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담배가게 요리코 5
아사노 유키코 지음, 조아라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62



《교토 담배가게 요리코 5》

 아사노 유키코

 조아라 옮김

 AK comics

 2020.3.15.



《교토 담배가게 요리코 5》(아사노 유키코/조아라 옮김, AK comics, 2020)을 읽으며 ‘나들이’를 다시 생각해 본다. 요즈음에도 나라밖을 다닐 수 있는 사람이 있을 터이나, 이제 나라밖으로 다니는 길이 꽤 막히면서 나라안을 다니는 사람이 부쩍 는다. 우리가 보금자리를 떠나 이웃마을로 갈 적에는 무엇을 볼까? ‘내가 놀러가는 곳’이란 ‘이웃사람이 마을을 이루며 조용히 살아가는 보금자리’라는 대목을 어느 만큼 읽을 만할까? ‘놀러가기 = 이웃을 만나러 가볍게 나서는 길’인 줄을 잊는다면 그야말로 바보짓을 일삼겠지.



“여행, 즐거운가 보군.” “네?” “하지만 여긴 주택지니까, 좀 조용히 해줄래?” “죄송합니다.” “조심해. 여행지에서 밤 산책이 즐겁다는 건 알지만.” (14쪽)


‘아, 잘 먹었다. 어린 시절의 내가 원한을 씻었어. 왠지 교토인으로 다시 태어난 느낌이야.’ (38쪽)


“저기, 이 마을, 관광할 만했어?” “물론이죠. 아주 즐거웠어요!” (153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를 마시자!! 11 - A BADBOY DRINKS TEA!!,완결
니시모리 히로유키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0년 11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61


《차를 마시자 11》

 니시모리 히로유키

 설은미 옮김

 학산문화사

 2010.11.25.



《차를 마시자 11》(니시모리 히로유키/설은미 옮김, 학산문화사, 2010)를 읽으며 바보와 바보 아닌 사이를 가만히 생각한다. 누가 바보일까? 다른 사람 눈치를 보기에 바보가 되나, 스스로 바보가 되나? 남이 바보라고 여기니 바보인가, 언제나 스스로 바보짓을 하는가? 바보라고 놀린다는 생각에 얽매여 마음을 펴지 못하는 쪽이야말로 바보이리라. 스스로 즐겁게 웃고 놀며 마음을 펼 줄 아는 사람이란, 그저 즐길 줄 아는 홀가분한 사람일 테고.



“뭐야, 너? 뭘 보는 거야, 인마!” “난 본 적 없어.” “쳐다보잖아, 인마! 그리고 지금도 보고 있잖아! 내가 우스워 보여?” “안 봐.” (130쪽)


“댁은, 나쁜 사람이군요. 이렇게 착실해 보이는 사람에게 트집을 잡다니!” “으윽. 미, 미안합니다.” “착실하고 착해 보이는 사람도 힘들구나.” (131쪽)


“카호 선배, 가요!” “안 돼, 안 돼! 덩달아 바보가 될 거야.” “재미있을 것 같잖아요! 다녀오겠습니다!” (152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새 2
데즈카 오사무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2년 1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325


《불새 2》

 테츠카 오사무

 최윤정 옮김

 학산문화사

 2002.1.25.



  수수께끼 아닌 수수께끼가 있습니다. 어째서 여태까지 모든 총칼나라는 가뭇없이 무너졌을까요? 총칼로 사람을 윽박지를 뿐 아니라, 배움책이며 배움터로 머리까지 길들이더라도, 어떻게 총칼나라는 무너지고 말까요? 바로 하나입니다. 총칼로는 새 목숨을 못 낳거든요. 오직 죽이기만 할 줄 아는 총칼에는 사랑이 없습니다. 그들이 아무리 하늘을 찌르듯 우쭐거리더라도 한때입니다. 총칼을 쥔 이는 이웃을 무너뜨리거나 짓밟아 뽐내지만, 이웃이 모두 죽어 넘어가면 굶어죽어요. 스스로 살림도 삶도 사랑도 안 짓는 총칼질이란, ‘사랑으로 삶을 짓는 사람’이 모두 사라지면 똑같이 죽음길로 갈 뿐입니다. 《불새 2》은 이 얘기를 아프면서 눈물겹게 들려줍니다. 살점뿐 아니라 뼈까지 바르며 아픈 채로도 총칼이나 벼슬힘은 아무런 사랑이 될 수 없다는 대목을 똑똑히 밝힙니다. 힘을 쥐었다는 이들은, 총칼을 휘두르는 그들은, 얼핏 대단해 보이지요. 그러나 그들이 뭘 할까요? 호미도 낫도 쟁기도 아닌 총칼이 무엇을 낳을까요? 미움이며 금긋기를 일삼는 그들은 이웃이며 동무를 사랑하는 손빛이나 눈빛이 아닙니다. 삶이 되어 아이를 돌보자면 그저 사랑이어야 합니다. 우리는 저마다 숲이 되어 푸르게 어깨동무할 적에 비로소 사람입니다.



