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라이
엔도 슈사쿠 지음, 송태욱 옮김 / 뮤진트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침묵의 감동을 더 깊고 디테일하게 느껴본다!ㅎ 그리구선 작가님의 작품을 두 권 더 사버리는 걸로 경의를 표함!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2-08-12 21: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완전 공감입니다ㅎㅎ 저도 작가님 책 구매로 경의를 표했답니다^^*

막시무스 2022-08-12 22:04   좋아요 2 | URL
작품 고르면서 미미님의 후기도 잘 읽었습니다!ㅎ 어찌보면 매일 먹는 기본 한 상 차림인데, 밥, 국, 반찬의 은근한 깊은 맛이 오래가네요!ㅎ 즐겁고 시원한 광복절 연휴되십시요!
 
이순신의 바다 - 그 바다는 무엇을 삼켰나
황현필 지음 / 역바연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설프게 안다는게 무의미한 국뽕같은걸 불러 일으키는건 아닐까? 이순신 장군의 치열했던 전투 하나하나를 거북선을 타고 이동하듯 따라 가면서 국뽕이 아닌 장군 이순신에 조금 더 다가간 느낌이다!ㅎ

이제 영화 ˝한산˝을 볼 준비를 마친건가?ㅎ

댓글(8) 먼댓글(0) 좋아요(6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2-08-04 2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저자 외모가 아주 훈훈하시네요. 책도 궁금하지만 황현필 작가님도 !
막시무스님 덕분에 클릭해봤어요 와!

막시무스 2022-08-04 21:20   좋아요 1 | URL
저자가 유튭강의도 시원시원하게 하십니다!ㅎ 즐건 저녁시간되십시요!ㅎ

scott 2022-08-04 22: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막시무스님
영화 한산 보기 전에 이 책을!ㅎㅎ

저자의 이름을 황현산! 으로 읽었습니다 ^^

막시무스 2022-08-05 00:01   좋아요 2 | URL
ㅎㅎ 밤이 선생이신 분을!

새파랑 2022-08-05 19: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한산을 보기위한 워밍업의 책 이군요~!! 이제 영화만 즐겁게 보시면 되겠습니다~!!

막시무스 2022-08-05 21:40   좋아요 1 | URL
넵! 워밍업 가열차게 했습니다!ㅎ 즐건 주말되십시요!ㅎ

Jeremy 2022-08-10 14: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남편이 황현필님의 유튭강의를 너무 좋아해서
저도 집에서 왔다갔다하면서 종종 보곤 합니다.
이 책도 한국 나가면 사 올 책 목록에 적어 놓았습니다.
제가 사는 San Jose 극장 AMC Theater 두 곳에서도
영화 ˝한산˝ 을 상영해서
남편이랑 주말에 보러 갈까 생각하고 있답니다.

막시무스 2022-08-10 14:14   좋아요 2 | URL
오호! 외국에서 보시면 느낌이 색 다를듯도 하네요!ㅎ 즐감하시구요!
 
이문열 세계명작산책 1 - 사랑의 여러 빛깔, 개정판 이문열 세계명작산책 1
바실리 악쇼노프 외 지음, 이문열 엮음, 장경렬 외 옮김 / 무블출판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여러 단편집중 맘에 드는 단편을 다시 한번 읽었다.

단연 압권은 ˝슌킨이야기˝인것 같다!

몇 글자 적지 않았는데도 팽팽한 긴장속에서 이어지는 부드러운 솜털같은 에로티시즘의 강렬함이란!

사랑의 아름다움에 대한 최고의 서사와 묘사가 아닐까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2-08-05 14: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한때 애정했던 책이네요. 제 기억으로 열 권인가가 시리즈인 것 같은데 그중 다섯 권쯤 읽은 것 같아요.
2권 죽음에 관한 소설도 좋았어요.^^

막시무스 2022-08-05 14:43   좋아요 2 | URL
이번에 작품을 재번역하고 일부 작품을 넣고, 빼면서 재출간 했다고하네요!ㅎ 실린 단편들이 다소 클래식한 감성이지만 그래서 주제의식이 더 선명하고 울림도 좋은 측면이 있는것 같아요! 시원한 금욜 저녁되시구요 페그님!ㅎ
 
팔코너 (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61
존 치버 지음, 박영원 옮김 / 문학동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힘듦을 참아가며 마지막 페이지까지 읽었는데, 작품해설이 알려주는것 보다 알수 없이 깊게 밀려오는 짙은 감동은 정말 오랜만인것 같다!ㅎ 정말 알수 없구나!ㅎ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골드문트 2022-07-28 07: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존 치버가 약 빨고 쓴 소설. 표지 그림이 느므느므 드러워서 안 읽으려다 누군가 은근히 옆구리 질러 읽어봤다가 대박난 작품입니다. 기억이 새록새록. ㅋㅋㅋㅋㅋ

막시무스 2022-07-28 11:01   좋아요 4 | URL
아~~~~이 소설이 약빨 소설이었군요!ㅎ 단편적 서사들이 몽환적이면서도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이해가 갑니다!ㅎ 시원한 하루되십시요!ㅎ

yamoo 2022-07-28 08: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거 있는데, 얼른 읽어봐야 겠어요. 감사합니다!!ㅎㅎ

막시무스 2022-07-28 11:02   좋아요 2 | URL
개인적 차이가 있겠지만 저같은 경우엔 인내심도 필요했습니다!ㅎ 즐독하시고 시원한 하루되십시요!ㅎ

scott 2022-07-31 23: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치버 단편 추천 합니다! ㅎㅎ
막시무스님
부산은 시원 할 것 같습니다
서울은 열탕
빗방울도 뜨거워요 ㅜ.ㅜ
8월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막시무스 2022-07-31 23:23   좋아요 2 | URL
스토너 읽고 제목이 비슷해서 선택한 팔코너!ㅋ 먼말인지 모르지만 잔상이 깊은 존 치버 작품이 참 매력적입니다!ㅎ 집에 기괴한 라디오가 뭔 일인지 꽂혀있던데 단편도 달려 봐야겠네요!ㅎ 시원하고 즐거운 8월 되시구요!
 
침묵 (반양장) 믿음의 글들
엔도 슈사쿠 지음, 공문혜 옮김 / 홍성사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은 침묵의 언어로 말씀하고 계셨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