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사적 소유, 국가의 기원 책세상문고 고전의세계 65
프리드리히 엥겔스 지음, 김경미 옮김 / 책세상 / 200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군혼이 존재하는 한 오로지 어머니 쪽의 혈통만이 입증되며, 따라서 오로지 모계만이 인정된다. 이것은 실제로 모든 야만 종족에, 그리고 미개의 낮은 단계에 속하는 종족의 경우에 그랬다. 이 사실을 처음 발견한 것이 바로 바호펜의 두 번째 위대한 업적이다(p68)

남편은 식량을 조달하고 그에 필요한 노동 수단을 만들었고, 이에 대한 소유권은 그에게 있었다. 이혼을 하게 되면, 아내가 가재도구를 보유하듯 남편은 이 노동 수단을 차지했다. 당시 사회 관습에서 남편은 새로운 식량의 원천인 가축을 소유했고, 후에는 새로운 노덩 수단인 노예의 소유자가 되었다... 부가 일단 가족의 사적 재산으로 급속히 늘자 대우혼과 모권적 씨족에 기초한 사회는 강한 타격을 입었다(p87)

가족 내에서 남편은 부르주아고, 아내는 프롤레타리아트를 대표한다. 그런데 산업 세계에서는 자본가 계급의 모든 법률적인 특권이 제거되고 자본가와 프롤레타리아트 두 계급이 법률적으로 완전히 동등해진 후에야, 비로소 프롤레타리아트를 억누르는 경제적 억압의 특성이 가장 첨예하게 나타난다... 남편과 아내가 법적으로 온전히 동등한 권리를 가지게 될 때 비로소 현대 가족에서 아내에 대한 남편의 지배가 가지는 특성, 그리고 부부의 진정한 사회적 평등을 수립할 필요성과 방법이 명백하게 드러날 것이다.(p113)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9-07-21 13: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멋진 독서를 하고 계십니다. 저도 한때 책세상 문고의 팬이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9-07-21 15:50   좋아요 0 | URL
페크님 감사합니다. 책세상 책과 지만지 책들은 문고본으로 고전을 접할 수 있어 틉틉이 읽을 수 있어 좋은 시리즈라 생각합니다. 무더운 여름날, 시원하게 보내세요!^^:)

cyrus 2019-07-22 0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13쪽에 있는 엥겔스의 주장은 사회주의 페미니즘이 발전하지 못하게 된 원인으로 작용했어요. 사회주의자들은 여성해방보다는 계급 철폐를 가장 시급한 문제로 봤으니까요.

겨울호랑이 2019-07-22 09:25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마르크스, 엥겔스가 제기한 문제는 당대 현실상황에 대한 문제 제기이니만큼 후대 사상가 입장에서 한계가 있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여겨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