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순이 어디 가니 - 봄 도토리 계절 그림책
윤구병 글, 이태수 그림 / 보리 / 199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 그림책비평 2024.5.24.

그림책시렁 1430


《우리 순이 어디 가니》

 이태수 그림

 윤구병 글

 보리

 1999.3.30.



  둘레 일곱 마을까지 통틀어 ‘아이가 하나조차 없는’ 시골에 2011년부터 깃들어서 열네 해가 지나는 동안 ‘아이를 데리고 시골로 살러 온’ 젊은 이웃을 본 적이 없습니다. 젊은 가시버시가 깃들어서 아기를 낳은 일조차 없습니다. 이미 다른 고을도 비슷합니다. 시골에서 들숲바다를 품으면서 고즈넉이 아이하고 온하루를 누리려는 꿈을 품는 젊은이가 매우 적습니다. “젊은이가 시골에 가서 뭘 먹고사느냐?” 하고들 걱정하지만, 오히려 시골에 일거리가 널렸습니다. 시골에 일거리가 안 널렸다면, 오늘날 웬만한 시골일을 이웃일꾼(이주노동자)이 거의 도맡을 까닭이 없습니다. 다만, 시골에서 아이를 낳고 느긋하면서 즐거이 살아가자면 “우리 땅(논밭·숲)”이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빈집만 얻는대서 시골살이를 할 수 있지 않아요. 땅을 누려야 시골살림을 짓습니다. 《우리 순이 어디 가니》는 어느덧 사라지는 두멧자락 시골살이를 부드러이 보여줍니다. 누가 새롭게 그리거나 다시 그릴 수조차 없을 듯한 얼거리라고 느낍니다. 다만, 앞으로는 새살림과 새사랑을 새그림으로 엮을 일이지 싶어요. 할매할배가 이야기를 들려주고, 젊은 가시버시가 들살림을 짓고, 아이들이 숲놀이를 누리는 새판을 짜서 빚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lay with Me (Paperback) - 1956 Caldecott
매리 홀 엣츠 지음 / Puffin / 197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 그림책비평 2024.5.24.

그림책시렁 1314


《Play with me》

 Marie Hall Ets

 Puffin

 1955/1976.



  아이가 왜 태어나는지 생각할 노릇입니다. 우리나라는 한때 아기를 엄청나게 낳던 살림이었는데, 이제 아기를 거의 안 낳는 모래밭으로 바뀝니다. 둘레를 봐요. 아기가 태어나도 엄마아빠가 아기랑 느긋이 쉬거나 머물거나 놀 데가 안 보입니다. 온통 ‘나이든 이’들이 놀고 먹고 마시고 노닥거리는 가게가 그득합니다. 돈을 치르고 들어가는 놀이마당은 아기나 아이를 안 헤아립니다. ‘롯데월드’ 같은 데가 아이를 헤아릴까요? 터럭만큼도 아닙니다. 그런 곳은 ‘돈’만 쳐다볼 뿐입니다. 아이어른 모두 돈에 길들도록 내모는 얼개입니다. 《Play with me》는 《나랑 같이 놀자》란 이름으로 한글판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마리 홀 에츠(매리 홀 엣츠) 님 그림책은 ‘아기·아이·어른·어버이’가 서로 어떤 사이인지 상냥하게 풀어내면서 사랑으로 보여줍니다. 아이는 어른하고 놀려고 태어납니다. 어른은 아이하고 놀려고 어버이라는 이름으로 거듭납니다. 아이어른은 같이 놀고 함께 배우고 서로 베풀면서 언제나 즐겁게 살림을 짓습니다. 그런데 막상 태어난 아이가 놀 데가 없이 어린이집에 배움터에 갇혀야 한다면, 왜 태어나야 하지요? 아이를 낳고도 어버이가 같이 놀 틈이 없으면 무슨 보람이지요? 들과 숲과 바다를 푸르게 살리면서 느긋해야 아이가 태어나고 어른도 즐겁습니다.


#나랑같이놀자 #매리홀엣츠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의 매듭
리사 비기 지음, 모니카 바렌고 그림, 정원정.박서영(무루) 옮김 / 오후의소묘 / 202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 그림책비평 2024.5.24.

그림책시렁 1394


《마녀의 매듭》

 리사 비기 글

 모니카 바렌고 그림

 정원정·박서영 옮김

 오후의소묘

 2022.11.22.



  모든 철이 다릅니다. 아무리 춥거나 더운 고장이라 하더라도 아침저녁이 있고, 밤낮이 있으며, 새벽과 어스름이 있어요. 철마다 늘 다르게 흐르는 바람과 해와 별이요, 날마다 노상 새롭게 흐르는 하루입니다. 숲에 한 가지 나무만 자라지 않습니다. 들에 한 가지 풀만 돋지 않습니다. 숱한 나무하고 풀이 어우러지기에 온갖 나비하고 벌이 어울리고, 갖은 개미하고 벌레가 나란하며, 바로 이 곁에 사람이 사랑으로 살림을 짓습니다. “Felicita ne avete?”를 옮긴 《마녀의 매듭》입니다. 바꾼 책이름이 좀 뜬금없습니다. 이 그림책은 바람아씨가 아니라 ‘즐거움’을 다루거든요. “즐겁게 있는”지 묻는 줄거리입니다. “즐겁게 사는”지 돌아보려는 삶입니다. “즐겁게 보”거나 “즐겁게 하”는지 되새기자는 뜻입니다. 매듭은 남이 매거나 묶거나 동이지 않아요. 우리가 스스로 짓습니다. 남이 해주어야 즐겁지 않아요. 스스로 하고, 스스로 짓고, 스스로 펴서, 스스로 베풀 줄 알기에 즐겁습니다. 곰곰이 본다면, 겨울에 겨울다운 추위가 없고 여름에 여름다운 더위가 없는 곳은 안 즐겁습니다. 봄에 나비에 개구리에 새에 풀벌레를 만나지 않는 곳도 안 즐겁습니다. 바람아씨는 바람을 읽는 눈빛입니다. 숲아씨는 숲을 아는 철빛입니다.


