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버거 1 - S코믹스 S코믹스
하나가타 레이 원작, 사이타니 우메타로 만화, 김일례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8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9.17.

만화책시렁 366


《오늘의 버거 1》

 하나가타 레이 글

 사이타니 우메타로 그림

 김일례 옮김

 소미미디어

 2018.8.8.



  씨앗이 트고, 바람을 타거나 물살에 얹혀서 곳곳으로 퍼집니다. 모든 씨앗은 그곳에만 있지 않습니다. 한 뼘씩 천천히 옆으로 번지기도 하고, 훅 날아서 제법 멀리 뻗기도 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아주 조그마한 씨앗 한 톨이더라도 온누리를 푸르게 덮는 싱그러운 숨결로 자리를 잡습니다. 《오늘의 버거 1》를 읽고서 고기빵(햄버거)을 제법 다루려나 하고 생각했는데, 두걸음이며 석걸음을 읽다가 멈췄습니다. 갈수록 줄거리를 헤매면서 잔소리와 군소리가 너무 많습니다. 더욱이 그림꽃책에 나오는 순이(여자)를 죄다 큰가슴 아가씨로 그려대며 자꾸 응큼길로 기울더군요. 고기빵 하나만 놓고도 온갖 이야기가 쏟아질 텐데, 그림꽃님은 왜 샛길로 빠질까요? 이 그림꽃책 첫머리에 나오는 말처럼 “고기빵은 온누리 누구나 즐기는 밥”입니다. 안 먹는 분은 안 먹겠지만, 나라와 겨레마다 다 다르게 손질해서 다 다르게 누려요. 이름은 ‘고기빵’이어도 속을 ‘고기 아닌 다른 먹을거리’로 얼마든지 채웁니다. 씨앗 한 톨은 들하고 숲하고 멧골에서 다 다르게 싹터요. 우리는 자리하고 때를 살펴 다르게 생각하면서 새롭게 말길을 틉니다. 그대로 가는 길도 좋고, 새롭게 가는 길도 신납니다. ‘길을 가면’ 됩니다. 뭐, 헤매는 길도 길이겠지만.


ㅅㄴㄹ


“야마나카 씨는 햄버거가 어느 나라 요리인지 아시나요?” “그거야 당연히 미국 요리지!”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햄버거는 세계 요리예요.” (15쪽)


“당시의 햄버거 장인들은 생명과도 같은 소고기를 쓸 수 없게 됐어도, 최대한 머리를 짜내, 손님들을 만족시킬 만한 햄버거를 꾸준히 만들어냈던 거예요!” (84쪽)


“손님들은 바보가 아녜요. 성실하고 정직하게 일을 해나간다면, 분명 살아남을 수 있을 거예요.” (14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굴 상점 1
카니탄 지음, 김서은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9.17.

만화책시렁 351


《개굴 상점 1》

 카니탄

 김서은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20.5.30.



  아는 말도 많지만 모르는 말도 많습니다. 삶자리에 놓는 말이라면 자꾸 들여다보고 다시 생각하기에 ‘새로 아는 길’이 있으나, 삶자리에 안 놓는 말이라면 하나도 안 보고 생각조차 없으니 ‘새로 알 길’이 도무지 없어요. 이를테면, 풀꽃나무를 둘러싼 이야기는 파고 또 파고 다시 파면서 더 알아간다면, 부릉이(자동차)나 옷이나 가르침(학습·강의)에는 아무 마음이 없기에 이런 길하고 얽힌 말은 거의 모르다시피 합니다. 이웃님한테 한 손을 거드느라고 곁돈을 보내면서 ‘성금’ 같은 한자말을 새삼스레 마주하면서 풀어냈어요. ‘곁돈’으로 말이지요. 그러나 여태 ‘보험’을 든 적이 없을 뿐더러 생각조차 안 하니, ‘보험’ 같은 말은 제 머리에 아예 없고, 굳이 풀어내자는 마음마저 없습니다. 《개굴 상점 1》를 읽으며 이 ‘보험’이 문득 떠오릅니다. 무언가 밑돈이나 밑동을 마련해야 앞길이 걱정없다고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곳에서 하루를 노래하며 즐기는 마음이라면 앞길이든 먼길이든 걱정할 일이 없습니다. 밑돈으로 걱정을 사는 사람이 있다면, 노래하는 하루로 걱정을 씻는 사람이 있어요. 어느 쪽이든 좋아요. 아이를 사랑한다면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 그대로 나도 고스란히 사랑하”면 됩니다.



