캉탕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17
이승우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덮고 뭔가 거대한 것이 몸 통과한다는 느낌을 조금 알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승우 작가님의 문장 하나하나는 정말 깊은 고뇌와 성찰을 통해서 마음속 깊숙한 곳에서 한줄 한줄 길어낸 느낌을 준다!

이러한 한줄 한줄이 모여 문단을 이루고 이러한 문단이 한권의 책이 되어 독자를 통과한 후의 감동이란 머리속을 향해서는 아주 아주 높은 곳에서 시추봉 같은 걸로 수직으로 빠르게 하강하며 내려치는 날카로운 울림을 주고, 그와 동시에 수평적으로 깊은 마음속에서는 엄청난 파도와 같은 격정과 파도가 지나간 후에 여운이 깊이 남은 호수의 잔잔한 파문같은 감동이 때로는 번갈아가며, 때로는 동시에 불러 일으켜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 무언가가 아닐까 생각 한다!

내가 읽었던 이승우 작가님의 모든 책에서 이런 느낌을 받았고, 앞으로 읽을 작가님의 책에서도 이런 느낌을 받을것 같은 예감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 비극에 대한 편지 - 김상봉 철학이야기
김상봉 지음 / 한길사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존에 읽었던 고대 그리스 비극에 관한 해설서는 작품론이 중심이었는데, 이 책은 작품에 대한 설명은 없지만 그리스비극의 근본 정신에 대하여 깊이 있게 탐구하는 하나의 훌륭한 역사서이자 철학서입니다!

특히나, 만남과 슬픔에 대한 고찰이 고대 고리스 비극을 읽을때 뿐만 아니라, 문학작품을 접할때도 큰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 우리 시에 비친 현대 철학의 풍경
강신주 지음 / 동녘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제가 태어나서 철학이라는 개념을 처음으로 접하게된 계기가 되어준 책이고 좋아하는 강신주 작가님과 처음으로 만나게 되었던 책입니다!

벌써 10년 정도 시간이 흘렀네요.이 책과의 만남이!ㅎ

여전히 철학은 어렵고, 시는 아예 접근 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뭔가 벙벙하던 생각이나 이미지들이 철학이라는 틀로 포섭되고 이해될때의 묘한 지적 쾌감은 말로 설명하기 어렵지요!

이 책은 다시 읽어도 철학의 시선으로 시에 접근하는데 새롭고 확장된 관점을 제공해 주고, 무엇보다 철학이 감동적이고 삶의 새로운 시선과 방향을 제시해 줄 수있다는 실천적 관점에서도 도움이 많이 되는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에 강화길 작가님의 <음복>을 읽고 단순하게, 아니 무지하게도 제사라는 가족행사를 통해 가부장제의 문제점을 적시하고, 그 제도 안에서 여전히 짖눌려있는 여성들의 모습을 피상적으로 생각해 보았었다.

그런데, 이어지는 오은교님의 동 작품에 대한 평론은 남성인 내게 새로운 관점을 제시해 주었고 화들짝 놀라는 수준을 넘어서 깊은 생각의 시간을 열어주었다.

가부장제하에서 제사라는 행위의 제사장은 부권이라는 명목으로 남성이 담당하고, 이러한 부권은 집안의 전통이나 사회적 관습이라는 미명하에 가족의 여성구성원을 착취하고 핍박할 수 있다는 시각은 단순히 명절이나 여타의 가족행사에서 여성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고생과 희생을 감내하고 있다는 연민의 수준을 넘어서 본질적으로 고착화 되어있는 가정내 성의 위계질서와 역할관계에 대한 관점으로의 전환과 확장을 야기해 주었다.

특히, 가정내 권력자인 남성은 무지로서 부권과 폭력을 행사하며 권력을 누리는 반면, 가정의 또 하나의 구성원인 여성들은 가정의 평화나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앎으로서 부권에 순종하고 핍박을 감내한다는 지적은 사고의 전환이나 확장을 넘어서는, 그 자체로 충격적인 인식의 도끼질이었다!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은 일반적인 타인의 아픔에 무지하고 공감하지 못했는데, 나는 타인중에서는 가장 가까운 타자라고 할 수있는 가족 구성원들에게 공감의 무지라는 폭력을 행사하는것은 물론이고, 이를 통해 권력까지 누리고 있었다는 점을 생각해보니 참 나쁜 놈이었구나 하는 반성도 해 보게 된다!

나는 권력자라서 몰라도 너무 너무 몰랐고, 내가 공감이라고 생각했던것도 권력자의 수준에서 느끼는 동정 정도에 불과했다는 생각에까지 이르자 집안의 모든 여성 가족에게 미안해지기도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11-02 01: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음 제사 이야기 풀기 시작하면 제가 하루종일도 할수 있는뎁쇼. 안동권씨 8대장손집 며느리가 접니다. ㅎㅎ 막시무스님이 말하는 지점이 뭐인지 소설 안봐도 알겠습니다. ^^

막시무스 2020-11-02 08:19   좋아요 0 | URL
오! 8대 장손 며느리! 정말 대단하십니다!
 

11월로 더 가깝게 다가가는 산책길에서 아모르 파티에 맞춰 춤추는 분수의 물줄기와 내뿜는 불빛의 색 온도는 왠지 쓸쓸해 보인다!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20-10-26 18: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조명이 있어서 밤의 분수 사진은 멋있습니다.
여름에 보면 시원한 느낌이 들었을 것 같아요.
막시무스님, 따뜻하고 좋은 하루 되세요.^^

막시무스 2020-10-26 20:29   좋아요 1 | URL
제가 가끔 산책하는 천변인데 날이 갈수록 가을가을하네요!ㅎ 편한 밤 되시구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