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0 - 선조실록, 개정판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0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조 당시에 임진왜란이 일어났으며, 당대에 율곡 이이, 서애 유성룡, 여해 이순신 등 우리 역사의 많은 위인들이 활동한 시기로 우리에게 익숙한 시기다. 예전 1980년대 MBC에서 ˝조선왕조 오백년˝이라는 드라마를 했을 때, 어린 초등학생 사이에서도 <임진왜란>은 인기있는 프로그램이었다. 파란만장했던 역사를 담고 있는 선조실록에서 내가 특히 관심있게 본 부분은 `정여립의 난`이다.

정여립의 난은 정여립이 대동계를 조직하여, 모반을 꾀했다는 혐의로 집권세력이었던 동인(東人) 세력이 대거 숙청을 당한 사건(기축옥사)의 시초가 된다. 내가 `정여립의 난`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이 당시 가혹한 추국을 받던 중 사망한 이 발, 이 길 이 두 분이 선조이기 때문이다.

당시 추국 책임자가 `송강 정철`이라 하여 (최근 연구에 의하면 추국 책임자가 유성룡이라는 설도 있다 <유성룡인가 정철인가>) 지금도 문중에서는 정철 집안과는 혼인을 하지 않고 있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로 해서 다른 사람들보다 `기축옥사`에 대해 관심이 많은 편이다.

일반적으로, 역사서가 나와 크게 관계가 없을 때, 우리는 어느 정도 객관성을 유지할 수 있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우리는 역사를 주관적인 감정을 가지고 보게 된다. 사람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일이겠지만, 주관적인 관점의 역사 해석은 해석하는 사람의 위치가 `개인`일 경우에만 한정된다. 역사를 바라보는 사람의 위치가 `공인`일 경우에는 그런 주관성은 허용될 수 없다. 역사 왜곡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그런 관점에서 얼마전 ˝국정교과서˝ 문제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기축옥사`가 발생한 때와 지금 내가 사는 시간은 약 400 여년의 간격을 두고 있다. 그럼에도, 그 때 사건이 지금의 나에게 영향을 미친다면, 불과 수십년 전에 일어났던 일들은 현재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주는 것일까. 그래서, 근대사를 주관적인 감정을 가지고 바라보려고 하는(아니라고 하지만) `국정교과서` 문제는 우리가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축옥사`가 지금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는 아직 찾지 못했다.
다만, 가문에 있어 불행했던 과거를 피상적으로 이해하고 감정이 휩쓸리는 그런 내 자신을 바라볼 수 있었다는 사실과 역사 앞에서 `개인`과 `공인`은 구분되어야 한다는 교훈을 선조실록을 통해 배울 수 있었다.

ps. 작가과 작품은 독립된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우리나라 가사문학에서 손꼽히는 작품인 <관동별곡>이 별로 좋아지지 않는 것은 왜일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5-19 16: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학창시절에 교과서에 있는 ‘관동별곡’을 배웠는데, 엄청 지루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6-05-19 17:17   좋아요 1 | URL
안녕하세요? cyrus님
저도 사실 대학교 입시 때 고생했습니다. 무조건 국어문제에서 1문제 이상 출제되었지요^^

2016-05-19 16: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6-05-19 17:20   좋아요 1 | URL
안녕하세요? 김영성님
재밌게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글이 너무 주관적으로 가서 읽는 분들이 불편하시진 않을까 했는데 너그럽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제가 모르는 분야에 대해 다른 분들의 좋은 글과 의견을 통해 많이 배워가고 있습니다. 격려에 깊이 감사드리며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