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aimer


사랑이란 비할 데 없는 경험이다. 사랑할 때 우리는 삶이 살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끼며 천하무적이라도 된 듯, 활기에 넘친다. 


사랑이란 상대가 일종의 절대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걸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우리가 이익에 무관심한 것은 한편으론 다른 것에 열정적으로 관심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현실의 새로운 차원이 드러나기라도 한 것처럼 세상과 모든 상황을 새로운 눈으로 보게 되는가 하면, 살아 있음을, 지나가는 모든 순간을, 생생하게 느낀다.


사랑하는 사람과 아주 강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심지어는 하나로 결합되어 있다는 느낌이 있다.


욕망과 성적 즐거움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과의 사랑은 더 내밀한 관계를 만든다.


때로 사랑이란 서로를 가르치고 재교육하는 것이자 사랑 안에서 서로를 향상시키는 것이기도 하다.


진정한 사랑의 아픔은 사소한 고통이 아니라, 진짜 고통, 가장 격렬한 고통 중 하나이다.


사랑할 때 우리는 자신을 초월하는 힘에 맞닿아 있다고 느낀다.


모든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고자 하는 것은 인간 실존의 강력한 상징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중요성을 부여하기로 약속하는 것이며, 뒤집어 말해 사랑받는 것은 누군가에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어느 경우든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사랑이란 돌보는 것이다. 상대를 돌보고 관계를 돌보며 또한 자신을 돌보는 것.


2. 사랑하다


 1994년의 일입니다.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물었습니다. 사랑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의 차이가 무엇이냐고. 개인적으로는 <AIMER : 사랑하다>에 나오는 수많은 구절보다 당시 여자 친구가 했던 한 마디의 말이 더 와닿았습니다.


 "좋아하는 것은 그 사람의 장점만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고, 사랑하는 것은 그 사람의 단점까지도 받아들일 수 있는 거야."



책에서 이야기하는 'aimer' 와 우리가 생각하는 '사랑하다'는 의미는 정확하게 일치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한 차이가 프랑스어인 aimer 와 한국어인 사랑하다의 뜻에서 오는 물화적인 차이일까요. 개인적인 경험의 차이일까요.아니면 둘 다 일까요? 저마다 생각하는 하늘의 별만큼 다양한 크기와 빛깔의 사랑이 있음에도 공통된 무엇인가를 발견한다는 것은 신기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사랑'이 무엇인가를 정의하는 것보다 '사랑하다' 그 자체가 중요하겠지요. '애인(연인)과 사랑할 수 있다'는 자체가 행복이라 생각이 듭니다. 가끔은 예전에 만났던 사람이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그 사람과의 관계는 거기까지로 두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 여겨지기에 미소만 짓고는 말지요. 첫사랑의 추억은 추억으로 묻어두어야 더 아름답겠지요. 제게 '사랑하다'라는 단어를 대할 때에도 같은 마음이 듭니다. 적어도 '애인(愛人)과 사랑하다'는 의미는 더이상 추가적으로 분석(分析)하고 정의(定意)하기 보다는 1994년의 사랑에 대해 이야기했던 그 어느 순간으로 얼려 놓고 싶다는 그런 마음.



ps. 시간이 흘러 가사 내용처럼 '나를 걸어 너를 지킬께'가 아니라 '너를 걸어 나를 지킬께'의 자세로 살아가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는 요즘입니다.ㅋ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9-22 18: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9: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yo 2017-09-22 19: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악, 뭐죠. 오글거리면서도 간질간질하면서도 뜨끈뜨끈한 마무리ㅎㅎㅎㅎ

오그라드는 글이라면 syo도 한가닥 합니다.

겨울호랑이 2017-09-22 19:45   좋아요 0 | URL
^^: 제 감수성으로는 도저히 syo 님의 깊이를 따라가지 못하지요. 인정합니다. ㅋㅋ

syo 2017-09-22 19:50   좋아요 1 | URL
에.... 자랑을 시도한 게 아닌데, 이렇게 되어 버리니까 엄청 철없어 보이네요ㅎㅎㅎ 와, 들켰다.

겨울호랑이 2017-09-22 19:56   좋아요 1 | URL
^^: 객관적 사실이지요. 일종의 팩트폭행이기도 합니다만 ㅋ

cyrus 2017-09-22 20: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1994년에 만났던 여자친구는 지금 겨울호랑이님 옆에 있는 분입니까? ㅎㅎㅎ

겨울호랑이 2017-09-22 20:21   좋아요 1 | URL
^^: 제 아내는 그때 초등학교에서 공부 열심히 하고 있었지요.

나와같다면 2017-09-23 0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애지욕기생(愛之欲基生)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이 살게끔 하는 것이다.

저에게 사랑은 그래요..

겨울호랑이 2017-09-23 16:36   좋아요 1 | URL
^^: 그렇군요. 제가 생각하는 ‘사랑‘도 나와같다면님께서 말씀하신 ‘사랑의 틀‘ 안에 쏙 들어가네요.

2017-09-23 0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3 10: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五車書 2017-09-24 08: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여친말고요, 대개 친구는 나와 비슷한 성향이지만 다른 면이 있는데 서로의 단점을 덮어주기에 관계가 오래 지속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친구 역시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겠군요.

겨울호랑이 2017-09-24 15:28   좋아요 1 | URL
^^: 네 사랑한다는 의미가 서로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마음을 쓴다고 한다는 면에서 맞을 것 같습니다. 다만, 같은 남자에게 표현하기에는 아직은 어색하네요.ㅋ

waxing moon 2017-09-27 17:35   좋아요 1 | URL
동성의 부모 또는 자녀에게도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동성의 친구에게는 하지 못 한다는 것은 왜인지 모르겠습니다..ㅎㅎ 아마 동성애에 대한 논란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동성끼리는 영화도 같이 못 볼 정도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