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나가의 셰프 25
카지카와 타쿠로 외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5.2.

책으로 삶읽기 678


《노부나가의 셰프 25》

 카지카와 타쿠로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21.2.28.



《노부나가의 셰프 25》(니시무라 미츠루·카지카와 타쿠로/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21)을 읽으면 믿음잡이(선교사) 이야기가 꽤 길게 나온다. 믿음잡이는 일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꽤 들어왔고, 이들은 우리나라 이야기도 꽤 남겼을 테지. 일본에서는 이러한 이야기를 그림꽃책 줄거리로 담을 만큼 ‘믿음잡이가 남긴 글’을 일본글을 옮겨 놓아서 요즈막에도 읽을 수 있도록 했구나 싶다. 우리는 어떨까? 우리는 우리 삶자취를 다른 눈길로 바라본 글자락을 얼마나 요샛말로 쉽게 옮겨 놓았을까? 어쩌면 우리는 오늘 우리 삶자취조차 꾸밈없이 갈무리하는 일을 영 못 하지는 않을까?


ㅅㄴㄹ


“타케다 신겐은 그 비둘기를 전투 전날에 총으로 쏴 잡았다더군. ‘전쟁의 승패를 결정하는 것은 비둘기가 아니라 사람이다’라며 말이지. 그렇다면 나는 비둘기를 먹을 것이다.” (59쪽)


‘현대의 감각으로 이 시대의 종교인들을 봐서는 안 된다. 그 사람들 또한 자신의 의지 아래 목숨을 걸고 바다를 건너온 사람들.­ (171쪽)


“하지만 보고서가 책상 위에.” “염려 마. 그건 포르투갈어로 적어 놔서 읽지 못해.” (173쪽)


16세기∼17세기에는 많은 선교사들이 일본에 건너와 방대한 양의 일본 보고서를 남겼다. (17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부나가의 셰프 1
카지카와 타쿠로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5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5.1.

만화책시렁 336


《노부나가의 셰프 1》

 니시무라 미츠루 글

 카지카와 타쿠로 그림

 차경숙 옮김

 대원씨아이

 2012.6.15.



  범이 물어가도 넋을 차리면 산다고 했습니다. 요새야 범이 없으니 이런 말을 하는 사람도 확 줄었습니다만, 어느 때나 자리여도 스스로 어떤 넋인지 알고 헤아리면서 움직인다면 둘레에 휘둘릴 일이란 없어요. 좋다고 여길 적에만 스스로 안다면 쳇바퀴이기 쉬운데, 좋다고 여길 적에 도리어 넋을 놓는 분이 많으니, 이래저래 늘 제넋을 차리는 매무새여야 스스로 하루를 즐거우면서 아름다이 짓는다고 할 만합니다. 《노부나가의 셰프 1》는 난데없다 싶도록 뜬금없는 어느 때·곳으로 삶을 옮겨야 한 여러 사람 이야기를 다룹니다. 이때 여러 사람이 보이는 몸짓은 다 달라요. ‘그동안 지내던 때·곳’으로 돌아가고 싶은 이가 있고, ‘새로 지낼 때·곳’에 맞추려는 이가 있고, ‘내가 아는 바에 맞춰 이곳’을 몽땅 갈아엎고 싶은 이가 있다지요. 우리가 우리 스스로 살아숨쉬는 넋이라 한다면 어느 길이든 스스로 골라서 나아갈 일입니다. 남이 우리 삶을 누려 주지 않아요. 남한테 우리 삶을 누려 달라고 할 수 없습니다. 스스로 바라보고 사랑하는 마음이기에 우리 스스로 움직일 뿐 아니라, 우리를 둘러싼 이웃 마음에 상냥하면서 포근히 빛살을 드리웁니다. 글 한 줄로도, 말 한 마디로도, 밥 한 그릇으로도 새롭게 사랑을 지필 만합니다.


