요. 모든 풀은 이바지풀이에요. 아직 풀맛이 익숙하지 않다면 살림풀이건 이바지풀이건 떨떠름할는지 모르지만, 그 찝찝한 마음을 털고서 풀하고 속삭여 봐요. 풀노래를 같이 들어요. ㅅㄴㄹ


덧이름·곁이름 ← 부제, 부제목, 별명

판짜임·짜임새·틀·얼개·얼거리·판 ← 규격, 양식, 구조, 형식, 포맷

얼마 못 가다·오래 못 가다 ← 일시적, 한시적, 임시, 임시변통, 임시방편

늘씬하다 ← 미인, 각선미, 롱다리

찬바람눈·찬눈바람·얼음눈바람·싸늘하다·쌀쌀하다·매몰차다·차갑다·맵차다 ← 북풍한설, 엄동설한

살림풀·이바지풀 ← 허브, 구황식물, 약초, 약용식물

떨떠름하다·찝찝하다 ← 불편, 불만, 불쾌, 편찮다, 질색, 터부, 금기, 불평, 유감, 난색, 별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0.


어린이로 살거나 푸름이로 자라던 무렵 둘레 어른들이 곧잘 “넌 참 감수성이 민감하구나?” 하고 들려주는 말을 못 알아들었습니다. 아니 뭘 그리 반드레레한 말을 일삼나 싶었어요. “넌 참 잘 느끼는구나?” 하면 될 말일 텐데요. 잘되는 사람을 보면 곧게 마음을 씁니다. 잘하는 동무를 보면 한결같은 눈빛입니다. 그러니 이렇게 눈부시네 싶어요. 스스로 꿈꾼 봄날이며 꽃날이랄까요. 잘 되지 않을 적도 쉽게 알아챌 만하지요. 곧게 마음을 기울이지 않으면서 남 탓을 해요. 스스로 눈빛을 밝히며 꿈꾸지 않고서 뭣뭣 때문이라고 따져요. 잘 해내건 영 안 되건 대수롭지 않아요. 그저 온삶을 들여서 하면 돼요. 놀이도 일도 그렇고 글도 그림도 그렇습니다. 아무튼 신나게 쓰고서 신바람을 내며 손질합니다. 마음껏 쓰기에 실컷 고쳐요. 애벌글로 끝내고 싶지 않아요. 두벌글로 세벌글로 넉벌글로 자꾸자꾸 손봅니다. 손보면서 스스로 배우고, 손질하기에 새삼스레 깨닫습니다. 연필로 쓰고서 고칠 적에는 지우개를 씁니다. 볼펜이라면? 하얀물을 살살 발라요. 손질하는 물로 하얗게 덮고서 다시금 차근차근 또박또박 웃는 낯으로 처음부터 씁니다. ㅅㄴㄹ


결·넋·느낌·빛·마음·숨결 ← 감수성

잘되다·발돋움·봄날·꽃날·빛나다·눈부시다 ← 번영, 번성, 번창, 번화

까닭·때문·영문·탓·빌미·비롯하다 ← 주범, 원인

글손질·손보다·고치다·다듬다·글다듬기·글고치기 ← 윤색, 윤문, 교정교열

-벌·-손질 ← 교(校)

애벌글·첫손질 ← 1교, 1교 원고

두벌글·두손질 ← 2교, 2교 원고

하얀물·손질물·지움물 ← 수정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9.


비스듬한 길이 있습니다. 바퀴걸상을 타고 높은 곳에 가자면 비스듬한 길이 좋아요. 디디는 길은 힘들거든요. 이 비스듬한 길은 ‘비스듬길’입니다. 지난날에는 어린이가 노는 터를 따로 꾸미지 않았어요. 어디나 놀이터였습니다. 빈터도 마당도 골짜기도 바다도 냇가도 모래밭도 언제나 놀이터이지요. 논밭이며 풀숲도 놀이터가 되고요. 이제 빈터이며 숲이며 풀밭이 자취를 감추니 뭔가 뚝딱 세워서 ‘키즈파크’란 이름을 붙이는데요, 비록 옛날처럼 트이며 홀가분한 터전은 아니더라도 ‘놀이터’라 하면 되고, ‘놀이마당’이나 ‘놀이뜰’ 같은 새말을 지을 수 있어요. 즐겁게 지내는 사이란 참으로 살갑습니다. 살가운 사이란 포근합니다. 겨울에는 포근하다면 여느 철에는 따뜻하거나 따사롭거나 뜨사하겠지요. 도란도란 이야기를 펴고, 오순도순 살림을 꾸려요. 이러한 살림을 잇는 집안이라면 참으로 아름답지 싶어요. 꼭 핏줄을 이어야 하진 않겠지요. 마음이 맞으며 서로 사랑할 줄 아는 집이면 되어요. 우리 나름대로 이 집을 꾸리고 이 길을 가요. 다른 사람 꽁무니를 좇을 일은 없어요. 우리 걸음이 오늘이면서 새로운 꿈이고 빛이자 노래입니다. ㅅㄴㄹ


비스듬길 ← 경사로

바퀴걸상 ← 휠체어

디딤돌·디딤길 ← 계단

놀이마당·놀이터·놀이뜰 ← 키즈파크

도란도란·오순도순·따뜻하다·포근하다·살갑다·즐겁다 ← 가족적, 가정적

줄·핏줄·피·집·집안 ← 대(代)

꽁무니 ← 후위, 후면, 추종, 추수(追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