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기묘한 역사
다니엘 라코트 지음, 김희진 옮김 / 사람의무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문가들이 밝히는 근본적인 요점은 고양이가 자유로운 선택으로 인간의 곁에서 살기로 마음먹었다는 점이다. 다른 동물들과 달리 고양이는 길들임에 굴복하지 않았다. 오히려 인간과의 동거를 받아들였다는 편이 옳다.(p31)... 신석기 시대 최초로 생긴 정착 마을 주변에는 먹고도 남은 잉여 곡물이 쌓여갔다. 이러한 농업적 대변화는 설치류(쥐류)의 대부대를 이끌었다. 이로써 아프리카야생고양이에게는 집집마다 호화로운 진수성찬이 가득해진 셈이다.(p34)

ps. 복불복 간식 게임에서 커피믹스를 선택한 귀요미. 너의 선택을 존중해서 커피는 내가 먹는 것으로.... 하염없이 슬픈 눈으로 바라보기에 결국 간식을 주었습니다. 복불복 게임은 이렇게 행복하게 끝났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해목 2019-06-05 14: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짜다가 그랬어. .냥이야...ㅋㅋㅋ
아마도 아빠 맛나게 드시라고 일부러 커피를 고른 듯합니다. ^^

겨울호랑이 2019-06-05 14:33   좋아요 1 | URL
간식을 꺼내주다보니 커피와 비슷해서 장난을 쳐봤는데 고민하는 녀석을 보니 좀 심했나 싶습니다. 그런 깊은 생각을 했을 수도 있겠군요. 미처 생각 못했습니다^^:)

cyrus 2019-06-05 15: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야옹이는 두 개 다 츄르라고 생각했을 것 같은데요? ㅎㅎㅎㅎ 츄르 둘 중에 하나를 내가 선택했는데, 그걸 왜 안 주느냐는 식으로 바라봤을 수도 있어요.. ^^

겨울호랑이 2019-06-05 15:32   좋아요 0 | URL
cyrus님 말씀처럼 그럴수도 있겠네요. 아니면 혹시 둘 다 자기 간식으로 생각했을 수도... 이번 장난은 두 개를 구분하는 사람들에게만 의미가 있었던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019-06-06 14: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06 14: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9-06-06 22: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츄르가 커피믹스 크기와 많이 비슷하네요. 하지만 낯선 츄르는 귀요미의 것이 아니었군요.
귀요미가 그 사이 더 커진 것 같아요.
겨울호랑이님, 현충일 휴일 잘 보내셨나요.
편안한 밤 되세요.^^

겨울호랑이 2019-06-06 22:34   좋아요 1 | URL
얼핏보니 크기도 색깔도 비슷해서 장난을 쳐봤습니다. ㅋ 사람이나 동물이나 어렸을 때는 금방 커지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