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옥 안아 줄게 웅진 세계그림책 176
스콧 캠벨 지음, 홍연미 옮김 / 웅진주니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19.

그림책시렁 771


《Hug Machine》

 Scott Campbell

 Little Simon

 2014.



  아이는 어른을 안으며 모든 마음을 읽습니다. ‘아이로 살다가 자란 어른’은 아이를 안으며 모든 마음을 읽을까요? 아이 눈빛을 잊거나 잃지 않은 어른이라면 아이를 안을 적에 아이 마음을 모두 읽어요. 아이다움을 스스로 잊거나 버린 어른이라면 아이를 안으면서 아무 마음을 못 읽고요. 《Hug Machine》은 《꼬옥 안아 줄게》(2018)란 이름을 붙여 우리말로 나온 적 있습니다. 굳이 ‘틀(Machine)’이란 이름을 붙인 까닭이 있는데, 설익은 말씨로 옮겼구나 싶어요. 적어도 ‘안기쟁이·안기꾸러기’쯤으로는 옮길 노릇인데요. 또는 ‘척척안기’나 ‘모두안기’ 같은 이름도 어울립니다. 아이는 그야말로 모두 안아요. 어른도 아이도, 돌도 나무도 벌레도, 고슴도치도 안을 줄 압니다. 그런데 ‘안을’ 적에는 ‘안긴 숨결’한테서 기운을 받기도 하지만, 으레 ‘안기는 숨결’한테 제 기운을 내어주기 마련입니다. ‘척척안기’를 하는 아이는 둘레 숨결한테서 기운을 받기도 하지만, 이보다는 제 기운을 기꺼이 내주어요. 자, 신나게 모든 이웃을 안으면서 활짝 웃고 노래하는 아이는 슬슬 기운이 다합니다. 후들거리고 졸립지요. 이제 아이는 어디로 가서 무엇을 할까요? 아이는 어떡해야 기운을 새로 차리면서 웃고 노래할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리가 생긴 날에는? 바람 그림책 32
다케시타 후미코 지음, 나가노 도모코 그림, 고향옥 옮김 / 천개의바람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19.

그림책시렁 772


《꼬리가 생긴 날에는?》

 다케시마 후미코 글

 나가노 도모코 그림

 고향옥 옮김

 천개의바람

 2015.3.20.



  거짓말을 하는 어른을 보았기에 아이가 거짓말을 따라합니다. 장난을 치는 어른을 보아서 아이가 장난을 따라합니다. 나무를 쓰다듬는 어른을 만났기에 아이가 나무를 쓰다듬습니다. 풀꽃을 마구 밟고 지나가는 어른을 만나서 아이가 풀꽃을 마구 짓밟습니다. 아이는 무턱대고 따라가지 않으나, 하나하나 새길을 보고 듣고 겪고 배우는 사이에 얼결에 가만히 튀어나오기 마련입니다. 《꼬리가 생긴 날에는?》은 아이가 보고 듣고 겪고 배우면서 ‘하는’ 일이 빌미가 되어 불거지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아이는 어떡해야 할까요? 아이는 누구한테 걱정을 털어놓을 만할까요? 이 아이를 도울 동무는 누구일까요? 아이는 모든 말이나 몸짓을 스스로 받아들여서 했듯이, 이때에도 스스로 열쇠를 찾아내어 차근차근 풀어낼까요? 아이를 돌보려는 어버이라면 ‘어른 빠르기’가 아닌 ‘아이 눈빛하고 몸짓’을 헤아릴 노릇입니다. 잘 알아야 해요. 아이는 ‘빠르기’를 살피지 않습니다. 어른만 ‘빠르기’에 얽매입니다. 아이는 눈빛하고 몸짓으로 모든 길을 열어요. 우리가 어른이라면, 또는 어버이라면, 늘 ‘눈빛하고 몸짓을 사랑으로 가다듬는 길’에 설 노릇입니다. 그저 아이가 되어 바람을 쐬고 하늘을 보고 뛰어놀면서 어깨동무를 하면 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왕국 모두를 위한 그림책 43
키티 크라우더 지음, 나선희 옮김 / 책빛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19.

그림책시렁 770


《나의 왕국》

 키티 크라우더

 나선희 옮김

 책빛

 2021.6.30.



  아이는 스스로 살아가고 싶은 나라에서 태어납니다. 아이는 얼핏 어버이가 바라거나 이끄는 대로 고스란히 따르는 듯싶으나, 이내 ‘어른 눈’으로는 투정이나 앙탈을 부리는 몸짓을 보이기도 합니다. 아이는 왜 굳이 ‘투정이나 앙탈을 부리고 싶은 어버이’를 골라서 이 땅에 태어났을까요? 《나의 왕국》으로 옮긴 그림책은 “엄마아빠한테 보여주고 싶은 우리나라”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아이는 “엄마나라”도 “아빠나라”도 바라지 않습니다. 아이는 “혼자 사는 나라”에 있는 듯하지만, 아이가 바라는 나라는 “우리나라”입니다. 두 어버이는 이 대목을 깨달을까요? 모든 집에는 엄마가 홀로 조용히 지낼 곳, 아빠가 조용히 머물 곳, 아이가 조용히 생각할 곳, 이렇게 따로 있어야 하되, 엄마아빠랑 내가 함께 놀고 노래하고 웃고 떠들고 이야기하면서 살림을 지을 곳이 가장 넓고 크면서 한복판에 있을 노릇입니다. 그림책에 나오는 “아이나라”가 왜 가운데에 있는지 생각해 봐요. 그런데 왜 아이나라는 가장 낮은자리 같은지 생각해 봐요. 엄마아빠는 아이한테서 배우려고 아이를 낳습니다. 아이는 엄마아빠를 가르치려고 두 어버이 사이에서 태어납니다. 이 수수께끼를 풀려고 한다면 이 그림책을 새로 읽어낼 눈을 뜨겠지요.


