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그늘마다 연분홍 진달래가 햇살을 받으며 밝은 광채를 발하고 있었고, 길가엔 개나리가 아직도 노란 꽃을 머금은 채 연둣빛 새순을 피우고 있었다. 무위사 극락보전 뒤 언덕에는 해묵은 동백나무에 선홍빛 동백꽃이 윤기나는 진초록 잎 사이로 점점이 붉은 홍채를 내뿜고, 목이 부러지듯 잔인하게 떨어진 꽃송이들은 풀밭에 누워 피를 토하고 있었다. 그리고 강진읍 묵은 동네 토담 위로는 키 큰 살구나무에서 하얀 꽃잎이 떨어져 내리고 있었다. 이것이 바로 남도의 봄빛이었다.(p33)」

어제는 전라도 강진에 다녀왔습니다. 매년 이맘 때 할머니가 돌아가신 즈음에 할머니 산소에 가고 있는데, 어제가 그 날이었습니다. 할머니가 돌아가신 때가 연의가 태어나고 2주 후 였습니다. 그래서 제게 2012년은 생명 탄생의 기쁨과 죽음이라는 슬픔을 함께 느꼈던 한 해로 기억됩니다. 그 후 할머니 산소에 가서는 손녀 잘 지내고 있다고 인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윤달이 있어 예년보다 늦은 가을 날을 보며 남도의 가을을 느껴봅니다. 마침 오늘은 「제2회 강진 갈대 축제」가 있어 남도의 가을을 낄 수 있었습니다. 순천 갈대 축제만큼 크지는 않지만, 작은 공간에서의 아기자기함이 오히려 남도의 정취를 더 잘 표현한다는 생각도 드네요^^

겨울로 넘어가고 있는 11월 중순. 이웃분들 모두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7-11-12 09: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겨울호랑이 님의 글을 읽고서 할머니는 죽지 않는다, 생각했습니다. 할머니의 현신은 사라졌다고 해도 할머니의 손자 사랑은 영원한 기억으로 남을 테고요. 증손자의 탄생으로 유대감이 이어졌다니 인연의 끈이 단단한 것 같습니다. 사랑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겨울호랑이 2017-11-12 09:56   좋아요 2 | URL
^^: 오거서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사실 우리 모두에게는 할머니, 할아버지의 뜻과 피가 흐르고 있지 않겠습니까? 그런 의미에서 조상님들을 추억하고 뜻을 기리는 것은 우리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오거서님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감사합니다!^^

2017-11-12 10: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12 1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12 1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12 12:4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