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쇠
줄리아 와니에 지음, 성미경 옮김 / 분홍고래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4.18.

그림책시렁 657


《열쇠》

 줄리아 와니에

 성미경 옮김

 분홍고래

 2021.3.12.



  아이들은 무엇이든 합니다. 잘하거나 못하지 않더군요. 그저 합니다. 우리 아이들을 바라보며 제 어린 날을 돌아보아도 매한가지입니다. 저는 잘하거나 못하지 않았습니다. 가만 보면 ‘못한’ 적이 수두룩한 어린 날이었구나 싶으나, 이제 와서 생각하면 잘하지도 못하지도 않은, 그저 제 몸뚱이랑 마음에 맞게 ‘해보려’고 하던 나날이었네 싶어요. 꾸지람에 지청구를 들으면서 무럭무럭 컸는데, 언제나 엄청나게 생각하고 다시 생각했어요. 못하는 일은 왜 못하는가를 그야말로 몇 날 며칠을 두고 생각하지요. 잘한다 싶은 일도 어떻게 잘하는가를 참말로 자꾸자꾸 되뇌어요. 머리로 그리지요. 이렇게 해보고 저렇게 합니다. 누가 시키지 않았어요. 마음으로 삶을 그려서 먼저 움직이고서야 나서니 제법 해볼 만하더군요. 《열쇠》는 자물쇠를 하나씩 치우는 ‘작은 이웃’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열쇠도 자물쇠도 없이, 아니 열쇠랑 자물쇠를 알 까닭이 없이 다같이 어우러지던 작은 이웃은 서로 아끼는 푸른마음입니다. 푸른마음이니 푸른별입니다. 푸른별이나 푸른숲이지요. 아이를 가두는 어른은 짐승도 풀꽃나무도 가둘 뿐 아니라, 어른 스스로도 가둡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손, 손, 내 손은 열린어린이 그림책 5
빌 마틴 주니어.존 아캠볼트 글, 테드 랜드 그림, 이상희 옮김 / 열린어린이 / 2005년 6월
평점 :
절판


숲노래 그림책 2021.4.17.

그림책시렁 655


《손, 손, 내 손은》

테드 랜드 그림

빌 마틴 주니어·존 아캠볼트 글

이상희 옮김

열린어린이

2005.6.20.



아이들은 해마다 자라고, 어른들도 해마다 큽니다. 아이들은 해마다 새롭게 눈빛을 반짝이고 손빛을 가꿉니다. 어른들은 해마다 새삼스레 눈뜨고 손길이 포근합니다. 아이들은 해마다 발걸음이 야무지고 손놀림이 의젓합니다. 어른들은 해마다 발자국을 남기고 손놀림이 너그럽습니다. 《손, 손, 내 손은》은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푸른별에서 다 다른 아이들이 어떤 숨결로 하루를 누리면서 어른이라는 길로 접어들어 온누리를 새롭게 가꾸는가 하는 이야기를 짤막한 한 줄에다가 상냥한 그림결로 들려줍니다. 살갗이 흰 아이도, 붉은 아이도, 까만 아이도, 누런 아이도, 까무잡잡한 아이도 한결같이 곱지요. 키가 크든 작든, 가시내이든 사내이든 개구지고요. 아이들이 어른이 될 적에 손에 총칼을 쥐고서 으르렁거리는 싸울아비(군인) 노릇을 꼭 거쳐야 할까요? 아이들 손에 뭘 쥐어 주려는 어른일까요? 하루빨리 모든 나라 모든 싸움연모를 사랑으로 녹여서 서로서로 넉넉히 살림꽃을 누리도록 슬기를 모을 어른일 적에 치사랑을 받을 만하겠지요. 이 손은 풀꽃을 쓰다듬으며 푸릅니다. 이 발은 나무를 타고 놀면서 듬직합니다. 이 별은 포근손길이 닿으며 빛납니다.

.

ㅅㄴㄹ


#HereAreMyHands #BillMartinJr #JohnArchambault

#TedLand


100점 만점에서

1000점을 매긴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도 악어 친구 갖고 싶니 - 친구와 함께 보는 그림동화 10
프레드 베르나르 글 그림, 유정림 옮김 / 사계절 / 2001년 9월
평점 :
품절


숲노래 그림책 2021.4.11.

그림책시렁 652


《너도 악어 친구 갖고 싶니?》

 프레드 베르나르

 유정림 옮김

 사계절

 2001.9.27.



