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로자 - 만화로 보는 로자 룩셈부르크
케이트 에번스 지음, 폴 불 엮음, 박경선 옮김, 장석준 해제 / 산처럼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학자이자 사회운동가 로자 룩셈부르크 (1871~1919)의 삶을 다룬 그래픽 노블. 이 안에서 우리는 한 인물의 삶과 함께 「자본의 축적」의 개요를 만나게 된다. 마르크스의 이론에 따르면 자본주의는 필연적으로 붕괴되어야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 그것은 자본주의는 전쟁을 통해 매번 새롭게 ‘부활‘하기 때문이다. 이 점을 로자 룩셈부르크는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평화‘를 지향하는 그의 이론과 삶을 쉽게 그려낸 책이다.

마지막으로 그토록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를 부르짖던 로자가 죽임을 당한 시점이 제1차세계대전 종전 후였다는 사실은 역사의 아이러니라 생각하며 글을 마무리한다...

자본주의는 세계를 통째로 집어삼키고 다른 모든 경제를 말살시키려 든다. 적수의 존재를 용인하지 않는다. 그러나 자본주의는 혼자 존재할 수 없으며, 그것이 서 있는 토양에는 다른 경제적 매개가 필요하다. 그 뿐만이 아니다. 사실 자본주의는 스스로 파멸의 씨앗을 뿌리고 있다. 모든 산업 형태를 지배하게 되는 종점에 다다르면, 스스로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다. 내부 모순으로 분열이 일어나고 더 이상 존재가 불가능해진다... 무력은 자본주의가 동원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며, 자본의 축적은 무력을 항구적 무기로 이용한다.
- P113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4-12 13: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막스 갈로가 쓴 <로자 룩셈부르크 평전>를 읽었습니다만. 지금 품절이군요.

겨울호랑이 2021-04-12 14:04   좋아요 2 | URL
아, 그렇군요. Falstaff님께서 알려주신 책을 동네 도서관에서 검색해 보니 마침 있네요.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

deadpaper 2021-04-13 23: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쟁을 통해 부활한다니! 저도 같은 생각이에요.

겨울호랑이 2021-04-13 23:31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deadpaper님. 20세기 초 제1차 세계대전 이전에 로자는 이미 전쟁의 본질을 꿰뚫어 보고 있었다는 점에서 그의 통찰력에 감탄하게 됩니다. 만약, 대공황을 지난 시점까지 살았다면, 공황의 본질에 대해서도 석학다운 분석을 내놓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