ㅅㄴㄹ


#Felicitaneavete (즐겁게 있어?)

#LisaBiggi #MonicaBarengo


마녀는 늘 기분이 좋지 않았어

→ 숲아씨는 늘 언짢았어

→ 바람아씨는 늘 처졌어

3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눈에 펼쳐보는 대동여지도 한눈에 펼쳐보는 그림책
최선웅 지음, 이혁 그림 / 진선아이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 그림책비평 2024.5.24.

그림책시렁 1431


《한눈에 펼쳐보는 대동여지도》

 최선웅 글

 이혁 그림

 진선아이

 2018.9.11.



  길그림을 즐겁게 들여다보는 작은아이하고 곧잘 ‘길읽기’를 합니다. 길읽기를 하자면, 스스로 거닌 곳을 스스로 어림하면서 스스로 판이나 종이에 슥슥 길을 그려 보아야 합니다. 이곳과 저곳과 그곳을 ‘한 군데’에 모아 놓되 서로 얼마나 붙거나 떨어지는가를 어림하고서 차근차근 담을 수 있다면, ‘길읽기’에 눈뜰 수 있습니다. 《한눈에 펼쳐보는 대동여지도》는 김정호 님이 남긴 손자취에 따라 이 땅을 새롭게 들여다보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어린이부터 ‘김정호·대동여지도’를 쉽게 알아볼 만하도록 알뜰히 엮었구나 싶어요. 어려운 옛 한문도 되도록 쉽게 풀었다고 느낍니다. 그런데 ‘조선 무렵에 쓰던 한문’을 그대로 둔 대목도 퍽 많아요. 나라에서는 우리글도 우리말도 아닌 한문을 썼으니, 옛살림을 다룰 적에 한문을 한글로 옮겨적을 수 있습니다만, ‘한문으로 쓴 낱말’을 그냥 한글로만 바꾸면 오히려 알아보기 어렵습니다. 쉬운 우리말로 새롭게 낱말을 짓거나 엮으면서 한문뜻을 단출히 풀어서 붙여야 알맞다고 느낍니다. 대동여지도는 여느사람한테 이바지하던 길그림이 아닌, 임금·벼슬아치·나리한테 이바지하던 길그림입니다. 이 얼거리를 곰곰이 짚으면서 오늘날 길그림을 어떻게 그릴는지 생각해 볼 만합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랑새 - 이와사키 치히로 세계명작동화 4
타치하라 에리카 지음, 서인주 옮김 / 학산문화사(단행본) / 2005년 6월
평점 :
절판


숲노래 그림책 / 그림책비평 2024.5.22.

그림책시렁 1425


《파랑새》

 타치하라 에리카 글

 이와사키 치히로 그림

 서인주 옮김

 학산문화사

 2005.7.25.



  깃털이 파랗게 물든 새는 드물다고 합니다. 파란깃 새가 하늘을 날면 하늘빛하고 겹쳐서 눈에 안 뜨일 수 있을 텐데, 까만깃이건 하얀깃이건 노란깃이건, 우리가 눈여겨보지 않으면 새가 나는 줄 아예 못 알아챕니다. 우리 옛말에 “업은 아기 찾는다”가 있고, 하늬녘에서는 “뜰에 사는 파랑새” 같은 옛말이 있어요. 아기를 업었는데 두리번거린들 못 찾겠지요. 파랑새는 이미 우리 뜰이나 마당이나 밭에 깃들어 노래하는데, 집밖으로 멀리 나간들 알아볼 수 없습니다. 《파랑새》는 얼핏 알아차리기 어려운 줄거리일 수 있되, 가만히 읽으면 어른도 어린이도 환하게 깨달을 만한 이야기입니다. 파랗게 물든 하늘인데, 이 파란바람을 늘 숨으로 마시고 뱉는 사람입니다. 풀꽃나무도 파란바람을 마십니다. 새도 벌레도 지렁이도 파란바람을 마셔요. 모든 숨결은 하늘을 머금으면서 하늘빛입니다. 모든 목숨은 물을 마시면서 물빛입니다. 스스로 짓고 누리는 결대로 몸빛이자 마음빛이고 말빛입니다. 옆집 살림살이를 부러워할 까닭이 없어요. 남을 탓할 일이 없습니다. 늘 스스로 달래고 다스리며 오늘을 살아가는 곳에서 사랑이 싹트고 즐거워요. 노래하며 날기에 새요, 노래하며 살림하고 놀기에 아이하고 어른이 어우러진 보금자리입니다.


#이와사키치히로세계명작동화 4

#いわさきちひろ #松本知弘

#立原えりか #あおいとり #おはなしえほん (1984)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