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의 기원 톺아보기
찰스 로버트 다윈 지음, 신현철 옮김 / 소명출판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사소하지만 다른 개체들보다 조금이라도 유리한 점을 지닌 개체들이 생존할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자손을 낳을 수 있는 최고의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는 점을 우리가 의심할 수 있을까? 이와는 반대로, 아주 조금이라도 유해한 변이는 철저하게 제거되었다고 우리는 확신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도움이 되는 변이는 보존되고 유해한 변이는 제거되는 것을, 나는 자연선택이라고 부를 것이다. 유용하지도 유해하지도 않은 변이는 자연선택의 영향을 받지 않으며, 다형성 종이라고 부르는 종들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변동하는 요인으로 남을 것이다. - P118

<종의 기원>에서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 1809 ~ 1882)이 반복적으로 이야기하는 진화(進化, evolution)의 원인은 선택(選擇, selection)이다. 오랜 기간에 걸쳐 기후와 지질환경을 통해 그 뜻을 표현하는 자연선택에 의해 각 종(種 species)은 생존에 적합한가, 그렇지 않은가를 심판받게 된다. 만약, 살아남은 종들이 자신들의 형질을 다음 세대에 넘길 수 있다면, 그 종의 형질은 유전을 통해 계승되지만, 그렇지 않는다면 단종될 것이다. <종의 기원>을 다소 거칠게 요약한다면 이렇게 되지 않을까.

성선택. 특이성이 때로 생육 상태에서 한 성에게만 나타나고, 그 성에게만 유전되는데, 자연 상태에서도 아마 같은 현상이 실제로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만일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곤충의 사례에서 때로 나타나듯이, 자연선택은 다른 성과 비교해서 한 성의 기능과 관련해서 또는 두 성에서 서로 다르게 나타나는 전반적인 습성과 관련해서 한 성만 변형시킬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점들은 나로 하여금 성선택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몇 가지를 설명하도록 했다. 성선택은 생존을 위한 몸부림으로 결정되지 않고 암컷을 소유하기 위해 벌어지는 수컷들사이의 싸움으로 결정된다. 결과는 이기지 못한 경쟁자들의 죽음이 아니라, 자손이 없거나 거의 없게 된다. 따라서 성선택은 자연선택에 비해 덜 혹독하다.- P127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자연선택의 주체를 자연(自然, nature)이라고 표현했지만, 이를 들여다보면 이 안에 수많은 주체가 담겨있지 않을까. Species(종, 種), Genus(속, 屬), Family(과, 科), Order(목, 目), Class(강, 綱), Phylum(문, 門), Kingdom(계, 界)에 속하는 수많은 생명체들의 생존을 향한 몸부림과 요구가 기후/지질 환경을 배경으로 표현된 것이 '자연선택'이 아닐까. 꽃가루를 더 잘 나르는 꿀벌이 식물들의 선택을 받고, 악어의 입을 잘 청소해 주는 새가 생존을 보장받는 모습 등을 통해 본다면, 자연 선택이란 단순한 우연적 사태가 아니라 생존을 위한 요구와 이에 대한 대답으로 이루어지는 이타적 행동이 아닐까.

이렇게 바라본다면, 단순히 자연법칙에 따라 움직이는 영혼없는 생명체들의 생활장소가 아닌, 생존을 위한 생명체들의 공동체로서의 자연이 새롭게 보여진다. 생존을 위한 요구와 이에 대한 보답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인정받은 개체(個體)가 자신이 살았다는 사실을 후대에 남기고 싶어하는 본능(本能, instinct)이 성선택이라면, 서양철학에서 그토록 강조하는 자유의지(自由意志, free will)를 비롯한 인간만의 고유 특징이 과연 존재하는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을 던지게 한다.

개인적으로는 <종의 기원 The Origin of Species>가 당대에 던진 충격은 원숭이에게서 인간이 나왔다는 주장이 아닌, 인류가 '일신지하 만물지상(一神之下 萬物之上)'의 존재에서 그냥 '일물(一物)'이라는 사실에 있지 않을까를 생각하게 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2-28 01: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원숭이에서 인간 진화설이 더 충격적이었을 거라고 생각함요. 신의 인간창조설을 부정하는게 되니까 그랬을 것 같다고 막연히 생각합니다. ㅎㅎ 그런데 겨울호랑이님 말을 듣고 나니 자연계 생물의 하나로서의 인간이라는 개념 역시 만만찮은 파장을 일으켰을 것 같기도 하군요. 더욱히 후대로 갈수록 아마 겨울호랑이님의 견해처럼 후자가 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해요. ^^

겨울호랑이 2021-02-28 08:18   좋아요 2 | URL
^^:) 네 바람돌이님 말씀처럼 진화론이 주는 일차적 충격은 신에 의한 인간창조설 부정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종의 진화>에서 신의 존재를 부정하지는 않은 만큼 어느 정도 창조론과 공존할 자리를 남겨놓았다고 여겨집니다. 때문에 후대에 유신진화론(Theistic Evolution)이 설 수 있었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그런 면에서 바람돌이님 말씀처럼 신이 직접 존재로 창조하지 않고, 다른 동물들의 갈비뼈로부터 나왔다는 당시 사람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생각이 직접적인 공포였다면, 이후 그 여파는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바람돌이님, 감사합니다.^^:)

초딩 2021-02-28 11: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톺아보기 찾아봤어요 :-)
종의기원을 좀 봐야할 일이 생겼는데
이걸로 낙점 해봅니다!!! 감사합니다.
프로그램할 때 유전자 알고리즘이 있는데 기가 막혀요 ㅎㅎㅎ 선택이랑 ㅎㅎㅎ

겨울호랑이 2021-02-28 11:53   좋아요 1 | URL
^^:) <종의기원 톺아보기>는 일반인들에게 친절한 자습서와 같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초딩님께 작은 도움이 되어 기쁩니다. 즐거운 독서 되세요!

samadhi(眞我) 2021-03-03 09: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몇 년 전에 우연히 찾아본 톺다 라는 단어가 좋아서 서평 제목으로도 썼는데 이런 책 제목도 있네요. 이기적 유전자가 아닌 이타성으로, 공동체로(살아남기 위해서이든 어떻든) 진화를 설명할 수도 있다는 게 반갑네요.

겨울호랑이 2021-03-03 10:05   좋아요 1 | URL
^^:) 저도 ‘톺아보기‘라는 단어가 참 예쁘면서도 새롭게 느껴져 특히 눈이 갔었습니다. 개별 유전자 단위에서는 이기적 행태가 나타나지만, 개체 단위 이상에서는 이타적 행위가 자신에게 더 유리하다는 대목에서 진정한 대의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samadhi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