ㅅㄴㄹ

#MonRoyaume #KittyCrowther


우리말로 옮긴 말씨가 여러모로

어린이 눈높이에 맞갖지 않아서

100점 만점에서 100점이 아닌

80∼90점을 매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짜 동생 알맹이 그림책 1
프레데릭 스테르 그림, 제랄드 스테르 글, 최윤정 옮김 / 바람의아이들 / 200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16.

그림책시렁 715


《진짜 동생》

 제랄드 스테르 글

 프레데릭 스테르 그림

 최윤정 옮김

 바람의아이들

 2004.9.20.



  그냥 아이를 낳을 수 있나 하고 생각하면 도무지 아니라고 느낍니다. 언제나 사랑이라는 마음이 가득할 적에 아이를 낳는다고 느낍니다. 그리고 사랑이라는 눈빛이 흐르기에 아이를 돌본다고 느껴요. 때로는 하나도 안 사랑스러운 몸짓에 눈짓으로 아이한테 윽박지르는 어버이나 어른이 있습니다. 스스로 사랑을 잊은 모습을 아이한테 보여줄 뿐 아니라 물려주는 셈입니다. 아이는 무엇을 보고 배워야 할까요? 아이는 어버이한테 어떤 눈빛이며 몸빛일 적에 즐거울까요? 《진짜 동생》이란 이름으로 나온 그림책은 아이들이 어버이하고 어른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는가 하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모든 아이는 다 다르면서 똑같이 사랑스럽습니다. 아이가 보기에 모든 어버이하고 어른도 다 다르면서 똑같이 사랑스러워요. 이를 얼마나 제대로 밝힐 만한지요? 이 대목을 얼마나 이야기하거나 보여주는지요? 열 손가락을 깨물면 다 다르게 아픕니다만, 틀림없이 모두 아픕니다. 사랑이란, 다 다르면서 똑같이 흘러가는 빛살이라고 할 만합니다. 수수께끼이지요. 다 다른데 어떻게 똑같이 빛날까요? 다 다르면서 어떻게 나란히 아름다울까요? 수수께끼는 어려우면서 쉽습니다. 어른하고 아이도 똑같으면서 다른 숨빛입니다.


ㅅㄴㄹ

#FredericStehr #GeraldStehr

#Foufoursdecouvreunsecre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룡소의 그림동화 293
주나이다 지음, 이채현 옮김 / 비룡소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16.

그림책시렁 769


《の》

 junaida

 福音館書店

 2019.11.7.



  일본사람은 ‘の’가 없으면 말을 못 합니다. 우리는 ‘-의’를 안 쓰고 얼마든지 말합니다. 일본말에서 ‘の’는 잇는 몫을 하되, 우리말에서 ‘-의’는 거의 군더더기입니다. 우리말로 이을 적에는 으레 ‘ㅅ’을 써요. ‘사이시옷’이란 이름처럼 ‘사이’는 너랑 나를 잇는 길을 가리켜요. ‘사이(새)’하고 비슷하며 다른 우리말 ‘틈(트다)’도 너랑 나랑 잇는 길을 가리키지요. 일본 그림책 《の》를 우리나라에서 《의》로 옮겼습니다. 일본책을 고스란히 옮기려 애쓰며 그만 우리말 아닌 일본말을 잔뜩 끼워맞춥니다. 일본말 “わたしの”는 우리말로는 “나는”입니다. “산호 언덕의 인어 가족의 비밀의 집의 부엌의”처럼 ‘-의’를 다섯 벌이나 잇달아 쓰기도 하는데, 우리나라 어린이가 이 그림책을 멋모르고 읽다가는 그만 우리말을 까맣게 잊고서 일본말에 젖어들겠구나 싶습니다. 말을 하면서 이을 적에는 ‘ㅅ’도 쓰지만, 이보다는 ‘ㄴ(은·는)’을 훨씬 자주 씁니다. “わたしの”는 “나의”가 아니라 “나는”으로 옮겨야 맞아요. “わたしは”만 “나는”으로 옮길 일본말이 아니에요. “わたしの”도 “나는”으로 옮깁니다. 또는 “저는·제가·내가”로 옮기지요. 이 그림책 이름은 《ㄴ》이나 《는》으로 고쳐야 하지 않을까요?


わたしの 나의 → 나는

お氣に入のコ-トの 마음에 드는 코트의 → 마음에 드는 옷은

ポクットの中のお城の 주머니 속의 성의 → 주머니에 담은 성은


ㅅㄴㄹ

#の福音館 #junaid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