ㅅㄴㄹ


“하하하, 죽느냐 사느냐 하는 마당에 우지마루를 잡아온 거야? 재미있는 사람이네.” (14쪽)


“남자든 여자든 나츠 씨는 나츠 씨예요. 데려와 준 데에 대한 감사의 마음은 변함없습니다.” (28쪽)


“그러나 켄의 요리는 교토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더군. 거기에 어떤 ‘힘’이 작용하고 있는지 시험해 보고 싶었다.” (47쪽)


#信長のシェフ #梶川卓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다라고 합니다 7
츠케 아야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5.1.

만화책시렁 337


《노다라고 합니다 7》

 츠케 아야

 강동욱 옮김

 미우

 2020.1.31.



  모든 나무는 다릅니다. 똑같은 나무란 없습니다. 우리가 똑같은 갈래에 넣는 나무조차 흙이며 해바람비에 따라 다르게 자랍니다. 한 나무에서 피는 꽃도 다르가, 한 나무가 맺는 열매도 달라요. 이 삶자리에서 마주하는 모든 사람도 다르기 마련이니, 서로 다르기에 반가이 만나서 동무로 지내는 하루가 될 만합니다. 《노다라고 합니다》는 일곱걸음으로 맺습니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아닌 ‘따라지’로 여기는 열린배움터에 들어간 ‘노다’라는 아이가 보내는 네 해를 그리는데, 뭇눈길은 노다란 아이가 뭔가 수수한 듯싶지만 되레 튄다고 여깁니다. 그렇지만 노다만이 아닌 모든 아이가 저마다 튈 테지요. 이 아이는 이 아이대로 나고 자란 터전에서 받아들인 살림으로 오늘을 바라봅니다. 저 아이는 저 아이대로 나고 자란 마을에서 헤아린 삶결로 오늘을 마주합니다. 다 다른 우리는 남을 따라할 수 없습니다. 남을 따라가지도 못합니다. 오직 우리 삶을 바라볼 뿐이요, 우리가 스스로 나아갈 길을 걸어요. 그림꽃책에 나오는 여러 사람들은 도무지 노다처럼 제길을 못 간다고 말합니다만, 곰곰이 보면 다들 제길을 갑니다. 그 길이 멋지든 안 멋지든 대수롭지 않아요. 스스로 생각하고 느끼면서 스스로 한 걸음씩 내딛는 오늘입니다.


ㅅㄴㄹ


“너를 괴롭혔던 걸 사과해야 한다고 말이야!” “괴롭혀요? 아뇨. 저는 괴롭힘을 당한 기억이 전혀 없으니까 사람을 착각한 게 아닐까요?” “그 말투! 틀림없어! 그게 짜증나서 괴롭혔으니까!” (71쪽)


“제 마음은 고향 군마의 아카기 산기슭만큼 넓지가 않아요!” (97쪽)


“오빠의 배꼽춤 덕분에 저는 다크사이드로 떨어지지 않고 배꼽과 고향을 열심히 사랑하자고 결심했어요.” (10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푸른 꽃 2
시무라 타카코 지음, 오주원 옮김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2021.4.30.

만화책시렁 350


《푸른 꽃 2》

 시무라 타카코

 오주원 옮김

 중앙북스

 2010.2.17.



  누가 누구를 좋아하든 대수롭지 않으면서 대단합니다. 사내가 사내를 좋아하든 가시내가 가시내를 좋아하든 ‘좋다’는 마음은 한결같습니다. 사내가 가시내를 좋아해야만 하지 않고, 가시내가 사내를 좋아해야만 하지 않아요. 굳이 이쪽저쪽으로 갈라야 하지 않으며, 언제 어디에서나 서로 좋다고 하는 마음이 푸릇푸릇하게 흐를 만합니다. 이 ‘좋다’가 어떠한 숨결인가를 읽고, 이 숨결을 보살피는 길을 살피고, 이 길을 마음에 담아 찬찬히 사랑으로 나아가면 된다고 느낍니다. 《푸른 꽃 2》은 푸르게 피려는 꽃이 얼마나 바들바들하면서 망울이 터질 듯 말 듯 헤매는가 하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이 그림꽃책은 우리말로 석걸음까지만 나오고 그쳤으나, 일본에서는 여덟걸음으로 매듭을 지어요. 마음이 맞아서 마음을 나누는 동무로 좋은 사이가 있다면, 마음이 닿기를 바라면서 동무 아닌 꽃짝이 되고픈 사이가 있습니다. 함께하기에 즐거워 동무라면, 타오르는 마음을 풀어놓으면서 푸르게 피어나고 싶은 꽃짝이에요. 함께 바라볼 수 있는 사이는 함께 바라보면서 좋다면, 함께 걸어가면서 아름다이 피어날 수 있는 사이는 서로 꽃이 되기에 좋아요. 누가 알려주거나 가르치지 않아도 스스로 꽃인 줄 느끼면서 내딛는 조촐한 걸음마입니다.


