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트럼프, '깜짝 월경' 북한 땅 밟다(출처 : KBS)


2019년 6월 30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판문점에서 남 - 북 - 미 3국 정상이 모였던 판문점 만남은 여러 면에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를 모두 언급하기에는 여러모로 부족하지만, 트럼프의 방북(訪北)이 미국 유권자들에게는 마치 맥아더(Douglas MacArthur, 1880 ~ 1964)가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일본 공항에 착륙하는 모습을 연상케 하지 않았을까. 아직 무장해제가 되지 않은 일본군 사이에 유유히 착륙한 맥아더의 모습처럼 보이기를 트럼프는 희망하고, 그의 지지자들은 그의 강인한 모습에 환호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후일 맥아더는 ˝참모들은 최고사령관이 한 줌의 소규모의 선발대만 거느리고 무장이나 호위도 없이 수천 대 1의 압도적인 열세 상태로 들어간다는 것은 무모한 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년에 걸친 해외 근무 덕분에 나는 동양의 교육에 대해 잘 배워 알고 있었으며, 아마도 더욱 중요한 점은 극동 지역의 사람들에게 내가 자신들의 친구라는 점을 가르쳐 준 것이었다.˝라고 썼다.(p141) <맥아더 2> 中


 다수의 해병대원들이 중무장을 갖추고 함포의 보호를 받으며 포획작전을 벌이는 것과, 5성 장군이 무장도 하지 않은 채 불쑥 하늘에서 떨어져 2주전까지만 해도 자기를 죽이려고 혈안이 되어 있었던 7천만 명이 살고 있는 나라의 한가운데로 들어가는 것은 본질적으로 서로 다른 문제이다. 후일 윈스턴 처칠은 ˝전쟁 중에 있었던 모든 놀라운 행위들 가운데에서 맥아더 장군이 아쓰기 기지에 직접 착륙한 것을 나는 가장 용감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밀했다.(p141) <맥아더 2> 中


PS. 책에 대해서 평가를 하자면, 맥아더를 군신(軍神)처럼 서술하였기에 맥아더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나로서는 썩 잘 읽히는 책은 아니었다...





[사진] MacArthur arrived at Atsugi Air Base near Yokohama on Aug. 30, 1945, ready to put his imprint on postwar Japan. (U.S. Army Photo) (사진 출처 :https://www.historynet.com/american-proconsul-how-douglas-macarthur-shaped-postwar-japan.htm)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amGiKim 2019-07-04 22: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끝까지 다 읽으셨나요? 전 페북에서 어떤 태극기 수꿜이 이 책 칭찬하는거 보니 읽기가 싫어지더라고요.ㅋㅋㅋㅋㅋㅋ

겨울호랑이 2019-07-04 22:53   좋아요 1 | URL
네, 끝까지 다 읽었습니다. 사람은 모두 장점과 단점, 명암이 있다 생각합니다만, 맥아더 평전은 위인전에 가까워 인간 맥아더를 조명하지 못했다 생각됩니다...

NamGiKim 2019-07-04 22: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솔직히 맥아더는 수꼴의 상징이라 봐도 무리는 아닐겁니다.

겨울호랑이 2019-07-04 22:51   좋아요 2 | URL
우리에게 맥아더는 신격화된 존재라 가까이 하기에는 어렵게 느껴집니다. 마치 임진왜란 이후 조선에 관우를 모신 무당이 늘었다는 것과 같은 느낌이랄까요. 현대판 관운장의 이미지로 제게는 다가옵니다...

NamGiKim 2019-07-04 23:19   좋아요 1 | URL
맥아더라는 인물이 그렇게 찬양받는거 보면 우리 사회는 아직 50년대 반공주의적 친미에서 못벗어난게 분명하다 봅니다. 따지고 보면 맥아더와 미국이 분단에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얘기하면 빨갱이로 매장당하는게 사회현실이죠.

겨울호랑이 2019-07-05 09:38   좋아요 2 | URL
인간 맥아더는 뛰어난 정치군인이라 생각합니다. 그가 제1,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에서 군인으로서 뛰어난 면을 보여준 부분은 평가받아야겠지만, 군정 시기에 보여준 모습은 가히 제2의 가쓰라-태프트 밀약 에서 태프트와 같은 역할을 했다 생각합니다... 때문에, 그런 인물을 신격화하는 모습은 선뜻 동의하기 힘듭니다. 다만, 이해도 가는 부분이 있는 것이 1950년대 한국전쟁을 겪은 세대들에게는 영웅 또는 구세주의 모습으로 보였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BTS 팬들에게 BTS는 여느 아이돌 그룹이 아닌 것처럼요...

2019-07-05 09: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5 09: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5 10: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5 10: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8 10: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08 21: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0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1 0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19-07-05 10: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태평양 전쟁 당시 필리핀 총독이었던
맥아더는 수치스럽게도 파죽지세로 밀고
들어오던 일본군에게 당한 패배를 휘하
장군 웨인라이트(?)에게 떠넘기고
잠수함을 타고 호주로 도주했습니다.

승리의 영광은 자신의 것이지만, 책임
지지 않는 모습은 한국 전쟁에서도 그대
로 재연이 되었죠.

중국 인민해방군의 참전이 절대 없을
거라는 그의 예언 때문에 숱한 젊은 후배
장교들이 장진호 전투에서 목숨을 잃었고,
훗날 자신의 몰락에 일조했다고 하더군요.

승리는 모두 내가 잘해서 얻은 것이지만,
패배에는 나의 책임이 조금도 없다라는
비겁한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귀감이 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19-07-05 10:15   좋아요 2 | URL
레삭매냐님 말씀처럼 부하들은 필리핀에 버려두고 자신은 급하게 빠져나갔습니다. 이러한 실패는 1801년 참담한 실패로 끝난 나폴레옹의 이집트 원정에 비할 수 있을 것입니다. 도망치면서 말로는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했고, 1944년 레이테 전투를 통해 다시 필리핀으로 겨우 돌아가면서 연출한 모습을 보면 프로파간다에 능한 정치군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군복바지 차림으로 해변가로 건너들어가는 모습은 전후 사정을 모르는 대중들에게 아마도 깊은 인상을 주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