“짜잔. 집에 가기 전에 들렀어요.” (168쪽)


“가게에 별일 없었나요? 오래 쉬어서 죄송해요. 내일부터 제대로 복귀할게요. 그렇지. 기념품 사왔어요. 휴대폰 스트랩이랑 그림엽서. 그리고 과자! 생과자니까 냉장고에 넣어 두세요. 자, 여기요! 정말 엄청났다니까요. 연습이 힘들어서 욕조에서 그대로 잠들기도 하고. 점장님?” (169쪽)


“뭐 좋은 일 있으세요?” (170쪽)


ㅅㄴㄹ

#かわずや #蟹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로 보는 한국단편문학선집 - 전7권 세트
김동화 지음 / 시공사 / 2002년 2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9.15.

만화책시렁 364


《한국단편문학선집 2》

 이상·선우휘·김동인·김동리·나도향 글

 김동화 그림

 시공사

 2001.1.25.



  푸른배움터를 마칠 때까지는 배움수렁(입시지옥)이 끝나기를 바라며 버티려 했기에 ‘우리나라 근·현대소설’이 얼마나 치우쳤는가를 따지거나 새길 틈이 적었습니다. 핑계이지요. 열아홉을 건너 스무 살로 접어들면서 ‘근·현대소설’을 다시 읽자니 “이 사람들 말야, 집안일도 안 하나? 아기를 안 낳고 안 돌보나? 밥은 굶어 봤나? 걸어는 다니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2000년을 넘어선 뒤로 읽은 숱한 글(소설)은 “맨발로 풀밭을 달리며 논 적이 없나? 맨손으로 나무를 타고 논 적이 없나? 시골에서 살아 본 일이 없나?” 싶어요. 김동화 님은 일곱 자락으로 매듭지어 《한국단편문학선집》을 선보입니다. 뜻있는 꾸러미라고는 생각하되, ‘푸름이가 읽을 만하지는 않다’고 느낍니다. 배움책(교과서)에 실은 글(소설)은 지난날 우리 삶자취라기보다 ‘글쓰는 사내 눈길’에서 맴돌아요. 수수한 시골지기 삶, 여느 어버이 살림, 푸르게 우거지는 숲돌이·숲순이 사랑, 이 모두하고 동떨어진 줄거리로구나 싶습니다. ‘소설·문학’이라는 이름을 붙이면 어쩐지 허울스럽게 기울어요. ‘문화·예술’이라는 이름을 붙여도 그야말로 겉치레나 꾸밈질로 치닫습니다. 구경꾼도 힘꾼도 돈꾼도 노닥꾼도 아닌 살림꾼으로서 글을 쓸 노릇입니다.



“근데 요즘은 훈련 때문에 몹시 고단할 게로구만. 그러니 잠시 누워 자도 괜찮아. 이부자리두 깔려 있구 하니, 어어, 그 싱겁게 지내 보내지 말란 말야. 알았어? 사내새끼가 마누라와 한방에 들어 치마끈도 못 푼다면 그건 쑹이다, 알겠나? 문은 안으로 잠그게 되어 있단 말야. 푹 쉬어 봐, 알겠어?” (90쪽/선우휘-한국인)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조용히 미치고 있다 - 만화로 보는 한국현대인권사
이정익 지음 / 길찾기 / 2006년 12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9.15.

