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 길 잃은 날의 기적 베스트 세계 걸작 그림책 57
샘 어셔 지음, 이상희 옮김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5.20.

그림책시렁 960


《Lost : 길 잃은 날의 기적》

 샘 어셔

 이상희 옮김

 주니어RHK

 2021.12.15.



  책날개에 적힌 “제2의 존 버닝힘, 제2의 퀸틴 블레이크, 영국 그림책 전통을 잇는 작가(그림책연구가 김난령)”라는 말은 그저 헛웃음이 납니다. 그림책을 얼마나 싫어하면 “제2의 아무개”라는 말을 쓸까요? 똑같은 그림책이란 없고, 비슷한 그림책도 없습니다. 다 다른 나라에서 다 다른 사람들이 다 다른 어린이를 곁에 두고서 다 다른 어른으로서 다 다른 사랑으로 다 다른 삶을 고스란히 실어서 다 다른 이야기로 여미어 내는 다 다른 그림책입니다. 다만, 《Lost》일 뿐인 그림책을 《Lost : 길 잃은 날의 기적》처럼 군더더기를 붙인 얼거리라든지, “제2의 타령”을 하는 추킴말을 본다면, ‘샘 어셔’라는 분은 존 버닝햄이나 퀸틴 블레이크를 ‘흉내’내는 그림결이로구나 싶습니다. “아직 젊으니” 몇몇 그림님 붓결이나 짜임새를 닮게 그릴 수 있을까요? “참으로 젊다”면 다른 그림결이나 짜임새를 배우거나 따를 까닭이 없습니다. 그림책은 가르침(교훈·학습)이 아닐 뿐더러, 그림책은 꽃(예술·문화)이 아닌데다가, 그림책은 자랑(아트북)이 아닙니다. 그림책은 글그림으로 아이랑 어깨동무하는 어른이 온누리를 사랑으로 어루만지면서 나누는 이야기씨앗입니다. 힘을 빼고 붓을 쥐셔요. 힘을 빼고 우리말로 옮기셔요.


ㅅㄴㄹ

#SamUsher #Lost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 없는 토끼 작지만 소중한 2
아나벨 라메르스 지음, 아네크 지멘스마 그림, 허은미 옮김 / 두마리토끼책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5.20.

그림책시렁 961


《코 없는 토끼》

 아나벨 라메르스 글

 아네크 지멘스마 그림

 허은미 옮김

 두마리토끼책

 2021.12.23.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없다고 여기는 사람만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이든 없을 수 없어요. 그저 스스로 없다는 생각을 단단히 굳히기만 합니다. 눈이 없어서 못 보지 않아요. 눈이 있어도 안 보거나 못 보는 사람이 수두룩합니다. 발이 없어서 못 가지 않아요. 발이 있어도 안 가거나 마음을 닫아 안 움직이는 사람이 숱합니다. 남이 나더러 “넌 없네?” 하고 말하면 “응, 네가 없다고 생각할 뿐이야.” 하고 대꾸하면 끝입니다. 남이 종알거리는 말에 휘둘려서 살아야 할까요, 아니면 스스로 마음으로 새기는 꿈길을 즐겁게 걸으며 노래하며 살 노릇일까요? 《코 없는 토끼》는 ‘휘둘림말’에 휩쓸리는 아이가 나옵니다. ‘휘둘림말’을 어머니가 들려줘도 안 휩쓸리는 아이가 나란히 나옵니다. 휩쓸리던 아이는 더 휩쓸리지 않습니다. 어떻게? 둘레에서 아무리 휘두르려고 해도 안 휩쓸리면서 ‘저(나)를 가만히 보는 동무’를 만났거든요. 이 아이는 어떻게 안 휩쓸리고 안 휘둘릴까 하고 곰곰이 생각하지요. 나는 왜 여태 휩쓸리거나 휘둘리며 살았나 하고 하나하나 짚지요. 코가 있기에 멋스럽지 않고, 코가 있기에 토끼나 사람이지 않습니다. 마음이 있기에 아름답고, 마음이 있기에 토끼나 사람입니다.


ㅅㄴㄹ

#AnanbelLammers #HannekeSiemensma #DerHaseOhneNase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ueberry Girl (Paperback)
Gaiman, Neil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5.17.

그림책시렁 856


《Blueberry Girl》

 Neil Gaiman 글

 Charles Vess 그림

 HarperCollins

 2009.



  큰아이를 낳을 즈음 이 아이가 앞으로 어떻게 자라나면 즐거우면서 아름답고 사랑스러울까 하고 꿈을 그렸습니다. “첫째 놀이순이로 살렴. 둘째 꽃순이로 웃으렴. 셋째 그림순이로 피렴.” 작은아이를 낳을 즈음에도 이 아이가 어떻게 무럭무럭 클 적에 사랑스럽고 아름다우며 즐거울까 하고 꿈을 그렸어요. “첫째 놀이돌이로 날렴. 둘째 숲돌이로 노래하렴. 셋째 그림돌이로 나아가렴.” 《Blueberry Girl》을 가만히 읽었습니다. ‘파란딸기순이’ 이야기입니다. 이 아이 곁에 ‘파란딸기돌이’가 있다면 아름답겠지요. 들꽃순이 곁에 들꽃돌이가 있다면, 숲순이 곁에 숲돌이가 있다면, 바다순이 곁에 바다돌이가 있다면, 사랑순이 곁에 사랑돌이가 있다면, 살림순이 곁에 살림돌이가 있다면, 온누리는 더없이 즐거우리라 봅니다. 아이들은 마침종이(졸업장)를 따야 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돈만 잘 벌어야 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잿빛순이·잿빛돌이(아파트 생활자)가 아니라, 들순이·들돌이로 날갯짓을 하면서 스스로 푸르게 꿈을 그리는 길을 걸어야지 싶어요. 바쁘다는 핑계로 아이를 부릉이(자가용)에 태우지 않기를 빕니다. 바쁘기에 아이 손을 잡고서 들꽃길을 걷기를 바라요. 바쁘기에 걷고, 느긋하기에 날면서, 하루를 푸르게 지어요.


