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1990년대는 많은 사건, 사고가 있었던 시기였다. 1994년 성수대교 붕괴사고, 1995년 6월 29일 삼풍백화점 붕괴, 1999년 6월 30일 씨랜드 참사 등...

특히, 삼풍백화점 붕괴일을 기억하는 것은 그 사고가 근처에서 발생했기 때문이며, 그 사고를 통해 더이상 볼 수 없던 이들을 개인적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대학생었던 나는 서초동에 있는 검도장에서 수련을 했었던 삼풍백화점 입주 직원과 그 아들을 그 사고 이후 더이상 볼 수 없었다. 검도장의 그 누구도 그들에 대해 묻지 않았고, 그들은 그렇게 잊혀져 갔다.

당시 언론들은 부실공사로 책임을 돌리고, 삼풍백화점 경영진을 구속하는가의 문제로 공방을 벌이다가 조용히 사라진 이들처럼 덮혀졌던 것으로 기억한다. 결코 입에 올려서는 안될 사고로. 그렇게 삼풍백화점은 덮혀졌고 새로운 주상복합빌딩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되었다.

그렇지만, 덮혀진 사실은 끝난 것이 아니었던 것 같다. 1999년 씨랜드참사로 이어진 대참사의 역사는 마침내 2014년에 경주 마우나 리조트 붕괴사고, 4월 16일 세월호 참사, 판교 환풍구 붕괴사고로 절정에 이르렀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한때 삼풍백화점 앞 주유소에서 롤러스케이트를 타며 주유아르바이트를 했었던 경험도 있기에, 다른 사고보다 개인적으로 더 직접적으로 느껴지는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어쩌면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참사는 1995년 6월 29일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그 순간 이미 잉태된 것은 아닐까.

그래서, 오늘 우리는 아프지만 이 참사의 뿌리를 알기 위해 1995년 삼풍백화점을 돌아다봐야하지 않나 생각하게 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2-26 15: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2-26 16: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7-02-26 18: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런 사고 때마다 안전불감증 운운하지만 한국사회의 행정불감증, 윤리불감증이 더 강조되어야 할 사건 사고였죠. 문제는 이런 일들로 사회가 경직되고, 인간에 대한 불신이 커지게 만들며, 나와 내 가족의 안위에만 더 집중하는 더 큰 부작용을 낳는 거 아닌가 저는 늘 그게 걱정이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7-02-26 20:32   좋아요 1 | URL
얽힌 실타래처럼 모든 것이 꼬인듯한 문제... 결국 어느 것이든 잡고 하나씩 풀어가는 출발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Dora 2017-02-26 22: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억한다는 곧 추모한다 이다...란 생각드네요. 4월이 다가옵니다.

겨울호랑이 2017-02-27 07:40   좋아요 0 | URL
네.. 돌아보면 1년 중 추모하지 않는 달이 거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참 아픈 세월을 우리는 보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2017-02-26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2-27 07: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waxing moon 2017-03-01 09: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 그 때 Tv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그게 벌써 20년이 넘은 이야기가 되었네요..

사고 현장에 아는 분이 있었다니.. 겨울호랑이님께서는 더욱 더 가슴 아프게 다가오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17-03-01 09:37   좋아요 1 | URL
시간이 많이 흘렀군요..^^: 저도 직접 가족이 당한 일은 아니라 그 아픔을 간접적으로밖에 느낄 수 없지만, 우리 모두가 가족을 잃기 전 이러한 문제를 미리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김영성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