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얼마 전 <음악의 기쁨>이라는 책을 구입했습니다.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음악 역시 배경지식이 있어야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을텐데, 책에 소개된 곡(曲)을 잘 모르니 책에 손이 잘 가지 않네요. 그래서, 매일 Classic 방송을 듣는다 생각하고, <음악의 기쁨> 중 인상적인 내용과 함께 소개된 곡들을 올려 보려 합니다. 곡을 찾아 올리다 보면 저도 듣게 되고, 클래식 음악에 관심이 있는 다른 이웃분들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꾸준히 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시작해 봅니다. ^^:   















'낭만파 음악은 이제 인간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 "안"에 있는 것, 즉 감정, 정념, 꿈을 묘사하게 됩니다. 낭만파에게 자연은 모델이라기보다는 속을 털어 놓을 수 있는 대화 상대였지요. 그들은 자연을 흉내내려 하지 않고 자연에 물음을 던졌습니다.(p20)... 드뷔시와 라벨은 다시 그들 "안"에서가 아니라 "주변"에서 음악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대상을 묘사하지 않았어요. 그보다는 대상의 메아리, 대상이 비치는 상(像)을 묘사했죠.'(p21) 


'드비쉬의 <물의 반영>' 말이군요.'


'라벨의 <거울>에는 <슬픈 새들>이라는 곡이 있죠. 여기서도 새소리 비슷한 부분이 있어요. 전설의 나라에서 마법의 새들이 축 늘어지는 무더운 여름날 오후에 서로 짹짹대며 화답하는 거죠. 과연 라벨다운 대목이죠. 이 곡은 1906년 초연 당시, 청중들을 무척 당황스럽게 했습니다.'(p21)


'베토벤도 유명한 교향곡 <전원>에서 새소리를 연상케 했습니다만 그는 작품 서문에서 "회화적 묘사라기보다는 감정의 표현"이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죠.(p20)... 베토벤의 교향곡 <전원> 그리고 리하르트 바그너의 <지크프리트 Siegfried>는 새소리의 순수하고 소박한 모방과 만물의 신비를 관조하는 인간의 자유로운 감정 표현을 절묘하고 감미롭게 조화시켰죠.'




음악은 소리를 듣기 좋게 결합하는 예술이다.(p13)

기억으로 여과되고 평온하게 회상되는 소리의 세계 전체가 작곡가에게 그의 놀이, 다시 말해 ‘작곡/구성 composition‘의 요소들을 제공하는 겁니다... 다양한 부분들로 전체를 만든다는 얘기입니다. 작곡가가 이 조화로운 혼돈에 질서를 부여할 겁니다.(p15)

자연에서 빌려온 이 모티프들이 교향악의 짜임새로 편입될 때에 우리는 자연의 목소리에 자신을 덧붙이는 예술의 위엄에 경도됩니다. 인간의 음악은 자연의 목소리에 메시지로서의 가치를 더해주고, 그 메세지는 우리에게 사물과 마음의 거대한 신비를 밝히는 듯합니다.(p24)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ureka01 2017-04-29 08: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자주 듣다 보면 점점 빠져듭니다.ㅎㅎㅎ 습관이 취향을 만들죠...처음부터 클레식 들으면 따분한데요...알고 듣게되면 다시 새롭게 들리죠.제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 차이콥스키 35번 바이올린 협주곡.^^.

겨울호랑이 2017-04-29 08:46   좋아요 1 | URL
^^: 감사합니다. 저도 이번 기회에 페이퍼 올리면서 유레카님처럼 멋진습관을 만들어 볼까 합니다. 오후에 말씀하신 차이콥스키도 들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bookholic 2017-04-29 12: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제부터 우리는 음악에 전념할 것입니다. 왜 하필 음악이냐고요? 우리는 모두가 음악을 사랑합니다.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일에 몰두하는 것은 당연히 좋은 것 아니겠습니까? - 스티브 잡스 ^^

겨울호랑이 2017-04-29 12:25   좋아요 1 | URL
^^: 그래서 나온 것이 아이튠즈~!(맞나 모르겠네요) bookholic님께서 멋진 말씀 남겨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2017-04-29 13: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9 1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五車書 2017-04-29 13: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음악의 기쁨 책을 사놓고 미처 읽지 못하였는데 겨울호랑이 님이 읽으신다니 저도 더 이상 미루지말고 이번에 읽어야겠습니다. ^^

겨울호랑이 2017-04-29 13:49   좋아요 2 | URL
^^: 네 책을 보니 클래식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도 곡을 들으며 음악에 가까이갈 수 있게 끌어주는 구성으로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틈틈히 책과 함께 음악을 감상하려 합니다. 다만, 거의 모르는 음악이라 1년 넘게 걸릴 것 같습니다.ㅋ 오거서님께서는 평소 음악을 즐겨 들으시니 더 즐거운 독서가 되실 것 같아 부럽습니다.^^:

五車書 2017-04-29 14:13   좋아요 2 | URL
네, 말씀대로 클래식에 대해 알면 이 책을 읽는 데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클래식을 몰랐던 때가 있었고 클래식 입문서조차 읽기가 쉽지 않다는 것도 알지요. 그러나 겨울호랑이 님처럼 클래식 음악에 관심이 많고, 당장은 어렵더라도 기꺼이 도전하고자 한다면 분명 음악 감상의 즐거움으로 보상 받게 되리라 믿습니다. 그리고 겨울호랑이 님은 인문학적 지식이 풍부하시니까 분명 인문학과 예술, 특히 음악의 접점에서 시너지를 얻게 될 겁니다.
참 반가운 일이라면, 겨울호랑이 님과 같이 책을 읽게 되어 즐겁습니다. ^^

겨울호랑이 2017-04-29 14:54   좋아요 2 | URL
^^: 저도 음악에 대해이해가 깊으신 오거서님과 같은 책을 읽을 수 있어 기쁩니다. 여기에 제가 알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추가로 배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