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모임이 있어 밤늦게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다소 피곤함을 느끼던 중 우연히 책 한권에 눈길이 가게 되었습니다. 그 책은 많은 이웃분들께서 알고 계시겠지만, 이웃분이신 유레카님의 포토에세이 <소리 없는 빛의 노래>였습니다. 어제는 어찌된 영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자꾸 책이 손짓을 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마음에 와 닿는 사진과 에세이를 작가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옮겨 봅니다...


바다가 보내준 기별


넓은 마당이 있는 집 한켠에 우체통 하나. 이른 아침,

집배원 아저씨 모이 뿌리듯 엽서 한 장 툭 밀어 넣고 이내 사라진 자취따라

게워내듯이 열었다.

오래 전 잊혀졌던 이가 가을 바닷가에서 보내준 낙엽처럼 날아온 조개엽서.

바다는 오늘도 잘 있다며 안부의 기별은 보낸다. 얼핏 파도 내음 스며 나와 그리움이 스쳤다. 

바다가 전해준 기별 당은 기포 한 방울 차마 못다꺼진 채로 남아 있었기에.




당시 유레카님 포토에세이와 함께 시(詩)를 잘 모르는 저를 위해 한 권을 책을 더 보내주셨습니다. 여태껏 고이 모셔두었지만, 어제는 <소리 없는 빛의 노래>와 같이 손짓하는 느낌이 들어 마찬가지로 펼쳐 봅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마음에 와닿는 송광순 시인의 시(詩)가 있어 옮겨봅니다.



밤바다


한 해가 저무는 밤

물끄러미 쳐다보는 내 눈을 보고

밤바다 파도가 말을 건다

처 얼 썩

'너 많이 아프구나?'


속으로 들이키는 한 숨 소리 듣고

또 말을 건넨다.

처 얼 썩

'그래. 오래 동안 아팠구나?'


금세 붉어지는 내 눈을 보고

속삭인다

처 얼 썩

'다 내뱉지 못한 말이 많았구나'


가슴 속 검은 덩어리 하나.

끝내, 새벽 파도 위로 왈칵 쏟고나니 

하얀 포말로 떠나며 다독인다.

쏴 아 아

'그래, 그래 잘 했어. 힘들면 또 와'


다른 좋은 시(詩)도 있지만, 어제는 시(詩)가 마음에 스며든다는 느낌이 무엇인지를 새삼 느끼게 됩니다. 아직 시인의 입장에서 시를 바라보지는 못하지만, 제 마음을 잘 표현한 시를 만나면서 마음이 맞는 친구를 만난 느낌이 듭니다. 많은 분들이 시(詩)를 가슴으로 읽는다는 느낌을 조금이나마 느껴본 어제였습니다.

 

 책을 받은 지 벌써 1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습니다. 앞으로 포토 에세이에 담긴 많은 내용을 얼마나 가슴으로 깊게 읽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책이 손짓하며 부를 때 그때마다 찾아간다면 언젠가는 많이 이해할 수 있겠지요. 



 책 앞 편에는 유레카님께서 적어 주셨던 글이 있어 사진으로 올립니다. 이웃분들과 함께 자신이 조금씩 성장해감을 느끼게 되는 요즘입니다. 유레카님, 덕분에 시(詩)에 대해 아주 조금씩 알아가고 있어 저 역시 기쁩니다. 새로운 시(詩)의 맛을 알려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8-11 1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4: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2: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8-11 17: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유레카님을 알지 못했으면 지금만큼 사진과 시에 대한 관심이 생기지 않았을 거예요. 제 독서에 커다란 영향을 줬던 분이 많지 않습니다. 그 중 한 사람이 유레카님입니다. ^^

겨울호랑이 2017-08-11 18:18   좋아요 3 | URL
^^: 아 그렇군요. 유레카님께 큰 영향을 받은 사람이 저만이 아니었군요^^:

dys1211 2017-08-11 17:5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또 놀라운 사실과 따뜻함이....^*

겨울호랑이 2017-08-11 18:19   좋아요 3 | URL
^^ 네. 저 역시 유레카님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리제 2017-08-14 22: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려주신 시도, 유레카님의 마음도, 또 그 마음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계시는 겨울호랑이님도 어쩜 이렇게 고울까요.^^

겨울호랑이 2017-08-14 22:44   좋아요 0 | URL
리제님 감사합니다^^: 알라딘 이웃분들로부터 책에 관한 많은 것을 배우고, 리제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마음을 나눌 수 있어 행복함을 느끼는 요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