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노래꽃 / 숲노래 동시

― 내가 안 쓰는 말 . 발견 2023.7.6.



오늘 처음 보기까지

내 앞에서

얼마나 춤추고 놀면서

내 눈에 뜨이려 했을까


바로 여기 오기까지

네 곁에서

얼마나 노래하고 뛰며

네 마음에 들려 했을까


바라볼 수 있으니

알아볼 만하고

마주볼 수 있어서

찾아볼 만하지


반짝이는 별송이를

너울이는 꽃송이를

나풀나풀 눈송이를

같이 만나고 함께 속삭여


ㅅㄴㄹ


무엇을 ‘본다(보다)’고 할 적에는 눈으로 느끼거나 아는 일만 가리키지 않습니다. 어느 곳에서 어느 쪽으로 몸을 놓으면서 눈을 떴지만 막상 하나도 못 느끼거나 모르기도 하거든요. 숨결이나 숨빛을 마음으로 먼저 느끼고 알기에 눈으로도 나란히 느끼고 알게 마련입니다. 마음이 없으면 봄에 봄꽃이 흐드러졌어도 못 보고 못 느껴요. 마음이 없으면 날마다 스치던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 해요. ‘발견(發見)’은 “미처 찾아내지 못하였거나 아직 알려지지 아니한 것을 찾아냄”을 뜻한다는군요. 우리말 ‘찾아내다’를 한자로 옮긴 얼거리일 텐데, 짧게 ‘찾다’를 써도 되고, ‘알다·알아내다·알아차리다·알아보다’나 ‘눈뜨다·눈치채다·깨닫다’나 ‘만나다’를 쓸 수 있습니다. ‘밝히다·엿보다’나 ‘드러나다·머금다’나 ‘나오다·나타나다’를 써야 할 자리가 있고, ‘보다·맡다’나 ‘새롭다·새길·새로가다·새빛·새넋’을 써야 어울리는 자리가 있습니다. ‘일·있다’나 ‘잡다·잡아내다·캐다·파다’나 ‘처음·첫·첫물·첫발’로 손볼 수 있어요. 참답게 눈을 떠 봐요. 마음부터 환하게 틔워 봐요.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 숲노래 동시

― 내가 안 쓰는 말 . 사전 2023.8.6.



이야기를 하려는 마음이면

뜻을 읽고 생각을 이어서

새롭게 함께 지을 살림을

말 한 마디에 얹는다


사랑으로 어린이랑 살기에

수수께끼를 엮고 나누면서

앞으로 같이 가꿀 마을을

말 한 도막에 담는다


푸르게 풀꽃나무를 품기에

들숲바다 곁에서 살아가며

스스로 일구는 보금자리를

말 한 자락에 싣는다


새는 하늘과 땅 사이에

사람은 너랑 나 사이에

눈빛을 틔우며 포근하고

숨길을 열면서 아름답다


ㅅㄴㄹ


소리는 같되, 한자가 다른 ‘사전’이 있습니다. ‘사전(事典)’은 “삶과 살림이 무엇인지 이야기로 풀어서 모으거나 엮은 꾸러미”를, ‘사전(辭典)’은 “삶과 살림이 무엇인지 담은 낱말마다 뜻을 풀고 보기글을 달아서 모으거나 엮은 꾸러미”를 가리킵니다. 한자를 밝히거나 뜻을 새겨도 헷갈릴 사람이 많을 테지요. ‘사전事典 = 살림꾸러미·살림숲·이야기숲’이요, ‘사전辭典 = 낱말꾸러미·낱말숲·말꽃’인 셈입니다. 그러면 우리는 처음부터 ‘이야기책’하고 ‘말책’처럼 쉽고 수수하게 이름을 붙일 만해요. ‘이야기꽃·이야기꾸러미·이야기모둠’하고 ‘말꽃·말꾸러미·말모둠’이라 해도 어울립니다. 우리는 이 삶 곳곳에서 겪거나 마주하거나 누리는 일마다 ‘이야기’를 느끼고 얻고 지어요. 우리는 이 삶 곳곳에서 겪거나 마주하거나 누리는 일마다 느끼거나 얻거나 짓는 이야기를 ‘말’로 그리고 나타내고 나눕니다. ‘사전事典 = 여러 일이 어떤 이야기로 이루는가를 밝히는 꾸러미’요, ‘사전辭典 = 모든 일을 이야기로 담아내는 바탕인 낱말을 차근차근 짚고 밝히는 꾸러미’라고 하겠습니다. 낱말에 담은 숨결을 읽고, 낱말로 이야기를 엮은 마음을 나눕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 숲노래 동시

― 내가 안 쓰는 말 . 청소년 2023.8.11.



