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에게 쬐인다는 가을볕 좋은 날입니다.

집 밖 나무들도 조금씩 물들어가고 하늘도 높아지는 풍경을 보니 한가위가 가까이 오고 있음을 느낍니다. 하늘 아래는 코로나 19로 어지럽지만 어김없이 자연은 순환하네요. 시간이 흐르면 흙탕물로 맑아지듯 일상으로 돌아감을 희망해 봅니다.

밖을 보던 중 아래에 움직임이 있어 내려다보니 사마귀 한 마리가 그늘로 지나가는 것이 보입니다. 순간 떠오르는 것이 있어 딸아이의 롤러 스케이트를 이용해서 상황극을 연출해 봅니다.

제목 : 당랑거철(螳螂車轍)
주연 : 테라스의 당랑거사

별도의 촬영동의를 얻지도 않고, 무단으로 길을 막아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그리 긴 시간을 빼았지 않은 것으로 이해를 구해 봅니다. 고사성어처럼 흐르는 시간 속에서 아웅다웅 살아가는 모습과 상황극의 모습이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끼며, 적어도 오늘 하루는 여유있게 지내보려 합니다.

이웃분들 모두 행복한 가을 오후 보내세요! 저희 가족은 딸아이 가을볕을 쬐러 놀이터로 나갑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09-20 15: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햇빛 따뜻한 오후에 잠시 웃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겨울호랑이 2020-09-20 15:20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바람돌이님께서도 행복한 오후 되세요!^^:)

북다이제스터 2020-09-20 18: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무에서 벌써 가을이 느껴집니다.
반면 사마귀는 당랑권을 시현하는 듯 합니다.
월요병으로 벌써 스트레스 받는데, 따뜻한 사진 잘 봤습니다. ^^

겨울호랑이 2020-09-20 18:06   좋아요 1 | URL
벌써 한 주의 시작이네요. 그렇지만, 이번 주 지나면 한가위 연휴 시작이니 기운내 봅니다. 북다이제스터님 일요일 저녁 잘 마무리 하세요! 감사합니다. ^^:)

북다이제스터 2020-09-20 18:09   좋아요 1 | URL
네 감사합니다.
짧은 인생에서 20~30년 이상을 이렇게 보내 버리는 건 정말 아닌 것 같습니다. ㅠㅠ

겨울호랑이 2020-09-20 18:19   좋아요 1 | URL
ㅜㅜ... 그렇지요... 하루 24시간 중 자신만을 위한 몇 시간을 갖는 것이 그나마 작은 위안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페크(pek0501) 2020-09-21 14: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늘이 높고 푸르고 요즘이 참 좋은 때입니다.
사진으로 잘 기록해 두셨습니다.

겨울호랑이 2020-09-21 16:1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날이 좋아서 휴대폰 사진으로도 잘 나오는 것 같아요. ^^:)

scott 2020-09-21 19: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마귀는 마스크 쓰지 않고 가을 햇볕을 즐기네요. 텅빈 놀이터를 보니 아이들 건강하고 안전하게 학교에 갈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20-09-21 19:59   좋아요 1 | URL
코로나는 만물의 영장이라고 자처하는 인간에게만 무서운 질병인 듯합니다... 저 놀이터 사진을 찍을 때만 하더라도 아이들이 없어서 연의 엄마, 연의, 저 이렇게 셋이서 술래잡기를 하고 있었는데 20분도 되지 않아 아이들이 쏟아져 나오더군요. 노는 소리를 들어서일까요. 비록 마스크를 쓰고 놀았지만, 놀이터에 활기가 넘쳐 보기 좋았습니다.scott님 행복한 저녁 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