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이것을 알아 두십시오. 모든 사람이 듣기는 빨리 하되, 말하기는 더디 하고 분노하기도 더디 해야 합니다... 말씀에는 여러분의 영혼을 구원할 힘이 있습니다. 말씀을 실행하는 사람이 되십시오... 완전한 법 곧 자유의 법을 들여다보고 거기에 머물면, 듣고서 잊어버리는 사람이 아니라 실천에 옮겨 실행하는 사람이 됩니다. 그러한 사람은 사람은 자기의 그 실행으로 행복해질 것입니다. <성경> <야고 1:19 ~ 25)


 시위를 할 때 함께 무리 지어 걷는 것은 정치적 행위이다. 거리를 행진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냐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행진은 상징적 행동으로, 공적인 장소를 걸어 지나감으로써 그 공간을 점령한다는 의미가 있다.. 시위 행진이 있을 때면 수천 명(경찰 추산에 따르면 수백 명)이 사람들이 모여 같은 방향으로 걷는데, 이렇게 함께 걷는 가운데 생성되는 연대감 역시 상징적인 것이다.(p57) <걷다> 中


 2016년 이후 오랫만에 뜻이 맞는 자신의 생각을 실천으로 옮긴 이웃들과 함께 한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서초역과 교대역까지 거리가 짧긴 하지만, 교대역 앞까지 통제된 사람의 물결 속에서 마음이 통하고 생각이 같은 이들을 만나 외롭지 않은 하루였습니다. 편향되고 왜곡된 정보화 시대 속에서 통하는 이들을 길에서 만났을 때의 느낌. 그런 느낌을 깊이 느끼며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양명의 지행합일(知行合一)은 주자학의 선지후행설(先知後行說)에 대한비판에서 나온 것이다. 양명은  "알과 행위는 사욕에 의해 가로막힌 것이지, 지행의 본체가 아니다. 알고도 행하지 않는 자는 없었다. 알면서도 행하지 않는 것은 단지 아직 알지 못한 것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양명은 "참된 앎은 행하기 위한 까닭이다. 행하지 않으면 그것을 앎이라 말 할 수 없다.(眞知所以爲行 不行不足以爲知)"고 하였다. 양명에 의하면 앎은 실천 중에 터득되는 것이므로 지행은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이다. <전습록 1> 中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28 2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8 2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8 2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8 2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막시무스 2019-09-28 22: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방이라 참석이 어렵지만 적극 지지합니다!ㅎ

겨울호랑이 2019-09-28 22:54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막시무스님.!!^^:) 아 참, 저를 지지하는게 아니시지요? 뜻을 같이 하는 분을 만나 반갑습니다.

단발머리 2019-09-29 07: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젯밤의 감동이 느껴지네요.
어제 무리지어 행진하는 사람들 속에 겨울호랑이님이 계셨군요. 저도 그 속에 있었습니다. 서로를 몰라보고 지나쳤지만,
겨울호랑이님, 더욱 반갑습니다^^

겨울호랑이 2019-09-29 08:36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께서도 오셨군요. 저 역시 반갑습니다. 어제 밤 행사로 고단하실텐데 평안한 휴일 되세요!^^:)

나와같다면 2019-09-29 17: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겨울호랑이님 덕분에 미셸 퓌에슈의 [사랑하다] 를 읽었어요

[걷 다] 나는. 오늘도 에도 상징적인 마음을 건드리는 문장이 있네요

겨울호랑이 2019-09-29 17:49   좋아요 1 | URL
[사랑하다]와 [걷 다]를 처음 읽은 시점이 2017년으로 기억이 됩니다. 그때에도 나와같다면님께서 [사랑하다]를 읽고 좋은 독서했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이번에도 좋은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

북다이제스터 2019-09-29 18: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행합일... 알면서도 가장 어려운 뜻인 것 같습니다. 저녁 날도 추운데 고생 많으셨습니다. ^^

겨울호랑이 2019-09-29 18:32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머리와 손발을 일치시키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인듯 합니다. 그런데, 사실 어제 더워서 고생했습니다. 반바지를 입을 것 그랬다는 생각을.... 아마 사람들이 많이 모여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