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에는 최선의 정체로 평가받는 민주주의 제도지만,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이미「정치학」에서 민주주의의 본질을 명확하게 꿰뚫어보았다. 선거권, 공직임명 등으로 구분되는 근대 이후 민주주의의 운영형태는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모두 아리스토텔레스 통찰의 범위 내에 놓인다. 그런 면에서 현대 민주주의 이론은 모두 아리스토텔레스 정치학의 일련의 각주에 불과하다면 지나친 생각일까.

이와 함께, 개념사에서는 직접 민주주의에서 대의 민주주의의 부산물로서 ‘독재‘가 언급된다. 독재에 대한 논의는 직접 민주주의와 대의제로서 공화주의와도 따로 이야기될 수 없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리뷰로 넘기기로 하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정확히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민주주의에서 다수가 (그리고 과두정에서는 소수가) 최고의 권력을 장악하고 있다는 것은 본질적인 것이 아니라 우연한 현상에 불과하다. 지배권을 소유하고 있는 자들 간의 실제적 차이란 바로 가난한 자와 부자의 차이에 있다."- P21

(마키아벨리에 의하면) 독재와 공화국은 절대 서로 분리될 수 없다. 독재란 위험한 상황에서 필요한 자유의 갑옷과 다르지 않다. - P188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21-05-04 17:4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리스토텔레스의 “각주”라는 말씀에 격하게 동감합니다. ㅋㅋ 특히 21페이지 통찰은 넘 멋있습니다. ^^

겨울호랑이 2021-05-04 17:54   좋아요 1 | URL
저도 책 전반의 여러 내용 중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이 가장 인상깊었습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깊은 통찰이 시대를 뛰어넘는다는 생각과 함께요. ^^:)

han22598 2021-05-06 00: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독재란 위험한 상황에서 필요한 자유의 갑옷과 다르지 않다.˝ 이말 정말 먼가요...대단한 비유. 관심 없는 분야의 책이라 생각했는데, 먼가 새로운 세계가 열리는 듯한 느낌인데요. 겨울 호랑이님 리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21-05-06 05:31   좋아요 0 | URL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은 단어가 서양의 역사 안에서 어떻게 변천되어 왔는가를 여러 생각할 거리와 함께 주는 책이라 여겨집니다. han22598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