ㅅㄴㄹ


#NeilGaiman #CharlesVess #닐게이먼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용의 눈물 - 달리 초등학생 그림책 14
하마다 히로스케 글, 이와사키 치히로 그림, 강라현 옮김 / 달리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5.17.

그림책시렁 837


《용의 눈물》

 하마다 히로스케 글

 이와사키 치히로 그림

 강라현 옮김

 달리

 2006.5.5.



  1965년에 처음 나온 《りゅうのめのなみだ》는 2006년에 《용의 눈물》이란 이름으로 나옵니다. 마을사람 누구나 미르(용)를 너무 무서워하거나 꺼리거나 싫어하는데, 이 마을에서 갓 태어난 아이 하나만 미르를 안 무서워하고 안 꺼리고 안 싫어했다지요. 늘 미움만 받던 미르는 저한테 처음으로 찾아온 아이를 보고서 눈물을 흘립니다. 맑고 밝게 사랑을 그리는 아이를 만난 미르는 가없이 눈물을 흘리다가 배로 몸을 바꾸고, 아이는 ‘배가 된 미르를 타고’서 마을로 돌아오는 줄거리로 맺는데, 아마 이 아이는 마을을 곧장 떠났으리라 생각합니다. 마을에서는 이 아이를 끝없이 손가락질했거든요. 이를테면 마을사람은 “쟤는 왜 미르를 안 무서워하고 안 싫어하지? 엉뚱해. 아니, 어쩌면 똑같이 무서운 놈일지 몰라!” 같은 마음을 품었달까요. 아이 어머니조차 아이 마음빛을 바라보려 하지 않았다고 해요. 이웃나라 옛이야기라고만 여길 수 없다고 봅니다. 오늘 우리도 ‘아이 마음빛’을 바라보려 하지 않는 어버이가 무척 많고, 마을(사회)이라는 이름으로 ‘수수하면서 맑고 밝게 빛나는 마음인 사람’을 외려 따돌리거나 괴롭히기도 하거든요. 모든 사람은 저마다 다르기에 아름답게 사랑입니다. 마음을 보기에 이웃이요 한집안입니다.


ㅅㄴㄹ


#浜田広介 #いわさきちひろ #松本知弘 #りゅうのめのなみだ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앗.

꽤 한동안 품절-절판이었는데

다시 찍어 주신 듯하네요.

고마운 일입니다 ㅠ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나무의 특별한 생일 햇살 그림책 (봄볕) 42
옥사나 불라 지음, 엄혜숙 옮김 / 봄볕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5.14.

그림책시렁 958


《전나무의 특별한 생일》

 옥사나 불라

 엄혜숙 옮김

 봄볕

 2020.12.21.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 쳐들어갔습니다. 러시아·미국·중국은 총칼(전쟁무기)를 잔뜩 거느립니다. 이들은 총칼을 앞세워 이웃나라로 숱하게 쳐들어가서, 숱한 사람을 죽였으며, 들숲바다를 어마어마하게 더럽혔습니다. 총칼은 어깨동무(평화)에 쓰는 일이 없습니다. 총칼을 만들어 거느리는 까닭은 늘 하나예요. “우리나라 지키기”가 아닌 “이웃나라 쳐들어가기”입니다. 싸움터(군대)에서는 ‘지키기(방어)’를 가르치지 않습니다. ‘죽이기(공격)’만 가르칩니다. 왜냐하면 저쪽에서 쏘아대고 쳐들어올 적에 ‘지키기’를 한답시고 가만히 있으면 그냥 앉아서 죽거든요. 모든 총칼은 오직 더 빨리 더 많이 더 세게 죽이려고 만들 뿐입니다. 《전나무의 특별한 생일》은 우크라이나 그림책입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숲들바다를 얼마나 알까요? 아니, 생각해 본 적이 있을까요? 여러 이웃나라도 매한가지입니다. 푸른별 이웃나라는 우리를 ‘한류·BTS·손흥민’으로 바라볼는지 모르나 막상 ‘우리나라 들숲바다’를 생각하는 이웃사람은 드물리라 봅니다. 우리가 서로 이웃으로 사귀려면 총칼을 녹이고서, 서로 어떤 들숲바다를 가꾸고 사랑하며 아이를 품는지 살필 노릇입니다. 그리고 ‘뇌조’는 ‘들꿩’으로 옮겨야 알맞으리라 봅니다.


ㅅㄴㄹ

#OksanaBula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