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2022.5.20.

오늘말. 어울빛


스스로 사랑으로 피어나는 사람은 둘레를 환하게 밝히는 빛살을 흩뿌려요. 사랑둥이 곁으로 뒷빛에 빛꽃이 어우러집니다. 바다나 냇물에서 만나는 윤슬은 새롭습니다. 물빛은 이렇게 반짝거리며 노래하는 결을 보여주면서 누구나 어울빛으로 퍼지는 마음을 속삭이지 싶습니다. 어렵기에 엇나갈 수 있고, 버겁기에 비틀거릴 수 있습니다. 손발이 안 맞는다면 어울길이 아닌 비꺽길인 셈이겠지요. 일을 하다 보면 꼬이거나 흔들리기도 합니다. 자꾸 절름거려서 부아가 나거나 불같이 씩씩거리기도 할 텐데, 서두르거나 짜증을 낸대서 일을 풀지는 않아요. 불내림을 해요. 잔불도 다스려요. 한달음에 모둠빛을 이루어도 안 나쁘지만, 우리가 한빛으로 나아가자면 조금 더 느긋할 노릇이에요. 그러나 좀처럼 불길이 안 사그라든다면, 남은불로 고구마를 구워 볼까요. 나머지불로는 모닥불을 삼아요. 추위에 떠는 이웃을 불러 서로서로 이 불빛을 누리면서 엇가락을 조금씩 풀고 맞추어 봐요. 엉킨 데를 부드러이 녹이기에 어울꽃이에요. 어그러질 적에 상냥하게 다독이기에 어른이지요. 봄바람이 불고 봄잎이 돋듯 맑고 푸르게 생각을 추스릅니다.


ㅅㄴㄹ


모둠길·뭇길·모둠빛·뭇빛·어울길·어울빛·어울꽃·한빛·한꽃 ← 공공선(公共善)


뒷빛·뒷손·뒷심·뒷힘·빛·빛꽃·빛살·빛발·숨은빛·윤슬·반짝거리다·번쩍거리다 ← 후광(後光)


불내림·불풀이 ← 해열(解熱)


잔불 ← 미열(微熱)


끈불·남은불·나머지불 ← 여열(餘熱), 잔열(殘熱)


뒤엉키다·엉키다·엇가락·어그러지다·엇가다·엇나가다·비틀거리다·비칠거리다·삐꺼덕·삐걱거리다·꼬이다·벌어지다·틀어지다·흔들리다·이지러지다·일그러지다·골깊다·절다·절뚝거리다·절름거리다 ← 불협화음(不協和音)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2022.5.20.

오늘말. 보금누리


한자말로 새말을 지을 수도 있습니다. 한자말이 익숙하면 한자말로 지어요. 영어가 익숙한 사람은 영어로 새말을 짓습니다. 벼슬꾼(공무원)이나 글바치(지식인)는 한자말이나 영어로 이름을 지을 만합니다. 이분들은 아이를 수수하게 낳아 돌보면서 쉽게 우리말을 들려주고 나누는 삶하고는 멀거든요. ‘가원(家園)’을 이룬다는 이웃님을 보면서 아름누리나 포근누리라 할 살림집이라는 뜻을 사람들이 얼마나 알아듣겠나 싶더군요. 기름진 밭이면 ‘기름밭’이라 하면 됩니다. ‘옥토’나 “비옥한 토지”라 할 까닭은 없습니다. 기쁘기에 기쁨누리요 기쁜집입니다. 꽃처럼 곱게 누리거나 가꾸는 곳이라 꽃자리요 꽃마을이고 꽃터입니다. 새가 짓는 집인 ‘보금자리’를 포근하거나 아늑하다고 여겨 사람들이 이 이름을 널리 받아들이는데, 숲으로 포근하거나 아늑하다면 ‘보금숲’이라 할 만해요. ‘보금-’을 앞가지로 삼아 ‘보금터’나 ‘보금노래’나 ‘보금책’이나 ‘보금글’처럼 새말을 줄줄이 엮을 만합니다. 새끼를 낳아 사랑으로 보듬는 자리인 보금자리입니다. 우리 배움터나 삶터나 일터 모두 보금터로 나아가기를 바라요.


ㅅㄴㄹ


걸다·기름지다·기름밭 ← 비옥, 옥토, 윤택, 비육(肥肉)


기쁨누리·기쁨나라·꽃누리·꽃나라·꽃동산·꽃마을·꽃자리·꽃터·고운자리·고운터·꿀나라·달콤나라·보금누리·보금나라·보금터·별누리·별터·사랑누리·사랑나라·사랑터·아름나라·아름누리·아름자리·아름터·새누리·새나라·새터·새마을·숲나라·숲누리·포근누리·포근나라·하늘누리·하늘나라·하늘터 ← 이상향(理想鄕), 이상국(理想國), 이상세계, 낙원, 파라다이스, 도원경, 도원향, 도화촌(桃花村), 무릉도원, 별세계, 별천지, 별유천지, 천국, 극락, 극락정토, 엘도라도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2022.5.20.

