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속의 역사 1 - 풍속과 사회
에두아르트 푹스 지음, 이기웅 외 옮김 / 까치 / 200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물을 역사적으로 관찰하기 위해서는, 결국 모럴의 기준이 끊임없이 변하기 때문에, ˝무엇이 도덕적인가˝에 대한 기준도 시대에 따라서 다르게 비판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먼저 인식해야 한다.(p17)

눈부신 발전을 거듭한 오늘날의 모든 문명의 토대는 사유재산제이다. 모든 것은 사유재산제 위에 구축되어 있다. 인간정신의 가장 뛰어난 모습도 일상생활의 너절하고 자질구레한 모습도 그 모두가 역시 사유재산제와 결부되어 있다. 따라서 사유재산제의 힘은 성 모럴 분야에서도 그 토대의 형태를 결정하고 형성했다. 이 토대의 형태가 바로 일부일처제이다.(p23)

사유재산제의 발생은 여자에게만 일부일처제를 요구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함으로써 적자 상속인을 확보하려는 목적이 달성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p25)... 매춘은 일부일처제 덕분에 일취월장 새롭게 조직적으로 배양되어갔다.(p27)

간통과 매춘은 피할 수 없는 사회의 구조이며 지어미의 정부, 오쟁이진 지아비, 매춘부는 어느 시대에서도 없어지지 않는 사회의 구조적 특징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이것은 바로 ˝사물의 자연스러운 질서˝였던 것이다.(p27)

특히 강조해두고 싶은 점은 나라마다 시대에 따라서는 종종 공적이나 사적인 도덕의 규제와 요구가 모조리 묵살되곤 했는데 그것이 개인에 의해서만이 아니라 전체 계급 및 그들 계급을 구성하는 서민층에 의해서 묵살되었다는 사실이다.(p40)

다음과 같은 유일한 논리적 결론이 명확하게 도출된다. 요컨대 어떤 시대에 도덕적인 것으로 간주되고 모든 사람들에 의해서 공개적인 도덕률로 요구되었던 것도 다음 시대에 들어서면 종종 부도덕한 것으로 간주된다는 것이다.(p41)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09-11 19: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겨울호랑이님, 오늘부터 추석연휴 시작입니다.
가족과 함게 즐겁고 좋은 추석 명절 보내세요.^^

겨울호랑이 2019-09-11 22:35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도 행복한 추석 연휴 되세요! 감사합니다.^^:)

nama 2019-09-11 20: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80년대 중반에 식음을 전폐하고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겨울호랑이 2019-09-11 22:38   좋아요 0 | URL
nama님께서는 일찍 이 책을 읽으셨군요! ^^:) 성풍속을 다루는 책이지만, 곁가지로 빠지지 않고 저자의 논리를 펴가는 것을 보면 nama님께서 열독하셨다는 말씀에 공감됩니다.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