“왜지? 천하를 쥔 내게 무엇이 불만인 거니.” “내겐 당신이 살인에 미친 자로밖에 보이지 않아요.” “나는 승리자다. 널 복종시키고 말겠어. 이리 오너라, 우즈메.” (145쪽)


“오호호호호호호. 내 뱃속에는 그 사람의 아이가 있어요.” “뭣이? 사루다히코의 아이라고?” …… “당신은 강물처럼 피를 흘리며 모두를 멸망시킬 셈이죠. 그리고는 이겼다고 생각하나요? 호호, 착각 말아요. 우리 여자들에게는 무기가 있어요. 승리한 당신의 군사들과 결혼해 아이를 낳는 거죠. 태어난 아이는 우리의 아이예요. 우리는 그 아이들을 키워 언젠가 당신을 멸망시킬 거예요.” (146쪽)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라카몬 3
요시노 사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58


《바라카몬 3》

 요시노 사츠키

 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2.4.15.



《바라카몬 3》(요시노 사츠키/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2)을 읽는다. 시골하고 서울(도쿄) 사이에서 길을 찾거나 헤매는 여러 사람이 나온다. 길이야 헤매도 좋고, 안 헤매고서 바로 가도 좋다. 어느 길이든 모두 길인걸. 반듯해서 좋거나 구불구불해서 좋지 않다. 곧게 뻗으니 따분하거나 에둘아야 해서 번거롭지 않다. 모두 다르게 나아가면서 새롭게 삶을 마주하는 길이다. 그러니 얼마든지 놀고 노래하면서 가면 된다. 숨이 턱에 차도록 달려가야 하지 않다.



“뭐가 정답인지는 모르겠지만, 네 말을 듣고 조급해져서 도쿄로 돌아가는 건 좀 아닌 것 같아. 난, 변하고 싶거든.” (92쪽)


“먼저 가서 한동안 더 기다려. 바람을 타고 금세 따라잡을 테니까.” (93쪽)


“퇴보했다느니, 안 했다느니, 잘 쓰는 건 그냥 잘 쓴다고 하고 넘어가면 되잖아.” (122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와 수염 고릴라와 나 2
코이케 사다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59


《아빠와 수염고릴라와 나 2》

 코이케 사다지

 장지연 옮김

 대원씨아이

 2017.12.31.



《아빠와 수염고릴라와 나 2》(코이케 사다지/장지연 옮김, 대원씨아이, 2017)을 보면서 딱히 아무 생각이 들지 않더라. 고만고만하게 줄거리를 엮어 나가는데, 이 사람하고 저 사람이 짝을 맺으려나 어쩌려나, 사이에 누가 끼어들거나 파고들려나 같은, 그런 실랑이가 깃들면서 네칸그림이 이어간다. 아이는 아버지나 작은아버지랑 놀 수 있으면 즐겁다. 수수하다고 할 만한 줄거리이다. ‘수염고릴라’ 같은 말을 쓰지만, 그저 ‘텁수룩이’일 뿐이지. 심심한 맛이 좋다면 이 책도 나쁘지는 않으리라.



“앗, 이 계란말이는 아빠 거다! 에헤헤헤헤헤.” “기뻐하는 눈치네. 계란말이에는 있을 수 없는 소리가 나고 있는데도.” (14쪽)


‘그래도 같은 아픔을 공유하는 사람이 있다는 그 사실만은 부드러운 위안이 되어 서로를 위로하고 지탱해 주겠지. 형과 그 양반을.’ (42쪽)


“이러니저러니 해도 주말엔 애랑 같이 놀아 주고. 형은 참 대단해.” “놀고 있는데 칭찬받으니 쑥스러운걸.” (99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