오늘말. 땅벼락



  어린이부터 알아듣도록 말을 가다듬자고 하면 “그래도 이런 한자말은 못 고칠 테지?” 하면서 자꾸 따지려는 분이 있습니다. 하나하나 짚자면 못 다듬을 낱말이란 없어요. 스스로 이모저모 살피면 바로 오늘 새길을 열기도 하지만, 열흘 뒤나 열 달 뒤나 열 해 뒤에 두루 품을 만한 낱말을 고루 길어올립니다. 어느 나라 말이든 꽃보따리입니다. 꽃바구니랄까요. 꽃을 담으니 꽃구럭이듯, 스스로 새롭게 가꾸려는 마음이기에 “손수 꽃으로 이루는 꾸러미”로 나아가요. 안 된다는 잣대나 어렵다는 얼개를 들이밀면 스스로 못 해냅니다. “그래도 ‘지진’은 어려울 텐데?” 하고 묻는 분한테 “저한테 묻지 마시고 아이들한테 어떻게 ‘지진’을 풀이해 줄는지 헤아려 봐요. 땅이 흔들리는 결이고, 땅이 울리는 결이잖아요? 그러면 ‘땅흔들’이나 ‘땅울림’이라 하면 되고, 수수하게 ‘흔들리다’나 ‘갈라지다’를 쓰지요. 땅이 벌어져서 무서울 만하니 ‘땅벼락’처럼 지을 만합니다.” 하고 얘기했습니다. 땅은 쩍쩍, 손뼉은 짝짝, 한쪽은 벼락, 한쪽은 우레입니다.


ㅅㄴㄹ


땅벼락·땅울림·땅떨림·땅흔들·떨다·떨리다·울리다·흔들다·흔들리다·갈라지다·벌어지다·쩍·쩍쩍 ← 지진(地震)


손뼉·손뼉치기·손뼉짓·손뼉질·손뼉물결·손뼉너울·손뼉바다·손뼉우레·큰손뼉·크게 손뼉치다·짝짝·짝짝짝 ← 박수, 갈채, 박수갈채, 기립박수, 하이파이브(high five), 브라보(bravo)


틀·틀거리·자·잣대·얼개·얼거리·꾸러미·구럭·보따리·바구니·함지·보기·가지·갈래·살피다·알아보다·따지다·죽·죽죽·줄줄이·하나하나·이모저모·여러모로·두루·고루·샅샅이·낱낱이·꼼꼼히 ← 체크리스트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얄궂은 말씨 731 : 뒤섞인 가운데 새들이 날고 있다



무늬만 한글이도록 글을 쓰는 분이 늘어납니다. 보기글에는 한자말도 영어도 깃들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보기글을 우리말씨라고는 여길 수 없습니다. “뒤섞인 가운데”는 옮김말씨하고 일본말씨가 뒤섞입니다. 영어 ‘-ing’ 꼴을 일본에서 ‘中’으로 옮기던 말씨를 ‘가운데’로 바꾼들 우리말씨이지 않아요. “뒤섞이고”라고만 적을 노릇입니다. 꽃이 피거나 풀이 날 적에 우리말씨로는 “꽃들이 핀다”나 “풀들이 난다”처럼 말하지 않습니다. 비가 올 적에 “빗방울들이 떨어진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들’은 아무 데나 안 붙입니다. 또한 “날고 있다”가 아닌 “난다”나 “날아간다”나 “날아오른다”로 적어야 우리말씨예요. 씨앗을 흙에 묻을 적에 “씨앗들을 흙들에 묻는다”고 하지 않아요. “씨앗을 흙에 묻는다”라 합니다. 옷에 먼지가 묻을 적에 “옷에 먼지들이 묻는다”가 아닌 “옷에 먼지가 묻는다”라 해야 우리말씨입니다.



낮과 밤이 뒤섞인 가운데 새들이 날고 있다

→ 낮과 밤이 뒤섞이고 새가 난다

→ 낮밤이 뒤섞이고 새가 날아간다

→ 낮밤이 뒤섞인 채 새가 날아오른다

《오늘 하루가 작은 일생》(우미하라 준코/서혜영 옮김, 니케북스, 2018) 91쪽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얄궂은 말씨 730 : 정신적 부자연스러움에서 비롯되는 것



정신적(精神的) : 정신에 관계되는

정신(精神) : 1. 육체나 물질에 대립되는 영혼이나 마음 2. 사물을 느끼고 생각하며 판단하는 능력 3. 마음의 자세나 태도 4. 사물의 근본적인 의의나 목적 또는 이념이나 사상

부자연(不自然) : 익숙하지 못하거나 억지로 꾸민 듯하여 어색함



그대로 있을 적에 한자말로 ‘자연스럽다·자연적’이라 하고, 그대로 안 있을 적에 ‘부자연스럽다·부자연적’이라 하기도 하지만, 그대로 있기에 ‘오롯하다·옹글다’라 할 만하고, 그대로 안 있기에 ‘꾸미다·치레·억지’라고 합니다. 엉성하게 생각하기에 뒤틀려요. 어줍짢거나 얼치기 같은 마음이기에 얽힙니다. 보기글을 보면 ‘부자연스러움’을 임자말로 삼고, ‘정신적인’을 꾸밈말로 삼는데, ‘마음·생각’을 임자말로 삼아 “마음이 엉성하기 때문입니다”나 “생각이 어설픈 탓입니다”로 손볼 노릇이요, 흐름을 살펴 “엉성한 마음 때문입니다”나 “어설픈 생각 탓입니다”로 손볼 만합니다. 섣불리 ‘-되다’ 꼴을 쓰면 옮김말씨요, ‘것’을 붙이면 군더더기예요. ㅅㄴㄹ



정신적인 부자연스러움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 엉성한 마음 때문입니다

→ 어설픈 생각 탓입니다

→ 마음이 어줍짢기 때문입니다

→ 생각을 꾸미기 때문입니다

《농본주의를 말한다》(우네 유타카/김형수 옮김, 녹색평론사, 2021) 3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