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종일각 신장판 3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김동욱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4


《메종 일각 3》

 타카하시 루미코

 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11.30.



“자기는 다른 사람들한테는 부드러운데, 부모님한테는 왜 그렇게 뻣뻣해?” “안 그러면 자기들 멋대로 하실려고 한단 말이에요.” “자기의 그런 태도가, 부모님의 애정을 이상하게 만든 거 아냐?” “묘하게 부모님 편을 드시네요.” “그야, 나도 부모니까.” (131쪽)


“미망인. 아직 죽지 않은 아내란 뜻이지. 하지만 그건 잘못된 말이다. 죽지 않은 게 아니라, 살아 있는 사람이니.” (157쪽)


“아무도 관리인님 마음은 생각도 안 해주잖아요! 부모님한테 고집을 부리는 게 아녜요. 관리인 님은, 소, 소이치로 씨를 아직 사, 사라, 사랑한다고요.” (185쪽)



《메종 일각 3》(타카하시 루미코/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을 읽으면 한 뼘쯤 자란 마음을 읽을 만하다. 옛사람한테 마음이 매인 여기에 있는 사람도, 갈팡질팡하면서 외사랑이 한사랑이 되기를 바라는 젊은이도, 또 이 사람도 저 아이도 한 뼘 두 뼘 자란 모습을 읽을 만하다. 한 뼘씩 자란 이들은 ‘외길로는 사랑이 아닌’ 줄 느낀다. 그러나 이렇게 느끼면서도 막상 좀처럼 못 받아들인다. 왜 그럴까? 왜 우리는 자꾸 외길로 밀어붙이려 할까? 어깨동무라든지 한 발짝 물러선다든지, 조용히 되새기는 틈을 내기란 그렇게 어려울까? 아니면, 오직 내가 옳거나 맞으니 내 뜻대로 따라가야 한다는 생각을 못 버리는 셈일까? 이 여러 마음을 고루고루 차근차근 다루어 내기에 이 만화책은 오래도록 사랑받고 읽힐 만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눈 랑데부 2
카와치 하루카 지음 / 삼양출판사(만화)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47


《여름눈 랑데부 2》

 카와치 하루카

 김유리 옮김

 삼양출판사

 2012.12.22.



‘내 손은 흙을 일굴 수 있다. 나무를 심을 수도 있고, 씨앗을 심을 수도 있다. 점장님을 등에 업을 수도 있다. 하지만 앞으로 내가 그런 미소를 짓게 할 수 있을까?’ (22∼23쪽)


“죽은 사람의 동정은 받고 싶지 않아.” (60쪽)


“세상엔 수수께끼가 가득하죠.” “……라기보다 여기가 그런 거겠지.” (121쪽)


“처음엔 꽤나 자세가 곧은 남자 중학생이 있구나 싶었어. 유심히 보고 있었더니 우연히 그 주변에 무지개가 생기더라고. 그 빛에 몰두하면서 물에 흠뻑 젖는 모습이 왠지 어린애 같아서 눈을 떼지 못하고 바라봤지.” (162∼163쪽)



《여름눈 랑데부 2》(카와치 하루카/김유리 옮김, 삼양출판사, 2012)을 읽는다. 두 사람한테서 흐르는 두 마음이 한결 깊이 얽히고, 두 사람은 바야흐로 몸을 바꿔서 지내기로 한다. 이승에서 살아가는 이가 저승에서 떠도는 이한테 몸을 내준다. 이러면서 이승 젊은이는 저승 죽은이가 떠도는 마음나라에 간다. 저승으로 가서도 이승을 잊지 못한 사내는 이승을 밟고서 ‘참인가 거짓인가’ 하고 놀라면서 하루하루 더욱 애틋하겠지. 저승에서 자꾸 이승을 넘겨다보는 사내를 알아보던 이승 젊은이는 ‘아직 산 몸’이면서 저승나라로 나아갔기에, ‘아쉬운 마음을 두고 죽은 이가 어떻게 이승살이를 놓지 못하는가’를 새삼스레 바라보고 느끼겠지. 눈물하고 웃음은 다른 듯하면서 같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란 책 -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북스토리 아트코믹스 시리즈 8
타카노 후미코 지음, 정은서 옮김 / 북스토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3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타카노 후미코

 정은서 옮김

 북스토리

 2018.5.25.



  판에 박힌 길만 보인다면 그 판에 박힌 길만 갈 수 있습니다. 아마 이때에는 판에 박힌 길이 판에 박힌 줄 모르는 채 그냥 갈 테지요. 또는 판에 박힌 줄은 알되 어떻게 해야 새길을 뚫거나 내어 씩씩하게 나아가야 하나 모르지만 꿈을 키울 수 있을 테고요. 오로지 입시와 취업이라고 하는 좁은 구멍만 보이던 1980년대에 나즈막하게 꿈을 꾸곤 했습니다. 저 길로는 도무지 가고 싶지 않다고, 저 길이 아닌 숨통을 트면서 꽃으로 피어나는 길을 열고 싶다고, 그 길이 어떠하더라도 꿋꿋하게 먼저 나아가서 우리 뒤에 태어나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날갯짓을 보고 느끼도록 징검돌을 놓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를 읽다가 예전 일이 물씬 떠오릅니다. 가만히 돌아보니 저도 ‘자크 티보’라는 이름인 벗을 책으로 만났네 싶어요. 이 만화를 그린 분처럼 말이지요. 학교나 마을에서는 마음을 열고 이야기할 사람을 찾을 수 없어서 ‘책에 있는 사람’하고 마음으로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그 뒤로 서른 해쯤 지난 요즈음은 굳이 ‘책에 있는 사람’하고 속삭이지 않아요. 곁에 있는 아이들하고, 또 푸나무하고 속삭이면서 웃습니다. ㅅㄴㄹ



