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보다 조금 이르게 집에 돌아오니 반가운 택배와 우편물이 도착했네요. 새롭게 단장한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4웛호와 이웃분께서 보내주신 커피를 반갑게 맞이해 봅니다.

이전에는 신문지 크기에 기사가 여러 면에 흩어져 있어 지하철에서 읽기 어려웠는데, 책자형으로 바뀌니 보다 쉽게 읽을 수 있을 듯합니다. 그리고, 이웃분께서 보내주신 두 커피. 아직 알라딘에서 커피를 사 마신 적이 없었는데, 덕분에 좋은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다만, 오늘은 어쩐지 쓴 맛이 강하게 느꺼질 듯하여 조금 후 개봉하겠습니다.

이번 달 르몽드는 운치있게 드립백과 함께 하고, 이에 대해서는 별도의 페이퍼에서 정리하겠습니다. 모두 평안한 저녁 되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8 21: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표지사진에 시선이 확 가서, 계속 표지만 보고 또 상상하고 또 궁금해하고^^ 낙하산 타고 내려오는 것인지^^

겨울호랑이 2021-04-08 22:19   좋아요 0 | URL
얼핏 보면 땅에 발을 딛고 있는 듯한데, 얄라얄라북사랑님 말씀처럼 자세히 보면 공중에 떠 있네요. 낙하산 착지 자세를 생각에 발을 딛고 있는 듯한데, 얄라얄라북사랑님 말씀처럼 자세히 보면 공중에 떠 있네요. 낙하법을 생각해 본다면, 착지 전 무릎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을 보면 낙하산을 타는 것은 아닌 듯 하고... 아마도 둘 중 하나일 듯 합니다. 제자리 점프 아니면 극단적 선택. 전자라면 유쾌한 장면이겠고, 후자라면 공포일 듯 하네요... 북사랑님 덕분에 저도 덩달아 여러 생각을 해봅니다. 감사합니다.^^:)