네가 가리키는 곳을

내가 함께 걸어가고

내가 가다듬는 길을

너랑 더불어 가꾸고


날마다 하루가 흐르고

달마다 오늘이 새롭고

철마다 천천히 익히고

해마다 하나씩 이룬다


작은씨는 싹트고 뿌리내려

잎망울에 꽃망울 터뜨리고

줄기하고 가지가 튼튼하니

푸릇푸릇 숲으로 나아간다


온마음 가만히 열고서

눈뜨는 새벽에 이슬을

동트는 아침에 햇살을

온몸에 듬뿍 받아안아


ㅅㄴㄹ


어린 사람은 ‘어린이’요, 젊은 사람은 ‘젊은이’요, 늙은 사람은 ‘늙은이“입니다. 한창 푸른 나날을 보내는 사람은 ‘푸른이·푸름이’입니다. 어린이하고 젊은이 사이에 선 사람을 한자말로는 ‘청소년(靑少年)’이라 하는데, 우리말로는 ‘푸른이·푸름이’라 하면 어울립니다. 푸르게 피어나는 풀꽃을 닮은 하루이고, 푸르게 우거지는 나무를 담은 삶이고, 푸르게 바람이 일어나는 숲으로 다가가는 사랑인 ‘푸른이·푸름이’예요. 우리가 서로 어떤 이름으로 부르거나 가리키거나 맞이하는가에 따라서 마음이 다르게 자라게 마련입니다. 어린이는 어린이로서 어른 곁에서 두루 지켜보고 살펴보면서 하나씩 배웁니다. 어른은 어른답게 어린이 곁에서 고루 사랑하고 돌아보면서 하나씩 일굽니다. 푸른이·푸름이는 어린이하고 어른 사이에서 새롭게 길을 열면서 푸르게 살림빛을 밝히는 나날을 가꿉니다. 어린이는 어린숲입니다. 어른은 어른숲입니다. 푸른이는 푸른숲이에요. 푸릇푸릇 잎빛을 베풀면서 온누리가 싱그러워요. 파릇파릇 하늘빛을 품으면서 언제나 산뜻합니다. 온몸과 온마음을 푸른들과 파란하늘로 채우는 길목입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 숲노래 동시

― 내가 안 쓰는 말 . 무지 2023.8.10.



안다면 알뜰히 말하고

알맞게 이어가겠지

모르면 멍하니 읊다가

머뭇머뭇 망설이지


알기에 알차게 가꾸고

아름다이 헤아린다

몰라서 밀치고 몰다가

모조리 무너뜨리지


아는 사람이라면

무엇을 모르는 줄 알고

새롭게 알아가는 길에

반가이 배우며 웃어


모르는 굴레라면

뭘 모르는지 모르기에

그대로 굴레에 갇혀서

하나도 안 배우더라


ㅅㄴㄹ


알지 못 할 적에 ‘모르다’라 하고, 이를 한자말로는 ‘무지(無知)’로 나타냅니다. 모르기에 잘못이라거나 나쁘지 않아요. “모르는 줄 알” 때에는 스스로 배우려고 합니다. “모르는 줄 모를” 때에는 스스로 닫아걸면서 짜증을 내고 부아를 일으키면서 싸우거나 다투기 일쑤입니다. “모르는 줄 모를” 때에 함부로 달려들거나 몰아붙이거나 밀어대기 때문에 ‘어리석다’고 여겨요. ‘알다’라고 말할 수 있으려면 “난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 알아.” 하고 말하면서 “난 내가 모르는 길을 배울게.” 하고 덧붙입니다. 모르는 줄 알기에 “모르는 일”을 함부로 안 해요. 모르기에 늘 고개를 숙이면서 묻습니다. 모르니까 어른이어도 어린이한테 얌전하게 묻고서 배우려고 합니다. “모르는 줄 모를” 적에는 나이를 앞세워서 누른다거나, 이 핑계 저 핑계로 빠져나가려고 하더군요. 아무리 달아난들 끝나지 않으니, “모르는 길을 배워서 알려고 하지 않을” 적에는 늘 쳇바퀴를 돌아요. 쳇바퀴질로 허둥지둥하기에 그만 스스로 지쳐서 무너져요. 하나씩 배우는 길은 얼핏 더뎌 보이지만, 차근차근 스스로 세우면서 든든하고 새롭게 일어서는 살림빛입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 숲노래 동시

― 내가 안 쓰는 말 . 활동 2023.7.31.



봄에는 꽃눈 튼다

여름에는 잎눈 연다

가을에는 하늘눈 넓고

겨울에는 눈꽃 춤춘다


그제는 들에서 달리고

어제는 숲에서 거닐고

오늘은 하늘을 날면서

이제 바다에서 헤엄을


숨통을 트며 시원해

숨길을 열어 새로워

숨빛을 널리 나누고

숨꽃을 함께 노래해


꿈을 그려서 펼친다

마음을 담아 해보고

생각을 심어 이루지

하나씩 실컷 언제나


ㅅㄴㄹ


몸을 움직일 적에 한자말로 ‘활동(活動)’이라 합니다. 그래서 들짐승이나 숲짐승을 한자말로 ‘동물’이라고 여기는데, 곰곰이 보면 풀과 나무도 움직입니다. 사람하고 다르게 움직여요. 새나 고양이하고 다르게 움직이지요. 뿌리가 뻗는 결도 움직임이에요. 줄기가 오르고 잎망울이 맺는 길도 움직임이지요. 꽃송이가 벌어지고 씨앗이 굵으며 열매가 익는 삶도 다 움직임입니다. 우리는 다 다른 숨결이기에, 다 다르게 움직여요. “목으로 잇는 숨”이라는 뜻에서 ‘목숨’인데, 풀과 나무한테는 ‘목’이 없되 줄기가 있어요. 사람한테는 팔다리가 있으면, 풀과 나무한테는 가지랑 잎이 있어요. 이 별에서 함께 살아가는 모든 숨붙이는 바람을 함께 마십니다. 해를 나란히 쬡니다. 비를 같이 맞이하고, 밤마다 별도 도란도란 올려다봐요. 마음에 어떤 숨빛을 담는지 돌아봅니다. 한 발짝을 떼거나 한 손을 펼 적마다 어떤 숨길을 잇는지 헤아립니다. 훨훨 날아가는 씨앗처럼, 팔랑팔랑 날아가는 새예요. 가만히 앉아서 푸르게 빛나는 들풀처럼, 가만히 누워서 새근새근 꿈으로 나아가는 우리 모두입니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