  울타리를 쌓기에 집이 튼튼하지 않습니다. 총칼을 쥐기에 우리를 못 넘보지 않습니다. 마구 노려보기에 못 괴롭히지 않습니다. 돈을 펑펑 쓰기에 부러움을 사지 않습니다. 마음자리에 너그러이 사랑을 놓기에 보금자리가 든든합니다. 즐겁게 짓는 웃음꽃을 터뜨리기에 둘레에 환하게 빛살이 퍼집니다. 어깨동무할 줄 아는 상냥한 손길이기에 동무를 사귀어요. 들꽃을 어루만지며 돌보는 마음이기에 크고작은 새가 찾아와서 노래합니다. 《너도 악어 친구 갖고 싶니?》는 더없이 여린 아이가 마을이나 배움터에서 고단하게 보내는 나날을 들려줍니다. 참으로 ‘배움터는 왜 있어야 하고, 왜 다녀야 하고, 어떤 몫을 하는가?’ 하고 돌아볼 노릇입니다. 힘센 아이들은 어릴 적부터 배움터나 마을에서 동무랑 이웃을 괴롭혀요. ‘아이’인데 말이지요. 사납아이야말로 ‘여느 동무’ 하나 없이 외로울는지 몰라요. 마음을 나눌 동무가 없으니 여린 이웃을 괴롭히지 싶어요. 그나저나 우리는 무엇보다도 스스로 사랑하고 가꾸는 길에 설 노릇이에요. ‘악어 동무(힘센 동무)’는 덧없어요. 참다운 힘은 바로 포근하면서 넉넉하고 해님처럼 빛나는 마음에서 비롯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곤충화가 마리아 메리안 - 곤충의 변태 과정을 처음으로 알아낸 여성 과학 예술가 담푸스 지식 그림책 4
마르가리타 앵글 지음, 줄리 패치키스 그림, 엄혜숙 옮김 / 담푸스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4.9.

그림책시렁 651


《곤충화가 마리아 메리안》

 마르가리타 엥글 글

 줄리 패치키스 그림

 엄혜숙 옮김

 담푸스

 2011.8.8.



  우리는 스스로 하고픈 일을 할 노릇입니다. 하고픈 일을 그리고, 꿈그림으로 생각을 열고, 꿈생각을 마음에 심고, 꿈마음을 사랑스레 돌볼 노릇입니다. 모든 하루는 꿈길로 가는 첫걸음입니다. 스스로 이루려는 꿈이란, 스스로 빛나고 싶은 사랑입니다. 오늘을 살아가면서 내딛는 발걸음에는 즐겁고 슬기롭게 바라보는 눈빛이 묻어납니다. 《곤충화가 마리아 메리안》은 1647년에 태어난 ‘마리아 메리안 지빌라(Maria Sibylla Merian)’ 님이 풀벌레를 사랑하면서 그림으로 담아낸 발자취를 조촐하게 들려줍니다. 1947년도 2000년도 아닌 1647년에 태어나 자라면서 풀벌레를 아끼고 눈여겨본 마음결은 이녁이 남긴 그림마다 고스란히 흐릅니다. 풀벌레를 바라보며 그림으로 담으니 풀꽃나무도 나란히 바라보며 그림으로 담습니다. 풀꽃나무를 함께 바라보며 그림으로 담으니, 해바람비를 늘 바라보며 그림으로 담아요. 우리 곁에 어떤 이웃이 있나요? 우리 눈길은 어디로 뻗나요? 우리 마음은 어떻게 피어나는가요? 우리 생각은 얼마나 넉넉하면서 포근한가요? 눈앞을 보셔요. 땅바닥에 쪼그려앉아서 풀잎에 맺힌 이슬을 봐요. 딱정벌레가 우리를 마주보며 웃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ちいさなおばけえほん ばけものづかい (ちいさな〈せなけいこ·おばけえほん〉) (單行本)
세나 게이코 / 童心社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4.9.

그림책시렁 650


《ねないこ だれだ》

 せな けいこ

 福音館書店

 1969.11.20./2919,5,10.156벌



  잠들기에 꿈을 꾸고, 꿈을 꾸기에 새롭게 바라봅니다. 새롭게 바라보다가 동이 트는 줄 느껴 문득 일어나면, 어느덧 몸에 기운이 다시 흐르는 줄 느끼고, 기지개를 켜면서 햇살을 맞이합니다. 잠을 누리지 않고도 얼마든지 살아갈 만해요. 다만, 잠을 누리기에 몸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포근히 쉬면서 무럭무럭 자라요. 신나게 뛰어논 하루를 구석구석 새기고 나면 반짝이는 별빛이 온몸으로 스며들어서 이튿날 다시금 신나게 놀자는 노래가 피어납니다. 《ねないこ だれだ》는 잠들지 않는 아이한테 누가 찾아가는가 하고 속삭입니다. 한밤에 누구랑 놀고 싶어서 잠들지 않느냐고 가만히 물어봅니다. 밤에도 놀고 싶다면 밤놀이를 해야지요. 도깨비하고 해볼까요? 스스로 도깨비가 되어 밤하늘을 훨훨 날아 볼까요? 낮에는 바람이 되어 낮하늘을 휙휙 날았으니, 밤에는 도깨비불이 되어 별빛이 물결처럼 흐르는 하늘을 가로질러도 재미나겠지요. 아, 그런데 밤에 스스로 도깨비불이 되어 날면 싫다고요? 그렇다면 사르르 눈을 감고서 꿈나라로 가면 돼요. 굳이 도깨비불이 되어야 하지는 않거든요. 삶나라 저켠에 있는 꿈나라에서 새롭게 만나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