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스튜어트 밀 선집
존 스튜어트 밀 지음, 서병훈 옮김 / 책세상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 스튜어트 밀(John Stuart Mill, 1806 ~ 1873) 선집에는 <공리주의 Utliltarianism>, <종교론 Three Essays on Religion>, <자유론 On Liberty>, <대의정부론 Considerations on Representative Government>, <사회주의론 Chapters on Socialism>, <여성의 종속 The Subjection of Women>등이 실려 있는데, 이들을 연결시켜주는 핵심은 ‘공리주의‘다. 공리주의를 중심에 놓고, 공리주의가 지향하는 사상의 정점을 <종교론>에서, 공리주의 실현의 전제가 되는 사회 계약을 <자유론>에서, 이를 실현하는 정체 체제는 <대의정부론>에서 말한다. <여성의 종속>에서는 사회의 절반을 차지하는 사람들(여성)이 행복한 상태에 놓여 있지 않다는 것이 여성 뿐 아니라 남성에게도 결코 좋은 일이 아님을 말한다는 점에서 공리주의 사상의 연장선에 놓인다.

고통으로부터의 자유와 쾌락이야말로 목적으로서 바람직한 유일한 것이며, 바람직한 모든 것은 그 자체에 들어 있는 쾌락 때문에, 또는 고통을 막아주고 쾌락을 늘려주는 수단이 되기 때문에 바람직하다는 것이 공리주의의 핵심 명제다.... 결론적으로 공리주의 철학은 일반 행복을 해치지 않고 그것을 증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한도 안에서 사람들이 습득하는 다른 욕구들을 용인하고 받아들이는 한편, 일반 행복을 달성하는 데 그 무엇보다 중요한 덕을 최대한 사랑하며 쌓을 것을 명령하고 요구한다._ 존 스튜어트 밀, <공리주의> 中

밀은 경제적으로는 시장주의자이면서, 정치적으로는 민주주의자다. 그가 민주주의 특히 대의민주정치를 강조하는 것은 ‘교육‘에 의한 ‘이성 질서의 확산과 문명의 진보‘가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반이 되는 사상이 ‘공리주의‘인 것은 물론이다. 이런 점에서 바라봤을 때, 밀이 전통적인 사회주의에 비판적임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는 단순한 비판에만 머무르지 않고 사회주의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힌다. 즉, 사회주의에서 제시한 당시 사회의 문제점을 인정하면서도 그 해결은 시장에서의 자율적인 해결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수정 자본주의‘의 원형을 보여준다. 이런 전체 구도를 가지고 선집 안에 실린 각론에 대해서는 이어지는 리뷰, 페이퍼를 통해 상세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3-07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07 12: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다이제스터 2021-03-07 17: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존 스튜어트 밀은 알듯 하면서도 좀 이상한 사람인듯 합니다.
하긴 대부분 모든 사람이 그렇기에 그런 면에서 전형적인 평범한 사람인 듯도 합니다. ^^

겨울호랑이 2021-03-07 17:27   좋아요 1 | URL
나름 조기교육이 낳은 세계적인 천재라 자타공인 하는 인물인데 북다이제스터님 평가가 다소 박하십니다 ㅋ 그래도 같은 영국사람이라 그런지 흄에게 상당히 우호적이고, 칸트에 대해 비판적인 면이 있는 것을 보면(「공리주의」, 「종교론」) 북다이제스터님께서 완전히 이해못할 사람은 아닐 것 같아요^^:)

북다이제스터 2021-03-07 17:56   좋아요 1 | URL
절 넘 단순하게 보셨습니다. ㅋㅋ
밀이 이상한 건 아상한 것이고 흄이 탁월한 건 탁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들 어떤 측면은 몹시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

겨울호랑이 2021-03-07 18:16   좋아요 1 | URL
그렇군요. ^^:) 말씀처럼 흄과 밀은 다른 사람이지요. 다만, 밀이 흄의 관점을 많이 인정했다는 면에서 이들 사이에 공통분모를 발견할 수 있다 생각했을 뿐입니다. 북다이제스터님의 생각처럼 이들의 사상에 차이점도 물론 있을 것이고, 이 지점을 크게 생각할 수도 있다 여겨집니다.

북다이제스터 2021-03-07 18:26   좋아요 1 | URL
후대 사상가가 이전 사상을 일정 부분 계승하겠지만, 밀이 흄 어떤 사상을 정확히 계승했는지 제 공부가 짧습니다.
하여튼 제 느낌으론 밀이 자신 처지 때문에 애매모호한 이론을 펼쳤다면, 흄은 틀리던 맞던 자기 입장을 확고히 명확하게 밝힌 사람인 것 같습니다. ^^

겨울호랑이 2021-03-08 00:01   좋아요 1 | URL
그렇군요. 저도 밀이 흄의 어느 부분을 인정하고 계승했는지, 이들이 어떤 점에서 차이가 났는지 비교해 보면서 더 공부해봐야겠습니다. 북다이제스터님 감사합니다.^^:)

바람돌이 2021-03-07 19: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어지는 리뷰 페이퍼를 기다립니다. 솔직히 제가 이 책을 읽을거같지는 않은데 그래도 겨울호랑이님 글이라도 읽으면 이 무지가 좀 나아질 거 같아서요 ㅎㅎ

겨울호랑이 2021-03-07 22:34   좋아요 0 | URL
에고 아닙니다. 나름대로 밀을 이해하려고 하지만, 제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거나, 오해하는 부분은 분명히 있을 것이기에 자칫 잘못된 정보를 드리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제 글을 읽으시고 관심있으면 직접 읽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저도 오해가 없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noomy 2021-03-08 17: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대됩니다~ 개인적으로 공리주의에 관심이 많은데, 가장 널리 알려진 사상이면서 가장 많은 공격과 오해를 받는 사상중 하나가 아닌가 생각돼서요. 윤리학에서 공리주의 비판은 뭐 공식과도 같은거라서. 어쨌든 화이팅입니다~^^;; (부담갖진 마시길)

겨울호랑이 2021-03-08 14:03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noomy님. 제가 공리주의에 대해 다 정리하기에는 분명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조금이나마 이웃분들께 도움이 되면 좋겠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