만화책시렁 365


《나는 조용히 미치고 있다》

 이정익

 길찾기

 2006.12.29.



  한자말 ‘인권’은 “인간으로서 당연히 가지는 기본적 권리”요, ‘권리’는 “권세와 이익. 어떤 일을 행하거나 타인에 대하여 당연히 요구할 수 있는 힘이나 자격”을 가리킨다지요.  어렵게 빙그르르 도는 말일 텐데, 사람은 ‘사람길’을 누릴 적에 비로소 삶이 즐겁습니다. 사람으로서 사람길을 못 누리거나 억눌리거나 막히면 고단하면서 아프고 지쳐요. “만화로 보는 한국현대인권사”라는 이름이 붙은 《나는 조용히 미치고 있다》는 여러 책을 간추려서 보여주는데, ‘나라’란 틀은 모름지기 사람한테 사람길을 열어 주지 않습니다. ‘나라가 세운 배움터’는 ‘나라를 지키는 일꾼을 가르치는 곳’일 뿐, 사람이 스스로 살림을 짓는 슬기롭고 사랑스러운 마음을 다스리는 곳이지는 않아요. 여느 사람을 짓밟거나 괴롭히거나 죽인 이들이 ‘배움터를 안 다닌’ 사람일까요? 어리석은 나라지기한테 고분고분한 심부름꾼이나 허수아비가 ‘배움터를 안 다니’거나 ‘책을 안 읽은’ 사람일까요?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고 집안일을 안 하고 아이를 안 돌본 숱한 어른이 ‘안 배운 사람’일까요? ‘배움터를 다닐수록’ 사람길을 막고 ‘돈하고 이름을 쥘수록’ 사람길을 짓밟은 나라길을 제대로 보아야 모든 거짓질(반인권)을 깨닫습니다.


ㅅㄴㄹ


“한민족이라고, 겨레라고 말하는 너희가 우리를 짐승처럼 도살하는구나.” (131쪽)


“저기, 나도 끌려가고 막 고문당하고 그런 적은 없지만, 그 시절 힘들었다면 힘들었던 사람인데, 만화에 나 같은 사람도 넣어 줄 수 있나?” (18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부나가의 셰프 2
카지카와 타쿠로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6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9.3.

책으로 삶읽기 697


《노부나가의 셰프 2》

 니시무라 미츠루 글

 카지카와 타쿠로 그림

 차경숙 옮김

 대원씨아이

 2012.7.15.



“어느새 이런 걸 만들었느냐?” “요리사는 여러 가지를 동시에 해야 할 수 있는 일입니다.” (47쪽)


“기후의 시골처녀보다도, 교토의 도시여자보다도 좋은 것을 준비해 주마.” ‘뭐야. 이런 게 사람 위에 선다는 사내라고?’ (94쪽)


“미쳤다. 넌 미쳤어!” “이해를 못하면 그걸로 그만이다. 낡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이묘한테는 아직도 쇼군의 이름이 유효하니까. 잠시 얌전히 자리에 앉아 있으라구.” (106∼107쪽)



《노부나가의 셰프 2》(니시무라 미츠루·카지카와 타쿠로/차경숙 옮김, 대원씨아이, 2012)은 이제 막 새로운 터전에 몸하고 마음을 맞추려 하면서 맞닥뜨리는 하루에 어수선하되 즐겁게 피어나는 마음을 짚는다. 낯익은 모든 살림도 사람도 사라진다면 어수선하겠지. 낯선 살림이며 사람을 마주해야 하니 어지럽겠지. 그러나 낯익거나 낯설다는 생각이 아닌, 언제 어디에서라도 우리가 새롭게 마주하면서 즐겁게 하루를 짓는다는 생각이라면, 빙그레 웃으면서 우리 길을 걸어갈 만하리라. 큰일도 작은일도 없이 오직 우리가 즐겁게 빛날 일을 할 뿐이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