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간 동안 사상사가(思想史家)는 은주(殷周) 두 시대의 사상과 문화에 대해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서주는 은상과 비교해 볼 때 근본적인 변화를 낳은 시대였다. 이러한 인상은 고대의 산발적인 기록에 근거를 두고 있다. 가령 은인(殷人)은 귀신을 숭배하지만 주나라 사람은 하늘을 공경하고 인간을 중시하였다. 근대 왕국유(王國維)의 <은주제도론 殷周制度論> 또한 이러한 인상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였다(p236)... 그래서 나는 분명한 확신을 갖게 되었는데, 그것은 은상이 중국의 지식, 사상과 신앙의 주류라는 것이다. 그리고 주나라 왕조는 본래 서쪽 모퉁이의 작은 나라였는데, 이후 크게 발전한 것은 단지 은상의 문화를 계승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_ 거자오광, <중국사상사 1 >, p238


 일반적으로 우리는 중국 고대사(古代史)에서 은殷(상商)나라는 갑골문(甲骨文)을 바탕으로 신의 뜻에 따라 지배한 제정사회로, 반면 주(周)나라는 봉건제(封建制), 종법제(宗法制), 관료제, 정전제(井田制) 등의 제도를 확립한 시기로 인식하고 있다. 그렇지만, 거자오광(葛兆光, 1950 ~ )의 <중국사상사>는 두 시대의 문화는 단절된 것이 아니라 계승관계에 놓여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그에 따르면, 상나라와 마찬가지로 주나라 역시 조상의 음덕(陰德) 등 하늘의 뜻(天命)을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 있어 예(禮)로 대표되는 인문(人文)의 중요성이 나타난 점이 구별되는 특질이다. 


 또한 은상과 마찬가지로 주나라 시대 사람들도 조상 신령의 음덕을 매우 중시했다. 다만 그들은 '하늘'의 의지를 가치의 궁극적 귀의처로 생각하는 것 외에 '인간'의 감정도 가치의 합리적 근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친애하는 마음과 그것의 외향적 확대는 인간들 간의 조화로움의 기초이고, 혈연을 비롯해 그에 상응하는 원근(遠近)의 분별은 사회 질서의 근원이다. '예(禮)'는 사회가 인정하는 상징성의 규칙이 되었고, 이러한 규칙에 의해 세계는 질서를 확립했다. _ 거자오광, <중국사상사 1 >, p241


 이러한 거자오광의 주장은 공자(孔子, BC 551~BC 479)의 <논어 論語>를 풀이한 다산 정약용(茶山 丁若鏞, 1762~1836)의 <논어고금주 論語古今註>의 해설과도 맞닿아 있는 지점이다. 공자가 따르겠다고 한 주나라의 문(文)은 상나라의 질(質)을 포함하고 조화를 이룬 것으로 봐야한다는 다산의 해설 역시 상나라-주나라의 관계를 단절이 아닌 계승 발전의 관계로 파악한다는 생각이 든다. 


子曰(자왈) : "周監於二代(주감어이대) 郁郁乎文哉(욱욱호문재) 吾從周(오종주)." 공자는 말하기를 "주나라는 이대 二代를 비추어 살펴보았으므로 문물이 찬란하도다! 나는 주나라를 따르겠다." _ <논어(論語)> <팔일편(八佾篇)>, 14장(章)


 무릇 물(物)에는 질(質)이 있은 뒤에 문(文)이 있는 것이다. 흰 바탕에 검은 문채가 어우러져야 불문(黻文)을 이루게 되는 것이니, 순전히 검은색만으로는 어떻게 문채가 있겠는가? 그렇다고 할 때, 주나라의 문(文)은 이럿이 바로 문과 질을 모두 구비하여 찬란하게 아름다운 것이다(p339)... 살펴보건대, 공자는 여러 번 "나는 주나라를 따르겠다"고 말하였으니, 이것은 대개 그가 주공 周公이 만든 예(禮)에 대해서는 이를 받들어 가슴속에 새겨놓았던 것이라고 보인다. _ 정약용, <논어고금주 1>, p341


 이제 불과 50여일을 앞둔 차기 대선을 앞두고 때아닌 무속(巫俗)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영(靈)적인 면을 무시할 수는 없겠지만, 현재 우리 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종교 교단들의 영향력과 사회의 어두운 면에서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사이비 종교의 폐단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21세기 한국은 너무 질(質)적인 것에 편중된 것은 아닐런지... 우리 사회에 '문'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또 하나의 '질'이 추가되는 것을 경계하고, 보다 나은 내일이 되기 위해 공자의 "吾從周(오종주)"의 의미를 되기며 오늘의 상황을 다시 생각해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민우 2022-01-22 11: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금 읽고 있는 중국정치사상사 1권 공부가 얼추 마무리되면 이 책을 읽어야 겠습니다

겨울호랑이 2022-01-22 12:21   좋아요 0 | URL
김민우님께서 읽으신다면 흥미롭게 읽으실 책이라 생각됩니다. 즐거운 독서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