ㅅㄴㄹ


‘두 사람이 서로 좋아하는데, 그것 때문에 슬퍼하는 사람이 생길 줄은 생각도 못했어.’ (9쪽)


“더 확실히 부딪히지 않으면 안 되겠지. 그래서 부서진다면 단지 그뿐인 거고.” ‘아이스크림 하나로 어떻게 될 문제가 아니었나 봐.’ (84쪽)


“화났었어?” “화 안 났어요.” “내가 후미를 화나게 해서 그랬지?” “화나게 했다고요? 후미는 울었단 말이에요. 제가 화난 건 그래서예요.” “화난 거 맞잖아.” (147쪽)


#志村貴子 #青い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 사는 초등학생 2 : 에노시마의 하늘 - 완결
마츠시타 코이치로 지음, 김시내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4.30.

만화책시렁 339


《혼자 사는 초등학생, 에노시마의 하늘》

 마츠시타 코이치로

 김시내 옮김

 위즈덤하우스

 2017.6.30.



  가난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가녀리다·가엾다·가볍다’ 같은 낱말이 떠오릅니다. 없으니 가벼울 테고, 가벼우니 후줄근할는지 모르나, 가볍고 후줄근하기에 외려 홀가분히 하늘을 날기도 하지 싶습니다. ‘가난’하고 맞서는 낱말은 ‘가멸다’입니다. 둘은 ‘가’로 여는 대목이 같지만 ‘가멸다’는 ‘가득하다’ 갈래입니다. 가만 보면, 가난하다랑 가멸다는 한끗만 다르지 싶어요. 주머니가 든든한 가멸다가 있다면 마음이 넉넉한 가멸다가 있어요. 우리는 어느 가난·가멸다 사이에서 헤매는 삶일까요. 《혼자 사는 초등학생, 에노시마의 하늘》은 주머니는 가난하되 마음은 가멸찬 아이 이야기를 다룹니다. 살짝 억지스런 대목이 많은 그림꽃책입니다. 가난한 동무를 뻔히 보고도 도울 마음을 일으키지 못한다거나, 가난한 아이를 버젓이 가르치면서 팔짱을 끼는 어른들 모습을 엿볼 수 있기도 합니다. 누가 꼭 도와주어야 하지는 않아요. 스스로 일어설 만합니다. 다만 ‘보고도 등을 돌린다’면 좀 다른 얘기일 테지요. 보았으나 살갗으로 안 느낀다면, 삶을 모르는 셈이요, 이때에는 이웃을 못 헤아릴 뿐 아니라, 정작 우리 스스로 오늘 어떤 살림이자 하루인가도 똑같이 못 헤아리는 쳇바퀴라고 할 만하지 싶습니다.



“그보다 이 새 책가방 좀 봐. 핸드메이드고 20만 엔이나 해.” “그래서 어쩌라고. 자랑하냐?”“어? 아니, 그게 아니라.” “그럼 왜 얘기한 건데?” “그건, 린 책가방이 낡았으니까 내가 쓰던 거 줄까 해서!” “어? 난 괜찮아. 이게 있으니까.” “그렇게 낡은 것보다 내가 쓰던 게 훨씬 더 나을 텐데?” “그치만 이 책가방에는 추억이 잔뜩 담겨 있거든.” (42쪽)


“사과해 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해서 깜짝 놀랐어.” “실은 료가 너한테 사과하랬거든.” “어?” “료는 참 좋은 애지?” (8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