“우엑! 메스꺼워.” “비오는데 (버스에서) 책을 읽으니까 그렇지.” (11쪽)


“자, 아이들은 꿈나라에 갈 시간이다.” (47쪽)


“미치코, 그 책 살래?” “네?” “다섯 권 다 살 테니까 가져다 놓으라고.” “됐어요. 거의 다 읽었는걸요.” “마음에 드는 책은 평생 갖고 있는 것도 괜찮다고.” (7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풀솜나물 8 - 아빠와 아들, 완결
타가와 미 지음, 김영신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0


《풀솜나물 8》

 타카와 미

 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9.9.30.



“훨씬 전부터 알았어요. 또 한 명의 모르는 누군가가, 늘 멀리서 절 지켜봐준다는 것을요. (장님인) 제게는 똑똑히 보였어요.” (60∼61쪽)


“나, 외롭거나 슬플 때는 시로의 편지를 읽으니까. 이제 외톨이가 아니니까, 어딜 가도 잘할 수 있어. 그러니까 시로도 걱정하지 마. 시로가 시로의 아빠랑 따로 살아도, 시로의 아빠는 시로의 아빠잖아?” (118∼119쪽)


“시로가 전에 카로한테 배웠다고 하던데, 풀솜나물은 아빠랑 쭉 사이좋게 있을 수 있게 하는 약초니까 아빠한테 주고 싶다길래, 이왕이면 비밀로 하자고 했지.” (147쪽)


“늦어서 미안해.” “아니야. 당연히 꼭 와줄 거라고 생각했는걸. 괜찮아.” (187쪽)



《풀솜나물 8》(타카와 미/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9)을 읽고 가슴을 쓸어내린다. 약장수 집안 이야기는 이렇게 마무리를 짓는구나. 아들도 아버지도 서로 홀가분한 길을 가네. 그러나 아들이 학교에 들어가는 모습은 살짝 아쉽다. 아이는 학교에 들기 앞서까지 그렇게도 마음껏 생각하고 꿈꾸고 사랑하며 눈부신 모습이었는데, 학교라는 틀에 맞추어 움직이는 길을 가면서 이 빛이 좀 수그러들지 싶다. 이 얘기를 몇 대목 안 그렸는데도 물씬 느낀다. 옛날 일본에서 약장수는 나그네처럼 골골샅샅 돌면서 약을 가져다주는 일을 했단다. 아이는 어버이하고 온 들이며 숲이며 내이며 돌아다니면서 사람뿐 아니라 숲을 마주했고, 그 들숲내에서 갖가지 푸나무랑 들짐승이랑 바람이랑 볕살을 누리면서 새로운 숨결을 배웠다. 이 모두를 학교는 얼마나 알려주거나 가르칠 만할까? 글씨하고 책으로 아이가 아이답도록 키우는 슬기를 얼마나 짚을 만할까? 그러나 학교에 들든 안 들든, 아이 스스로 마음에 꿈이라는 사랑을 곱게 건사한다면, 학교를 드나들더라도 반짝반짝 홀가분한 걸음걸이가 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하지 않는 두사람 6
요시다 사토루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46


《일하지 않는 두 사람 6》

 요시다 사토루

 문기업 옮김

 대원씨아이

 2019.11.30



“그렇게까지 해서 놀래키고 싶어하다니. 어린애라니까. 그래도 좀 힘이 나네.” (33쪽)


“평일에는 대학에 가고, 주말엔 알바라니, 성실한 양아치네.” “애초에 난 양아치가 아냐.” (111쪽)


“왜 하루코가 사과해? 저 사람이 나쁜 사람이잖아.” “그, 그게 아니라, 유키한테 험담을 하는데도 아무런 말도 못 해줘서 미안해.” (118쪽)



《일하지 않는 두 사람 6》(요시다 사토루/문기업 옮김, 대원씨아이, 2019)을 읽고서 여러모로 아쉬웠기에, 일곱걸음이 잇달아 나왔으나 눈이 가지 않는다. 이 만화책을 다섯걸음까지 읽으며 생각하기로, ‘일하지 않는 둘’이 아니라 ‘돈벌이를 안 하는 둘’을 그리기에 뜻있다. ‘돈벌이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조용히 하루를 누리려는 둘’을 그리기에 고운 줄거리이다. 그리고 그 둘 곁에는 이 둘이 ‘돈벌이를 안 할 뿐’이며, 언제나 ‘착하고 상냥한 마음이자 눈길로 지내려는 숨결’이 흐르는 줄 느끼면서 다가오는 이웃이 있기에 볼만하다. 부디 이 얼거리를 되살려 주기를 바랄 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